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경제경제생활

귀족의 경제 생활

최세보(崔世輔)는 본래 집안이 가난하고 변변치 않아 글을 알지 못하였다. ……(중략)…… (명종) 19년에 최세보는 문극겸(文克謙)을 대신하여 판상서이부사(判尙書吏部事)가 되었다. 욕심이 많고 성품이 깨끗하지 못하여 뇌물의 많고 적음을 보고 (사람들을) 승진시키거나 혹은 물리치더니 재산이 쌓여 셀 수도 없을 정도에 이르렀다. 이윽고 특진수태사(特進守太師)를 더하였고 (명종) 23년에 죽었다. ……(중략)…… 처음 최세보가 집을 지을 때 1개 방(坊)을 두루 차지하고, 사면에 각각 저택을 두어 자손에게 주려고 계획하였으나, 오래지 않아 가문이 모두 멸망하였다.

『고려사』권100, 「열전」13 [제신] 최세보

공의 이름은 유일(有一)이고, 자는 향천(享天)이며, 항양현(恒陽縣) 사람이다. ……(중략)…… 아, 공은 천성이 단아하여 ▨ 사람들에게 ▨하지 않았다. 성 동쪽의 멀리 떨어진 곳에 집을 마련하였으나, 재산을 모으지 않았다. 여러 아들이 시내와 조금 가까운 곳에 집을 사기를 청하였다. 부인 또한 “자손들이 평상시에 생업의 터전을 마련하려 하는데, 어찌하여 혼자서만 뜻을 두지 않습니까?”라고 하였다. 공이 대답하기를, “성벽을 등진 궁벽한 곳에서 살며 원래 쌓아 둔 것이 없어 난(亂)을 일으킨 병사들에게 약탈당하지 않았는데, 어찌 시내 가까이로 가겠는가. 또한 재산이 많으면 선행을 게을리하게 된다. 내가 어려서 고아가 되어 터럭만큼의 작은 도움도 없이 아침부터 저녁까지 열심히 일하고 절약하여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 너희들도 다만 곧고 바른 것으로 마음을 삼고 절약하고 검소하게 생활하여 스스로 노력하여야 한다.”라고 하였다. 공이 비록 일찍이 서전(書傳)은 읽지 않았으나, 행동과 법도는 보통 사람을 뛰어넘어 옛사람들과 그대로 서로 부합하였다. 평소 베옷을 입고 무명 이불을 덮으며 질그릇을 썼는데, 죽는 날에도 집안에 10금(金)의 저축이 ▨▨▨ 없었다.

『고려 묘지명 집성』, 「함유일 묘지명」

돌아가신 대중대부(大中大夫) 병부상서(兵部尙書) 동지추밀원사(同知樞密院事) 이보여(李輔予) 공의 처 평량군부인(平凉郡夫人)은 성이 이씨(李氏)이다. 삼한 공신(三韓功臣) 대광(大匡) 궁열(弓烈)의 5대 외손(外孫)이며, 감찰 어사(監察御史) 이선(李琁)의 막내딸이다. ……(중략)…… 16세에 이공(李公)의 가문으로 시집왔다. 일찍이 이공은 작고하기 전에 충성스럽고 검소하여 인종(仁宗)의 총애를 받았다. (이공은) 국권을 장악하여 왕명을 출납하는 직책[喉舌]에 있었는데, 매우 청렴결백하고 몹시 엄하였으므로 당시에 소문이 났다. 부인도 마음을 같이하여 그 뜻을 따르며, 그 덕을 쌓는 데 내조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 비록 집안은 몹시 가난하였으나 오히려 의(義)로써 가난함을 즐겁게 여겼다. 낮에는 길쌈을 하고 밤에는 바느질을 하였으며, 부지런하여 게으르지 않았으므로 집안이 잘 다스려졌다. 위로는 남편을 받들고 아래로는 여러 아이들과 노비 등 무려 수십 명을 거느리면서도 거두어 먹이고 기르는 데 마치 부족함이 없는 듯 하였다. 음식에 있어서도 반드시 고르게 나누어 주었으니, 참으로 어머니의 도리를 다하였으며 여자의 도리를 다하였다. 집으로 선물을 보내는 사람이 있으면 비록 친척이나 옛 친구가 보낸 것이라 할지라도, 이공이 없으면 부인이 모두 거절하였다가 공이 오기를 기다려 받을지 말지를 물은 뒤에야 물리거나 받았다. 이로 말미암아 지위는 더욱 높아졌지만 살림은 더욱 가난해졌고, 이름은 더욱 빛났으나 절개는 더욱 견고해졌다. 그러니 옛날의 군자라도 부군은 현명하고 부인은 바른 것이 이와 같이 대단하지는 못하였을 것이다.

