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경제농장의 확대와 상업

고려 후기의 화폐 사용과 상업

공민왕 5년(1365) 9월에 도당(都堂)에서 여러 관료들에게 화폐에 대한 논의를 제기하도록 하였더니 간관(諫官)들이 건의하기를 “우리나라에서는 근고(近古)에 쇄은(碎銀)으로 은병의 무게만큼 저울에 달아서 화폐로 썼고 오승포(五升布)를 보조 화폐로 썼는데 이 제도가 실시된 지 오래 되어 폐단이 없을 수가 없습니다. 은병은 날이 갈수록 변하여 구리가 되기까지에 이르렀고 삼베 올은 날이 갈수록 그 새가 굵어져서 베 모양이 말이 아니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떤 사람들은 다시 은병을 쓰자고 하지만 저희가 생각하건대 은병 하나는 그 무게가 한 근이요, 그 값은 베 100여 필이나 되는데 지금 민가에서 베 한 필을 저축해 둔 집이 오히려 적으니 만일 은병을 쓴다면 백성들은 무엇을 가지고 거래하겠습니까? 또 어떤 사람은 ‘마땅히 동전을 써야 한다’고 하지만 우리나라의 풍속에 오랫동안 동전을 써 오지 않았기에 갑자기 명령을 내려 이것을 쓰게 한다면 백성들이 반드시 비방할 것입니다. 혹여 쇄은을 써야 한다는 이도 있지만 민간에 유포하면서 아무 표식도 없게 한다면 화폐를 장악⋅운용하는 권리가 국가에게 있지 않게 될 것이니 역시 편리하다 할 수 없습니다.

지금 은 한 냥의 값이 (베) 여덟 필에 해당하니 해당 관청에 명령하여 은전(銀錢)을 만들게 하되 거기에 표식을 붙이고 그 양(兩)의 경중에 따라 교환될 천과 곡식의 많고 적음을 결정한다면 이는 은병에 비해 만들기 쉽고 재력을 적게 들여도 될 것이요, 동전에 비하면 운반하기에 가볍고 이익이 많이 날 것이니 관청에서나 민간에서, 군사들이나 여행자들이 모두 편리한 바가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은이 산출되는 곳이라면 그곳 주민들의 세납과 부역을 면제해 주는 대신 은을 캐어 관청에 바치게 하며, 나라 사람들이 간직하고 있는 은그릇은 모두 관청에 바치게 하여 이를 은전으로 만들어 돌려주고, 아울러 오승포를 사용케 한다면 국가나 개인이 모두 편리할 것입니다.

포자(布子)도 정유년(공민왕 6년, 1357)부터 관청에 가져다 표인(標印)을 찍은 후에야 그것으로써 매매하는 것을 허락하고, 그 표인을 주관하는 관청으로 도성에서는 경시서(京市署)가 주관하고 어사대에서 검열하며, 지방에서는 지관(知官) 이상이 주관하고 존무사(存撫使)와 안렴사가 때때로 규찰하도록 하옵소서.만일 표인이 없는 베를 사용한 자가 있거나 또 표인을 주관하는 자가 보고도 본체만체하여 그대로 내버려 두는 자가 있을 경우 모두 법으로 다스리게 한다면 수년 이내에 사기⋅위조 행위가 없어지고 물가가 안정되는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고려사』권79, 「지」33 [식화2] 화폐 공민왕 5년 9월

