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정치고려 왕조의 멸망

위화도 회군

최영이 여러 재상과 함께 정료위(定遼衛)를 공격할 것인가, 화친을 청할 것인가의 가부를 의논하니, 모두 화친하자는 의논을 따랐다. 당시 요동 도사가 이사경(李思敬) 등을 보내어 압록강을 건너 방을 붙이기를, “호부가 황제의 명을 받드노라. 철령(鐵嶺) 이북⋅이동⋅이서는 원래 개원(開原)의 관할이니 여기에 속해 있던 군민(軍民)⋅한인(漢人)⋅여진⋅달달⋅고려는 종전과 같이 요동에 속한다” 하였기 때문에 이러한 의논이 있었다. ……(중략)……

『고려사절요』권33, 신우 4 무진 14년 2월

공산부원군(公山府院君) 이자송(李子松)을 죽였다. 처음에 최영우왕에게 권하여 요동을 치려 하니, 이자송이 최영의 집에 가서 불가하다고 온 힘을 다해 말하였다. 최영이 그를 (임)견미의 당(黨)에 붙었다는 이유를 들어 곤장 107대를 쳐서 전라도 내상(內廂)으로 귀양 보내기로 하였다가, 얼마 지나지 않아 죽였다. 자송이 청렴해서 나라 사람들이 다시 재상이 되기를 바랐는데, 그가 죽었다는 소식을 들은 사람들은 모두 슬퍼하고 탄식하였다. 서북면 도안무사 최원지(崔元沚)가 보고하기를, “요동 도사가 지휘(指揮) 두 사람을 보내어 군사 1000여 명을 거느리고 강계까지 와서 장차 철령위(鐵嶺衛)를 세우고자 요동(遼東)에서 철령까지 역참(驛站) 70곳을 설치했다” 하였다. 우왕이 동강에서 돌아오다 말 위에서 울며 이르기를, “군신들이 요동을 치려는 나의 계책을 듣지 않아서 이 지경이 되게 하였다” 하고, 드디어 팔도의 군사를 징집하였다. ……(중략)……

『고려사절요』권33, 신우 4 무진 14년 3월

여름 4월 1일 을사일에 우왕이 봉주(鳳州)에 머물면서 최영태조(=이성계)를 불러 이르기를, “요양(遼陽)을 치려 하니 경 등은 힘을 다하라”고 하였다. 태조가 아뢰기를, “지금 군사를 내는 데 4가지 불가한 것이 있으니, 작은 나라로서 큰 나라를 거슬리는 것이 첫 번째 불가한 것이요, 여름에 군사를 출동시키는 것이 두 번째 불가한 것이요, 온 나라가 멀리 정벌을 하면 왜구가 빈틈을 타서 침입할 것이니 세 번째 불가한 것이요, 때가 무덥고 비가 오는 시기라서 활에 아교가 녹아 풀어지고 대군이 전염병에 걸리는 일이 네 번째 불가한 것입니다” 하니, 우왕이 그럴듯하게 여겼다. 태조가 물러나와 최영에게 말하기를 “내일 마땅히 다시 임금님께 네 가지 불가한 일을 아뢰십시오”하니 최영이 “그리하시오” 하였다. 밤에 최영이 다시 들어가 아뢰기를 “원컨대 다른 말을 받아들이지 마소서” 하였다.

다음 날 우왕태조를 불러 “이미 군사를 일으켰으니 중지할 수는 없다”고 하였다. 태조가 아뢰기를 “반드시 큰 계책을 이루려 하신다면, 전하께서 서경(西京)에 머물면서 가을까지 기다렸다가 군사를 내어 들판을 뒤덮은 곡식으로 대군을 배부르게 먹인다면, 북을 울리며 전진할 수 있습니다. 지금은 출병할 때가 아니니, 비록 요동의 한 성을 함락시킨다 하더라도 한창 비가 와서 군사가 움직일 수 없어 군사는 태만해지고 양식은 떨어져 단지 화만 초래할 뿐입니다” 하였다. 우왕이 “경은 이자송을 보지 못하였는가”라고 하였다. 태조가 “자송은 비록 죽었으나 아름다운 이름이 후세에 전하지만 신 등은 비록 살아 있으나 이미 실책을 하게 되었으니 무슨 소용입니까” 하였으나, 우왕은 듣지 않았다. 태조가 물러나와 눈물을 흘리면서 우니 부하 장사들이 “왜 그렇게 슬퍼하십니까?”라고 하였다. 태조가 말하기를 “백성들의 화(禍)가 이제부터 시작이다” 하였다.