『고려 묘지명 집성』, 「이보여 처 이씨 묘지명」

○ 崔世輔, 系本寒微, 不解書. ……(中略)…… (明宗) 十九年, 世輔代克謙, 判吏部事. 性貪汚, 視賄賂多寡爲升黜, 財累鉅萬. 尋加特進守大師, 二十三年卒. ……(中略)…… 初世輔構第, 遍一坊, 四面各置第宅, 爲子孫計, 未久, 家門盡滅.

『高麗史』卷100, 「列傳」13 [諸臣] 崔世輔

○ 公諱有一, 字享天, 恒陽縣人也. ……(中略)…… 嗚呼, 公天性介▨, 不▨衆▨. 家于東郭僻遠之地, 不事生産. 諸子請買第宅稍近市朝. 夫人又謂, 子孫欲及平時頗立産業基址, 獨奈何不爲寘意乎. 公答曰, 以其負郭窮巷, 本无資儲, 不爲亂兵所掠, 安用近於市朝. 且多財則怠於爲善. 予少孤露, 无蚍蜉蟻子之援, 於朝勤瘁守節, 以至於此. 汝等但當正直爲心, 節儉約己而已. 公雖未甞讀書傳, 然行己之大方出於尋常, 萬萬與古人相符. 平昔布衣布被器則陶瓦, 及死之日, 家无十金之儲▨▨▨.

『高麗墓誌銘集成』, 「咸有一墓誌銘」

卒大中大夫兵部尙書同知樞密院事李公輔予妻平涼郡夫人, 姓李氏. 三韓功臣太匡弓烈五世之外孫, 監察御史諱琁之季女也. ……(中略)…… 年十六歸李公家. 初李公之未卒也, 以忠儉有寵於仁廟. 掌握國柄,

位居喉舌, 淸白嚴重, 聞於一時. 而夫人莫不同心希旨, 內助其德. 雖家甚懸磬, 而猶以義樂貧. 晝而紡績, 夜以裁縫, 勤而无厭, 家政乃行. 上奉君子, 下率諸兒洎及藏獲僅數十人, 能収恤蓄養似无不足. 至於飮食, 必以均分, 誠母道也, 女道也. 每人有饋, 獻於其門者, 雖親戚故舊之所遺, 苟无李公, 則夫人皆拒之, 以待公之來也, 而問其可否, 然后去取焉. 由是, 位益尊而家益貧, 名愈彰而節愈固. 古之君子, 夫賢婦正, 未有若此其盛也.

『高麗墓誌銘集成』, 「李輔予妻李氏墓誌銘」

이 사료는 고려 시대 귀족들의 경제 생활과 관련된 내용을 담고 있다. 고려 시대 관인층은 여러 방식을 통해 부와 지위를 계승하였는데, 혈통에 따른 세습적 성격이 강했기 때문에 귀족으로 일컫는다. 관인으로서 청렴함을 지키고 과거 등을 통해 대를 이어 급제자를 배출하기도 했으나 이것만으로는 지위의 세습이 어려웠으며, 가문을 유지하기도 어려웠다. 물론 재산 상속이 있기는 하였으나 귀족들은 사회적 지위에 맞는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여러 가지 활동을 수행해야 했다. 이러한 면에서 최세보(崔世輔, ?~1193)나 함유일(咸有一, 1106~1185), 이보여(李輔予)의 처 평량군부인(平凉郡夫人) 이씨(李氏, 1099~1157) 등의 기록은 고려 시대 귀족들의 경제 생활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먼저 사료 1에 소개된 것은 『고려사(高麗史)』에 실린 최세보 열전(列傳)이다. 최세보는 본래 가난하고 변변치 않은 집안 출신으로 글을 잘 모르는 무신이었다. 이러한 그가 출세하게 된 것은 무신 정권 덕분이었다. 그는 무관이면서 문관직을 겸하였으며, 상서이부(尙書吏部)의 장관인 판상서이부사(判尙書吏部事)에까지 올랐다. 그가 쌓은 재산은 일반적으로 귀족 관인들의 경제적 기반이 되었던 전시과 및 녹봉(祿俸) 이외의 것이 큰 역할을 하였다. 그는 지위를 이용하여 뇌물의 많고 적음을 따져 관인들의 벼슬을 올리거나 내려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재산을 모았다. 더불어 그는 부동산에 집중 투자하여 부를 늘리고 이를 자손에게 물려주려 했다. 집을 지을 때 방(坊) 하나를 두루 차지하고 사면에는 각각 저택을 두어 자손에게 주려고 계획하였다는 대목이 이를 말해 준다. 당시에도 부동산 매매 등의 경제 활동은 큰 이익을 남겼던 듯하다.

