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홍건적과 왜구의 침략

진포 및 황산대첩

신우(辛禑) 6년(1380) 경신 8월, 왜적의 배 500척이 진포(鎭浦)에 배를 매어 두고 하삼도(下三道)에 들어와 노략질하였다. 바닷가의 주군(州郡)을 도륙하고 불살라서 거의 다 없어지기에 이르렀으며, 인민을 죽이고 사로잡은 수도 이루 다 헤아릴 수 없었고 시체가 산과 들판을 덮었다. 왜적의 배로 운반하다 땅에 버려진 곡식 두께가 한 자[尺] 정도였다. 잡아들인 자녀를 죽인 것이 산더미처럼 쌓여 그들이 지나간 곳은 피바다를 이루었다. 왜적들이 2, 3세 되는 계집아이를 사로잡아 머리를 깎고 배[腹]를 갈라 깨끗이 씻어서 쌀⋅술과 함께 하늘에 제사 지내니, 하삼도의 연해 지방이 쓸쓸하게 텅 비게 되었다. 왜적이 침입한 이후 이 같은 일은 일찍이 없었다.

우왕태조를 양광(楊廣)⋅전라⋅경상 3도의 도순찰사(都巡察使)로 삼아 왜적을 정벌하게 하였다. 찬성사(贊成事) 변안열(邊安烈)을 도체찰사(都體察使)로 삼아 부장(副將)으로 하고, 평리(評理) 왕복명(王福命), 평리 우인열(禹仁烈), 우사(右使) 도길부(都吉敷), 지문하(知門下) 박임종(朴林宗), 상의(商議) 홍인계(洪仁桂), 밀직(密直) 임성미(林成味), 척산군(陟山君) 이원계(李元桂)를 원수(元帥)로 삼았다. 모두 태조의 지휘를 받게 하였다. ……(중략)……

왜적이 상주(尙州)에 들어와서 6일 동안 주연(酒宴)을 베풀고 관청 창고를 불살랐으며, 경산부(京山府)를 지나서 사근내역(沙斤乃驛)에 주둔하였다. 삼도 원수(三道元帥) 배극렴(裵克廉) 등 9원수가 패전하고, 박수경(朴修敬)⋅배언(裵彦) 두 원수가 전사하였으며 죽은 사졸이 500여 명이었다. 적의 기세가 더욱 강해져 마침내 함양성(咸陽城)도 무너졌으며, 남원으로 향하여 운봉현(雲峰縣)을 불사르고 인월역(引月驛)에 진을 쳤다. 장차 광주(光州)의 금성(金城)에서 말을 쉬게 한 후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큰소리치니 나라 안팎이 크게 동요하였다. 태조가 천리 사이에 넘어진 시체가 서로 잇대어 있음을 보고는 이를 가엾게 생각하여 편안히 자거나 밥을 먹지 못하였다. ……(중략)……

한 적장이 나이 겨우 15, 16세 되었는데, 골격과 용모가 단정하고 고우면서도 매우 사납고 용맹스러웠다. 흰 말을 타고 창을 마음대로 휘두르면서 달려 부딪치는데 그가 가는 곳마다 쓰러져 감히 대적하는 사람이 없었다. 군사들은 아기발도(阿其拔都)라 부르면서 서로 그를 피하였다. 태조는 그가 용감하고 날랜 것을 아껴서 두란(豆蘭)에게 명해 사로잡고자 하였다. 두란이 말하기를, “만약 산 채로 잡으려 하면 반드시 사람을 상하게 할 것입니다” 하였다. 아기발도는 갑옷과 투구로 목과 얼굴을 감쌌는데 쏠 만한 틈이 없었다. 태조가 말하기를, “내가 투구의 정자(頂子)를 쏘아 투구를 벗길 것이니 그대가 즉시 쏘아라” 하고는, 드디어 말을 채찍질해 뛰게 하여 투구를 쏘아 정자(頂子)를 바로 맞혔다. 투구 끈이 끊어져 기울어지자 급히 투구를 조정하여 쏘므로 태조가 즉시 투구를 쏘아 또 정자(頂子)를 맞히니, 투구가 마침내 떨어졌다. 두란이 곧 쏴서 죽이니, 이에 적군의 기세가 꺾였다.

