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고려 후기의 사회 변화

최우의 호화로운 강화 생활

(고종32) 5월에 최이(崔怡, ?~1249)가 종실의 사공(司空) 이상과 재추들을 위해 자신의 집에서 연회를 베풀었다. 이때 산처럼 높게 채붕(綵棚)을 세워 비단 휘장을 두르고 가운데는 그네를 매어 문수채화(文繡綵花)로 장식하고, 8면(八面)을 은단추와 자개로 장식한 4개의 큰 동이에 각각 얼음을 산더미처럼 담고, 또 4개의 큰 물통에 붉은 작약과 자줏빛 작약 10여 종을 가득히 꽂았는데, 얼음과 꽃이 서로 비춰 겉과 속에서 찬란한 빛을 발하였다. 그리고 기악과 온갖 잡희를 베풀고, 팔방상(八坊廂)의 공인(工人) 1350여 명이 모두 호화롭게 단장하고 뜰에 들어와 풍악을 연주하니, 거문고와 노래와 북과 피리 소리들이 천지를 진동하였다. 팔방상에게는 각각 백은(白銀) 3근씩을 주고, 영관(伶官)양부(兩部)의 기녀(伎女)와 광대에게도 각각 금과 비단을 주니, 그 비용이 엄청났다.

사신(史臣)이 말하기를, “팔방상(八坊廂)이란 것은 나라가 태평하였을 때나 있을 법한 성대한 것이다. 그런데 지금은 몽골군이 침략하여 해도(海島)로 숨어 들어가 사직을 겨우 보전하고 있는 상태로, 진실로 군신이 걱정을 같이하여 마치 연못 위의 엷은 얼음을 밟고 지나가는 것과 같은 상황이었다. 그런데 최이가 나라의 권력을 도둑질하여 망녕스럽게 사치하고 과장하며 조금도 두렵게 생각하거나 거리낌이 없었으니, 그 죄가 진실로 죽어도 용서받을 수 없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고려사절요』권16, 고종안효대왕 3 을사 32년 5월

五月, 崔怡宴宗室司空已上及宰樞於其第. 置彩帛山張羅幃, 中結鞦韆, 飾以文繡綵花, 以八面銀釦貝鈿四大盆, 各盛氷峯, 又四大樽滿揷紅紫芍藥十餘品, 氷花交映, 表裏燦爛. 陳伎樂百戲, 八坊廂工人, 一千三百五十餘人, 皆盛飾, 入庭奏樂, 絃歌館鼓, 轟震天地. 八坊廂各給白銀三斤, 伶官兩部伎女才人, 皆給金帛, 其費鉅萬.

史臣曰,八坊廂者, 國朝之大平盛事也. 今蒙兵侵擾, 竄入海島, 社稷僅存, 實君臣同憂, 若涉淵氷之日也. 而怡乃盜竊國柄, 妄矜侈大, 略無畏忌, 罪固不容誅矣.

『高麗史節要』卷16, 高宗安孝大王 3 乙巳 32年 5月

이 사료는 대몽 항쟁기 무신 집권자인 최우(崔瑀)의 호화로운 강화도 생활을 보여주고 있다. 1231년(고종 18년) 몽골의 1차 침입으로 타격을 받은 고려 정부는 몽골과의 화의 대가로 다루가치의 내정 간섭과 과도한 공물을 바쳐야 하는 부담을 지게 되었으며, 몽골 사신의 행패도 감수해야 했다. 또한 충주 관노의 난 등 초적과 지방민들의 저항에 정권이 위협 받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1232년(고종 19년) 6월 15일 고려 사신 일행 중 몽골에서 빠져 나온 교위(校尉) 송득창(宋得昌)이 몽골군이 재침할 것이라는 소문을 전하였다. 최우는 그 다음 날인 6월 16일 천도 회의에서 압도적 반대를 물리치고 강화 천도를 확정짓고 실행에 옮겼다. 이로써 1270년(원종 11년) 고려정부가 개경으로 다시 환도하기까지 39년 동안 강화도는 전시 수도의 역할을 하게 되었다.

강화 천도는 충분한 사전 준비 없이 급속히 추진되었기 때문에 천도 이후 많은 어려움을 겪어야만 했다. 가장 큰 문제는 주거 문제였다. 고종이 천도 후 거처할 곳이 없어 강화의 객관에 임시로 거처했을 정도였으니 일반인의 경우는 사정이 더욱 심각했다. 그 다음은 식량 문제였다. 비록 천도 이후 이주민들이 강화도 땅을 개간하여 농지를 마련하였지만, 대부분은 여전히 지방으로부터의 공급에 의존해야 했다.

강화도에서 말년을 보낸 이규보(李奎報, 1168~1241)는 녹봉조차 제대로 지급받지 못해 식량난에 허덕이는 자신의 궁핍한 경제 사정을 호소하는 시를 남기기도 했다. 이규보의 시는 당시 관리들의 경제 사정을 짐작하게 해 준다. 여하튼 천도 이후 병란이나 농촌의 피폐, 새로운 수도 건설 등의 재정적 압박 요인들이 고려 정부를 궁핍한 상황으로 몰아넣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인 집권자 및 일부 권세가들은 대체로 안락한 생활을 누린 것으로 보인다. 최우는 1234년(고종 21년)에 지은 저택에 도방(都房)을 만들고는 군대를 동원해 본토에서 정원수를 실어 와 수십 리에 달하는 원림(園林)을 조성하였고, 백성을 징발해 서산(西山)에 얼음 창고를 만들기도 했다. 또 수도인 개경을 모방하여 궁궐⋅관아⋅사찰 등을 지었으며, 방어 시설을 강화해 내성⋅외성⋅중성과 연안 제방을 구축하였다.

