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원의 간섭

충선왕의 즉위 교서

무신(戊申)일에 다음과 같은 교(敎)를 내렸다. “옛날 태조께서 삼한을 통일하여 아름다운 이름을 무궁하게 빛나게 하신 후 역대 선왕께서 조상의 유업을 서로 이음이 지금까지 381년이었다. 우리 광문선덕태상왕(光文宣德太上王, 충렬왕)께서 세자로 계실 때 백성을 편하게 하기 위하여 스스로 결단을 내려 원나라 조정에 들어가 공주[王姬]를 배필로 맞이하고 지난날의 안녕을 크게 이으셔서 25년 동안 나라를 다스리시니 세상이 태평한 왕업이 이에 왕성하였다. 아아! 그러나 황천(皇天)이 불쌍히 여기지 않아 나의 어머니 정민장민장선인명태후(貞敏莊敏莊宣仁明太后)께서 갑자기 세상을 떠나시니 선왕께서는 마음이 울적해지셔서 나랏일을 돌보는 데 권태를 느끼시고는 나라의 온갖 중요한 일들을 어린 나에게 맡기셨다. 내가 두 번 세 번 굳이 사양하여도 허락을 얻지 못하여 새로 왕위에 오르게 되었도다.

오직 나는 다행히 선제(先帝 : 원나라 세조)의 외손자이고 또 황제와 황태후께서 돌봐주셔서 공주와 결혼하고 마침내 돌아오게 되었도다. 만일 역대 선왕들께서 쌓으신 공으로 길이 사직의 크고 큰 기업을 보존하려면 마땅히 특별한 은혜를 멀리까지 널리 미치게 해야 할 것이니, 1월 21일 새벽 이전에 지은 참형과 교수형 이하의 죄를 다 사면한다.

1. 합단(哈丹)이 쳐들어왔을 때 주군(州郡)이 풍문만 듣고 항복했는데 오직 원주(原州)만이 외로운 성으로 남아 적의 칼날을 꺾었다. 그런 뒤에야 여러 성이 이를 본받아 적의 무리를 소탕하여 삼한이 다시 평안해졌고 선제(先帝)의 원한을 갚았으니 그 공(功)은 만세(萬世)가 지나도 잊기가 어렵도다. 당시 방호별감(防護別監)이자 판서(判書)로 벼슬을 그만둔 복규(卜奎)와 전사(戰士)인 중랑장(中郞將) 원충갑(元沖甲, 1250~1321)과 그 읍(邑)의 수령과 장리(長吏)로서 공을 이룬 자는 비록 이미 포상하였으나 오히려 부족한 바가 있으니 마땅히 발탁하여 후세 사람들의 교훈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 그리고 그 고을이 부담하던 요역과 잡공(雜貢)도 마땅히 3년간 면제해줘야 할 것이다.

1. 삼한벽상공신(三韓壁上功臣)과 후삼국 통일 이후의 벽상공신(壁上功臣), 배향공신(配享功臣) 및 일본 정벌에서 사망한 공신의 자손 가운데 비천한 기술로서 공인(工人)⋅상인(商人)⋅장인(匠人)⋅악인(樂人)으로 전락한 자, 공을 세우거나 은혜를 입어 이미 양반이 되었으며 그 부모에게 결함이 없는 자는 마땅히 찾아내어 벼슬길에 통하게 할 것이다. 공신전 가운데 만일 자손이 있는데 다른 사람이 점유한 것은 연한(年限)에 상관 없이 자손에게 돌려준다. 한 가문의 공신전을 만약 한 집이 다 가지고 있는 경우는 그 족정(足丁)과 반정(半丁)을 구별하여 고르게 나누어 줄 것이며, 공신의 자손으로 남반(南班)에 속한 자는 동반(東班 : 문반)으로 고쳐라.

1. 문무 양반과 정로(正路)⋅잡로(雜路)로서 현재 관직에 있는 자는 등급을 올려준다. 동정직(同正職) 중에 이전에 은혜를 받지 못한 자에게는 이번에 함께 은혜를 베풀어 관직을 주고, 이전에 향직(鄕職)을 가진 자는 그 등급을 올려주며 임기를 채운 경우는 향직의 관계(官階)를 높여 주어라.