태조가 앞장서서 힘을 내어 치니, 적들은 쓰러져 흔들렸고 날랜 군사는 거의 다 죽었다. 적군의 통곡 소리가 1만 마리의 소 울음과 같았다. 적군이 말을 버리고 산으로 올라가자, 관군(官軍)은 이긴 기세를 타서 달려 산으로 올라가서, 기뻐서 고함을 지르고 북을 치며 함성을 질렀다. 함성 소리가 천지를 진동시켜 사면에서 적들을 크게 쳐부수었다. 냇물이 붉은 피를 이루어 6, 7일 동안이나 빛깔이 변하지 않았다. 사람들이 물을 마실 수가 없어서 모두 그릇에 담아 맑기를 기다려 한참 만에야 물을 마시게 되었다. 말 1600여 필을 얻고 무기(武器)를 얻은 것은 헤아릴 수도 없었다. 처음에 적군이 우리 군사보다 10배나 많았는데 다만 70여 명만이 지리산으로 도망하였다.

『태조실록』총서, 신우 6년 경신 8월

만력(萬曆) 3년(선조 8, 1575)에 전라도 관찰사 박계현(朴啓賢)이 보고하기를 “운봉현(雲峰縣) 동쪽 16리 되는 곳에 황산(荒山)이 있는데, 이곳은 바로 우리 태조강헌대왕(太祖康獻大王)께서 왜적을 크게 무찌른 곳입니다. 세월이 오래 지나 지명이 엉뚱하게 바뀌고 길도 잘 알 수 없어 정확한 지점을 분별할 수가 없게 되었으니, 수천 수백 년 후에 높은 산은 평탄해지고 낮은 곳은 메워져 갈수록 더 희미해지면 아무도 그 위치를 모르게 될까 심히 두렵습니다. 큰 돌 하나를 세워 이를 표시하기를 고을의 늙은이부터 어린이에 이르기까지 모두 관청에 하소연하니, 지방을 다스리는 신하로서 감히 보고하지 않을 수 없어 삼가 아룁니다”고 하였다. 왕이 그 건의를 받아들여 전라도에서 그 일을 주관하도록 하고, 이어 신 (김)귀영(金貴榮, 1520~1593)에게 글을 짓도록 명하셨다.

신이 명을 받고 두려운 마음으로 살펴보니, 고려 말에 나라는 갈수록 위태로워졌는데 섬 오랑캐들이 그 틈을 타서 성읍(城邑)을 도륙하고 불태우니, 죽은 시체가 들판을 가득 채우고 지나가는 곳마다 유혈이 낭자하여 모든 산천이 적막하였다. 함양(咸陽) 사람을 모두 죽이고 운봉을 불태운 후 인월(引月)에 주둔하면서 말을 배불리 먹여 북쪽으로 진격한다고 떠드니 나라 안팎이 크게 놀라 두려워하였다. 태조께서 남원을 출발하셔서 운봉을 넘으시고 황산(荒山)에 이르셨다. 정봉(鼎峰)에 오르셔서 형편을 살피시고는, 날랜 군사들을 앞뒤에서 서로 호응하게 하면서 적을 공격하게 하시어 10배가 넘는 적을 모두 무찌르니, 채 하루도 걸리지 않아 모두 소탕하여 버렸다. 그 후 200여 년간 바다에 아무런 근심이 없고 영남과 호남 지방이 편안한 것은 모두 이때의 전공(戰功) 덕분이니, 남쪽의 백성들이 감사히 여기어 떠받들고 추모하는 마음을 더욱 북돋워 의지하고자 하는 것을 어찌 막을 수 있겠는가. ……(중략)……

만력(萬曆) 5년 정축(선조 10, 1577) 8월 일

조봉대부(朝奉大夫) 행운봉현감(行雲峰縣監) 남원진관병마절제도위(南原鎭管兵馬節制都尉) 겸춘추관기사관(兼春秋館記事官) 신(臣) 박광옥(朴光玉)이 세움.

「황산대첩비」

辛禑六年庚申八月, 倭賊五百艘, 維舶於鎭浦, 入寇下三道. 屠燒沿海州郡殆盡, 殺虜人民, 不可勝數, 屍蔽山野. 轉穀于其舶, 米棄地厚尺. 斫所俘子女山積, 所過波血. 掠得二三歲女兒, 剃髮剖腹淨洗, 兼奠米酒祭天, 三道沿海之地, 蕭然一空. 自有倭患, 未有如此之比.

