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문벌 귀족 사회의 모습

청평산 문수원기

춘주(春州)의 청평산(淸平山)은 옛날 경운산(慶雲山)이요, 문수원(文殊院)은 옛날의 보현원(普賢院)이다. ……(중략)……

문종(文宗) 23년(1069) 무신(戊申)1)에 전 좌산기상시지 추밀원사(左散騎常侍知樞密院事)인 이의(李顗, ?~?)가 춘주도 감창사(春州道監倉使)로 왔다가, 경운산의 좋은 경치를 사랑하여 백암선원의 옛터에다 절을 짓고 ‘보현원(普賢院)’이라 하였는데, 희녕(熙寧) 원년(1068, 문종 22) 때의 일이었다.

그 뒤 희이자(希夷子)가 벼슬을 버리고, 여기에 숨어 지내면서부터 도둑도 없어지고 호랑이도 종적을 감추었으니, 이에 산 이름을 ‘청평산(淸平山)’이라 고쳤다. 또한 문수보살(文殊菩薩)을 두 번 보고는 불법의 중요한 가르침을 마땅히 물어 결정해야 된다고 하여, 원(院)의 이름을 ‘문수(文殊)’로 바꾸고는 다시 수리하였다. 희이자는 곧 이공(李公=이의)의 맏아들로 이름은 자현(資玄)이며 자(字)는 진정(眞精)이었다. 용모가 헌칠하고 욕심이 없었다. 원풍(元豐) 6년(1083, 문종 37)에 진사과에 급제하여 원우(元祐) 4년(1089, 선종 6)에 대악서승(大樂署丞)의 관직에 있다가, 벼슬을 버리고 세상을 피하여 다녔다. 임진강을 건너면서 스스로 맹세하기를 “이제 가면 다시는 개경에 들어가지 않으리라” 하였다.

그가 공부하지 않은 것이 없었으나, 깊이 불교의 이치를 연구하였고, 특히 참선을 좋아하였다. 스스로 말하기를 “일찍이 『설봉어록(雪峰語錄)』을 읽었는데 ‘천지가 하나의 눈[眼]인데 너는 어디에 웅크리고 앉아 있느냐’는 말이 있었다. 이 말에 바로 번쩍 깨달은 바가 있어 이후 부처님의 가르침에 대해 다시는 의심하거나 막히는 것이 없었다” 하였다. 그 후 나라 안의 이름난 산을 두루 돌아다니며 옛 성현의 유적을 탐방하였다. 뒤에 혜조국사(慧照國師)가 근처 화악사(華岳寺) 주지로 있었기 때문에 왕래하면서 선(禪)의 교리를 문의하였다.

산에 있으면서 다만 채소 음식과 누비옷으로 검소하고 절제하며 청정한 것을 낙으로 삼았다. 문수원 밖에 있는 다른 마을에 조용하고 한가롭게 지낼 수 있는 암자⋅불당⋅정자 등을 지었는데 모두 10여 곳이나 되었다. 불당은 문성(聞性)이라 하였고 암자는 견성(見性), 선동식암(仙洞息庵) 등으로 각각 그 이름이 있었다. ……(중략)……

왕과 거듭 혼인한 세력 좋은 집안 사람으로서 산림에서 일생을 마친 사람이 있다는 이야기는 아직 들어보지 못하였다. 공은 부귀의 세력을 가졌고, 또한 문장으로 과거에 급제하고 좋은 벼슬에까지 올랐으니, 조정에 들어가서는 대신을 지내며 나가서는 장수가 되는 것은 땅에서 지푸라기를 줍는 것과 같은 일일 뿐이다. 그런데도 부귀를 헌신짝처럼 버리고 신세를 뜬구름과 같이 생각하여 영원히 산중에 들어가서 다시는 개경으로 돌아오지 않았으니 또한 기이하지 않은가. 더구나 공의 집안은 여러 대에 걸쳐 임금의 외척으로 삼한(三韓)의 으뜸가는 가문인데, 공만이 홀로 속세를 떠나 자유롭게 노닐어 세상의 번잡하고 괴로운 일이 미치지 않았고 덕과 명예가 더욱 높아졌으니, 어찌 식자들이 애석해하고 탄식할 일일 뿐이겠는가.

『동문선』권64 「기」 청평산문수원기

1)문종 23년은 실제로는 기유년이다. 무신년은 이보다 1년 앞선 1068년(문종 22년, 송나라 희녕 원년)이다.

春州淸平山者, 古之慶雲山, 而文殊院者, 古之普賢院也. ……(中略)……

至文廟二十三年, 歲在戊申, 故左散騎常侍知樞密院事李公顗, 爲春州道監倉使, 愛慶雲勝境, 乃卽白巖之舊址, 置寺曰普賢院, 時煕寧元年也

其後希夷子棄官隱居于玆, 而盜賊寢息, 虎狼絶迹, 乃易山名曰淸平. 又再見文殊, 宜應咨决法要, 乃易院名曰文殊, 而仍加營葺. 希夷子卽李公之長男, 名資玄, 字眞精. 容貌瑰偉, 天性恬淡. 元豐六年登進士第, 至元祐四年, 以大樂署丞, 棄官逃世. 行至臨津, 過江自誓曰, 此去不復入京城矣.

其學盖無所不窺, 然深究佛理, 而偏愛禪寂. 自稱甞讀雪峯語錄云, 盡乾坤是箇眼, 汝向甚處蹲坐. 於此言下豁然自悟, 從此以後, 於佛祖言敎, 更無疑滯. 旣而遍遊海東名山, 尋訪古聖賢遺迹. 後遇慧照國師住持山隣華岳寺, 往來諮問禪理.

