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홍건적과 왜구의 침략

홍건적의 침입

공민왕 10년(1361) 겨울에 홍건적 위평장(僞平章) 반성(潘誠)⋅사유(沙劉)⋅관선생(關先生)⋅주원수(朱元帥)⋅파두번(破頭潘) 등 20만 군사가 압록강을 건너 서북 변방에 함부로 들어와서 우리에게 글을 보내기를, “군사 110만을 거느리고 동쪽 땅으로 가니 속히 맞아 항복하라”고 하였다. 태조(이성계)가 적의 왕 원수(王元帥) 이하 100여 명의 목을 베고 한 명을 사로잡아서 왕에게 바쳤다. 11월에 공민왕이 남쪽으로 피난하자, 홍건적개경을 점령하였다.

『태조실록』총서, 공민왕 10년

공민왕 11년(1362) 임인 정월에 참지정사(參知政事) 안우(安祐, ?~1362) 등 9원수(元帥)가 군사 20만 명을 거느리고 나와서 개경을 되찾고 적의 괴수 사유(沙劉)⋅관선생(關先生) 등의 목을 베었으니, 적의 목을 벤 것이 대개 10여만이나 되었다. 이때 태조는 휘하(麾下)의 친위 군대 2000명을 거느리고 동대문으로 들어가서 먼저 성에 올라 적을 크게 부수니, 명성이 더욱 빛났다. 성을 공격하는 날에 적이 비록 궁지에 몰렸으나 보루를 쌓아 굳게 지켰다. 날이 저물자 여러 군대들이 전진하여 이를 포위하고 핍박(逼迫)하였다. 태조는 길가의 한 집에 머물고 있었는데 밤중에 적이 포위를 뚫고 달아났다. 태조가 (이를 보고 뒤쫓아) 달려가 동문(東門)에 이르니, 적과 우리 군사가 문을 먼저 나가려고 다투었으나 매우 어수선하여 나갈 수가 없었다. 뒤에서 적이 다가와 창으로 태조의 오른쪽 귀 뒤를 급히 찌르려 하자, 태조는 칼을 빼어 앞에 있는 적 7, 8명을 베고 말을 채찍질해 뛰게 하여 성을 넘었는데 말이 미끄러져 넘어지지 않았으니 사람들이 모두 신기하게 여겼다.

『태조실록』총서, 공민왕 11년

冬, 紅巾賊僞平章潘誠⋅沙劉⋅關先生⋅朱元帥⋅破頭潘等二十萬衆, 渡鴨綠江, 闌入西北鄙, 移文于我曰, 將兵百十萬而東, 其速迎降. 太祖斬賊王元帥以下百餘級, 擒一人以獻. 十一月, 恭愍王南遷, 賊據京城.

『太祖實錄』總序, 恭愍王 10年

恭愍王十一年壬寅正月, 參知政事安祐等九元帥率兵二十萬, 進取京城, 斬賊魁沙劉⋅關先生等, 斬首凡一十餘萬. 時太祖以麾下親兵二千人, 入自東大門, 先登大破之, 威名益著. 攻城之日, 賊雖窮蹙, 築壘固守. 會日暮, 諸軍進圍逼之. 太祖止路邊一家, 夜半, 賊闌圍而走. 太祖馳至東門, 賊及我軍, 爭門雜沓, 不可出. 有後至賊, 以槍刺太祖右耳後甚急, 太祖遂拔劍斮前七八人, 躍馬踰城, 馬不蹉跌, 人皆神之.

『太祖實錄』總序, 恭愍王 11年

이 사료는 고려 말 두 차례에 걸친 홍건적의 침입과 이에 맞선 고려의 대응을 보여 주고 있다. 홍건적은 원나라 말기의 혼란을 틈타 반란을 일으킨 자들로서, 머리에 홍건(紅巾), 즉 붉은 두건을 둘렀기 때문에 이렇게 불렀다. 이들은 당시 유행하던 비밀 종교 결사인 백련교(白蓮敎)를 배경으로 큰 세력으로 성장하여 1355년(공민왕 4년) 국호를 송(宋)이라 칭할 만큼 성장하였다. 그 후 이들은 원나라의 각 지역을 침공하였고, 그 중 한 무리가 요양(遼陽)까지 진출했다 원나라 군사의 공격을 받고 고려에 두 차례나 들어와 전란을 치렀다.

홍건적의 제1차 침입은 1359년(공민왕 8년)에 일어났다. 홍건적 4만 명이 공격하여 서경 일대까지 침략을 당하였다. 그러나 고려 군대가 반격하여 이듬해 1월에 서경을 되찾고, 다음 달에는 함종 전투에서 2만여 명을 사살하는 전과를 올렸다.

홍건적은 그 뒤에도 배를 타고 지금의 황해 일대에서 산발적으로 노략질을 하다, 1361년(공민왕 10년)에 10만여 명이 압록강을 건너 제2차 침입을 감행하였다. 이후 홍건적개경을 점령하여 공민왕은 경북 안동으로 피난을 떠나야 했다. 일단 몸을 피한 공민왕은 안동에서 교서를 내려 홍건적 격퇴를 명하였다. 1362년(공민왕 11년) 1월 최영(崔瑩, 1316~1388)이성계(李成桂, 1335~1408) 등은 20만 명을 경기도 장단의 천수사(天壽寺)에 집결시킨 뒤 개경을 포위하였는데, 마침 내린 눈으로 인해 적의 방비가 소홀한 틈을 타 사방에서 공격하여 승리하였다. 이로써 홍건적은 제2차 침입에서도 수많은 시체들을 남긴 채 급히 압록강을 건너 도망하였다.

고려는 두 차례에 걸친 홍건적의 침입을 무사히 물리칠 수 있었지만 피해도 만만치 않았다. 우선 수도 개경은 50여 일간 홍건적이 차지하면서 파괴와 잔학한 행위에 노출되었고, 개경 이북 에서 홍건적이 통과한 지역과 남방 지역에서도 공민왕의 남행이나 토벌군 징발 등으로 커다란 소란을 겪을 수밖에 없었다.

또한 고려에서는 무장 세력이 크게 성장하는 가운데 평장사 김용(金鏞, ?~1363)이 정세운(鄭世雲, ?~1362)⋅안우(安祐, ?~ 1362)⋅이방실(李芳實, ?~1362) 등을 살해하는 사건이 일어나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져서 공민왕이 그동안 추진했던 개혁 정치를 계속 진행하기 어렵게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공민왕의 안동몽천에 관한 일연구」,『안동문화-인문사회과학-』1,김민종,안동문화연구소,1980.
「홍건적의 침입에 관한 고찰」,『군사』17,김정의,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1988.
「고려 공민왕대 중엽의 정치적 변동」,『진단학보』107,민현구,진단학회,2009.
「고려말 홍건적의 침입과 안동임시수도의 대응」,『부산사학』24,이경희,부산사학회,1993.
저서
『고려 북진을 꿈꾸다-고구려 영토 회복의 꿈과 500년 고려전쟁사』, 정해은, 플래닛미디어, 2009.
편저
『한민족전쟁통사』 Ⅱ(고려시대편), 국방군사연구소 편, 국방군사연구소, 1993.
「고려와 원명 관계」, 김성준, 국사편찬위원회, 1974.
「홍건적과 왜구」, 나종우, 국사편찬위원회, 1994.

관련 이미지

영호루 현판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