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문벌 귀족 사회의 모습

문벌 귀족의 생활

김돈중(金敦中, ?~1170)은 인종(仁宗)괴과(魁科)에 뽑혔다.지공거(知貢擧) 한유충(韓惟忠, ?~1146) 등은 그를 2등으로 삼으려 했는데 왕이 그의 아버지 김부식(金富軾, 1075~1151)을 위로하고자 1등으로 올려 내시(內侍)에 속하게 하였다. 나이는 어렸지만 기백이 날카로웠던 그는 궁정에서 나례(儺禮)하는 날 저녁에 촛불로 정중부(鄭仲夫, 1106~1179)의 수염을 태웠는데 정중부는 이 때문에 원한을 품게 되었다.

김돈중은 의종(毅宗) 때 거듭 승진하여 전중시어사(殿中侍御史)가 되었는데, 왕이 환관 정함(鄭諴)을 합문지후(閤門祗候)로 임명하자 고신장(告身狀)에 서명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호부원외랑(戶部員外郞)으로 좌천되었다가 시랑(侍郞)으로 옮겼다. 처음에 이부시랑(吏部侍郞) 한정(韓靖)이 이원응(李元膺, ?~1160)과 서로 틈이 생겨 파직되었다. 왕이 따로 불우(佛宇)를 인제원(仁濟院)에 창건하여 복을 비는 곳으로 삼았는데, 그때 마침 이원응이 죽고 한정은 복직되어, 인제원에서 더욱 부지런히 복을 빌었다. 김돈중이 아우 김돈시(金敦時, ?~1170)와 더불어 김부식이 창건한 관란사(觀瀾寺)를 중수하고 왕을 위해 복을 빈다는 소문이 자자하였다. 왕이 김돈중, 김돈시와 한정에게 말하기를, “듣건대 경들이 과인을 위해 축원한다 하니 매우 가상하도다. 짐이 장차 가서 보겠노라” 하였다.

김돈중 등은 또한 절 북쪽 초목이 거의 없는 산에다 인근 백성을 모아 소나무⋅측백나무⋅삼나무⋅회나무와 기이한 화초를 심고 단을 쌓아 어실(御室)을 삼았는데 금벽(金碧)으로 꾸미고 섬돌은 모두 기이하게 생긴 돌을 썼다. 어느 날 왕이 절에 행차하자 김돈중 등은 절의 서대(西臺)에서 잔치를 베풀었는데 장막과 그릇 등이 매우 사치스러웠으며 음식도 극히 진기한 것으로 차렸다. 왕은 재상 및 근신과 더불어 흡족하게 즐기고는 김돈중과 김돈시에게 백금(白金) 각 3정(錠), 한정에게는 2정, 나견(羅絹) 각각 10필(匹), 단사(丹絲) 각각 70근(斤)을 하사하였다.

(의종) 21년(1167)에 김돈중이 좌승선(左承宣)이 되었는데 연등(煙燈)하는 저녁에 왕이 봉은사(奉恩寺)에 행차하였다가 밤에 돌아오는데 관풍루(觀風樓)에 이르게 되었다. 이때 김돈중의 말이 본래 잘 조련되지 않아서 징과 북 소리를 듣자 더욱 놀라 날뛰었다. 결국 말 탄 군사의 화살통에 부딪쳐 화살이 튀어나와 임금의 수레 곁에 떨어졌다. 김돈중이 사정을 말할 겨를도 없이 왕은 놀라서 시해하려 쏜 화살(流矢)로 의심하고 의장용 일산으로 자신이 탄 수레를 가리도록 하였다. 그러고는 급히 길을 재촉하여 궁으로 돌아온 후 궁성에 계엄하고 해당 부서에 명하여 시내 각 처에 관련자를 잡으면 상금을 주겠다는 방문을 붙이니 체포된 자가 매우 많았다. 왕은 대령후(大寧侯) 왕경(王暻)의 집 종 나언(羅彦) 등의 소행으로 의심하여 가혹하게 국문하였다. 나언이 고문을 못 이기고 거짓 자백하자 드디어 그를 베어 죽였다. 또 금위군(禁衛軍)이 사태를 막지 못하였다 하여 견룡(牽龍)순검(巡檢)지유(指諭) 등 14인을 귀양 보냈다.

