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문벌 귀족 사회의 모습

처사 곽여

처사 곽여(郭璵, 1058~1130)는 예종이 태자로 있을 때 곁에 있던 관원이었다. 예종이 즉위하자 벼슬을 내놓고 멀리 가버렸다. 임금이 도성 동쪽의 약두산(若頭山) 한 봉우리를 하사하였다. (그는) 여기에 별장을 짓고는 이름을 ‘동산재(東山齋)’라 하였다. 그는 항상 오건(烏巾)에 학창의(鶴氅衣)1)를 입고 궁중에 출입하였는데, 당시 사람들이 그를 일러 ‘금문우객(金門羽客)’이라 했다.

일찍이 궁궐 내에서 열린 잔치에서 임금이 머리에 꽂는 꽃 한 가지를 내리고는 시를 지어 올리도록 하였다. 그 시에 이르기를

“누가 주홍빛 비단을 잘라 모란을 만들었는가.

꽃봉오리가 열리지 않은 것은 봄추위를 겁내서이다.

육궁(六宮)분대(粉黛)들이 모두 서로 말하네.

어쩐 일로 궁궐의 꽃이 도사의 관에 올랐을까?”

또 어가를 따라 장원정(長源亭)에 갔는데 임금이 누각에 올라 석양을 바라볼 때 들판에 한 늙은이가 소를 타고 개울을 따라 돌아가는 자가 있었다. 곧 명을 내려 구점(口占)하라 하니

“태평한 표정으로 제멋대로 소를 타고

부슬부슬 내리는 비에 반쯤 젖어 언덕머리를 지나가네.

집이 물가에 가까이 있음을 알겠으니

석양에 흐르는 냇물을 따라감을 그대로 두어라”

라 하였다. 어찌 선풍도(仙風道)를 담은 운치만이 임금의 뜻을 움직였겠는가. 문장 또한 굳세고 민첩함이 매우 뛰어나니 임금의 대우가 더욱 남달라 다른 신하들이 미칠 바가 아니었다.

임금이 일찍이 북문을 나와 환관 수십 명을 거느리고 종실열후(宗室列侯)라 스스로 일컬으며 동산재를 방문한 적이 있었다. 마침 처사가 성에 들어가 머물면서 돌아오지 않으니 임금이 서너 차례 배회하면서 ‘하처난망주(何處難忘酒)’란 시를 써서 친히 동산재 벽에 붙이고 돌아왔다. 당시 사람들은 모두 말하길, 한 무제의 시인 ‘백운’과 당 태종의 무봉(舞鳳)의 필체를 겸한 것으로 고금에 없는 바라 하였다.

그 시에 이르길,

“어느 곳이든 술을 잊기는 어렵도다.

신선을 찾다 만나지 못하고 돌아가네.

서재의 창가는 저녁 햇살로 밝은데,

향(香)은 타고 재만 남아있네.

방장(方丈)은 아무도 지키는 사람 없고

신선의 집 문은 종일토록 열려만 있네.

동산의 꾀꼬리는 늙은 나무에서 울고

뜰에서 놀던 학은 우거진 이끼 위에서 잠들어 있네.

신선의 도를 누구와 얘기하리.

선생은 가고 오질 않네.

깊이 생각하니 탄식의 마음이 생겨

머리를 돌리면서 거듭 배회만 하네.

붓을 잡고 시를 써 벽에다 붙이고

난간을 잡고 느릿느릿 대에서 내려오네.

시 읊조림을 도와주는 경치는 많고

부딪치는 곳마다 세속의 티끌은 끊어졌네.

더운 기운은 수풀 아래로 잦아들고

훈풍은 집 모퉁이로 들어오네.

이러한 때 한 잔 술이 없으니

번잡한 근심을 어떻게 씻으리오.”

파한집』 중

1)소매가 넓고 뒤 솔기가 갈라진 흰옷의 가를 검은 천으로 넓게 댄 윗옷.

郭處士璵, 睿王在春宫時寮佐也. 及上踐阼, 掛冠長徃. 詔賜城東若頭山一峯, 開別墅, 名曰東山齋. 常以烏巾鶴氅, 出入宫掖間, 時人謂之金門羽客.

甞於內宴, 上賜戴花一枝, 即令進詩. 云, 誰剪紅羅作牧丹, 芳心未展怯春寒, 六宫粉黛皆相道, 何事宫花上道冠. 又随駕長源亭, 上登樓晩眺, 有野叟騎牛傍溪而歸者. 即令口占, 大平容貌恣騎牛, 半濕殘霏過壠頭, 知有水邉家近在, 從他落日傍溪流. 豈唯仙風道韻, 足以傾動人主意. 至於文章亦勁敏絶倫, 上眷顧尤異, 非朝臣所及.

上甞從北門出, 率黃門數十人, 自稱宗室列侯, 訪東山齋. 處士適留城中不返, 上徘徊數四, 製何處難忘酒一篇, 以宸翰題壁而還. 時皆以謂漢帝白雲之詞, 唐皇舞鳳之筆, 宲兼而有之, 古今所無也.

詞曰何處難忘酒, 尋眞不遇廻, 書窓明返照, 玉篆掩殘灰, 方丈無人守, 仙扉盡日開, 園鸎啼老樹, 庭鶴睡蒼苔, 道味誰同話, 先生去不来, 深思生感慨, 回首重徘徊, 把筆留題壁, 攀欄懶下臺, 助吟多態度, 觸處絶塵埃, 暑氣蠲□下, 薰風入殿隈, 此時無一盞, 煩慮滌何哉.

