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홍건적과 왜구의 침략

왜구의 침입

어쩌다 왜변이 일어나면서부터 날로 쇠퇴하다가 신유년에 와서는 그 화가 더욱 맹렬하여 성읍(城邑)이 빈 터가 되고 살림집들이 불타 없어졌다. 그 결과 수년간 버려져 왜적들의 소굴이 되고 관리들은 다른 고을에 몸을 맡겨야 했으며 범과 멧돼지가 옛 마을로 내려와 살게 되었다. 변방의 방비가 없게 되자 왜적이 더욱 깊이 들어와 계해년 여름에는 원주⋅춘천을 거쳐 철원의 경계까지 침범하였고, 양주(楊州)⋅광주(廣州)에 침입하였으며 공주(公州)의 수령을 살해하였다. 그 왜적들이 모두 여기 축산도(丑山島)를 통해 들어왔으니, 한 고을이 막지 못해 세 도(道)가 화를 입었다. 입술이 없으면 이가 시리다는 것은 바로 이런 참혹함이다.

이듬해 갑자년에 윤가관(尹可觀, ?~1387)이 합포(合浦)에서 나와 바다를 따라 북쪽으로 가다가, 이곳에 와서는 무기를 가시덤불 속에 세우고 둘러보다 세 번 감탄하고는 여기에 성을 쌓아 변경의 방어를 굳게 하기로 마음 먹고 곧바로 역로(驛路)를 통해 조정에 알렸다. 조정에서는 좋다고 여기면서도 수령을 보낼 일이 걱정이었는데, 김을보(金乙寶)가 자청하고 나서므로 부인(符印)을 주어 많은 장정들을 부리도록 하였다. 그러자 그는 계림(鷄林)과 안동(安東)의 사졸(士卒) 2000명을 징발하여, 왜적 떼가 출몰하는 와중에 한편으로 방어하고 한편으론 성을 쌓아 7월에 시작하여 열흘 만에 끝내고, 또한 축산도(丑山島)에 배를 정박하고 방수(防戍)를 설치하니 그 후에는 왜적들이 이곳에 배를 댈 수 없었다. 이처럼 한 고을이 다시 형성되고 여러 고을이 편안해진 것은 모두 윤공이 성을 쌓게 한 덕분이었다.

이때부터 떠돌던 사람들이 점차 돌아오고 백성들의 거처가 대략 세워졌는데, 무진년 정월에 실수로 불타 버려 공사(公私)의 집이 세워지지 못하였다. 기사년 봄에 병마사(兵馬使) 박문부(朴文富)가 부임하여 남은 백성들을 측은히 여기며 관대한 정사를 힘써 행하여, 생업을 잃고 이사 간 백성들을 맞아들이고 사도(私度)를 받아 승려가 된 아전들을 환속시켜 그들의 고단함을 풀어 주고 굶주림을 구제하여 온정을 베풀어 어루만지기를 어린애 돌보듯이 하였다.

이 해에 왜구들이 다시 와 밤에 해안가에 정박하였는데, 박문부가 이 소식을 듣고는 바로 성문을 열고 말을 채찍질하여 나갔다. 좌우에서 모두들 “왜적들이 어두운 밤을 노리고 쳐들어왔으므로 어떤 상황이 발생할 지 모르는데, 우리 쪽은 약하여 왜적을 부수기 쉽지 않으니 차라리 성벽을 굳게 지키며 기다리는 쪽이 최선일 것입니다”고 하였다. 박문부가 말하기를 “나라에서 나를 부족하게 여기지 않고 이 지방을 맡겨 백성들을 위하는 것을 사명으로 삼도록 하였으니, 바닷가에서 소금을 굽는 하찮은 백성들도 나라의 귀한 백성이 아니겠는가. 적이 쳐들어왔다는 사실을 듣고도 구하지 않아 그 공격을 받게 한다면, 내가 비록 구차하게 살아남은들 장차 어찌 죄를 면할 것인가. 달려가 싸우다 죽는 것이 곧 나의 직책이다. 또 내가 돌격하여 나가면 왜적들도 반드시 두려워할 것이다” 하였다. 그리고는 병사들보다 앞서 왜적을 향해서 달려가니 적들은 과연 도망쳐 달아났다. 그가 백성들에게 인자하고 적에게 용감함이 이러하였으니, 고을 사람들의 유임(留任)하기 바라는 소망과 관찰사의 공을 포상하는 추천을 얻음은 당연한 일이다.

