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반원 자주 개혁

공민왕의 개혁정책과 신돈

정유일에 대사도(大司徒) 기철, 태감(太監) 권겸(權謙), 경양부원군 노책(盧頙)이 반역을 도모하다 처단되었으며 그들의 친당들은 모두 도망쳤다. 궁성은 계엄 중에 있었으므로 정지상(鄭之祥)을 석방하여 순군제공(巡軍提控)으로 삼아 왕을 호위케 하였다. 그리고 홍언박(洪彦博)을 우정승으로, 윤환(尹桓)을 좌정승으로, 원호(元顥)를 판삼사사로, 허백(許伯)과 황석기(黃石奇)를 찬성사로, 전보문(全普門)과 한가귀(韓可貴)를 삼사우사와 삼사좌사로, 김일봉(金逸逢)과 김용(金鏞) 및 인당(印璫)을 첨의평리(僉議評理)로 임명하였다. 얼마 안 되어 고의로 기철⋅권겸⋅노책의 일당을 놓아주었다는 이유로 원호와 한가귀 및 면성군(沔城君) 구영검(具榮儉)을 옥에 가두었다 죽이고 그들의 집을 몰수하였다.정동행중서성이문소(征東行中書省理問所)를 철폐하였다.

평리 인당과 동지밀직사사 강중경(姜仲卿)을 서북면병마사로, 사윤 신순(辛珣), 유홍(兪洪), 전 대호군 최영, 전 부정 최부개(崔夫介)를 부사로 임명하여 압록강 건너의 여덟 참(站)을 공격토록 하였다. 밀직부사 유인우(柳仁雨)를 동북면병마사로, 전 대호군 공천보(貢天甫)와 전 종부령 김원봉(金元鳳)을 그 부사로 임명하여 쌍성 등지를 수복케 하였다.

『고려사』권39, 「세가」39 공민왕 5년 5월 정유

왕이 신돈(辛旽)을 봉하여 진평후(眞平侯)를 삼으니 이때부터 그를 떠받듬으 날마다 심해졌다. 얼마 후에는 수정이순논도섭리보세공신(守正履順論道燮理保世功臣) 벽상삼한삼중대광(壁上三韓三重大匡) 영도첨의사사사(領都僉議使司事) 판중방감찰사사(判重房監察司事) 취성 부원군(鷲城府院君) 제조승록사사(提調僧錄司事) 겸(兼) 판서운관사(判書雲觀事)를 제수하고 비로소 신돈(辛旽)으로 이름을 고쳤다.

처음에 왕이 재위한 지 오래되었으나 재상이 많이 뜻에 맞지 않았으므로 일찍이 말하기를, “세신(世臣) 대족(大族)은 친한 무리들끼리 서로 얽혀 서로를 보호한다. 초야의 신진은 마음가짐과 행동을 속이며 명예를 탐하다 귀족이 되면 가문이 한미함을 부끄럽게 여겨 대족(大族)과 혼인하여서 그 처음의 생각과 행동을 버린다. 유생은 유약하여 강직함이 적고 또 문생(門生)이니 좌주(座主)니 동년(同年)이라 칭하며 같은 무리끼리 서로 돈독하고 그 정(情)에 따르니, 3자는 모두 쓰기에 부족하다”라고 하면서, 세상과 떨어져 홀로 뜻을 세운 사람을 얻어 그를 크게 써서 거듭되는 폐단을 고치려고 생각하였다. 신돈을 보자 도(道)를 얻어 욕심이 적으며 또 미천하여 가까운 무리가 없으니 큰 일을 맡기면 반드시 마음 내키는 대로 행하고 사사로운 이익을 챙기지 않을 것이라 여겼다. 마침내 승려인 그를 발탁하여 의심 없이 국정(國政)을 맡기려 하였다.