『破閑集』中

이 사료는 관직을 그만두고 산림에 거처하며 풍월을 읊고 신선의 도를 닦는 처사(處士)를 자처한 곽여(郭璵, 1058~1130)와 당시 임금인 예종(睿宗, 재위 1105~1122)이 도를 논하고 시문을 주고받은 상황을 기록한 글이다.

『고려사』에서는 곽여의 모습에 대해 ‘몸이 크고 수염이 없으며 눈은 구슬을 단 것 같았다’라고 묘사하였다. 또 서사(書史)를 두루 공부하였고, 도교⋅불교⋅의약⋅음양술⋅말타기⋅활쏘기⋅거문고 타기⋅바둑 두기 등 못하는 것이 없었다. 한편으로는 혼인하지 않았으나 기생과 사통하고 산속에서는 비첩을 두었다 하여 겉과 속이 다르다며 비난받기도 하였다.

그는 합문지후로서 홍주사(洪州使)가 되어서는 야외의 강가에 장계초당을 짓고 여가 때 놀았으며, 예부원외랑이었다가 금주(金州)에 은거하였다. 이자연(李子淵, 1003~1061)의 손자인 청평거사(淸平居士) 이자현(李資玄, 1061~1125)과 같이 1089년(선종 6년) 과거에 급제하였고, 그가 춘천 청평산에 거하자 그를 찾아가 시를 주고받기도 하였다. 이때 곽여는 이자현에게 “청평의 산수가 해동에도 으뜸인데(淸平山水冠東濱) / 여기서 뜻밖에 고인을 만났네그려(邂逅相逢見故人) / 30년 전에 같이 급제한 우리(三十年价同擢第) / 천 리 밖에 각각 나뉘어 살았네(一千里外各栖身)(이하 생략)”라는 시를 주었다.

그가 세상에 널리 알려진 것은 예종이 즉위하면서였다. 예종이 동궁이었을 때 그를 알게 되었는데, 즉위하자 그를 불렀다. 이때 예종은 그를 순복전(純福殿)에 살게 하고 선생이라 일컬었다 한다. 곽여는 당시 검은 모자에 학창(鶴氅)을 입고 항상 좌우에 있으면서 조용히 이야기하고 시문을 주고받았으므로 그를 금문에 출입하는 도사라고 하였다. 1116년(예종 11년) 4월에는 예종이 곽여를 불러 상안전(常安殿) 뒤쪽 화단에 자리를 마련하고 몸소 술과 음식을 내려 주었는데, 문득 동남쪽에 흰 구름 몇 조각이 떠 있고 그 가운데 쌍학(雙鶴)이 배회하는 모습을 보고는 시를 지으면서 화답하였다.

이후 곽여가 물러가기를 청하자 예종은 성동(城東) 약두산(若頭山)의 한 봉우리를 주었다. 곽여는 여기에 집을 짓고 동산처사(東山處士)라 칭하였고 당 이름을 허정(虛靜)이라 하였으며 재(齋)는 양지(養志)라 이름하였는데, 임금이 친히 액(額)을 써 주었다.

위의 사료는 동산처사가 살고 있던 동산재 혹은 양지재를 예종이 방문하였다가 돌아가며 읊은 시와 관련된 내용이다. 처사 곽여는 1130년(인종 8년) 72세의 나이로 죽었다. 인종(仁宗, 재위 1122~1146)은 그를 위해 가까운 신하를 보내 제를 지내고 진정(眞靜)이라는 시호를 내렸다. 지제고(知制誥) 정지상(鄭知常, ?~1135)에게 「산재기(山齋記)」를 짓게 하고는 비석을 세우기도 하였다.

이러한 배경을 고려했을 때 이 사료는 예종 대 선(仙)과 선(禪)을 닦으면서 속세를 떠나 음풍농월하는 처사가 존재하고 있었고, 곽여 같은 이들은 예종의 아낌을 받으면서 도인으로서 유유자적한 삶을 즐겼음을 보여 준다. 나아가 위에서 드러나듯 고려의 귀족 문화가 절정기에 달하면서 군주를 중심으로 풍취를 감상하고 시문을 읊으며 연회 등을 즐기는 지배층의 모습이 간접적으로 드러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 예종대 도교 진흥의 배경과 추진세력」,『전남사학』20,김병인,전남사학회,2003.
「고려⋅조선시대 관각의 발달과 관각 풍속 연구」,『동양한문학연구』12,김성언,동양한문학회,1998.
「청평사와 고려사회구조」,『강원문화연구』23,김흥삼,강원대학교 강원문화연구소,2004.
「제주곽문 삼현의 문학사적 공헌」,『호서문화연구』1,이수봉,호서대학교 호서문화연구소,1981.
「고려 예종대 도가사상⋅도교 흥기의 정치적 성격」,『한국사연구』142,채웅석,한국사연구회,2008.
「고려중기 이자현의 선과 거사불교의 성격」,『김철준박사화갑기념 사학논총』,최병헌,논총간행준비위원회,1983.

관련 사이트

한국학중앙연구원 왕실도서관 장서각 디지털 아카이브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