사료 2는 국립 중앙 박물관에 소장된 「함유일 묘지명」에서 발췌한 것이다. 사료를 전반적으로 살펴볼 때 함유일은 청빈한 삶을 살았다. 고려의 관인층은 집안의 재산을 다스리지 않는 경우가 많았는데, 그 역시도 이와 가까웠다. 그의 재산 관념은 절약과 검소를 토대로 바르게 살아야 한다는 것이었다. 재산이 많으면 선행을 게을리하게 된다는 우려 아닌 우려는 그의 평소 생각을 알게 해 준다. 함유일 관련 사료에서 또 하나 주목되는 것은 부인과 그 아들들의 부동산, 즉 집의 구매와 관련한 부분이다. 부인과 아들들은 그에게 시내와 조금 가까운 곳에 집을 사서 생업의 터전으로 삼기를 청하였다. 생업의 터전이라 말하기는 했으나 함유일이 보기에는 부동산 투자에 가까웠다. 따라서 검약을 생활 신조로 삼고 있던 그는 이러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고려사』 권99 열전 중 현덕수(玄德秀) 편을 보면, 함유일과 같은 시대를 살았던 노극청(盧克淸)의 경우 그의 아내가 은 9근에 집을 사서 몇 년 후 12근에 판 사례가 있어 참고가 된다.

함유일의 사례나 노극청의 사례에서 볼 때 가장인 그들보다 부인들이 생업 경영에 더 적극적이었다. 비록 주택과 관련한 사례이기는 하나, 그만큼 관인층 혹은 귀족들의 경우 가문의 세력을 유지하고 이를 넓히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었던 것이다. 사료 3의 이보여의 처 이씨는 귀족의 부인이 가문을 운영한 대표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다. 국립 중앙 박물관에 소장된 이 묘지명에 따르면 이씨는 감찰어사(監察御史) 이선(李琁)의 막내딸로 어려서부터 여공(女工), 즉 여자의 일을 잘했다고 한다. 관인층이자 귀족 집안 출신이었던 그녀의 삶에 대한 설명을 보면 여군자(女君子)라 할 정도로 담백한 삶을 즐겼다. 집안은 몹시 가난했지만 오히려 의(義)로써 가난함을 즐기는 안빈낙도(安貧樂道)를 실천하였다는 것이다. 낮에는 길쌈을 하고 밤에는 바느질을 하며, 부지런하여 게으르지 않았으므로 집안이 잘 다스려졌다는 평가를 보면 귀족 가문의 여성이지만 모범이 되는 부분이 있다. 이어 뒤의 사료 내용을 보면 이씨 부인은 가문 또한 합리적으로 운영했다. 남편을 받들고 아이들과 노비 등 수십 명을 거느리면서 부족함이 없는 듯하고 음식을 고르게 나눴다는 표현이 이에 해당한다. 이를 볼 때 귀족 가문 여성들은 화려함을 추구하는 경제 생활을 한 면도 없지 않았겠지만, 남편의 뜻을 따르면서도 규모 있는 집안을 경영하는 수완도 필요하였다.

한편 이보여의 처 이씨 부인 묘지명에서는, 구체적으로 표현되지는 않았으나 고려 사회에서 고리대 운영 등이 활발했던 점도 보인다. 고리대 운영은 귀족 관인층의 재산 축적이나 재산 운용에 특히 이용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고려 후기의 사례이기는 하지만 권부(權傅, 1262~1346)의 처 유씨(柳氏, 1265~1344)의 묘지명에 원금과 이자 계산하는 것을 부끄럽게 여겼다고 한 대목은 참조가 된다.

최세보나 함유일, 이보여의 처 이씨의 사례를 통해 드러난 고려 귀족들의 경제 생활은 다양한 측면이 있다. 관인으로서 받는 경제적 기반을 기초로 생활을 유지하려고 한 귀족이 있는 반면, 뇌물을 받아 재산을 증식하고 나아가 부동산에 투자하여 후일을 도모하고자 한 이도 있다. 또 가업 경영에 관심이 없는 남편을 대신하여 주택 매매 등 직접 경영에 나서기도 하였고, 경영에 성공하여 재산을 늘린 사례도 있다. 그 결과 귀족 가문의 여성들은 재물의 규모가 상당했으므로, 사찰에 거액을 시주하거나 대규모 승려 공양에 나서기도 했다. 더 나아가 자신의 소원을 빌거나 죽은 사람의 명복을 빌기 위해 특별히 원찰(願刹)을 세우는 경우도 있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전기 귀족관료들의 경제생활과 축재」,『한국사시민강좌』22,박용운,일조각,1998.
「고려전기의 군사제도-중앙군 조직을 중심으로」,『한국군사사연구』1,이재범,국방군사연구소,1998.
「고려시대 여성의 경제관념과 부의 추구 - 상류층 가정의 여성을 중심으로」,『동양고전연구』23,이혜옥,동양고전학회,2005.
저서
『고려의 혼인제와 여성의 삶』, 권순형, 혜안, 2006.
편저
『고려시대 사람들의 삶과 생각』, 하일식, 혜안, 2007.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