1. 각 관청 이속(吏屬)의 인사이동은 한 번만 허락한다. 이부(吏部)와 병부(兵部)의 관직에 처음 오르는 자의 정원은 각각 50인을 허용한다. 근시(近侍)와 다방(茶房)의 관속들은 등급을 뛰어넘어 직위를 올려 주고, 급사(給事)는 벼슬길을 열어 줄 것이다. 남반(南班)에 속한 자는 연한에 상관 없이 동반(東班)으로 고쳐라.

1. 속담에 승려들이 비직(批職)에 많이 오르면 나라와 집안이 망한다는 말이 있다. 지금 비직(批職)의 수가 지나치게 많으니 담당 기관에 명하여 옳고 그름을 따져 보고하도록 한다. 그리고 앞으로는 법덕(法德)이 특별히 뛰어난 자만 법호(法號)를 더하도록 하라.

1. 지금 유배 중인 죄인 가운데 반란을 꾀한 자, 불충⋅불효한 자와 살인 강도범, 고의로 사람을 죽이려 한 자, 삽면(鈒面)하고 충상호형(充常戶刑)을 받은 자를 제외한 죄인 가운데 섬으로 유배간 자가 있으면 육지로 나와 고향에 가서 살게 한다. 그리고 고향에서 사는 자는 임금을 알현하는 것을 허락하며, 알현한 자는 헤아려 벼슬을 내린다. 공사(公私)에 잡죄(雜罪)를 지은 자는 그 직전(職田)을 돌려주고, 평생 동안 등용되지 않은 자나 정직(停職)되어 산직(散職)에 속한 자는 참작하여 등용할 것이다.

『고려사』권33, 「세가」33 충선왕 즉위년 정월 무신

戊申敎曰, 昔我太祖, 一統三韓, 熙鴻號于無窮, 堂構相承, 于今三百八十有一年矣. 逮我光文宣德太上王, 在潛邸時, 爲安黎庶, 斷自睿慮, 入侍帝庭, 得配王姬, 光紹前寧, 嗣大曆服, 二十五年, 昇平之業, 於斯爲盛. 噫, 皇天不弔, 俾我母后貞敏莊宣仁明太后, 奄忽賓天, 上心鬱鬱, 倦于聽政, 以軍國繁機, 歸于幼冲. 牢讓再三, 不獲兪命, 新卽王位.

惟予小子, 幸爲先帝外甥, 又承皇帝⋅皇太后眷顧, 嘉與公主, 聿來于玆. 倘賴積累之功, 永保社稷丕丕之基, 宜以殊恩, 覃及遐邇, 自正月二十一日昧爽以前, 二罪以下, 咸宥除之.

一, 哈丹之闌入也, 州郡望風迎降, 唯原州以孤城, 摧挫賦鋒. 然後諸城效之, 掃盡賊儻, 致三韓之再安, 敵先帝之所愾, 其功萬世難忘. 其防護別監判書致仕卜奎⋅戰士中郞將元冲甲, 其邑守倅與長吏之成功者, 雖已褒賞, 尙有慊然, 宜加擢用, 勸勵後人. 其邑常徭⋅雜貢, 宜復三年.

一, 三韓壁上功臣⋅三韓後代代壁上功臣⋅配享功臣⋅征戰沒陣而亡功臣子孫等, 以賤技, 落在工⋅商⋅匠⋅樂者, 凡以功與恩, 已屬兩班, 而父母無痕咎者, 宜推明許通. 其功臣之田, 如有孫, 外人占取者, 勿論年限, 依孫還給. 同宗中功臣田, 若一戶合執者, 辨其足丁⋅半丁均給, 功臣子孫屬南班者, 改東班.

一, 文武兩班, 正⋅雜路, 凡有職者, 加次第. 同正職前恩未蒙者, 幷以今恩, 許蒙, 前有鄕職者, 加次第, 鄕職官滿者, 加鄕職階.

一, 諸司人吏動靜, 許一度. 吏兵部入仕者, 各許五十人. 近侍⋅茶房員吏, 超等加職, 給事, 許初入仕. 南班屬者, 年限勿論, 改東班.

一, 諺曰, 僧多批職, 亡國敗家. 今批職之數過多, 令有司, 褒貶申聞. 今後有法德殊勝者, 方加法號.

一, 前所配者, 除謀亂國家不忠不孝殺人强盜謀故劫殺, 鈒面充常戶外, 其餘入島者, 出陸餘鄕. 餘鄕者, 通朝見, 朝見者, 量用. 公私雜罪者, 還其職田, 終身不叙, 停職屬散者, 量用.

