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문벌 귀족 사회의 모습

경원 이씨의 영화

경원 이씨(慶源李氏)는 국초부터 대를 이어 대관(大官)이 되었다. 창화공 이자연(李子淵, 1003~1061)에 이르러 여러 아들이 있었는데 호(顥)는 경원백이 되었고, 정(頲)⋅의(顗)⋅안(顔) 세 아들은 모두 재상에 이르렀다. 한 딸은 인예태후이며 두 딸은 모두 궁주가 되었다. 아우 복야(僕射 자상(子祥)은 두 아들을 두었는데 예(預)와 오(䫨)로 재상이 되었다. 그 자손도 모두 종실과 혼인하였으니, 임금의 인척이 번성함은 고금에 드문 일이었다.

처음 의(顗)가 간원(諫垣)에 있을 때 음양가들은 각기 도참을 고집하여 서로 비보할 것을 말하였다. 임금이 이를 물으니 의가 대답하길, “음양은 대역(大易)을 본으로 하는데 역에는 지리비보(地理裨補)를 말하지 않았습니다. 후세 허망한 소리를 하는 사람들이 이를 마음대로 바꿔 문자로 만들어 사람들을 미혹하기에 이르렀습니다. 하물며 도참은 헛되고 괴이하고 요망한 것으로 하나도 취할 것이 없습니다”라 하였다. 임금도 마음으로 그렇다 하였다.

정(頲)⋅의(顗)⋅오(䫨)의 자손들은 지금에 이르러서 더욱 출세하였다. 창화공은 용수(龍首)로서 재상이 되어 시험을 관장하여 인재를 얻었다. 평장 최석, 평장 김양감, 참정 최사훈⋅박인량, 학사 최택⋅위제만 등이 그 문생이었다. 어떤 이가 시를 지어 이르길, “뜰 아래 지란(芝蘭)은 세 정승이요, 문 앞의 도리(桃李)는 열 공경이라네”라 하였다.

『보한집』 상

慶源李氏自國初世爲大官. 至昌和公子淵, 有子曰顥爲慶源伯, 頲⋅顗⋅顔三子皆爲宰相. 一女是仁睿太后, 兩女俱爲宫主. 弟僕射子祥, 有二子曰預曰䫨爲宰相. 其孫皆㛰宗室, 貴戚之盛, 今古罕比.

初顗在諫垣, 時隂陽者流各執圖讖, 互言裨補. 上問之, 顗對曰, 隂陽本乎大易, 易不言地理裨補. 後世詭誕者曲論之, 以至成文字惑衆人. 况圖讖荒虗恠妄, 一無可取. 上心然之.

頲顗䫨子孫今尤顯達. 昌和公以龍首入黃扉, 掌試得人. 崔平章奭, 金平章良鑑, 叅政崔思訓⋅朴寅亮, 學士崔澤⋅魏齊萬䓁, 皆門生. 有人作詩云, 庭下芝蘭三宰相, 門前桃李十公卿.

『補閑集』 上

이 사료는 최자(崔滋, 1188~1260)가 『보한집(補閑集)』에 정리한 것으로 경원 이씨(慶源李氏) 가문의 영화를 보여 주고 있다. 특히 이자연(李子淵, 1003~1061) 대에 이르러 세 딸이 문종(文宗, 재위 1046~1083)궁주(宮主)가 되면서 경원 이씨는 문벌 귀족이자 외척 귀족 가문으로 도약하였고, 이후 종실 및 다른 귀족 가문과 혼인 관계, 좌주문생(座主門生) 등의 관계가 계속되면서 고려 시대 최고 가문으로 자리 잡았다.

이자연의 출세는 바로 위 선대에서부터 비롯되었다. 그의 아버지 이한(李翰)의 큰 누이는 안효국대부인(安孝國大夫人)이었다. 대부인은 덕종(德宗, 재위 1031~1034)정종(靖宗, 재위 1034~1046)문종(文宗)의 외조모였다. 또 그 자신은 현종(顯宗, 재위 1009~1031) 대 최고의 외척 가문인 안산 김씨 김은부(金殷傅, ?~1017)의 처조카였다. 김은부는 현종의 후비인 원성왕후(元成王后)⋅원혜왕후(元惠王后)⋅원평왕후(元平王后)의 아버지였다. 이로써 안산 김씨는 현종 대 최고 가문이 된 것이다.

이자연은 1024년(현종 15년) 3월 과거에서 장원급제하였고, 1051년(문종 5년) 4월 지공거(知貢擧)가 되어 을과(乙科) 최석(崔錫) 등 7명과 병과(丙科) 6명 등을 뽑은 바 있었다. 그의 부인은 신라 왕실 후손이자 현종의 장인 경주 김씨 김인위(金因渭)의 딸이었다. 이자연은 모두 8명의 아들과 3명의 딸을 두었는데 딸들은 왕비가 되어 인예태후(仁睿太后)⋅인경현비(仁敬賢妃)⋅인절현비(仁節賢妃)였다. 특히 인예태후는 순종(順宗, 재위 1083)선종(宣宗, 재위 1083~1094)숙종(肅宗, 재위 1095~1105)의 모후였다. 게다가 이자연의 아들 이소현(李韶顯)은 금산사(金山寺) 혜덕왕사(慧德王師)가 되면서 사원 세력에도 영향을 미쳤다. 이호(李顥)는 호부낭중까지 지냈는데, 이자겸(李資謙, ?~1126)과 순종 비 장경궁주(長慶宮主)의 아버지였다. 이정(李頲)은 선종비 원희궁주(元禧宮主)의 아버지였으며, 문하시중에까지 이르렀다. 이의(李顗)는 간원으로서 풍수비보(風水裨補)의 허망함을 들어 간언을 올리는 등 언관으로 활동하였다.

이처럼 문종 대를 거치면서 이자연을 비롯한 경원 이씨 가문은 인종(仁宗, 재위 1122~1146) 대에 이르기까지 귀족 가문 상호간의 중첩된 혼인 관계, 왕실과의 혼인, 과거 급제 및 음서, 재상 배출, 왕사(王師) 배출 등을 통하여 문벌 귀족이자 외척으로 성장하였다. 이자연의 증손녀이자 이자원의 딸 이씨 묘지명에는 경원 이씨 가문을 해동갑족(海東甲族)이라고 칭하였는데, 그 가문의 위세가 어떠하였는지 짐작할 수 있다. 이 사료는 바로 이러한 경원 이씨 가문의 문벌로서의 성장을 보여 주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 문종~인종조 인주이씨의 정치적 역할」,『한국중세사회의 제문제-김윤곤교수정년기념논총-』,김당택,한국중세사학회,2001.
「고려 11세기의 정치와 인주 이씨」,『인천학연구』2-1,김창현,인천대학교 인천학연구원,2003.
「고려시대 경원이씨 가문의 정치적 변화에서의 혼인망-이자의⋅이자겸 난과 관련하여-」,『한국사학보』21,신수정,고려사학회,2005.
「고려 경원이씨 가문의 전개과정」,『한국학보』21,이만열,일지사,1980.
저서
『고려 양반국가의 성립과 전개』, 김당택, 전남대학교 출판부, 2010.
『고려사회와 문벌귀족가문』, 박용운, 경인문화사, 200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고려시대사료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