禑以太祖爲楊廣⋅全羅⋅慶尙三道都巡察使, 往征之. 贊成事邊安烈爲都體察使以副之, 評理王福命⋅評理禹仁烈⋅右使都吉敷⋅知門下朴林宗⋅商議洪仁桂⋅密直林成味⋅陟山君李元桂爲元帥. 皆受太祖節度. ……(中略)……

倭入尙州, 置酒六日, 燔府庫, 經京山府, 駐沙斤乃驛. 三道元帥裵克廉等九元帥敗績, 朴修敬⋅裵彦二元帥死之, 士卒死者五百餘人. 賊勢益熾, 遂屠咸陽城, 向南原, 焚雲峯縣, 屯引月驛. 聲言, 將穀馬于光之金城, 北上, 中外大震. 太祖見千里之間, 僵屍相接, 爲之惻然, 不能寢食. ……(中略)……

有一賊將年纔十五六, 骨貌端麗, 驍勇無比, 乘白馬, 舞槊馳突, 所向披靡, 莫敢當, 我軍稱阿其拔都, 爭避之, 太祖惜其勇銳, 命豆蘭生擒之, 豆蘭曰, 若欲生擒, 必傷人, 阿其拔都著甲胄, 護項面甲, 無隙可射, 太祖曰, 我射兜鍪頂子令脫, 汝便射之, 遂躍馬射之, 正中頂子, 兜鍪纓絶而側, 其人急整之, 太祖卽射之, 又中頂子, 兜鍪遂落, 豆蘭便射殺之, 於是賊挫氣, 太祖挺身奮擊, 賊衆披靡, 銳鋒盡斃, 賊痛哭, 聲如萬牛, 棄馬登山, 官軍乘勝馳上山, 歡呼皷譟, 震天地, 四面崩之, 遂大破之, 川流盡赤, 六七日色不變, 人不得飮, 皆盛器候澄, 久乃得飮, 獲馬一千六百餘匹, 兵仗無算, 初賊十倍於我, 唯七十餘人, 奔智異山.

『太祖實錄』總序, 辛禑 6年 庚申 8月

萬曆三年, 全羅道觀察使朴啓賢馳啓曰, 雲峰縣之東十六里有荒山, 寔我太祖康獻大王大捷倭寇之地也. 年代流易, 地名訛舛, 行路躊躇, 指點有不能辨認, 誠恐千百世之後, 高者夷下者湮, 益將眛眛而莫知其所. 願樹一大石, 以識之, 縣之耆倪, 相與愬于官, 守土之臣, 不敢抑以報, 謹上聞. 上可其啓, 命其道幹其事, 仍命臣貴榮文之.

臣承命祇慄謹按, 麗季國步臲卼, 島夷乘之, 屠城燒邑, 殺人盈野, 所過波血, 千重蕭然. 殲咸陽, 火雲峰, 屯引月, 聲言穀馬北上, 中外大震. 太祖發南原, 踰雲峰, 抵荒山. 登鼎峰之上, 相視形便, 指授掎角盡銳, 奮擊十倍之賊, 不終日而蕩除. 邇來二百年間, 海不揚波, 嶺湖奠安, 莫非斯役之所賜, 則南民之感戴追慕思欲封殖而瞻依者, 烏得巳也. ……(中略)……

萬曆五年丁丑八月 日

朝奉大夫 行雲峰縣監 南原鎭管兵馬節制都尉 兼春秋館記事官 臣朴光玉建

「荒山大捷碑」

이 사료들은 1380년(우왕 6년) 8월에서 9월 사이 경상⋅전라⋅충청 3도의 연안 지방과 내륙까지 진출하여 노략질한 왜구를 당시 양광⋅경상⋅전라 3도 도순찰사로 임명된 이성계(李成桂, 1335~1408)가 전라도 지리산 일대 황산(荒山)에서 대토벌전을 벌여 크게 승리함으로써 왜구 문제를 해결하였음을 말해준다.

왜구의 본격적인 노략질은 1350년(충정왕 2년) 고성⋅거제⋅순천부⋅합포⋅진도현 등에 침입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이때부터 조선 건국 후 1419년(조선 세종 1년) 상왕으로 물러난 태종(太宗, 재위 1400~1418)이 이종무(李從茂, 1360~1425) 등을 주축으로 대마도 정벌을 단행하여 토벌에 성공함으로써 일단락 짓기까지 약 70년간 이어졌다.