『高麗史』卷33, 「世家」33 忠宣王 卽位年 正月 戊申

이 사료는 1298년(충렬왕 24년) 24세의 젊은 나이에 왕위에 오른 충선왕(忠宣王, 재위 1308~1313)이 개혁 정치를 표방하였던 즉위 교서 중 일부이다.

충선왕충렬왕(忠烈王, 재위 1274~1308)의 셋째 아들이자 제국대장공주 장목왕후의 소생으로 1275년(충렬왕 1년) 9월에 태어났으며, 1277년 1월 3세의 나이로 세자에 책봉되었고 1298년(충렬왕 24년) 태상왕으로 물러난 충렬왕의 뒤를 이어 고려 제26대 왕으로 즉위하였다. 하지만 왕비 계국대장공주와 불화가 생겨 그해 8월 왕위에서 쫓겨나 원나라로 압송되었다가 1308년 7월 충렬왕의 뒤를 이어 복위하였다.

당시 고려는 원에게 항복한 후였다. 전쟁이 끝나자 원은 고려에 원의 공주와 결혼할 것을 강요하였다. 고려의 왕을 사위로 만들어 장인인 원 황제에게 쉽게 저항하지 못하게 하였을 뿐 아니라 공주가 아들을 낳으면 원나라 피가 섞인 왕이니 친원적일 것이라 생각하였다. 또한 공주가 직접 고려 정부를 감시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하였다.

최초로 원나라 황제의 사위가 된 고려의 왕은 충렬왕이다. 충렬왕은 이미 결혼하여 장성한 자녀까지 두고 있었지만 원 세조의 딸 제국대장공주와 결혼하였다. 충렬왕이 원 세조의 사위가 되면서 고려는 급격하게 원의 속국으로 전락하였다. 제국대장공주는 국왕보다 더 강력한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하기까지 하였다. 그러나 충렬왕은 이에 저항하지 않았다. 오히려 사냥 등 향락과 사치에 빠졌고 궁인 무비를 총애하여 그녀의 측근들과 어울려 지내면서 권력이 무비에게 집중되기도 하였다. 이렇게 되자 충선왕의 친모인 제국대장공주와의 관계는 악화되었고, 이를 지켜본 왕과 세자, 즉 충렬왕충선왕 사이도 역시 악화되고 알력 다툼이 생겨났다.

그러던 중 1297년(충렬왕 23년) 5월 충선왕의 어머니, 즉 제국대장공주가 병으로 죽자 원에 머물러 있던 충선왕은 어머니의 문상을 위해 급히 귀국하여 무비를 비롯한 그녀의 측근들을 살해한 후 원나라로 떠났다. 이후 충렬왕은 스스로 힘을 상실했다고 판단하여 왕위를 내놓고 물러나겠다는 글을 원에 보냈다. 원이 이를 받아들여 1298년 1월 충렬왕은 양위한 뒤 태상왕으로 물러났다. 이 사료는 이때 작성한 즉위 교서로서 총 27개 항목으로 이루어진 개혁안을 담고 있다.

충렬왕이 물러남으로써 1298년 1월 세자가 즉위하여 충선왕이 되어 국정을 관장하게 되었다. 이는 아들이 아버지를 왕위에서 밀어낸 모습이지만, 사실은 원 황실의 뜻이었다. 원나라는 충선왕을 고려 왕으로 임명하는 한편, 태상왕으로 물러난 충렬왕에게는 일수왕이라는 칭호를 내렸다.

충선왕은 즉위하자마자 정치와 사회 전반에 걸친 개혁을 단행하였다. 즉위 교서에 담긴 개혁안은 정치뿐 아니라 경제와 문화 등 사회 전반에 걸친 광범위하고 과감한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다.

먼저 1275년에는 원의 강압으로 격하된 관청 이름이 사라지고 광정원(光政院)⋅자정원(資政院)⋅사림원(詞林院) 등의 새로운 관청들이 생겨났다. 이는 고려의 관제를 복구한 셈이나 마찬가지였다. 이러한 개혁은 다소 반원적인 성격을 띠었다. 이에 원나라 공주 출신인 제1왕비 계국대장공주가 충선왕이 세자 시절 혼인한 조비만 총애하고 자신은 거들떠보지도 않으며, 정치를 반원적으로 처리한다면서 원의 황태후에게 편지를 쓴 사건이 발생하였다. 이에 충선왕은 즉위 7개월 만에 국새를 빼앗긴 채 압송되었고, 왕위는 다시 충렬왕에게 돌아갔다. 그 결과 충선왕이 추진하던 개혁은 모두 수포로 돌아가고 여러 제도도 충렬왕 때로 돌아갔다.