당시 왕이 자주 연복정(延福亭)에 행차하여 한뢰(韓賴)⋅이복기(李復基, ?~1170)⋅허홍재(許洪材, ?~1170) 등과 더불어 잔치를 열면서 술자리를 가졌다. 하루는 장차 염현사(念賢寺)로 옮기려고 수레를 준비시켰는데, 배 안에서 술을 마시고 서로 매우 취하여 밤이 깊도록 돌아갈 줄 모르고 놀았다. 위사(衛士)들이 한뢰와 이복기를 매우 원망하는지라 김돈중이 왕께 나와 아뢰기를,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호종하느라 군사가 다 굶주려 피곤한데 왕은 어찌 그리 즐거우십니까. 밤이 또한 어두운데 구경할 것이 무엇이 있다고 여기서 이리 오래 머무르나이까” 하였다. 왕은 불쾌해하면서 나왔는데 이미 새벽이 되었다.

보현사의 변(普賢寺變) (당시에) 김돈중은 또 왕을 호종하였는데, 도중 참변이 일어났다는 것을 듣고는 취한 척하며 말에서 떨어져 감악산(紺嶽山)으로 도주하였다. 정중부는 묵은 원한을 풀고자 김돈중에 대해 상(賞)을 걸어 급히 잡고자 하였다. 김돈중은 몰래 부리던 노비를 시켜 도성에 들어가 집 안부를 살피도록 했는데, 노비가 많은 상금을 탐내 밀고하였다. 결국 그는 사로잡혀 사천(沙川)가에서 죽게 되었는데 탄식하기를, “내가 한뢰와 이복기에게 아첨하지는 않았으니 실로 죄는 없다. 다만 이전의 유시(流矢)의 변 사건으로 죄 없는 사람들에게 해를 입게 하였으니 오늘 이런 변을 당한 것도 마땅하다”고 하였다. 아들은 김군수(金君綏)이다.

『고려사』권98, 「열전」11 [제신] 김부식 부 김돈중

敦中, 仁宗朝擢魁科. 知貢擧韓惟忠等, 初擬第二, 王欲慰其父, 升爲第一, 屬內侍. 年少氣銳, 宮庭儺夕, 以燭燃鄭仲夫鬚, 仲夫由是銜之.

毅宗時, 累遷殿中侍御史, 王拜宦者鄭諴閣門祗候, 敦中不署告身. 左遷戶部員外郞, 轉侍郞. 初吏部侍郞韓靖, 與李元膺構隙, 罷職, 王別創佛宇于仁濟院, 爲祝釐所, 適元膺死, 靖復職, 尤勤祝釐. 敦中與弟敦時, 重修富軾所創觀瀾寺, 亦以祝釐爲稱. 王謂敦中⋅敦時⋅靖曰, 聞卿等歸福寡人, 甚嘉之. 朕將往見.

敦中等, 又以寺之北山童無草木, 聚旁近民, 植松⋅栢⋅杉⋅檜⋅奇花異草, 築壇爲御室, 飾以金碧, 臺砌皆用恠石. 一日王幸寺, 敦中等設宴于寺之西臺, 帷帳器皿甚華侈, 饌羞極珍奇. 王與宰輔近臣, 歡洽, 賜敦中⋅敦時白金各三錠, 靖二錠, 羅絹各十匹, 丹絲各七十斤.

二十一年, 敦中拜左承宣, 燈夕, 王如奉恩寺, 夜還, 至觀風樓. 敦中馬素不調, 聞鉦鼓聲益驚. 突觸一騎士矢房, 矢躍出落輦傍. 敦中不遑自首, 王驚愕, 以爲流矢, 以儀衛繖扇擁輦. 疾馳還宮, 宮城戒嚴, 命有司榜街市, 購捕, 逮者甚衆. 王疑大寧侯暻家僮羅彦等所爲, 酷加鞫問, 誣服, 遂斬之. 又以禁衛不謹, 流牽龍⋅巡檢⋅指諭等十四人.

時王數幸延福亭, 與韓頼⋅李復基⋅許洪材等宴飮. 一日, 將移御念賢寺, 乘輿已駕, 又置酒舟中, 相與沈醉, 夜分忘歸. 衛士深怨韓⋅李, 敦中前白王曰, 自朝至夜, 扈從軍卒, 皆飢倦, 王何樂之甚. 夜且晦冥, 有何觀覽, 久留此耶. 王不悅而出, 已向曉矣.

