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경제농장의 확대와 상업

화폐의 사용

목종 5년(1002) 7월 왕이 다음과 같이 하교하였다. “예부터 나라를 다스리는 자는 대개 백성들을 먹여 살리는 정사를 우선으로 삼아, 부유하고 번성하게 할 방책을 힘써 숭상하였다. 그래서 3시(三市)를 열어 백성에게 이익을 주고 혹은 2수(二銖)를 써서 세상 사람들을 구제하였기 때문에 마침내 백성의 삶을 윤택하게 하고 풍속을 순박하게 만들었다. 선왕께서 옛 법제에 따라 조서를 내려 청부(靑蚨)를 주조하게 하였는데 수년 만에 돈 꿰미 줄이 창고에 가득 찼고 두루두루 쓰기에 편하였다. 그리하여 대신들에게 명령을 내려 축하연을 베풀고 좋은 날을 택하여 통용시켰다. 이때부터 철전이 계속 유통되어 왔다. 과인이 분수 넘치게 왕위를 계승하고 삼가 부왕께서 남기신 뜻을 받들어 특히 화폐로 매매하는 밑천을 풍부하게 하고 이를 준엄히 행하는 제도를 엄격히 세웠다. 그런데 요사이 시중(侍中) 한언공(韓彦恭, 940~1004)의 상소문을 본즉 “사람들을 편안하게 하고 물건의 효용을 높이려면 모름지기 옛 제도를 가지고 항구적인 것으로 삼아야 하는데, 지금 선왕께서 돈을 사용케 하던 일을 계승하시고 추포(麤布)를 쓰는 것은 금지하여 백성들을 놀라게 하시니 이는 나라에 이익을 가져오지 못하고 한갓 백성들의 원망만 불러일으키게 하는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내가 이제 바야흐로 나에게 충고해 주는 구체적인 제의를 듣고 보니 어찌 이것을 내버리고 받아들이지 않겠는가? 그리하여 곧 농사에 힘쓰게 하려는 마음을 가지고 철전 통용의 길을 막으려 한다. 차(茶)나 술, 음식 등을 파는 각종 상점들에서 매매하는 데는 이전과 같이 돈을 쓰게 하고 그 이 외에 백성들이 자기네끼리 매매하는 데는 토산물을 마음대로 쓰도록 할 것이다.

『고려사』권79, 「지」33 [식화2] 화폐 목종 5년 7월

삼가 생각하건대 주상의 덕은 삼왕(三王)보다 뛰어나고 도는 이제(二帝)와 같으며 그 공은 한나라보다 높고 제도는 당나라를 이었습니다. 모든 나라가 이곳을 향하고 백성들은 마음 편히 지내게 되었습니다. 이때 미곡으로 교환할 때의 폐단을 고치지 않으면 후일 누구를 기다려 바르게 하겠습니까? 무릇 돈이란 그 몸은 하나이면서 그 뜻은 네 가지를 함축하고 있습니다. 첫째, 돈의 바탕은 둥글고 구멍은 네모져 있으니 둥근 것은 하늘을, 모난 것은 땅을 덮은 것입니다. 이른바 덮고 실으며 돌고 도는 것이 끊어짐이 없다는 것입니다. 둘째, 천(泉)이라 한 것은 통행하여 흘러 퍼지는 것이 샘물처럼 마르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셋째 포(布)라 한 것은 백성들 사이에 퍼지고 상하 두루 보급되어 영원히 막히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넷째, 도(刀)라 한 것은 이것을 어떻게 이롭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가난하고 부유함이 생기며 날마다 써도 무디어지지 않는다는 의미입니다.

대각국사문집』권12, 주전론

穆宗五年七月, 敎曰. 自古有國家者, 率先養民之政, 務崇富庶之方. 或開三市, 以利民, 或用二銖, 而濟世, 遂使生靈滋潤, 風俗淳厖. 惟我先朝, 式遵前典, 爰頒丹詔, 俾鑄靑蚨, 數年貫索盈倉, 方圓適用. 仍命重臣而開宴, 旣諏吉日以使錢, 自此以來, 行之不絶. 寡人叨承丕緖, 祗奉貽謀, 特興貨買之資, 嚴立遵行之制. 近覽侍中韓彦恭上䟽言, 欲安人而利物, 須仍舊以有恒, 今繼先朝而使錢, 禁用麤布, 以駭俗, 未遂邦家之利益, 徒興民庶之怨嗟. 朕方知啓沃之精詞, 詎可弃遺而不納, 便存務本之心, 用斷使錢之路, 其茶酒食味等諸店交易, 依前使錢外, 百姓等私相交易, 任用土宜.

『高麗史』卷79, 「志」33 [食貨2] 貨幣 穆宗 5年 7月

恭惟主上, 德越三王, 道侔二帝, 功高劉漢, 制紹李唐. 萬國向方, 百姓安堵. 當於斯時, 米弊不更, 後將孰待, 夫錢之爲物, 躰一而義包四. 一曰, 錢質圓而孔方, 圓以法天, 方以象地, 言覆載輪轉而无■也. 二曰, 泉者通行流衍, 如泉之无窮也. 三曰, 布者布於民閒, 上下周普, 永逺而不滯也. 四曰, 刀者行有美利, 分割貧富, 日用而不鈍也.