이렇게 고려 말 왜구의 노략질이 일어나게 된 배경은 몇 가지로 해석된다. 먼저 주목할 만한 것은 2차례에 걸쳐 여몽연합군이 일본 정벌을 시도한 결과 일본 국내에 내란이 발생하였고, 이로 인해 몰락한 무사와 농민층이 생겨났다는 점이다. 이들은 대마도를 중심으로 해적의 모습을 띠기 시작하였다. 또한 14세기 후반 원⋅명 교체기에 중국의 혼란한 상황과 홍건적 발생 역시 주목할 수 있다. 이는 지배 체제의 혼란과 방어 체제의 붕괴를 가져왔고, 이 틈을 노려 왜구들은 중국 연안 일대까지 노략질하였다.

다른 한편으로 고려할 대목은 14세기 후반 기상이변으로 인한 기근 발생이 잦아졌다는 점이다. 이는 곡물 부족을 초래하였고 전염병 발생을 야기하기도 하였다. 더구나 당시 일본은 지방 호족 및 대마도를 중심으로 형성된 왜구들을 통제할 수 있는 막부 체제가 약화된 상태였다. 고려는 14세기 후반 원에서 발생한 홍건적이 침입해 들어오면서 동해⋅남해⋅서해안 일대의 방어 체제가 약화될 수밖에 없었다. 이를 노려 왜구들은 연안 지방을 집중 공략할 수 있었다. 이 같은 배경에서 왜구들은 대마도⋅마쓰우라[松浦]⋅이키[壹岐] 등을 중심으로 세력화하였고, 고려 및 중국 연안 일대를 노략질해 나갔던 것이다.

왜구의 노략질이 가장 극성했던 때는 공민왕(恭愍王, 재위 1351~1374)우왕(禑王, 재위 1374~1388) 대였다. 당시 고려 정부는 토벌전을 벌임과 동시에 일본 정부에 왜구 통제에 대한 협조를 청하였다. 예컨대 1366년(공민왕 15년) 검교중랑장(檢校中郎將) 김일(金逸)은 아시카가 막부의 장군에게 왜구를 금하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 1375년(우왕 1년)에는 판전객시사(判典客寺事) 나흥유(羅興儒), 1377년(우왕 3년)에는 전 대사성 정몽주(鄭夢周, 1337~1392)가 사절로 파견되었는데, 특히 정몽주는 사행 과정에서 왜구에게 잡혀갔던 고려인 수백 명을 데리고 귀국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외교적 노력은 한계가 있었고, 왜구 근거지에 대한 대토벌이 이루어지지 않는 한 근본적 해결은 어려울 수밖에 없었다. 특히 왜구가 가장 극성했던 때인 공민왕 대와 우왕 대의 노략질 횟수를 보면, 공민왕 대 23년간 115회, 우왕 재위 14년 동안은 무려 378회나 될 정도였다.

1376년(우왕 2년) 전개된 최영(崔瑩, 1316~1388)에 의한 홍산대첩(鴻山大捷) 후 왜구의 노략질은 잠시 소강상태가 이어졌지만, 1380년(우왕 6년) 8월 전열을 정비한 왜구는 500척의 대선단을 꾸려 진포(鎭浦)로 상륙하였다. 이때 나세(羅世, 1320~1397)⋅최무선(崔茂宣, 1325~1395) 등은 화포를 이용하여 묶어 놓은 적의 함선을 모두 불태워 버림으로써 선박을 이용한 왜구의 노략질을 근본적으로 막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살아남은 왜구들은 옥주(沃州)로 달아나 이미 상륙해 노략질하고 있던 동료들과 합류하였고, 퇴로를 잃은 그들은 상주⋅영동⋅옥주 등지로 진출하였다. 이때 왜구들이 자행한 잔혹한 노략질은 매우 극심했는데, 위의 사료에서 언급되고 있듯이 이들이 지나간 군현은 불살라졌고 시체는 산야를 덮을 정도였으며, 아이를 참혹하게 죽여 하늘에 제사 지내기도 하였다. 승승장구하던 왜구들은 개경까지 진출하겠다고 호언하여 고려 조정과 백성들이 크게 동요하기도 하였고, 우왕은 대대적 왜구 토벌을 선언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이때의 왜구 토벌은 고려 조정에서 전력을 기울였으나 오히려 배수의 진을 친 왜구에 의해 초반에는 고려군이 패퇴해야 하였다. 결국 이성계가 3도 도순찰사가 되어 지략과 용맹함을 발휘하여 왜구를 토벌하는 데 성공할 수 있었다.