신돈에게 수행(修行)을 굽혀 세상을 구할 것을 청하자 신돈은 겉으로 따르지 않는 척하여 왕의 뜻을 더욱 굳게 만들었다. 왕이 강하게 요청하자 신돈이 말하기를, “일찍이 듣건대 왕과 대신이 참소하고 이간질하는 말을 많이 믿는다 하오니, 바라건대 그렇게 하지 않으신다면 세상을 복되고 이롭게 할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왕이 직접 맹세하는 글을 써서 이르길, “스승은 나를 구하고 나는 스승을 구할 것이며, 절대 다른 사람의 말에 현혹되지 않을 것을 부처와 하늘 앞에 맹세하노라” 하였다. 이후 함께 나랏일을 의논하니, 권세를 마음대로 한 지 한 달 만에 대신들을 참소하여 영도첨의(領都僉議) 이공수(李公遂), 시중(侍中) 경천흥(慶千興), 판삼사사(判三司事) 이수산(李壽山), 찬성사(贊成事) 송경(宋卿), 밀직(密直) 한공의(韓公義), 정당(政堂) 원송수(元松壽), 동지밀직(同知密直) 왕중귀(王重貴) 등을 파직하여 쫓아냈다. 그리고 총재(宰)와 대간(臺諫)이 모두 그가 말한 대로 임명되었다. 오랫동안 비어있던 영도첨의(領都僉議) 자리를 스스로 차지하였다. 처음 궁궐에서 나와 기현(奇顯)의 집에 임시로 머물렀는데 백관이 그 집으로 찾아가 나랏일을 의논하였다.

『고려사』권132, 「열전」45 [반역6] 신돈

丁酉, 太司徒奇轍⋅太監權謙⋅慶陽府院君⋅盧頙, 謀反伏誅, 親黨皆逃. 宮城戒嚴, 釋鄭之祥, 爲巡軍提控, 令侍衛. 以洪彦博爲右政丞, 尹桓爲左政丞, 元顥判三司事, 許伯⋅黃石奇爲贊成事, 全普門⋅韓可貴爲三司右左使, 金逸逢⋅金鏞⋅印璫爲僉議評理. 尋以故縱奇⋅權⋅盧支黨, 下顥⋅可貴⋅沔城君具榮儉于獄, 殺之, 籍其家. 罷征東行中書省理問所.

以評理印璫⋅同知密直司事姜仲卿爲西北面兵馬使, 司尹辛珣⋅兪洪⋅前大護軍崔瑩⋅前副正崔夫介爲副使, 攻鴨江以西八站. 以密直副使柳仁雨爲東北面兵馬使, 前大護軍貢天甫⋅前宗簿令金元鳳爲副使, 收復雙城等地.

『高麗史』卷39, 「世家」39 恭愍王 5年 5月 丁酉

王封旽爲眞平侯, 自是日加崇重. 尋授守正履順論道燮理保世功臣⋅壁上三韓三重大匡⋅領都僉議使司事⋅判重房監察司事⋅鷲城府院君⋅提調僧錄司事兼判書雲觀事, 始改名旽.

初王在位久, 宰相多不稱志, 嘗以爲, 世臣大族, 親黨根連, 互爲掩蔽. 草野新進, 矯情飾行, 以釣名, 及貴顯, 恥門地單寒, 連姻大族, 盡弃其初. 儒生, 柔懦少剛, 又稱門生座主同年, 黨比徇情, 三者皆不足用, 思得離世獨立之人, 大用之, 以革因循之弊. 及見旽, 以爲得道寡欲, 且賤微無親比, 任以大事, 則必徑情無所顧藉. 遂拔於髡緇, 授國政而不疑.

請旽以屈行救世, 旽陽不肯, 以堅王意. 王强之, 旽曰, 嘗聞王與大臣, 多信讒閒, 願勿如是, 可福利世閒也. 王乃手寫盟辭曰, 師救我, 我救師, 死生以之, 無惑人言, 佛天證明. 於是, 與議國政, 用事三旬, 讒毁大臣, 罷逐領都僉議李公遂⋅侍中慶千興⋅判三司事李壽山⋅贊成事宋卿⋅密直韓公義⋅政堂元松壽⋅同知密直王重貴等. 冢宰臺諫, 皆出其口. 領都僉議, 久虛其位, 至是, 自領之. 始出禁中, 寓奇顯家. 百官詣門議事.

高麗史 卷132, 「列傳」45 [叛逆6] 辛旽

이 사료는 공민왕(恭愍王, 재위 1351~1374)이 부원 세력인 기철(奇轍, ?~1356) 일당 제거, 정동행성 이문소 폐지, 쌍성총관부 점령, 원 연호 폐지 등 반원 정책을 강행한 내용과 신돈(辛旽, ?~1371)의 개혁 정책을 담고 있다.

