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고려 후기의 사회 변화

승려와 무신 정권의 충돌

(고종) 4년(1217)에 최충헌(崔忠獻, 1149~1219) 부자는 자기 집에서 병장기를 가득 벌여 놓고 경계를 삼엄하게 하였다. 거란군이 도성 가까이 접근하자 모든 관리들에게 명해 성을 지키게 하는 한편, 성 밑의 민가들을 허물고 참호를 팠다.

이때 흥왕사(興王寺)⋅홍원사(弘圓寺)⋅경복사(景福寺)⋅왕륜사(王輪寺)⋅안양사(安養寺)⋅수리사(修理寺) 등에서 종군한 승려들이 최충헌을 살해할 것을 모의하고, 패잔병으로 가장해 새벽녘에 선의문(宣義門)에 이르러 “거란병이 벌써 쳐들어왔다.”고 다급하게 소리쳤다. 그러나 문지기 군사들이 막고 들여보내지 않자, 승려들은 북을 치고 고함을 지르면서 빗장을 부수고 들어가 군사 5~6명을 죽였다.

낭장(郞將) 김덕명(金德明, ?~?)은 음양설(陰陽說)로 최충헌에게 빌붙어 벼슬이 지태사국사(知太史局事)에 이른 자였다. 그가 바친 새 책력은 모두 옛 역법을 고친 것이어서 일관(日官)대간들은 내심 그것이 옳지 않음을 알고 있었으나 최충헌이 두려워 감히 말하는 사람이 없었다. 또 그는 자주 공사(工事)를 일으켜 사찰들을 침탈해 승려들이 모두 원한을 품고 있었는데, 승려들은 먼저 그의 집을 파괴한 후 최충헌의 집으로 향하였다.

큰 거리에 이르렀을 때 순검군(巡檢軍)에게 쫓겨 도망친 승려들은 신창관(新倉館)에 이르러 순검군과 전투를 벌였는데, 최충헌이 가병(家兵)을 보내어 함께 공격하도록 하였다. 승려들의 우두머리가 날아오는 화살에 맞아 죽자 나머지 무리들은 도망쳐 선의문까지 갔으나 현문(懸門)이 내려져 있어 나가지 못하였다. 마침내 모두 흩어져 달아났지만 최충헌의 군사들이 추격해 300여 명의 승려들을 죽였다. 그 일당을 생포해서 국문하자 중군원수(中軍元帥) 정숙첨(鄭叔瞻, ?~?)이 연루되었다는 진술이 나왔다.

다음 날 최충헌은 성문을 닫고 도망간 승려를 대대적으로 수색하여 모두 죽였다. 때마침 큰비가 내리자 시체에서 흘러나온 피가 내[川]를 이루었다. 또 남계천(南溪川)에서 승려 300여 명을 죽였다. 전후로 거의 800여 명의 승려들이 참수당했으니, 산처럼 쌓인 시체 때문에 몇 달 동안 사람들이 지나가지 못하였다.

『고려사』권129, 「열전」42 [반역3] 최충헌

四年, 忠獻父子在其第, 盛陳兵甲戒嚴. 時契丹兵逼近, 令百官守城, 又毁城底人家, 開鑿隍塹.

興王⋅弘圓⋅景福⋅王輪⋅安養⋅修理等寺僧之從軍者, 謀殺忠獻, 佯若奔潰者, 曉至宣義門急呼曰, 契丹兵已至矣. 門者拒不納, 僧徒鼓噪斬關, 而入殺門者五六人.

有郞將金德明, 嘗以陰陽之說, 媚忠獻官至知太史局事. 所進新曆, 皆變舊法, 日官及臺諫, 心知其非, 畏忠獻莫敢言者. 又數興工役, 侵耗諸寺, 故僧徒怨之, 先毁其家, 然後向忠獻家.

纔至市街, 爲巡檢軍所逐奔, 至新倉館與戰, 忠獻遣家兵挾擊之. 僧魁中流矢仆, 其徒奔至宣義門, 懸門下不得出. 遂皆散走. 忠獻軍追, 斬三百餘僧. 擒其黨鞫之辭, 連中軍元帥鄭叔瞻.

明日, 忠獻閉城門, 大索僧之逃者, 皆殺之. 會大雨流血成川. 又斬僧三百餘人於南溪川邊. 前後所斬幾八百餘, 積屍如山, 人不得過者數月.

『高麗史』卷129, 「列傳」42 [叛逆3] 崔忠獻

이 사료는 최충헌(崔忠獻, 1149~1219) 집권기에 발생한 대규모 교종 사원의 항거를 다루고 있다. 무신정변 이전의 불교 사원은 왕실⋅문벌 귀족과 밀접한 관련을 맺으며 정치적⋅경제적으로 많은 특권을 누렸다. 특히 문벌 귀족 세력과 밀착된 화엄종과 법상종 등 교종이 당시 불교계를 주도하였다. 그러나 무신정변으로 집권 세력이 무신으로 교체되면서 집권 무신과 교종 세력 사이에 대립⋅항쟁의 상황으로 변하였다. 더욱이 불교계를 새롭게 재편하려는 최충헌에 의해 교종 사원들의 이해관계가 침탈당하자 이들은 정권에 적극 항거하였다. 사료에 등장하는 사건은 그 중 가장 격렬하고 조직적인 항거였다.