위의 두 사료는 당시 왜구들의 참혹한 노략질 상황과 이들을 토벌하고자 노력한 고려 조정 및 이성계의 활약을 보여 준다. 특히 이성계는 이때의 황산대첩을 계기로 고려 조정과 백성들로부터 큰 신망을 얻기에 이르렀고, 이는 결국 조선 건국의 기반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황산대첩을 기념하고자 1577년(조선 선조 10년) 황산대첩비가 전북 남원군 운봉면 화수리에 세워졌으나, 일제 강점기 말인 1945년 1월 일제는 이를 폭파시켜 조선의 정기를 파괴하고 일본의 부끄러운 역사를 감추고자 하였다. 해방 후 정부에서는 이곳을 사적 제104호로 지정하고 비신을 다시 세웠으며, 이어 1973년에는 비전(碑殿)⋅홍살문⋅삼문⋅담장, 그리고 부속 건물 등을 새로 정비하였다. 우왕 대 황산대첩과 이를 기념하기 위해 세운 황산대첩비의 파괴와 재건 과정은 왜구 침략사와 일제의 조선 침탈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 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왜구토벌사」,『민족전란사』9,국방군사연구소,국방군사연구소,1993.
「14세기 왜구의 동향과 고려의 대응」,『한국민족문화』9,김기섭,부산대학교 한국민족문화연구소,1997.
「중세의 왜구-학술 성과와 고교 교과서를 중심으로-」,『한일관계사연구』30,김보한,한일관계사학회,2008.
「고려 말기의 여∙일관계-왜구를 중심으로-」,『전북사학』4,나종우,전북사학회,1980.
「고려말 사대부의 일본 인식과 문화 교류」,『한국사상사학』32,도현철,한국사상사학회,2009.
「고려후기의 군제」,『고려군제사』,민현구,육군본부,1983.
「고려 말 왜구와 지방사회」,『한국중세사연구』24,박종기,한국중세사학회,2008.
「공민왕대 왜구침입과 우현보의 "상공민왕소"」,『군사』34,박한남,국방군사연구소,1997.
「고려말기의 왜구」,『사학지』9,손홍열,단국사학회,1975.
「고려 말기 왜구의 침입과 기근에 따른 민생」,『향토서울』76,신정훈,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2010.
「고려 말 왜구의 허상과 실상」,『대구사학』91,이영,대구사학회,2008.
「14세기의 동아시아 국제 정세와 왜구-공민왕 15년(1366)의 금왜사절의 파견을 중심으로-」,『한일관계사연구』26,이영,한일관계사학회,2007.
「고려 말 왜구와 남조-경신년(1380)의 왜구를 중심으로-」,『한일관계사연구』31,이영,한일관계사학회,2008.
「고려말 조선전기의 왜구와 사천」,『군사』58,이재범,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2006.
「고려후기 왜구와 해양방어대책」,『이순신연구논총』13,이재범,순천향대학교 이순신연구소,2010.
「왜구와 왜구정책」,『조선전기 대일교섭연구』,이현종,한국연구원,1964.
「고려말 왜구침략기 "민"의 동향」,『국사관논총』71,장득진,국사편찬위원회,1996.
「고려말 왜구방수책으로서의 진수와 축성」,『사학연구』38,차용걸,한국사학회,1984.
「조선초기의 왜구대책과 대마도정벌」,『전북사학』19⋅20합,한문종,전북대학교 사학회,1997.
저서
『한국중세대일교섭사연구』, 나종우, 원광대학교 출판국, 1996.
편저
『한민족전쟁통사』Ⅱ(고려시대편), 국방군사연구소 편, 국방군사연구소, 1993.
「홍건적과 왜구」, 나종우, 국사편찬위원회, 1994.
「왜구」, 이현종, 국사편찬위원회, 1974.

관련 이미지

진포대첩 기념탑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