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경제경제생활

고려의 조운 제도

국초(國初)에 남도(南道)의 수군(水郡)에 12창(倉)을 두었다. 충주(忠州)는 덕흥창(德興倉)이라 하고, 원주(原州)는 흥원창(興元倉), 아주(牙州)는 하양창(河陽倉), 부성(富城)은 영풍창(永豊倉), 보안(保安)은 안흥창(安興倉), 임피(臨陂)는 진성창(鎭城倉), 나주(羅州)는 해릉창(海陵倉), 영광(靈光)은 부용창(芙蓉倉), 영암(靈岩)은 장흥창(長興倉), 승주(昇州)는 해룡창(海龍倉), 사주(泗州)는 통양창(通陽倉), 합포(合浦)는 석두창(石頭倉)이라 하였다. 또 서해도(西海道)의 장연현(長淵縣)에는 안란창(安瀾倉)을 두었다. 창에는 판관(判官)을 두어 주(州)와 군(郡)의 조세를 각각 그 부근의 여러 창에 수송하였다가, 이듬해 2월에 배로 조세를 운반[漕運]하여 가까운 곳은 4월까지, 먼 곳은 5월까지 경창(京倉)으로 수송하도록 하였다. 기한 내에 출발하였으나 풍파로 말미암아 손해를 보게 되어 초공(梢工) 3인 이상, 수수(水手)잡인(雜人) 5인 이상이 죽고 미곡(米穀)이 모두 가라앉은 경우에는 조세를 걷지 않았다. 그러나 기한 외에 출발하여 초공과 수수의 3분의 1이 사망한 경우에는 그 관(官)의 색전(色典)과 초공 및 수수 등이 나누어서 조세를 납부하도록 하였다.

『고려사』권79, 「지」33 [식화2] 조운 서

○國初, 南道水郡, 置十二倉. 忠州曰德興, 原州曰興元, 牙州曰河陽, 富城曰永豐, 保安曰安興, 臨陂曰鎭城, 羅州曰海陵, 靈光曰芙蓉, 靈岩曰長興, 昇州曰海龍, 泗州曰通陽, 合浦曰石頭. 又於西海道 長淵縣, 置安瀾倉. 倉置判官. 州郡租稅, 各以附近輸諸倉, 翌年二月漕運, 近地限四月, 遠地限五月, 畢輸京倉. 限內發舡, 因風失利, 梢工三人以上, 水手⋅雜人五人以上, 幷米穀漂沒者, 勿徵. 限外發舡, 梢工⋅水手三分之一, 敗沒者, 其官色典⋅梢工⋅水手等, 平均徵納.

『高麗史』卷79, 「志」33 [食貨2] 序文

이 사료는 고려 시대 전국 각지에서 거두어들인 조세와 공물을 개경에 있는 경창(京倉)으로 운반하는 조운(漕運)과 관련한 사료이다. 조운이란 지방에서 세금 등을 현물로 거두어들인 후 이를 일정한 지역에 모아 선박으로 왕도(王都), 즉 개경으로 옮기는 제도를 말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 사료는 고려 시대 전국 각지에 설치된 조운 관련 창고와 그 운영 상황을 담고 있고 있다. 이는 고려 시대 조운 체계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본래 지방의 많은 물자를 중앙으로 운송하는 경우에는 육로를 이용하는 육운(陸運), 강이나 운하 같은 수로를 이용하는 수운(水運), 바닷길을 이용하는 해운(海運)이 있었다. 한반도는 산악이 많아 교통로 마련이 쉽지 않았으므로, 많은 양의 곡식이나 공물 등을 운반하는 일에 큰 어려움이 따랐다. 중앙인 개경으로 안전하고 신속하게 운반하는 방법을 찾고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했다. 이 과정에서 구상된 것이 선박 운영으로, 고려의 경우 육상 운송을 최소화하고 대체로 조운을 택하였다.

위의 사료에 보이듯 고려는 조운을 원활히 하기 위해 강이나 바다와 접해 있는 주군(州郡) 곳곳에 조창(漕倉)을 설치하였다. 충주의 덕흥창(德興倉), 원주의 흥원창(興元倉), 아주(牙州)하양창(河陽倉), 부성(富城)영풍창(永豊倉), 보안(保安)안흥창(安興倉), 임피(臨陂)진성창(鎭城倉), 나주(羅州)의 해릉창(海陵倉), 영광(靈光)의 부용창(芙蓉倉), 영암(靈岩)의 장흥창(長興倉), 승주(昇州)의 해룡창(海龍倉), 사주(泗州)통양창(通陽倉), 합포(合浦)석두창(石頭倉) 등이 이에 해당하였다. 이후 1053년(문종 7) 서해도(西海道)장연현(長淵縣)안란창(安瀾倉)을 추가로 설치하면서 고려 시대 전국의 미곡(米穀) 등의 현물을 운반하는 조운과 조창 제도를 표현하는 13조창제가 완비되었다.