『양촌집』권11 「기류」 영해부서문루기

爰自倭興, 日以衰替, 歲在辛酉, 其禍益烈, 城邑丘墟, 閭閻煨燼. 數年之間, 棄爲賊藪, 官吏寄寓於他州, 虎豕來捿于古里. 邊方無備, 寇入弥深, 馴至癸亥之夏, 歷原⋅春而犯鐵原之界, 侵楊⋅廣而害公州之倅. 其寇皆自玆丑山島而入, 一邑失守, 三道被禍. 唇亡齒寒, 若是之慘.

明年甲子, 尹公可觀出鎭合浦, 遵海而北, 聿來于玆, 駐節於荊蕀之中, 顧瞻三嘆, 乃欲築城以固彊圉, 卽以驛聞. 廟議爲然, 而難其守, 金君乙寶自擧而起, 授以符印, 俾長萬夫. 發卒鷄林⋅安東二千, 乃於群倭擾攘之中, 且防且築, 以七月而栽, 一旬而畢, 又於丑山島, 留船置戍, 然後寇不得捿泊于此. 一邑再造, 諸州獲安者, 皆自尹公築城之德也.

自是流寓稍歸, 民居粗立, 戊辰正月, 失火延燒, 公私未立. 己巳之春, 兵馬使朴侯文富寔來, 惻念遺黎, 務行寬政, 民之失業而移者懷之, 吏之私度而剃者還之, 佚其勞賑其饑, 煦濡撫摩, 不趐赤子.

是年, 倭寇再至, 夜泊于岸, 侯聞卽開城門, 策馬而出. 左右皆曰, 賊乘昏夜, 變將不測, 我衆單弱, 未易破敵, 不如堅壁而待, 可以萬全. 侯曰, 國家不以我不肖, 委以方面, 爲民司命, 沿涯煑海之民, 獨非國家蒼生歟. 聞賊不救, 使陷鋒刃, 雖我苟活, 將何免焉. 赴闘而死是吾職耳. 且我突出, 賊亦必惧. 乃先卒伍向敵而馳, 賊果遁走. 其仁於民而勇於敵如此, 其得邑人願借之望, 觀察使褒嘉之薦宜矣.

『陽村集』卷11 「記類」 寧海府西門樓記

이 사료는 고려 말 왜구의 침입과 그로 인한 피해 상황, 그리고 왜구를 물리치기 위한 정부의 방비책을 보여 주고 있다.

왜구(倭寇)는 본래 “왜인(倭人)들이 도둑질한다.”는 뜻을 나타내는 글자였는데, 고려 말에 이르러 이들의 약탈 행위가 잦아지면서 이들을 가리켜 왜구라는 표현을 쓰게 되었다. 따라서 왜구는 고려 말에서 조선 초에 이르기까지 중국 연안과 우리나라에서 도둑질하던 일본인 해적 집단이라고 할 수 있다.

왜구가 고려 시대에 처음으로 도둑질하던 시기는 고종(高宗, 재위 1213~1259) 때였고, 이후 충숙왕(忠肅王, 재위 1314~1330, 1332~1339) 때까지 100여 년간은 침입 횟수가 고작 10회에 지나지 않았다. 침략 대상도 남해안의 경상도 일원에 한정되어 있었다. 그래서 이 시기에는 왜구가 그렇게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왜구의 침탈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은 1350년(충정왕 2년)부터였다. 『고려사』 충정왕 2년의 기록을 보면 왜구 300여 명이 사로잡히거나 죽음을 당할 정도로 꽤 큰 규모였다. 이 기간 동안 왜구의 침탈은 총 11회에 이를 만큼 침탈 행위가 본격화되었다.

