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문벌 귀족 사회의 모습

장화왕후와 왕건

장화왕후 오씨(莊和王后吳氏)는 나주(羅州) 출신이다. 할아버지는 오부돈(吳富伅)이고 아버지는 오다련군(吳多憐君)이며 대대로 목포에 살았다. 다련군은 사간(沙干) 연위(連位)의 딸 덕교(德交)와 혼인해 왕후를 낳았다.

일찍이 왕후가 포구의 용이 뱃속으로 들어오는 꿈을 꾸고 놀라 깨어 부모에게 꿈 이야기를 하였는데 부모도 (이를) 기이하게 여겼다. 얼마 뒤 태조(太祖, 877~943)가 수군장군(水軍將軍)으로 나주에 출진하여 배를 목포에 정박시키고 시냇물 위를 바라보니 오색구름이 서려 있었다. 그곳으로 가 보니 왕후가 빨래를 하고 있었는데 태조가 그녀를 불러 잠자리를 같이하였다. 그러나 (태조는) 왕후의 가문이 미천한 탓에 임신시키지 않으려고 돗자리에 사정하였는데, 왕후가 즉시 이를 자신의 몸에 집어넣어 마침내 임신하고 아들을 낳으니 그가 바로 혜종(惠宗, 912~945)이다.

혜종은 얼굴에 돗자리 무늬가 새겨져 있었는데 세상 사람들은 혜종을 ‘주름살 임금’이라 불렀다. 항상 잠자리에 물을 가져다 두었고 또 큰 병에 물을 담아 두고 팔 씻기를 즐겨 참으로 용의 아들이라 할 만하였다. (혜종이) 나이 7세가 되자 태조는 그가 왕위를 계승할 덕성을 가졌음을 알았지만, 어머니의 출신이 미천해 왕위를 계승하지 못할까 염려하여, 낡은 상자에 자황포(柘黃袍)를 넣어 왕후에게 내려 주었다. 왕후가 이를 대광(大匡) 박술희(朴述熙, ?~945)에게 보이자 박술희가 태조의 의도를 알아차리고 그를 태자로 세우자고 건의하였다. 왕후가 죽자 시호를 장화왕후라고 하였다.

『고려사』권88, 「열전」1 [후비1] 장화왕후 오씨

莊和王后吳氏, 羅州人. 祖富伅父多憐君, 世家州之木浦. 多憐君娶沙干連位女德交, 生后.

后嘗夢浦龍來入腹中, 驚覺以語父母, 共奇之. 未幾, 太祖以水軍將軍, 出鎭羅州, 泊舟木浦, 望見川上, 有五色雲氣. 至則后浣布, 太祖召幸之. 以側微, 不欲有娠, 宣于寢席, 后卽吸之, 遂有娠生子, 是爲惠宗.

面有席紋, 世謂之襵主. 常以水灌寢席, 又以大甁貯水, 洗臂不厭, 眞龍子也. 年七歲, 太祖知有繼統之德, 恐母微不得嗣位, 以故笥盛柘黃袍, 賜后. 后示大匡朴述熙, 述熙揣知其意, 請立爲正胤. 后薨, 謚莊和王后.

『高麗史』卷88, 「列傳」1 [后妃1] 莊和王后吳氏

이 사료는 태조(太祖, 재위 918~943)의 비(妃)이자 혜종(惠宗, 재위 943~945)의 어머니인 장화왕후 오씨에 대한 기록으로, 그녀의 집안 내력과 왕건(王建)을 만나 혜종을 낳은 경위 외에도 혜종이 태자에 오르는 과정이 담겨 있다. 왕건은 총 6명의 왕후와 23명의 부인을 맞았는데, 이는 호족 세력을 연합하기 위한 정략결혼으로 이해되고 있다. 사료에 나타난 장화왕후 오씨와 왕건의 결합도 마찬가지이다. 혜종이 태자가 되는 과정 또한 태조의 혼인 정책으로 인한 결과로 이해된다.

왕건은 변방의 일개 호족이었지만 고려 왕조를 세웠다. 그는 전국에서 할거하는 호족 세력을 통합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썼는데, 그 중 하나가 혼인 정책이었다. 그런데 총 29명의 부인 중 신혜왕후 유씨와 장화왕후 오씨를 제외한 나머지는 고려를 개국한 918년(태조 1년) 이후 맞아들였다. 즉 신혜왕후와 장화왕후는 왕건이 송악의 호족으로서 궁예(弓裔, ?~918)를 보좌하던 시기에 맞아들인 부인들로, 고려 건국 후의 혼인들과는 조금 다른 특징을 보여 주고 있다.