정미일에 우왕이 평양에 머물면서 여러 도의 군사의 징발을 독촉하여 압록강에 부교(浮橋)를 만들고 대호군 배구(裵矩)가 감독하도록 하였다. 임견미⋅염흥방 등의 재산을 배로 서경에 운반하여 군사의 상(賞)에 충당하기로 하며, 또 도성 안팎의 중들을 징발하여 군사로 만들었다. 병진일에 최영을 팔도도통사로 임명하고, 창성부원군(昌城府院君) 조민수(曹敏修)를 좌군도통사로 삼아 서경 도원수 심덕부와 부원수 이무(李茂), 양광도 도원수 왕안덕, 부원수 이승원(李承源), 경상도 상원수 박위(朴葳), 전라도 부원수 최운해(崔雲海), 계림(雞林) 원수 경의(慶儀), 안동(安東) 원수 최단(崔鄲), 조전원수 최공철(崔公哲), 팔도도통사 조전원수 조희고(趙希古)⋅안경(安慶)⋅왕빈(王賓)을 예속시켰다. 태조를 우군도통사로 삼아 안주도 도원수 정지(鄭地)와 상원수 지용기(池湧寄), 부원수 황보림(皇甫琳), 동북면 부원수 이빈(李彬), 강원도 부원수 구성노(具成老), 조전원수 윤호(尹虎)⋅배극렴(裵克廉)⋅박영충(朴永忠)⋅이화(李和)⋅이두란(李豆蘭)⋅김상(金賞)⋅윤사덕(尹師德)⋅경보(慶補)와 팔도도통사 조전원수 이원계(李元桂)⋅이을진(李乙珍)⋅김천장(金天莊)을 예속시켰다. 좌우군이 모두 3만 8830명이고, 심부름꾼이 1만 1600명이었다.

『고려사절요』권33, 신우 4 무진 14년 4월

을미일에 우왕이 성주(成州) 온천에 갔다. 좌우군 도통사가 최영에게 사람을 보내어 빨리 군사를 돌이키게 허락하기를 청하였으나, 최영은 생각도 하지 않았다. 군중에서 헛소문이 돌기를, “이성계가 휘하 군사를 거느리고 동북면으로 향하려고 이미 말에 올랐다” 하였다. 군중이 흉흉하였는데, 조민수는 어찌 할 줄을 모르고 홀로 말을 타고 태조에게 달려가서 눈물을 흘리면서 말하기를, “공이 떠나면 우리들은 어디로 가란 말입니까” 하였다. 태조가 “내가 어디로 간단 말인가. 공은 이러지 마시라” 하였다. 그리고는 여러 장수에게 말하기를, “만일 상국의 국경을 넘어 천자께 죄를 얻으면 종사와 백성에게 화가 곧 이를 것이다. 내가 순(順)과 역(逆)으로써 글을 올려 회군하기를 청하였으나 왕이 살피지 못하고, 최영이 또 늙고 어두워 듣지 않으니, 어찌 그대들과 함께 왕을 뵙고 화와 복을 진언하고 왕 옆의 악한 사람(최영)을 제거하여 백성들을 편안히 하지 않으랴” 하였다. 여러 장수들이 모두 말하기를 “우리 동방 사직의 안위가 공의 한 몸에 달려있으니 감히 명령대로 하지 않겠습니까” 하였다.

이에 군사를 돌이켜 압록강을 건너는데, 태조가 백마를 타고 붉은 활과 흰 색 새털을 깃으로 단 화살을 메고 강 건너에 서서 군사가 다 건너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군중에서 바라보고 서로 말하기를, “예로부터 이와 같은 사람이 있지 않았고, 지금 이후로도 어찌 다시 이런 사람이 있을까” 하였다. 이때 장마가 며칠이 되어도 물이 넘치지 않았는데 군사가 건너고 나자, 큰물이 갑자기 닥쳐 온 섬이 잠기므로 사람들이 모두 신기하게 여겼다. 이때 동요(童謠)에 ‘목자득국(木子得國)’이란 말이 있어 군사와 백성이 나이 상관 없이 모두 노래하였다.