뒤이어 즉위한 공민왕(恭愍王, 재위 1351~1374) 대에는 왜구의 침탈 기사가 115회나 될 만큼 침탈 행위가 잦았다. 심지어 경상도뿐 아니라 전라도⋅충청도를 비롯하여 경기도⋅황해도⋅강원도⋅평안도⋅함경도 등 전국적으로 이루어졌다. 또한 왜구가 내륙 깊숙이 들어와 활동하는가 하면 개경 가까이의 승천부와 강화⋅교동(喬桐)⋅예성강까지 나타나 수도에 계엄령이 선포되기도 하였다. 이렇듯 공민왕 시기에는 왜구의 침탈로 많은 피해와 큰 고통을 겪었다. 이러한 상황은 우왕(禑王, 재위 1374~1388) 대에 더욱 심해졌다. 당시 왜구의 침략 행위가 무려 378회나 되었다. 그래서 천도설까지 제기되었고, 연해의 주군(州郡)이 “쓸쓸하게 텅 비어 버렸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왜구가 이렇게 창궐한 이유는 혼란한 일본의 국내 사정이 반영된 것이다. 당시 일본은 호조씨[北條氏]가 멸망하고 여기저기서 항쟁이 많이 일어났다. 이러한 항쟁 시기에는 중앙의 통치 권력이 지방에까지 제대로 미치지 못하였다. 이에 백성들의 생활이 심한 곤궁에 빠져 무력을 갖춘 상인 또는 해적이 되어 고려와 중국 연안을 침탈한 것이다.

왜구들이 약탈하고자 했던 것은 쌀이었다. 왜구는 세금을 모아 놓은 조창과 그것을 운반하는 배를 주로 습격하였다. 이에 고려는 세금을 해로나 수로가 아닌 육로를 이용해 운반하였지만 왜구는 그곳까지 침탈을 감행하였으며, 심지어 민가에 들어가 닥치는 대로 곡물을 빼앗아 달아났다. 이들의 만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고려 백성들을 잡아가기까지 하였다. 이렇게 잡혀온 고려 백성들은 농업 노동력으로 활용되거나 노예로 팔렸다.

왜구의 규모는 작을 경우 20척 내외의 선단에서 대체로 50척 또는 130척⋅200척을 넘기는 경우도 많았으며, 큰 집단은 500척으로 이루어진 사례도 있었다. 인원은 2700~3000명 정도였다. 이들은 고려의 주력 부대와 전투를 벌이기도 하여, 규모가 크면 클수록 고려는 피해와 고통을 당할 수밖에 없었다.

고려는 왜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회유와 토벌을 병행하였다. 여러 차례 외교 사절을 보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 하였고, 일본 정부 대표자를 만나는 등 대일 교섭을 실시하였다. 하지만 이러한 회유책은 일본 정부의 통제력 한계에 부닥쳐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하였다.

따라서 고려는 국방 체제를 정비하고 직접 무력을 동원하여 응징을 가하기도 하였다. 읍성을 수축 또는 증축하는 등 방어 시설을 갖추는 한편, 종래의 군역 제도를 재조직하거나 수군 강화와 군령 체제 정비 등이 이루어졌으며, 이를 바탕으로 무력적인 토벌을 단행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정책은 상당한 성과를 거두어 1350년(충정왕 2년) 합포에서 300여 명을 죽이거나 사로잡았으며, 1364년(공민왕 13년)에는 3000명의 왜구를 격퇴하였다.

우왕 대에 최영(崔瑩, 1316~1388)이 충남 홍산에서 왜구를 무찔렀으며, 충남 서천의 진포에서 최무선(崔茂宣, 1325~1395)이 화약을 사용하여 500척이나 되는 왜구 배를 불사르고 무찌르기도 하였다. 더욱이 육지로 들어온 주력 부대는 이성계(李成桂, 1335~1408) 등이 거느린 군사가 무찔러 대승을 거두었다. 이 싸움은 너무도 치열하여 왜구가 흘린 피로 붉어진 냇물 색깔이 6~7일이나 변하지 않아 사람들이 그 물을 마실 수 없었다고 하며, 노획한 말이 1600여 필이나 되었다. 이후 왜구는 점차 약화되어, 1388년(창왕 1년)에는 박위(朴葳, ?~1398)가 병선 100여 척을 거느리고 왜구의 소굴인 대마도를 정벌하여 왜구의 배 300척과 가옥을 불태우고 붙잡혀 간 우리나라 사람 100여 명을 구하여 돌아왔다.