강화도가 정비되고 어느 정도 생활 터전이 마련되자 연등회팔관회, 각종 연회가 화려하게 개최되었다. 24건의 연회 중 절반 이상이 강화도 생활이 안정기에 접어든 고종 30년대에 개최되었다. 당시는 몽골의 침입이 한 차례(제4차 침입)만 있었고 피해도 평안⋅황해의 서북 지역에 제한되었기 때문에 심리적 이완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사료에 나타난 1245년(고종 32년) 연회가 가장 규모가 컸다. ‘비단⋅문수채화⋅그네⋅은단추⋅자개⋅얼음⋅온갖 잡희⋅팔방상 1350명⋅기녀⋅광대⋅금’ 등의 등장을 볼 때 연회의 규모와 화려한 일면을 짐작할 수 있다. 특히 연회가 열린 시기가 5월임에도 연회를 위해 얼음 봉우리로 장식물을 만들 정도로 호화로움의 극치와 이들의 안일한 생활 태도를 엿볼 수 있다. 이 같은 그들의 생활 태도는 후대 왕조 사가의 비판 대상이 되곤 했는데, 사신으로부터 “그 죄가 진실로 죽어도 용서받을 수 없을 것이다.”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당시 연회는 무인 집권자의 지배권의 상징이자 과시 행위이기도 했다. 최우는 화려한 연회를 베풀어 자신들의 건재함과 권력을 과시하면서 왕과 종실, 그리고 문⋅무의 관리들을 지배했던 것이다.

이렇듯 전쟁 상황에서도 최우 등이 호화로운 생활을 이어 나갈 수 있었던 것은 본토로부터의 경제적 공급이 이루어졌기 때문이었다. 새로운 수도인 강화도는 조석 간만의 차가 크고 조류가 빨라 공격이 쉽지 않은 곳인 반면, 수도인 개경과 가깝고 지방과의 연결 혹은 조운(漕運) 등이 매우 편리한 곳이었다. 남해안과 서해안의 연안 해로 및 한강 등의 내륙 수로를 강화도와 연결함으로써 전쟁 상황에서도 조운의 운영이 가능하였던 것이다. 특히 물산이 풍부했던 영⋅호남 지역은 대체로 전쟁의 직접적 피해가 비교적 적었던 것도 크게 작용하였다.

한편 강화도의 무인 정권은 도방을 비롯한 막대한 사병 집단의 유지, 정방 혹은 서방과 같은 사적 정치 기구의 운영, 기타 문무 신료 혹은 야별초군에 대한 사적인 시혜, 새 궁궐의 조영과 국자감과 같은 공적 시설물의 건축비 충당, 팔만대장경의 제작과 경제적인 사원 지원 등에 필요한 자금을 충당해야만 했다. 이를 위해 무인집권자들은 광대한 농장을 소유하고 있었다.

최씨 정권은 진주를 거점으로 경상도 단성⋅남해, 전라도 화순⋅승주⋅보성⋅강진⋅진도⋅임피, 그리고 강화도 등에 대규모 농장을 소유하고 있었다. 이들 지역은 대부분 남해 연안에 위치해 비교적 전쟁의 피해가 적었으며, 또 조운(漕運)이 손쉬워 강화도와 연결할 수 있는 위치에 있었다. 이를 바탕으로 강화도 시기의 최씨 정권은 호화로운 생활을 영위할 수 있었던 것이다.

최우는 강화로 천도하면서 여러 도에 사자를 보내 백성을 인근 섬이나 산성으로 옮기도록 하는 해도(海島)⋅산성(山城) 입보책(入保策)을 추진하였다. 하지만 단지 명령만 내렸을 뿐 해도⋅산성 입보와 관련한 아무런 대책을 강구하지 않아 백성들을 몽골의 유린하에 방치되고 말았다. 더욱이 천도 이후 최씨 정권은 적극적인 항전책을 마련하기 보다는 강화도의 지리적 이점에 의지하여 이전과 다름없는 호화스러운 생활을 즐기면서 정권 유지에 만족해 했다. 강화 천도가 전술적 가치나 외교적 효과보다는 최우가 자신의 정권을 보위하고 일부 지배층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것에 불과했다는 평가를 받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 시대 강화도읍사 연구의 쟁점」,『사학연구』61,김기덕,한국사학회,2000.
「고려 시대 강화의 궁궐과 관부」,『국사관논총』106,김창현,국사편찬위원회,2005.
「고려 개경과 강도의 도성 비교고찰」,『한국사연구』127,김창현,한국사연구회,2004.
「강화천도 시기 고려국가의 지방지배」,『한국중세사연구』13,박종진,한국중세사학회,2002.
「고려의 대몽항쟁과 강도-강화천도와 강도경영을 중심으로-」,『고려사의 제문제』,윤용혁,삼영사,1986.
「고려 시대 강도의 개발과 도시정비」,『역사와 역사교육』7,윤용혁,웅진사학회,2002.
「대몽항쟁기 고려 무인정권의 강도생활」,『최영희선생화갑기념 한국사학논총』,윤용혁,탐구당,1987.
「최씨 무신정권과 강도시대의 생활」,『녹우회보』25,이영혜,이화여자대학교,1984.
저서
『고려대몽항쟁사연구』, 윤용혁, 일지사, 199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