장화왕후와 신혜왕후의 결혼에는 공통점이 있는데 이들은 우물가 또는 시냇가로 표현되는 수변(水邊)에서 태조를 처음 만났으며, 이들의 출신지가 태조의 군사 활동이 적극적으로 추진되던 곳이라는 점이다. 다만 장화왕후는 신혜왕후와 달리 집안이 한미하였다. 장화왕후의 집안이 한미해 태조가 임신시키지 않으려 했다는 것과 혜종을 태자로 삼는 데 어머니의 신분이 미천해 어려움이 있었다는 점 등이 그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태조의 장남인 혜종을 낳은 장화왕후의 가문을 이해하는 것은 고려 초 권력 구조를 살피는 데 중요하다.

왕건은 10년여 동안(903~914) 태봉국 궁예의 장군으로 나주에 내려가 후백제의 견훤(甄萱, 867~936) 세력과 전투를 치렀다. 나주와 그 일대는 풍부한 물산, 해상 교통의 이점뿐 아니라 군사적으로도 중요한 지역이었다. 왕건은 나주를 확보함으로써 후백제에 큰 타격을 입혔으며, 자신의 위치를 확고히 다질 수 있었다. 당시 나주의 재지 세력으로는 나총례(羅聰禮, ?~?)와 장화왕후 오씨 집안을 들 수 있는데, 이들과의 유대 관계를 맺음으로써 별다른 무력적 충돌 없이 나주를 차지할 수 있었다.

왕건이 909년(후고구려 궁예 9년, 후백제 견훤 18년, 신라 효공왕 13년) 해군대장군(海軍大將軍)이라는 직책을 받았고 혜종이 912년(후고구려 궁예 12년, 후백제 견훤 21년, 신라 효공왕 16년) 출생했다는 점을 미루어 보면, 910년 전후에 나주 지역을 공략했음을 알 수 있다.

장화왕후의 집안이 한미하다고 한 것은 신혜왕후나 나주 지역의 재지 세력인 나총례의 가문과 비교하여 그렇다는 것이다. 장화왕후 집안은 대대로 목포에서 살았고, 오씨라는 성을 가지고 있었으며, 6두품 정도의 신분이었다면, 상당한 부와 지역적 기반을 가진 해상 세력으로 보인다.

태조는 918년 일곱 살이던 혜종을 태자로 삼으려 하였으나 여의치 않아 3년 뒤인 921년(태조 4년)에 비로소 그를 태자 자리에 앉힐 수 있었다. 이는 장화왕후의 가문이 한미하였기 때문이다. 이에 태조는 장화왕후에게 왕을 상징하는 자황포(柘黃袍)를 주어 박술희(朴述熙, ?~945)의 의사를 타진하였다. 태조는 군사력을 가진 박술희로 하여금 세력이 미약한 혜종을 보좌하도록 하는 한편, 혜종의 비로 군사력 있는 지방 호족 출신의 딸을 맞아들였다. 태조가 즉위년에 혜종을 태자로 봉하려 했던 것은 자신이 다져 놓은 국가 기틀을 안정시키고, 향후 발생할 수 있는 형제간의 정쟁(政爭)을 예방하기 위해서였다.

태조는 고려 건국 직후부터 후삼국 통일 전쟁을 위한 광범한 지지 세력을 구축하기 위해 무력적 기반이 큰 호족 세력과 혼인하였다. 때문에 왕자들이 외가의 세력을 기반으로 왕위 다툼을 벌일 가능성이 적지 않았다. 태조는 이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큰아들인 혜종의 태자 책봉을 서둘렀고, 상대적으로 한미한 혜종의 세력을 보완하기 위해 박술희로 하여금 보좌하도록 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왕자들과 호족들 간의 세력 다툼이 이어졌다. 혜종 재위 기간 내내 왕규(王規, ?~945) 등의 호족 세력과 광종(光宗, 재위 949~975) 등 이복형제들 간의 끊임없는 왕위 다툼이 전개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태조의 후비책에 관한 재고」,『백산학보』47,권진철,백산학회,1996.
「태조왕건의 나주 공략과 압해도 능창 제압」,『도서문화』32,김명진,국립목포대학교 도서문화연구원,2008.
「고려초 혜종과 정종의 왕위계승」,『진단학보』,백강영,진단학회,1996.
「고려초기 혼인정책의 추이와 왕실 족내혼의 성립」,『한국학보』34,정용숙,일지사,1984.
「고려전기의 왕실혼인에 대하여」,『이대사원』7,하현강,이화여자대학교 사학회,1968.
저서
『고려시대의 후비』, 정용숙, 민음사, 1992.
편저
「고려 귀족사회의 형성」, 김갑동, 국사편찬위원회, 1993.
「호족과 왕권」, 하현강, 국사편찬위원회, 198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