왜구의 침탈로 고려는 많은 피해를 입었다. 개경에 자주 계엄령이 내려졌고 내륙 지방인 철원으로 수도를 옮기자는 주장이 대두되는 등 정치 문제가 제기되기도 하였으며, 많은 지역에 행정적 공백이 초래되기도 하였다. 이뿐만 아니라 요동 정벌 불가론의 이유가 되기도 하였고, 세금이 잘 걷히지 않아 국가 재정이 곤란해지곤 하였다. 아울러 많은 인명이 살상되었고, 피난과 이주 등으로 연해 지역은 텅 비어 농토가 황폐화되었다. 또한 천민들이 왜구를 가장하여 도적질을 벌이기도 하였을 만큼 고려의 정치⋅경제⋅사회⋅문화에 끼친 영향력은 대단하였다. 결국 이는 고려가 멸망하는 하나의 원인이 되기도 하였을 것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14세기 왜구의 동향과 고려의 대응」,『한국민족문화』9,김기섭,부산대학교 한국민족문화연구소,1997.
「중세의 왜구-학술 성과와 고교 교과서를 중심으로-」,『한일관계사연구』30,김보한,한일관계사학회,2008.
「고려 말기의 여∙일관계-왜구를 중심으로-」,『전북사학』4,나종우,전북사학회,1980.
「고려말 사대부의 일본 인식과 문화 교류」,『한국사상사학』32,도현철,한국사상사학회,2009.
「고려 말 왜구와 지방사회」,『한국중세사연구』24,박종기,한국중세사학회,2008.
「공민왕대 왜구침입과 우현보의 "상공민왕소"」,『군사』34,박한남,국방군사연구소,1997.
「고려말기의 왜구」,『사학지』9,손홍열,단국사학회,1975.
「여말 선초의 왜구와 그 대책」,『국사상의 제문제』3,신석호,국사편찬위원회,1959.
「고려 말기 왜구의 침입과 기근에 따른 민생」,『향토서울』76,신정훈,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2010.
「고려 말 왜구의 허상과 실상」,『대구사학』91,이영,대구사학회,2008.
「14세기의 동아시아 국제 정세와 왜구-공민왕 15년(1366)의 금왜사절의 파견을 중심으로-」,『한일관계사연구』26,이영,한일관계사학회,2007.
「고려 말 왜구와 남조-경신년(1380)의 왜구를 중심으로-」,『한일관계사연구』31,이영,한일관계사학회,2008.
「고려말 조선전기의 왜구와 사천」,『군사』58,이재범,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2006.
「고려후기 왜구와 해양방어대책」,『이순신연구논총』13,이재범,순천향대학교 이순신연구소,2010.
「왜구와 왜구정책」,『조선전기 대일교섭연구』,이현종,한국연구원,1964.
「고려말 왜구침략기 "민"의 동향」,『국사관논총』71,장득진,국사편찬위원회,1996.
「고려말 왜구방수책으로서의 진수와 축성」,『사학연구』38,차용걸,한국사학회,1984.
「조선초기의 왜구대책과 대마도정벌」,『전북사학』19⋅20합,한문종,전북대학교 사학회,1997.
저서
『한국중세대일교섭사연구』, 나종우, 원광대학교 출판국, 1996.
편저
『왜구토벌사』(민족전란사 9), 국방군사연구소 편, 국방군사연구소, 1993.
『한민족전쟁통사』Ⅱ(고려시대편), 국방군사연구소 편, , 1993.
「왜구」, 이현종, 국사편찬위원회, 1974.
, , 국사편찬위원회, 1994.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