무신 집권기 교종 사원들의 반무신 항쟁은 이의방(李義方, ?~1174)⋅최충헌 집권기에만 집중되었는데, 특히 최충헌 집권기에 가장 두드러졌다. 먼저 1202년(신종 5년) 화엄종계 지방 사원인 대구 부인사와 동화사 승려들이 경주 별초군의 반란에 가담하였고, 1203년(신종 6년) 영주 부석사와 대구 부인사 승려들이 반란을 꾀하다 잡혀 귀양을 갔다. 그리고 1211년(희종 7년) 12월에는 최충헌의 국왕 폐립에 위험을 느낀 희종(熙宗, 재위 1204~1211)이 승려들과 연합해 최충헌을 암살하려다 실패해 희종도 폐위되었다.

1217년(고종 4년) 사료에서와 같이 최충헌이 거란군을 퇴치하기 위해 승려들을 종군시키자 이 틈을 이용해 교종 사원이 연합해 대규모 항거를 일으켰다. 1216년(고종 3년) 8월 거란이 몽골에 쫓겨 고려를 침입하자, 12월 정부에서는 승려들을 징발해 군사로 종군하게 하였는데 이들은 1217년 1월 개경으로 돌아와 최충헌을 죽이고자 하였다. 이들은 성 안으로 들어가 잦은 공사로 사찰을 침탈한 김덕명(金德明)의 집을 먼저 파괴하고 최충헌의 집으로 향했으나, 도중에 순검군과 최충헌이 보낸 병사들의 협공을 받아 결국 패배하였다.

이 사건의 직접적 원인은 과도한 공역 징발이었지만, 그 1년 전에 발생한 거란의 침입과도 관련되었다. 최충헌은 거란이 침입해 오자 전국의 농민들과 승려들을 징발해 전쟁터로 내몰았지만, 자신의 정권 유지 방편인 사병 집단은 방어군에 전혀 편입시키지 않았다. 그러면서 자신의 집에 병장기를 벌여 놓고 사병들을 사열시켜 전투 연습을 시키고, 민가를 헐어 참호를 파는 등 자신의 안위만 추구하였다. 이에 백성들의 광범위한 저항을 불러일으켰는데, 종군했던 승려들이 최충헌을 죽이려 한 것도 이러한 관점에서 이해할 수 있다.

또 하나의 원인은 최충헌 정권의 불교계 개편 정책에 대한 반발 때문이었다. 사건을 주도한 흥왕사 등은 무인 정권 초기에 탄압을 받지 않은 교종 세력이었기 때문이다. 이의방 집권기를 제외한 무신 정권 초기에는 사원과 무신 정권의 유대관계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졌다. 무신 집권자들은 정권이 확립되지 않은 상태에서 승병을 보유한 사원 세력을 포섭할 필요가 있었고, 사원 측은 집권 세력과의 연계를 통해 현실적 지위를 유지하고자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1196년(명종 26년) 최충헌의 집권으로 불교계는 큰 변화를 겪어야만 했다. 최충헌은 정권을 장악한 후 ‘봉사 10조’를 발표하여 불교의 각종 폐단을 지적하였다. 특히 승려가 왕실과 밀착해 정치에 관여하는 것, 사원이 재산을 증식시키는 것, 지배층에 의한 사원 증설 등을 꼽았다. 당시 최충헌은 정권 강화를 위해 선종을 중심으로 불교계를 재편하고자 한 것이었다.

그는 1196년 명종(明宗, 재위 1170~1197)의 아들로 승려가 된 소군(小君)들을 사원으로 돌려보내고 명종이 총애하던 승려 운미(雲美)와 존도(存道)를 축출하였다. 1197년(명종 27년)에는 연담(淵湛) 등 10여 명의 승려와 소군(小君)들을 유배 보냈으며, 명종을 폐위하는 등 왕실이나 기존 무인 정권과 관계된 사원 세력을 정리하였다. 이는 사실상 교종 사원에 대한 억압이었기 때문에 이들은 적극 항거하였고, 최충헌은 이를 정권에 대한 도전으로 받아들여 참혹한 살육으로 철저히 진압하였다. 결국 교종 사원은 이의방 정권 이후 무인 정권과 밀착 관계를 유지하다 최충헌 집권기에 타격을 받아 정치권에서 배제되었다. 반면 참선을 위주로 하는 선종은 당시 사상계를 주도하면서 최씨 정권과 결속을 강화시켜 나갔다. 이는 불교계가 교종에서 선종으로 전환되는 계기가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최씨 무신정권과 조계종」,『백산학보』33,유형숙,백산학회,1986.
「고려 무인집권기 사원세력에 대한 고찰」,『교육논총』14,이병숙,동국대학교 교육대학원,1994.
「고려무신정권과 승도와의 대립」,『청대사림』4⋅5합,정진우,청주대학교 사학회,1985.
「고려후기 천태종의 백련사 결사」,『서울말연구』5,채상식,서울대학교,1979.
「고려후기 불교사의 전개양상과 그 경향」,『역사교육』35,채상식,역사교육연구회,1984.
「고려무인정권기 사원세력의 동향」,『한국사상사학』4⋅5합,황병성,한국사상사학회,1993.
편저
「무신정권기 불교계의 변화와 조계종의 대두」, 진성규, 국사편찬위원회, 199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