(공양왕) 3년 3월에 중랑장(中郞將) 방사량(房士良)이 상서하기를, “천하에 비록 지역과 풍속이 서로 다르다 하여도 그 사(士)⋅농(農)⋅공(工)⋅상(商)이 각각 그 업으로써 삶의 바탕을 삼는데, 자신이 가진 것으로 없는 것을 바꿀 때 서로 통용되는 것이 전폐(錢幣)입니다. 우(禹) 임금이 도산(塗山)에서 주전(鑄錢)하여 9부(九府)를 설치한 이래 지금까지 통행되는 것은, 다름아니라 그 질이 견고하고 그 쓰임이 가볍고 편리하여 불에 타지 않고 물에 젖지 않으며 상인들이 거래하여도 더욱 빛이 나고 먼 곳에 보내어도 흠이 나지 않으며 쥐도 능히 갉을 수가 없고 칼날도 능히 상하게 할 수가 없어서입니다. 그러므로 한번 주조하면 만세(萬世)까지 전할 수 있기 때문에 천하가 이를 보물로 삼는 것입니다. 우리나라에서 화폐로 추포(麤布)를 사용하는 법은 동경(東京) 등과 몇몇 주군(州郡)에서 나온 것입니다. 또한 이 포폐(布幣)는 10년을 버티지 못하고 잠깐의 연기와 습기를 만나면 문득 타거나 썩으며 비록 관아의 창고에 쌓아 놓아도 쥐가 구멍을 뚫고 비에 젖는 화를 면하지 못합니다. 원컨대 담당 관청을 세워 주전하시고 아울러 저폐(楮幣)를 만들어 화폐로 삼으시며 추포의 사용을 일체 금하소서.” 하니 왕이 이를 따랐다.

『고려사』권79, 「지」33 [식화2] 화폐 공양왕 3년 3월

恭愍王五年九月, 都堂令百司議幣. 諫官獻議曰, 本國近古以碎銀, 權銀甁之重爲幣, 而以五升布, 翼以行之, 及其久也, 不能無弊. 銀甁日變, 而至于銅, 麻縷日麤, 而不成布. 議者欲復用銀甁, 愚等以爲, 一銀甁, 其重一斤, 其直布百餘匹, 今民家, 蓄一匹布者, 尙寡, 若用銀甁, 則民何以貿易哉. 或議曰宜用銅錢, 然國俗, 久不用錢, 一朝遽令用之, 民必興謗. 或曰宜用碎銀, 然散出民閒, 而無標誌, 則貨幣之權, 不在於上, 亦爲未便.

今銀一兩, 其直八匹, 宜令官鑄銀錢, 錢有標誌, 隨其兩數輕重, 以准帛穀多寡, 比之銀甁, 鑄造易, 而用力少, 比之銅錢, 轉輸輕, 而取利多, 官民軍旅, 庶幾有便. 凡産銀之所, 復其居民, 令採納官, 其國人所蓄銀器, 悉令納官, 鑄錢以與之, 幷用五升布, 則公私便矣.

且其布子, 自丁酉爲始, 納官標印, 然後方許買賣, 其掌印之官, 內則京市署主之, 御史臺考之, 外則知官以上主之, 存撫按廉以時糾察. 如有用無印布, 及掌印看循任縱者, 並理以法, 則數年之閒, 將見詐僞絶, 而物價平矣.

『高麗史』卷79, 「志」33 [食貨2] 貨幣 恭愍王 5年 9月

三年三月, 中郞將房士良上書曰, 天下之閒, 雖方殊而俗異, 其士農工商, 各以其業, 資其生, 以有易無, 彼此通用者, 錢也. 自禹鑄塗山, 用設九府以來, 至于今通行者, 無他, 其質堅貞, 其用輕便, 火不燒, 水不濕, 貿遷而益光, 致遠而無咎, 鼠不能耗, 刃不能傷. 一鑄之成, 萬世可傳, 故天下寶之. 本朝麤布之法, 出於東京等處若干州郡. 且此布之幣, 用無十年之久, 乍遭烟濕, 便爲灾朽, 縱盈公廩, 未免鼠漏之傷. 願立官鑄錢, 兼做楮幣爲貨, 一禁麤布之行, 王納之.