1351년 즉위한 공민왕이제현(李齊賢, 1287~1367)을 등용하여 개혁에 착수하였다. 우선 변발을 풀고 몽골풍을 고치고 정방을 혁파하여 인사권을 전리사와 군부사로 돌리고, 토지와 노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민변정도감(田民辨正都監)을 설치하였다. 또한 친정 체제를 확립하기 위한 조치를 내리는 등 왕권을 되찾고 민생을 돌보기 위해 노력하였다.

하지만 기철을 중심으로 한 권문세족의 반발로 뜻한 대로 이루지 못하였다. 그 뒤 1356년(공민왕 5년)에 이르러 마침내 본격적인 개혁 정치가 시작되었다. 대외적으로 반원 정책, 대내적으로 왕권 강화와 사회⋅경제적 문제점을 개혁해 나갔다. 원이 쇠약해진 틈을 타 한인(漢人) 반란군이 사방에서 봉기하여 매우 혼란스러운 때였다.

우선 공민왕은 승려 보우(普雨, 1509~1565)의 선(禪) 사상에 몰입하여 보우를 왕사로 임명하고 그에게 승직에 관한 모든 권한을 대행하도록 하여 불교 진흥을 도모하는 한편, 원과 결탁하여 큰 세력을 형성하고 있던 기철⋅노책(盧頙, ?~1356)⋅권겸(權謙, ?~1356) 등 부원배를 숙청하였다. 이어서 정동행성 이문소를 혁파하고, 인당(印璫, ?~1356)과 유인우(柳仁雨, ?~1364)를 각기 서북면과 동북면으로 파견, 압록강 서쪽 땅과 쌍성총관부를 공격하여 그동안 잃었던 지역의 회복에 힘썼다. 또한 원의 연호 사용을 중지하였으며, 관제도 문종(文宗, 재위 1046~1083) 때의 옛 제도를 복구시켰다.

이러한 개혁 정치는 홍언박(洪彦博, 1309~1363)을 중심으로 한 외척 세력 등 자신과 특수한 관계에 있는 권문세족을 중심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한계가 있었고, 원의 반발로 이후의 반원 정책에 상당한 차질이 빚어졌다. 1359년(공민왕 8년)과 1361년(공민왕 10년)에는 중국 대륙에서 일어난 홍건적이 침략하여 개경이 함락되고 왕이 안동으로 피신하는 사태까지 발생하였다.

그 후 공민왕은 안동 피난길에서 돌아오는 도중 흥왕사에 머무르다 흥왕사 반란 사건을 맞아 위기를 넘겼지만, 원이 일방적으로 그를 폐위하고 충숙왕(忠肅王, 재위 1314~1330, 1332~1339)의 아우 덕흥군(德興君, ?~?)을 왕으로 삼는 한편 공모자 최유(崔濡, ?~1364)에게 고려 영내를 침범당하는 시련을 겪어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민왕은 이를 극복하고 1365년(공민왕 14년)부터 또다시 개혁에 착수하였다.

이때 신돈이 등용되었다. “도를 얻어 욕심이 없으며, 또 미천하여 친당이 없으므로 큰일을 맡길 만하다”는 신돈의 말을 믿었기 때문이었다. 또한 신돈은 “세상을 복되고 이롭게” 할 뜻이 있음을 밝히고 자신을 끝까지 믿어 줄 것을 간청하여, 왕으로부터 “스승은 나를 구하고, 나도 스승을 구하리라”는 다짐을 받았다. 이후 신돈은 강력한 힘을 가진 특이한 지위에 올라 먼저 최영(崔瑩, 1316~1388) 등 무장 세력을 비롯한 많은 권문세족을 물러나게 하는 등 개혁을 추진하였다.

신돈이 집권하던 당시에 내재추제(內宰樞制)가 신설되었다. 이는 선발된 일부 재신과 추밀이 궁궐 안에서 국가의 중대사를 처리하는 기구였는데, 권문세족이 중심이 된 도평의사사를 약화시키기 위한 것이었다. 이어 신돈은 여러 폐해를 끼치고 있던 외방(外方)의 산관(散官)들을 군사 조직에 편성시켰을 뿐 아니라 이들에게 수도 숙위를 담당하게 하여 통제를 강화하였다. 그리고 관리의 근무 연한에 따른 승진 제도를 만들어 문란해진 관료 사회의 기강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였다.