『고려사절요』권33, 신우 4 무진 14년 5월

崔瑩與諸相, 議攻定遼衛及請和可否, 皆從和議. 時, 遼東都司遣李思敬等, 渡鴨綠江張榜曰, 戶部奉聖旨. 鐵嶺迤北迤東迤西, 元屬開原所管, 軍民⋅漢人⋅女眞⋅達達⋅高麗, 仍屬遼東. 故有此議. ……(中略)……

『高麗史節要』卷33, 辛禑 4 戊辰 14年 2月

殺公山府院君李子松. 初, 瑩勸禑攻遼, 子松詣瑩第, 力言不可. 瑩托以黨附堅味, 杖百七, 擬流全羅道內廂, 尋殺之. 子松淸廉, 國人注意復相, 及死, 聞者莫不悲嘆. 西北面都安撫使崔元沚報, 遼東都司遣指揮二人, 以兵千餘, 來至江界, 將立鐵嶺衛, 自遼東至鐵嶺, 置七十站. 禑乃自東江還, 馬上泣曰, 群臣不聽吾攻遼之計, 使至於此, 遂微1)八道兵. ……(中略)……

『高麗史節要』卷33, 辛禑 4 戊辰 14年 3月

夏四月乙巳朔, 禑次鳳州, 召瑩及我太祖曰, 欲攻遼陽, 卿等盡力. 太祖曰, 今者出師, 有四不可, 以小逆大, 一不可, 夏月發兵, 二不可, 擧國遠征, 倭乘其虛, 三不可, 時方暑雨, 弓弩膠解, 大軍疾疫, 四不可, 禑頗然之. 太祖退謂瑩曰, 明日宜以此言復啓, 瑩曰諾. 夜, 瑩復入啓, 願毋納他言.

明日, 禑召太祖曰, 業已興師, 不可中止. 太祖曰, 必欲成大計, 駐駕西京, 待秋出師, 禾穀被野, 大軍食足, 可以鼓行而進矣. 今出師非時, 雖拔遼東一城, 雨水方降, 軍不得前却, 師老粮匱, 祗速禍耳. 禑曰, 卿不見李子松耶. 太祖曰, 子松雖死, 美名垂於後世, 臣等雖生, 已失計矣, 何用哉, 禑不聽. 太祖退而涕泣, 麾下士曰, 何慟之甚也. 太祖曰, 生民之禍, 自此始矣.

丁未, 禑次平壤, 督徵諸道兵, 作浮橋于鴨綠江, 使大護軍裵矩督之. 船運林廉等家財于西京, 欲充軍賞, 又發中外僧徒爲兵. 丙辰, 加崔瑩八道都統使, 以昌城府院君曹敏修, 爲左軍都統使, 西京都元帥沈德符, 副元帥李茂, 楊廣道都元帥王安德, 副元帥李承源, 慶尙道上元帥朴葳, 全羅道副元帥崔雲海, 雞林元帥慶儀, 安東元帥崔鄲, 助戰元帥崔公哲, 八道都統使助戰元帥趙希古⋅安慶⋅王賓屬焉. 以我太祖爲右軍都統使, 安州道都元帥鄭地, 上元帥池湧奇, 副元帥皇甫琳, 東北面副元帥李彬, 江原道副元帥具成老, 助戰元帥尹虎⋅裵克廉⋅朴永忠⋅李和⋅李豆闌⋅金賞⋅尹師德⋅慶補, 八道都統使助戰元帥李元桂⋅李乙珍⋅金天莊屬焉. 左右軍, 共三萬八千八百三十, 傔一萬一千六百三十四.

『高麗史節要』卷33, 辛禑 4 戊辰 14年 4月

乙未, 禑如成州溫泉. 左右軍都統使遣人詣崔瑩, 請速許班師, 瑩不以爲意. 軍中訛言, 太祖率麾下親兵, 向東北面, 已上馬矣. 軍中洶洶, 敏修罔知所措, 單騎馳詣太祖, 涕泣曰, 公去矣, 吾儕安往. 太祖曰, 予何去矣, 公勿如是. 太祖乃諭諸將曰, 若犯上國之境, 獲罪天子, 宗社生民之禍, 立至矣. 予以順逆, 上書請還師, 王不省, 瑩又老耄不聽, 盍與卿等見王, 親陳禍福, 除君側之惡, 以安生靈乎. 諸將皆曰, 吾東方社稷安危, 在公一身, 敢不唯命.