조창제 이전에는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연안과 한강 연안을 중심으로 60개의 포(浦)를 설치하여 이를 연결하는 형태로 조운 제도를 운영하였다. 이들 포는 하나의 촌락으로서 군현의 하부 행정 기구였다. 그러나 992년(성종 11)의 주부군현(州府郡縣) 및 관역강포(館驛江浦)에 대한 명칭 개정과 조운선(漕運船)을 통해 개경의 경창으로 운반하는 비용인 수경가(輸京價) 등이 정해지면서 60포제에서 조창제로 바뀌었다.

각 창에는 외관(外官)인 판관(判官)이 파견되어 조창 운영과 함께 색전(色典), 초공(梢工), 수수(水手), 잡인(雜人) 등을 감독 관리하였다. 이 중 색전은 향리에 해당하였고, 초공이나 수수, 잡인 등은 조창민(漕倉民)에 해당하였다. 조창민의 경우는 노동을 담당하였는데, 대체로 군⋅현민(郡縣民)과 비교할 때 낮은 신분에 속하였으므로, 이들은 조운의 고된 노동을 감당해야 했다. 조창의 운영은 다음과 같았다. 그 해에 거두어들인 세곡(稅穀) 등을 먼저 각 조창으로 보내면, 이듬해 2월부터 수송을 시작하였다. 가까운 곳일 경우는 4월까지, 먼 곳은 5월까지 경창으로 운송을 마쳤다.

정종(靖宗, 1018~1046, 재위 1034~1046) 때에 이르러서는 12조창의 조운선 숫자가 정해졌다. 석두, 하양, 영풍, 진성, 부용, 장흥, 해룡, 해릉, 안흥 등의 조창에는 각기 배 6척을 두었다. 이외 덕흥창은 20척, 흥원창은 21척을 두었다. 운반선으로는 초마선(哨馬船)과 평저선(平底船) 등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된다. 초마선의 경우는 1척당 1,000석을 실었으며, 평저선에는 1척에 200석을 실었다.

조운로(漕運路)를 통해 세곡 등을 운반할 경우 바람이나 파도와 같은 자연 재해, 관리 소홀로 인한 손실, 자연 손실분 등이 생길 수 있었다. 위의 사료에서는 조창 및 조운선과 관련한 피해를 감안하여 세금을 징수하는 내용이 소개되어 있다. 이러한 손실을 보충하고자 고려에서는 손실된 만큼 모미(耗米)를 추가로 거두었는데, 1석당 1승(升)씩으로 규정되어 있었다. 그런데 『고려사』 권78, 지32 식화1 조세 조를 보면 그 비율은 적어도 문종 7년 이전까지는 그대로 적용되다가, 문종 7년 1곡(斛)당 7승으로 비율을 올렸다.

위에서 본 바와 같이 이 사료는 고려 시대 조운 제도의 성립 과정과 조창제의 변화, 조창의 관리 운영 방식 등을 정리하고 있어, 이를 통해 수로 및 해로를 통한 조운로의 운영, 조세 운반 방식 등을 이해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시대의 경창」,『청계사학』4,김재명,한국학중앙연구원,1987.
「고려초기の조운についての일고찰」,『고대동アジア사론집』상권,北村秀人,吉川弘文館,1978.
「고려조운고」,『사총』21⋅22합집,손홍렬,고려대학교 사학회,1977.
「서산 태안지역의 조운 관련 유적과 고려 영풍조창」,『백제연구』22,윤용혁,충남대학교 백제연구소,1991.
「고려조의 세곡 운송」,『한국사연구』34,최완기,한국사연구회,1981.
「흥원창 고찰」,『상명사학』3⋅4합집,최일성,상명사학회,1995.
「고려시대의 조운제와 마산 석두창」,『한국중세사연구』17,한정훈,한국중세사학회,2004.
저서
『고려토지제도사연구』, 강진철, 고려대학교 출판부, 1980.
편저
「조운과 조창」, 최완기, 국사편찬위원회, 199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