普賢之變, 敦中亦從王行, 在途聞變, 佯醉墮馬, 逃入紺嶽山. 鄭仲夫挾宿怨, 購之甚急. 敦中密使從者入京城, 候家安否, 從者利重賞以告. 殺之于沙川邊, 敦中臨死嘆曰, 吾不黨韓⋅李, 實無罪. 但流矢之變, 禍延無辜, 今日之及宜矣. 子君綏.

『高麗史』卷98, 「列傳」11 [諸臣] 金富軾 附 金敦中

이 사료는 인종(仁宗, 재위 1122~1146)의종(毅宗, 재위 1146~1170) 대 대표적 귀족 가문인 경주 김씨 출신 김돈중(金敦中, ?~1170)의 가족 사항과 생애 및 활동 등을 담고 있다.

먼저 김돈중의 가계를 보자. 문종(文宗, 재위 1046~1083)선종(宣宗, 재위 1083~1094) 대 문장으로 유명한 김근(金覲)에게 네 아들이 있었다. 부필(富弼)⋅부일(富佾, 1071~1132)⋅부식(富軾, 1075~1151)⋅부의(富儀, 1079~1136)인데 모두 과거에 급제하였고, 모두 아버지를 이어 과거 시험의 지공거(知貢擧)동지공거(同知貢擧)를 맡았다. 최고의 문벌 귀족 가문으로 성장한 것이다. 김부식의 아들 김돈중도 과거에 급제했는데 김부식의 체면을 생각해 장원급제를 준 데서 그 가문의 위세를 짐작할 수 있다. 특히 견룡대정이었던 정중부(鄭仲夫, 1106~1179)의 수염을 태우고도 오히려 정중부를 위협할 정도였다. 또한 김돈중이 무신난으로 희생되었음에도 아들 김군수(金君綏)가 살아남아 고종(高宗, 1213~1259) 대까지 활약한 것을 보면 경주 김씨 가문의 뿌리가 그만큼 깊었음을 알 수 있다.

김돈중의 관직 생활을 보면 의종 대 대표적 환관인 정함(鄭諴)의 고신(告身)을 반대할 정도로 강직하였다. 또한 지나치게 연회를 즐기는 의종에게 시위군의 피로를 들어 돌아갈 것을 청하기도 하였으며, 무신난의 직접적 원인을 제공한 한뢰(韓賴)⋅이복기(李復基, ?~1170) 등과는 선을 그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그는 문벌 귀족으로서 의종을 호종하면서 시를 짓고 연회를 즐겼다. 또한 유시(流矢)의 변으로 많은 무고한 사람들이 해를 입었음에도 자신의 목숨만 지키려는 이기적인 면도 있었다.

한편 김돈중은 아버지가 지은 관란사(觀瀾寺)를 더욱 화려한 조경과 정원으로 꾸미고 임금을 위해 축원 기도를 올려 주목을 받았다. 유학을 닦은 대표적 가문이었지만 그와 별개로 불교 신앙생활을 하고, 또 이를 이용하여 여가 활동으로 잔치를 열어 왕실 및 귀족들과 교류를 나누는 장면이 눈에 띈다.

그러나 문벌 귀족과 왕실의 사치스럽고 화려한 생활의 이면에는 시위군을 주축으로 하는 많은 이들의 희생이 있었다. 이는 1170년(의종 24년) 보현사(普賢寺)의 참변이자 무신난의 빌미가 되었다. 김돈중은 도망쳤으나 결국 노비의 밀고로 붙잡혀 처형되었다.

이 사료는 문벌 귀족 가문의 형성 및 유지 기반이 되는 과거 제도와 관직 활동, 신앙 및 여가 활동, 무신난의 배경 등을 알 수 있는 대표적인 기록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 예종⋅인종대 정치세력 비교연구」,『전남사학』17,김병인,전남사학회,2001.
「고려시대 경주김씨의 가계」,『숙대사론』11⋅12합,김연옥,숙명여자대학교 사학회,1982.
「고려전기 귀족관료들의 경제생활과 축재」,『한국사시민강좌』22호,박용운,일조각,1998.
「김부식의 생애와 업적」,『정신문화연구』82,정구복,한국정신문화연구원,2001.
저서
『고려사회와 문벌귀족가문』, 박용운, 경인문화사, 200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