於是, 回軍渡鴨綠江, 太祖乘白馬, 御彤弓白羽箭, 立於岸, 遲軍畢渡. 軍中望見相謂曰, 自古以來, 未有如此人, 自今以後, 豈復有如此人. 時霖潦數日, 水不漲, 師旣渡, 大水驟至, 全島墊溺, 人皆神之. 時童謠有木子得國之語, 軍民無老小皆歌之.

『高麗史節要』卷33, 辛禑 4 戊辰 14年 5月

1)徵의 오기로 보인다.

이 사료는 1388년(우왕 14년) 명나라의 요동(遼東)을 공략하기 위해 출정했던 이성계(李成桂, 1335~1408) 등이 위화도에서 회군해 우왕(禑王, 재위 1374~1388)을 폐위시키고 정권을 장악한 위화도 회군과 관련된 내용이다.

고려 말 주변 국가의 정세는 원⋅명 교체기로 고려는 이러한 상황을 주시할 수밖에 없었다. 당시 명은 여러 가지 부당한 요구와 압력을 가하여 고려를 자극하다 철령 이북 땅은 원래 원나라 땅이었으니 자기네가 회수해야 한다며 철령위를 설치하겠다고 하였다. 이에 크게 반발한 최영(崔瑩, 1316~1388)은 강경 대응책을 펴 명의 요동을 정벌하자고 주장하였다. 이러한 과정에서 최영요동 정벌을 강력하게 반대하였던 공산부원군 이자송(李子松, ?~1388)을 죽이기도 하였다. 그리고 문하찬성사 우현보(禹玄寶, 1333~1400)에게 개경을 지킬 것을 명령하고, 5부의 장정들을 징발하여 군대를 편성한 후 자신은 서해도로 가서 요동으로 진격할 준비를 하였다. 이때 세자 창과 왕비들은 모두 한양산성으로 옮겨 가도록 하였다.

하지만 이성계는 요동 정벌을 반대하며 ‘4불가론’을 제시하였다. 첫째는 소국이 대국을 거역하는 것은 안 되는 일이고, 둘째는 여름에 군사를 동원하는 것은 농사에 지장을 줄 수 있으니 안 되는 일이고, 셋째는 원정을 틈타 왜적이 침입할 우려가 있으니 안 되는 일이고, 넷째는 장마로 인해 활에 먹인 아교가 풀릴 염려가 있고 군사들이 병에 걸릴 우려가 있으니 안 된다고 하였다.

이성계는 군대를 서경에 머물게 하였다 가을에 출병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지만 우왕최영은 듣지 않았다. 오히려 우왕서경으로 가서 각 도의 징병을 독촉하고 압록강에 배다리를 만들게 하였다. 또 전국의 승려들을 징발하여 군대에 편입시키고, 경기도 병력을 양분하여 왜구의 침략에 대비하게 하였으며, 전국 5도의 각 성을 수축하고 군사를 서북 방면에 집중하여 명나라의 기습 공격에 대비하였다. 최영은 자신은 8도 통사가 되어 평양에서 지휘하고, 조민수(曺敏修, ?~1390)를 좌군도통사, 이성계를 우군도통사로 삼아 출정케 하였다.

어쩔 수 없이 출정한 이성계 일행은 배다리를 건너 압록강 가운데 위치한 위화도까지 진출하여, 홍인계(洪仁桂, ?~1390)⋅이의(李嶷) 등이 선발대로 요동에 침입하여 적진을 공격한 뒤 돌아오게 하였다. 하지만 도망하는 군사가 계속 발생하고 장마가 시작되는 바람에 압록강의 물이 불어 건너가기가 쉽지 않았다. 이성계와 조민수는 두 차례에 걸쳐 군사 작전상의 어려움을 설명하며 군대를 되돌릴 것을 요청하였지만, 우왕최영은 내시 김완에게 명령하여 금과 비단⋅말 등을 위화도로 보내며 진군을 독촉하는 등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이성계와 조민수는 회군하기로 결심하고 군사들을 인솔하여 위화도를 빠져나갔다.