충선왕은 원으로 호송된 후 10년 동안 연경에 머물러야 했다. 이 기간 동안 충렬왕은 여전히 정사보다 음주가무에 시간을 보내는 한편 아들 충선왕 일파를 제거하기도 하고, 자신의 10촌 종제인 왕선에게 왕위를 넘겨주고 계국대장공주를 그에게 개가시키려는 계획을 진행하기도 하였다. 또한 충선왕의 환국을 저지하는 운동을 벌이다 급기야는 충선왕을 폐위시키기 위해 직접 원나라를 방문하기도 하였다.

이 무렵 원나라에서는 왕족 간에 치열한 왕위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었다. 충선왕은 이 왕위 쟁탈전에 가담하여 무종이 즉위하는 데 공을 세워 입지가 탄탄하였다. 따라서 충렬왕충선왕을 폐위시키기 위해 원나라를 방문한 목적을 달성하지 못하고 오히려 실권을 빼앗긴 후 고려로 돌아와 사망하였다.

이로써 10년 만에 왕위를 되찾은 충선왕은 조신들의 기강을 확립하고 조세 공평, 인재 등용 개방, 농업 장려, 귀족의 횡포 엄단 등을 천명하며 다시 한 번 혁신 정치를 하려고 하였다. 하지만 충선왕은 두 달 만에 숙부인 제안공 왕숙에게 정권을 대행케 하고 연경으로 돌아간 후 전지(傳旨)를 통해 나라를 다스렸다. 따라서 신하들이 고려와 원나라를 오가며 국정을 수행하는 어려움을 겪어야 하였다. 충선왕은 이후 재위 기간 동안 한 번도 귀국하지 않았고, 고려의 조정은 매우 불안해졌다.

이에 고려에서는 세자 감을 왕으로 옹립하려는 움직임이 일어났고, 이를 감지한 충선왕은 세자와 그의 측근들을 제거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신하들이 계속 환국을 요청하자 둘째 아들 도에게 왕위를 물려주었다.

한편 충선왕은 원나라에 머물면서 자신의 집에 만권당(萬卷堂)을 설치하여 많은 서적을 수집하였고, 원나라의 여러 학자들과 고려의 학자들을 교류하게 하였다. 그 결과 고려의 학문이 전반적으로 발달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충선왕」,『한국의 인간상』1,고병익,신구문화사,1965.
「고려 충선왕의 현실인식과 대원활동; 충렬왕 24년 수선이전을 중심으로」,『부산사학』11,김광철,부산사학회,1986.
「고려 충선왕대 정치운영과 정치세력 동향」,『한국사론』29,박재우,서울대국사학과,1993.
「원간섭기 사회현실과 개혁론의 전개」,『역사와현실』49,박종기,한국역사연구회,2003.
「충선왕대의 재정개혁책과 그 성격」,『한국사론』9,박종진,서울대학교 인문대학 국사학과,1983.
「고려 충선왕대 정치개혁과 정치세력」,『명지사론』13,변은숙,명지사학회,2002.
「고려 충선왕의 정치개혁과 원의 영향」,『한국문화』43,이강한,서울대학교 규장각,2008.
「고려 충선왕의 국정 및 ‘구제’ 복원」,『진단학보』105,이강한,진단학회,2008.
「충선왕의 개혁과 사림원의 설치」,『역사학보』52,이기남,역사학회,1971.
「신자료를 통해 본 충선왕의 재원활동」,『역사교육논집』23⋅24합,장동익,역사교육학회,1999.
「원 간섭기 고려 정국분열의 원인에 대한 일고찰; 충렬⋅충선왕 부자의 갈등관계를 중심으로」,『서암조항래교수화갑기념 한국사학논총』,정용숙,아세아문화사,1992.
편저
『14세기 고려의 정치와 사회』, 14세기 고려사회성격연구반 편, 한국역사연구회, 1994.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