居山唯蔬食衲衣, 以儉約淸淨爲樂. 院外別洞, 構閒燕之所, 其庵堂亭軒, 凡十有餘處. 堂曰聞性, 菴曰見性, 曰仙洞息菴等, 各有其名. ……(中略)……

若夫王親勢家, 而能終身於林下者, 未之聞也. 公以富貴之勢, 又以文章, 取高第登美仕, 其入相而岀將, 如拾地芥耳. 而棄富貴如弊屣, 觀身世如浮雲, 長往山中, 不復京城, 顧不異哉. 又况公之族親, 累世外戚, 爲三韓之甲族, 而公獨逍遙乎塵垢之外, 而世累不及, 德譽愈尊, 豈特爲有識者咨嗟歎息而已哉.

『東文選』卷64 「記」 淸平山文殊院記

이 사료는 고려 예종(睿宗, 재위 1105~1122) 대에 청평거사(淸平居士) 이자현(李資玄, 1061~1125)이 강원도 춘천 청평산에 문수원(文殊院)을 세운 배경과 더불어 이자현의 생애와 활동, 그에 대한 칭송 등의 내용을 김부철(金富轍, ?~1136)이 기록한 글이다. 이자현이 관직을 버린 뒤 청평산에 들어가 문수원을 다시 세우고 선(禪)을 즐겼다고 하지만, 『고려사』에는 그가 성질이 인색하여 재산을 많이 축적해서 재물을 독점하며 양곡을 모아들였기 때문에 지방의 농민이 매우 괴로워했다고 기록되어 있다.

한편 학문을 좋아했던 예종은 이자현을 예우하였다. 예종은 다향(茶香)과 금백(金帛)을 보내 그를 여러 번 부르기도 하였다. 예종은 그에 대해 “도덕이 높은 노인을 여러 해 동안 사모하였는데, 신하의 예절로 보아서는 안 된다”라고 할 정도였다. 예종은 이자현에게 남경(南京) 삼각산 청량사(淸凉寺)에 머물도록 한 뒤 선학의 교리를 물었다. 이때 이자현은 『심요(心要)』를 지어 왕에게 올렸고 능엄강회(楞嚴講會)를 개최하였다.

이자현은 37년간 산에 머무르다 65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하였는데, 죽음에 임박해서도 정신이 혼란하지 않았고 보통처럼 이야기도 하고 웃기도 하였다고 한다. 당시 해동갑족(海東甲族)이라 불리며 막강한 권세를 쥐고 있던 경원 이씨였음에도 이자현은 담박하고 고결하였다. 그는 「추화백락공악도시(追和百樂公樂道詩)」 1편, 「남유시(南遊詩)」 1권, 「가송(歌頌)」 1권, 「선기어록(禪機語錄)」 1권, 「포대송(布袋頌)」 1권 등을 지었다고 하지만 전하지는 않는다. 다만 『동문선』권39 표전에 예종에게 완곡히 갈 수 없음을 알리는 글[진정표(陳情表)]이 전한다.

이자현은 불교를 위주로 선(禪)을 닦았는데, 그와 교유한 이로 같은 해 과거에 급제한 곽여(郭輿, 1058~1130)가 있었다. 곽여도 이자현처럼 처사이자 도인의 부류에 속하였고 예종의 지극한 대접을 받았다. 다만 곽여는 선(仙)을 위주로 하였다. 이자현의 문인으로는 지원(知遠)이 있었다.

이자현은 청평산 문수원에 머물며 산림처사의 삶을 영위하였는데, 곽여는 청평의 산수가 해동의 으뜸이라 칭하기도 하였다. 이후 문수원은 청평사(淸平寺)로 이름이 바뀐 듯하다. 허목(許穆, 1595~1682)은 『기언(記言)』‘청평사’에서 청평사의 풍광에 대해 석문동천(石門洞天)⋅선궁벽와(仙宮碧瓦)⋅영지(靈池, 影池)⋅삼십육성(三十六聖)⋅산중폭포⋅선동(仙洞)과 천단(天壇) 등이 있다고 전하였다. 조선 후기 다산 정약용(丁若鏞, 1762~1836)의 시문 중 그와 관련한 시들에서도 청평사의 풍광과 그가 남긴 유물들이 언급되고 있다.

이 사료를 보면, 예종인종(仁宗, 재위 1122~1146) 초의 사회 분위기를 읽을 수 있다. 귀족 사회가 정점에 달하면서 벼슬을 버리고 산림에 은거하며 유유자적하는 처사⋅고사(高士)들이 많았다는 점이다. 이자현은 고려 최고의 외척 문벌 귀족 가문 출신이었지만 수도자로서 선(禪)을 행하였다. 특히 예종은 이러한 인물들에게 상당한 호기심을 가지고 크게 예우하여, 처사를 자처하려는 사람이 더욱 많아졌으리라 여겨진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청평사와 고려사회구조」,『강원문화연구』23,김흥삼,강원대학교 강원문화연구소,2004.
「고려의 거사불교」,『한국불교사상사; 숭산박길진박사화갑기념』,서경수,기념사업회,1975.
「고려 중기 거사 불교와 이자현의 선 사상」,『강원문화연구』23,신규탁,강원대학교 강원문화연구소,2004.
「고려시기 조경문화와 청평산 문수원 선원의 특성」,『강원문화연구』23,심우경,강원대학교 강원문화연구소,2004.
「고려 예종대 도가사상⋅도교 흥기의 정치적 성격」,『한국사연구』142,채웅석,한국사연구회,2008.
「고려중기 이자현의 선과 거사불교의 성격」,『김철준박사화갑기념 사학논총』,최병헌,논총간행준비위원회,1983.
저서
『고려한시연구』, 이구의, 아세아문화사, 2001.

관련 이미지

청평산 문수원기 탁본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