좌우군이 모두 위화도에서 회군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은 조전사 최유경(崔有慶, 1343~1413)은 급히 봉주에 머물러 있던 우왕에게 회군 소식을 알렸다. 우왕은 급히 개경으로 가 최영에게 진압 명령을 내렸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성계와 조민수는 우왕에게 최영을 제거하지 않으면 전란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협박하였다. 하지만 우왕은 이성계와 조민수의 관직을 삭탈하고 최영을 문하시중으로, 우현보는 우시중, 송광미를 찬상사로 삼아 반란군 진압을 명령하고 조민수와 이성계를 잡아 오는 사람에게 포상하겠다는 포고문을 발표하였다.

그러나 우왕의 병력은 수적으로 불리한 데다 이성계의 기세에 눌려 전의를 상실하였으므로 대세는 이미 회군 병사들에게 기울어졌다. 최영은 이를 깨닫고 병사들을 우왕이 있는 곳으로 철수시켰으나, 회군 병사들이 겹겹이 둘러싸고 항복을 요구하며 밀어닥치자 곧 잡히고 말았다.

이후 정권을 장악한 조민수와 이성계우왕을 폐위시킨 뒤 창왕을 세웠으며, 명나라의 연호는 물론 의관을 착용하도록 함으로써 명과의 싸움을 회피하였다.

이렇게 최영우왕요동 정벌 계획은 무산되었다. 귀양 갔던 최영은 고향인 고봉현(고양)에 머물러 있다 합포(마산)로 옮겨졌으며, 충주로 다시 옮겨진 후 개경에서 처형당하였다.

위화도 회군 후 좌시중에 오른 조민수와 우시중에 오른 이성계는 곧 대립하였다. 군사뿐 아니라 정도전(鄭道傳, 1342~1398)조준(趙浚, 1346~1405) 등 신진 사류와 손잡아 정치적 기반을 확고히 다져 놓았던 이성계는 당시 가장 큰 현안이었던 사전 개혁을 문제 삼아, 여기에 반대하던 조민수를 대사헌 조준이 탄핵하는 형식을 통해 제거하였다. 이후 고려는 몰락의 길을 걷게 되었다. 이색(李穡, 1328~1396)이 수상인 문하시중이 되고, 이성계는 그 다음 자리인 수시중이 되었으나 도총중외제군사(都摠中外諸軍事)를 겸함으로써 실질적인 정권을 장악하였다. 이렇듯 위화도 회군이성계를 비롯한 신진 사대부가 군사적 실권을 장악하여 본격적인 개혁을 통해 고려를 멸망시키고 조선을 건국하는 매우 중요한 사건이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위화도 회군과 그 추진 세력에 대한 검토」,『이화사학연구』20⋅21합,강지언,이화여자대학교 이화사학연구소,1993.
「여말선초의 대명외교」,『백산학보』23,고석원,백산학회,1977.
「공험진과 선춘령비」,『백산학보』21,김구현,백산학회,1976.
「이성계의 위화도회군과 제도개혁」,『전남사학』24,김당택,전남사학회,2005.
「고려말 대중국관계의 변화와 신흥유신의 사대론」,『역사와 현실』15,김순자,한국역사연구회,1995.
「철령위고」,『중앙대학교 논문집』6,김용덕,중앙대학교,1961.
「위화도회군에 관한 고찰」,『군사』16,김정의,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1988.
「위화도 회군, 역사의 순리인가 반역인가-전근대 권력변동의 이중성」,『역사비평』32,도현철,역사문제연구소,1996.
「철령위의 위치에 관한 재고」,『동북아역사논총』13,박원호,동북아역사재단,2006.
「철령위 설치에 대한 새로운 관점」,『한국사연구』136,박원호,한국사연구회,2007.
「무진회군공신의 책봉전말」,『전북사학』3,박천식,전북사학회,1979.
「고려말 신흥유신의 성장과 조선 건국」,『역사와 현실』29,이익주,한국역사연구회,1998.
저서
『한국 중세 한중관계사』, 김순자, 혜안, 2007.
『한중국경사 연구』, 이화자, 혜안, 2011.
『고려말 정치사 연구』, 홍영의, 혜안, 2005.
편저
「고려와 원∙명 관계」, 김성준, 국사편찬위원회, 1974.

관련 이미지

최영 초상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