『大覺國師文集』卷12, 鑄錢論

이 사료는 고려 시대 화폐와 관련된 내용이다. 고려 시대의 화폐는 대체로 물품화폐와 금속화폐로 나눌 수 있다. 물품화폐로 사용된 것은 주로 베와 쌀이었는데 쌀에 비해 베가 좀 더 운반이 쉽고 가치의 안정성이 높았으므로 점차 많이 쓰였다. 그러므로 일반적인 교환 수단이나 가치 척도로 가장 널리 사용한 것은 포화(布貨)였다. 이때 포화로 사용된 것은 주로 질이 나쁜 추포였다.

한편 고려 왕조는 물품화폐 대신 금속화폐를 사용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996년(성종 15년)에 처음으로 화폐에 대한 중앙집권화와 국가 재정 확보책의 일환으로 철전을 만들어 쓰도록 하였다. 우리나라 최고(最古)의 화폐라 할 수 있는 이 철전은 건원중보(乾元重寶)을 가리키는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철전은 활발하게 유통되지는 못하였다. 그래서 6년 뒤인 1002년(목종 5년) 7월에는 다점⋅주점⋅식미점에서만 이를 사용하고 일반 백성들의 개인적인 교역에서는 이전대로 포와 쌀을 주로 사용하게 하였다.

그 후 다시 금속화폐 유통에 적극적이었던 국왕은 숙종(肅宗, 재위 1095~1105)이었다. 1097년(숙종 2년)에 주전관을 두어 금속화폐의 유통을 장려하였다. 이때의 화폐 주조는 생산력 증대와 교환경제의 발달, 정종(靖宗, 재위 1034~1046)문종(文宗, 재위 1046~1083) 대의 도량형 정비 등에 힘입어 과거의 여러 제약 조건을 어느 정도 극복함으로써 가능했던 일이었다.

주전의 동기 중 하나는 국가 재정 확보에 있었다. 그러나 화폐 유통은 순조롭게 이루어지지 않았다. 1102년(숙종 7년) 12월에야 비로소 해동통보(海東通寶)를 주전하고 그 유통책을 마련하여, 이를 재추⋅문무 양반⋅군인에게 나누어 주는 등 화폐 유통 및 보급을 도모하였다. 그런데 이때의 화폐 주조는 남경을 경영하는 재정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었다.

숙종 때는 여진 정벌을 위해 별무반을 창설하고 왕권을 강화함에 따라 재정 수요가 증가하였으며, 이를 확보하기 위한 방안으로 관둔전을 설치하고 화폐 유통을 추진하였다. 이에 상업 발달이 촉진되었으며, 상품의 운송⋅유통 과정과 관련 있는 관세, 상업세 징수를 통해 세수 확대를 추구하였다.

숙종 때는 금속화폐로서 동전뿐 아니라 도주(盜鑄)하는 폐단을 바로잡기 위해 법정화로서 고액 화폐인 은병도 주조하였다. 은병은 은 1근으로 만들었으며, 우리나라의 지형을 본떠 만들었기 때문에 활구(闊口)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은병에는 도주의 폐에는 도주의 폐단을 막기 위해 표인(標印)을 하였다.

하지만 고려 전기의 화폐 유통은 소기의 성과를 거두지 못하였다. 그 원인은 첫째, 국가의 수취 체제가 현물과 노동력 위주로 편성되어 있었기 때문에 직접 생산자의 화폐를 통한 교환경제가 활성화되지 못하였다. 둘째, 지배층과 피지배층의 차별적인 유통 구조에 기초한 이원적 유통 구조가 피지배층의 잉여 축적과 그에 기반한 유통경제의 발달을 억제하였기 이유 때문이다. 셋째, 의 존재처럼 부곡제 지역 설정을 통한 수취 체제의 고착성이나 공장안 작성을 통한 수공업자의 국가적 통제에서도 보듯이, 본관제의 사회구조가 상공업을 규정하고 있었다. 또한 고려의 정책이 화폐 유통을 권장하면서도 실제로는 현물경제에 치중하는 모순에 빠져 있었기 때문에 금속화폐의 유통은 부진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 전기 금속화폐와 점포」,『한국사학보』39,김병인⋅김도영,고려사학회,2010.
「고려시대의 화폐 유통」,『경희사학』3,김병하,경희대학교 사학회,1972.
「고려조의 금속화폐 유통과 그 시각」,『단국대학교 제4회 동양학학술회의강연초』,김병하,단국대학교,1974.
「고려시대의 경제사상-화폐 신용 자본 및 이자∙이윤 사상-」,『숙명여대논문집』13,김삼수,숙명여자대학교,1973.
「보의 전기적 자본기능에 관한 종교사회학적 연구」,『아세아학보』1,김삼수,아세아학술연구회,1965.
「대각국사 의천에 대하여」,『국사상의 제문제』3,김양기,국사편찬위원회,1959.
「고려시대의 화차관계 및 이자에 관한 연구」,『동국대학논문집』9,서길수,동국대학교,1981.
「고려전기 은폐제도의 성립과 그 성격」,『한국사의 구조와 전개-하현강교수정년기념논총-』,이경록,논총간행위원회,2000.
「고려 공민왕대 은전주조론의 대두와 그 성격」,『북악사론』6,전병무,북악사학회,1999.
「고려중기 개혁정책과 그 사상적 배경-북송 ‘신법’의 수용에 관한 일시론-」,『한국사학논총』(상),정수아,논총간행위원회,1992.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