『高麗史』卷79, 「志」33 [食貨2] 貨幣 恭讓王 3年 3月

이 사료는 고려 후기의 화폐 사용 다루고 있다. 고려 후기의 국내 상업은 주로 개경의 시전 등 도시 상업과 지방 농장이나 농⋅어촌 중심의 지방 상업을 중심으로 발전하였다. 개경 시전은 13세기 이후 최씨 정권의 경제 기반 확대책의 일환으로 이루어졌다. 최씨 정권은 수만 명의 사병을 거느리고 있었기 때문에 재정 마련을 위해 경시를 적극 이용하였다. 이는 12세기 이후 수리 시설 발달, 새로운 종자 보급, 시비법 발달, 새로운 토지 개간 등 농업 생산력 발달에 기인하였다. 또한 의약술의 발달과 몰락 농민의 유입 등 인구 증가로 상업이 발달하기도 하였다.

충선왕(忠宣王, 재위 1308~1313)은 국가의 재정난을 극복하기 위해 1309년(충선왕 1년) 소금 전매제를 실시하였다. 개경에 4개의 염포(鹽鋪)를 두어 소금의 환매를 실시하고 민부(民部)에서 관리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전매제는 소금 공급 부족, 관리의 부정, 권세가⋅상인 등의 사염 제조와 유통 성행 등으로 유명무실해졌다.

지방 상업은 사원 중심의 상업 활동이 가장 주목된다. 종교적 지위와 권력을 이용한 사원의 상업 활동과 고리대는 대단하였다. 사원은 자체에서 생산하는 농산물과 수공업 제품을 판매하였으며, 사람이 많이 모여드는 곳이므로 교역이 이루어지기도 하였다. 사원은 공물 대납에도 참여하여 불사(佛事)를 구실로 농민의 재화를 흡수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사원은 많은 말을 소유하였고 숙박 시설인 원을 운영하여 유통망도 장악하였기 때문에 산업의 중심지로 부각될 수밖에 없었다.

한편 고려 후기에는 부를 축적한 백성들이 등장하였다. 호강양반(豪强兩班)⋅부호(富戶)⋅부민(富民)⋅부실지가(富實之家) 등으로 표현되는 이들은 원 간섭기에 원을 배경으로 탈점, 농업 경영, 유통경제, 고리대 등을 기반으로 부를 축적하였다. 이들의 재산 축적 과정은 농업 생산력 발달과 유통 구조의 발달 추세와 궤를 같이하였다.

상인들은 경제력을 바탕으로 납속보관제 등을 통해 신분 상승을 꾀하였다. 이러한 상황은 사치 풍조를 조장하여 사회적 문제를 야기시켰다. 거리에는 왕의 옷을 입고 왕비의 장식을 한 노비가 가득하다 하여 공상천예(工商賤隷)가 비단옷을 입고 금은주옥으로 장식하는 것을 일체 금하고 사치 풍조를 막고 신분 질서를 바로잡을 것을 주장할 정도였다.

화폐는 1101년(숙종 6년) 주조된 은병이 고려 말까지 본위화폐로서 보조화폐인 포화와 함께 사용되었다. 12세기 이후 화폐는 매매⋅뇌물⋅조세 대납⋅물가 표시 등의 수단으로 이용되었는데, 유통이 늘면서 구리를 섞는 도주(盜鑄) 현상이 발생하여 은병의 가치가 떨어졌다. 질 나쁜 은병이 유통되고 질 좋은 은병은 축재 수단으로 사용되었다. 또한 고려 후기에는 은의 해외 유출이 심해 국가 보유 은이 부족하여 은병을 주조하기 어려웠다. 고려 후기에는 은병이 상품 은병과 첨병(貼甁)의 두 종류로 유통되었다. 그런데 은병은 개경과 지방의 가격 차이가 있었으며 가격이 점점 하락하였다.

이에 충혜왕(忠惠王, 재위 1330~1332, 1340~1344)은 구은병(舊銀甁) 사용을 금지시키고 부족한 재정을 마련하기 위해 소은병(小銀甁)을 주조하였는데 전보다 가격을 높게 책정하였다. 이로써 그 차액을 얻고 권세가들이 은병을 함부로 주조하여 교역하는 것을 막아 유통경제를 직접 장악하려고 하였다. 하지만 소은병은 성공적으로 유통되지 못하였다. 그래서 쇄은(碎銀)을 만들어 유통시키고자 하였다. 쇄은은 은병 한 개 무게의 은괴로, 절단하여 사용할 수 있는 화폐였다. 농장이나 상업 활동을 통해 부를 축적한 부호층은 은을 축적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사로이 쇄은을 사용하였다. 1356년(공민왕 5년) 9월 쇄은을 정식 화폐로 채용하자는 논의까지 대두된 것으로 보아, 쇄은이 은병을 대신하여 유통되었음을 알 수 있다.