이와 함께 전민변정도감을 다시 설치하여 사회⋅경제적 개혁도 추진하였다. 전민변정도감은 권문세족이 공⋅사전을 마음대로 수탈하고 백성들을 노예로 삼아 대규모 농장을 경영함으로써 백성들은 피폐해지고 국가 재정은 궁핍해지는 폐단을 시정하고자 한 것이다. 신돈 자신이 직접 판사를 맡아 관심을 기울였다. 다음으로 신돈이 실시한 개혁은 국학성균관 중영(重營)이었다. 이는 성리학의 전래⋅확산 및 신진 사대부의 성장에 큰 영향을 끼쳤다. 이는 이미 상당한 세력으로 성장한 신진 사대부를 적극적으로 자기 편으로 끌어들이고자 한 것이다.

이러한 개혁으로 몰락 위기에 처한 대부분의 권문세족들은 신돈을 제거할 계획을 세웠지만 공민왕이 적극적으로 옹호하여 실패하고 말았다. 하지만 신돈을 제거하려는 권문세족의 노력은 그치지 않았다. 때마침 1369년(공민왕 18년)부터 국내 정세가 신돈에게 불리하게 작용하였다. 개혁 정치의 부작용이 심화되었을 뿐 아니라 심한 흉년이 들었고, 원⋅명 교체기에 즈음하여 만주에 있던 동녕부의 정벌을 단행함으로써 무장들의 입지가 강화되었다. 또한 불교에 비판적이었던 신진 사류들과 승려인 신돈의 관계도 한계가 있었을 뿐 아니라 신돈 자신의 부정과 사행(邪行)이 문제가 되어, 1370년(공민왕 19년) 말부터는 왕이 친정하기 시작하였다. 결국 신돈은 태후 및 그와 연결된 권문세족으로부터 반역 혐의를 받고 유배당하였고, 1371년(공민왕 20년) 7월 처형당하였다.

신돈이 몰락한 후 고려 조정은 다시 개편되었다. 신돈 집권기에 물러나 있던 최영⋅경천흥(慶千興, ?~1380) 등 무장 세력을 주축으로 하는 권문세족이 요직을 차지하면서 신돈의 개혁 추진 이전 상태로 복고되었다. 하지만 이미 성장한 신진 사대부는 개혁 정치를 계속 추진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후기 신돈의 정치개혁과 이상국가」,『한국사학보』9,강은경,고려사학회,2000.
「공민왕」,『한국의 인간상』1,김철준,신구문화사,1965.
「신돈」,『한국인물사』2,민병하,박우사,1965.
「고려 공민왕대의「주기철공신」에 대한 검토; 반원적 개혁정치의 주도세력」,『이기백선생고희기념 한국사학논총(상)-고대편⋅고려시대편』,민현구,간행위원회,1994.
「신돈의 집권과 그 정치적 성격」(상∙하),『역사학보』38⋅40,민현구,역사학회,1968.
「고려 공민왕의 즉위배경」,『한우근정년기념 사학논총』,민현구,지식산업사,1981.
「고려 공민왕의 반원적 개혁정치에 대한 일고찰; 배경과 발단」,『진단학보』68,민현구,진단학회,1989.
「익재 이제현의 정치활동-공민왕대를 중심으로-」,『진단학보』51,민현구,진단학회,1981.
「공민왕 5년(1356) ‘반원개혁’의 재검토」,『대동문화연구』65,이강한,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소,2009.
「이제현세력의 형성과 그 역할; 공민왕 전기(1351~1365) 개혁정치의 추진과 관련하여」,『한국사연구』64,이숙경,한국사연구회,1989.
「신돈 당여 가문의 조상 감추기와 포폄론」,『한국사학보』27,이정란,고려사학회,2007.
「신돈의 집권과 실각」,『사총』30,주석환,고려대학교 사학회,1986.
「공민왕의 반원정책과 염제신의 군사활동; 국방개혁을 중심으로」,『군사』23,홍영의,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1991.
「고려공민왕대의 대원∙명관계」,『동국사학』14,황운룡,동국사학회,1980.
저서
『한국 중세 한중관계사』, 김순자, 혜안, 2007.
『신돈과 그의 시대』, 김창현, 푸른역사, 2006.
편저
「신흥사대부의 대두」, 김윤곤, 국사편찬위원회, 1974.
「고려 후기 정치체제의 변동과 정치세력의 추이」, 이익주, 한길사, 1994.

관련 이미지

공민왕 영정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