원 간섭기에는 원의 화폐가 사용되기도 하였다. 이를 보초(寶鈔)라 하는데, 처음에는 군표(軍票)로 사용되다 여⋅원 연합군의 일본 침략 준비를 계기로 원 경제권에서 통용되는 공통 화폐적 성격을 띠게 되었다. 특히 은이 부족한 상황에서 보초를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보초의 통용은 고려 물자의 유출을 초래하였고 물가를 폭등시키는 원인이 되었다. 특히 원의 몰락으로 보초는 휴지 조각이 되고 말았다. 보초 소지자들은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입었고, 권문세족이 정치적으로 몰락하는 원인이 되기도 하였다.

원 간섭기에서 벗어난 후 새로이 화폐의 유통 질서를 마련하기 위해 화폐 제도가 본격적으로 검토되었다. 1356년 은전과 5승포의 병용을 주장하기도 하였다. 1391년(공양왕 3년)에는 은이 부족한 상황에서 유일한 대안으로 저화(楮貨) 발행이 제기되기도 하였다. 이는 명의 금⋅은 조공 요구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였다. 이후 자섬저화고(資贍楮貨庫)를 두어 송의 회자(會子)나 원의 보초를 모방한 저화를 인조하여 5승포와 함께 유통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다음 해 4월 자섬저화고는 해체되어 인판은 소각시키고 저화는 모아 종이를 만들게 하였다. 이는 이성계(李成桂, 1335~1408) 등이 도평의사사의 요직을 차지하면서 신왕조 수립을 계획하던 때였다. 저화 발행이 구세력의 경제적 부활에 이용될 수 있다고 판단하였기 때문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14세기 전반 개혁정치의 내용과 성격」,『14세기 고려의 정치와 사회』,권영국,민음사,1985.
「고려말의 유통구조와 상인」,『부대사학』9,김동철,부산대학교 사학회,1985.
「고려시대의 화폐 유통」,『경희사학』3,김병하,경희대학교 사학회,1972.
「고려조의 금속화폐 유통과 그 시각」,『단국대학교 제4회동양학학숙회의강연초』,김병하,단국대학교,1974.
「고려시대의 경제사상-화폐 신용 자본 및 이자∙이윤 사상-」,『숙명여대논문집』13,김삼수,숙명여자대학교,1973.
「고려말의 재용재와 그 성격」,『울산사학』2,박종진,울산대학교 사학과,1988.
「고려시대의 화차관계 및 이자에 관한 연구」,『동국대학논문집』9,서길수,동국대학교,1981.
「고려후기 농업생산력의 발달과 농장」,『14세기 고려의 정치와 사회』,안병우,민음사,1994.
「고려전기 은폐제도의 성립과 그 성격」,『한국사의 구조와 전개-하현강교수정년기념논총-』,이경록,논총간행위원회,2000.
「고려 공민왕대 은전주조론의 대두와 그 성격」,『북악사론』6,전병무,북악사학회,1999.
「고려 충혜왕의 상업활동과 재정정책」,『역사와현실』10,전병무,한국역사연구회,1993.
「고려중기 개혁정책과 그 사상적 배경-북송 ‘신법’의 수용에 관한 일시론-」,『한국사학논총』(상),정수아,논총간행위원회,1992.
「고려시대 사원의 상업활동」,『부대사학』30,정용범,부산대학교 사학회,2006.
저서
『한국상업의 역사』, 강만길, 세종대왕기념사업회, 1975.
『조선중세수공업사 연구』, 홍희유, 과학백과사전출판사, 1979.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