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고려 후기의 사회 변화

무신 정변과 문인의 수난

(충선)왕이 또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문물이 중국과 같다고 하였는데, 지금 공부하는 자들이 모두 승려들을 따라다니며 경구(章句)나 익히는 것은 무슨 까닭인가?”라고 물었다. 이제현(李齊賢, 1287~1367)이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옛날에 태조께서 처음 나라를 세우실 때 조금의 쉴 틈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먼저 학교를 세워 인재를 양성하였습니다. 한번은 서도(西都)에 가자마자 수재 정악(廷鶚, ?~?)을 박사(博士)로 삼아 6부의 학생들을 가르치도록 하셨으며, 비단을 하사하여 학업을 권장하고 녹봉을 나누어 주어 인재를 길러내셨으니 교육에 대한 마음 씀씀이가 그토록 간절했음을 볼 수 있었습니다. 광종(光宗) 이후에는 더욱 교육을 정비하여 중앙에 국학(國學)을, 지방에 향교(鄕校)를 세우고 동리마다 상서(庠序)를 보급하여 글 읽는 소리가 가는 곳마다 들리니 문물이 중국과 비등하다고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의종(毅宗) 말년에 무인의 변란이 일어나 선악을 가림 없이 모조리 참살을 당했으며, 다행히 그 위험에서 빠져 나간 자들은 깊은 산골로 도망쳐 관복을 벗고 가리(伽梨)를 입은 채 생명을 부지하였으니 신준(神駿, ?~?), 오생(悟生, ?~?)과 같은 사람들이 다 그런 사람입니다. 그 후 나라에서 차츰 문치(文治)를 회복하였으나 비록 학문에 뜻을 둔 선비가 있어도 배울 곳이 없었으므로 모두 이 무리들을 따르며 공부하게 되었습니다. 공부하려는 자들이 승려들을 좇아 학문을 배우게 된 것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이제 전하께서 학교를 널리 확충하고 지방의 교육 기관을 돌보며 육예(六藝)를 존중하고 오륜(五倫)을 밝히어 선조들의 모범을 따른다면, 누가 참된 유가를 버리고 승려를 따르겠습니까?”라고 하였다.

『고려사』권110, 「열전」23 [제신] 이제현

又問, 我國古稱文物侔於中華, 今其學者, 皆從釋子, 以習章句, 何耶. 齊賢對曰. 昔太祖經綸草, 昧日不暇給, 首興學校, 作成人材. 一幸西都, 遂命秀才廷鶚, 爲博士敎授, 六部生徒, 賜彩帛以勸, 頒廩祿以養, 可見用心之切矣. 光廟之後, 益修文敎, 內崇國學, 外列鄕校, 里庠黨序, 絃誦相聞, 所謂文物侔於中華, 非過論也.

不幸毅王季年, 武人變起, 玉石俱焚, 其脫身虎口者, 逃遯窮山, 蛻冠帶而蒙伽梨, 以終餘年, 若神駿⋅悟生之類是也. 其後國家, 稍復文治, 雖有志學之士, 無所於學, 皆從此徒, 而講習之. 故臣謂學者, 從釋子學, 其源始此. 今殿下廣學校, 謹庠序, 尊六藝, 明五敎, 以闡先王之道, 孰有背眞儒從釋子哉.

『高麗史』卷110, 「列傳」23 [諸臣] 李齊賢

이 사료는 왕위를 아들인 충숙왕(忠肅王, 재위 1313~1330, 1332~1339)에게 물려 준 충선왕(忠宣王, 재위 1308~1313)만권당(萬卷堂)을 짓고 활동하던 이제현(李齊賢, 1287~1367)과 나눈 대화 내용으로, 당시 무신 집권기 문인들의 수난과 이들의 동향이 잘 드러나 있다. 1170년(의종 24년) 무신정변으로 정권을 장악한 무신들은 “무릇 문관을 쓴 자는 서리(胥吏)라 할지라도 남김없이 죽이라”고 할 정도로 무차별적으로 문신을 살육했다. 이후 1173년(명종 3년) ‘김보당의 난’ 당시에도 많은 문신이 희생을 당했다. 이런 수난 속에서도 많은 문신이 살아남았는데, 이들은 산으로 피신해 승려가 되거나 지방에서 은거하며 평생을 살아간 은거 문사(隱居文士), 처음에 도피했다가 다시 돌아와 관직을 구했으나 여의치 않았던 소외 문인(疎外文人), 무신 정권 하에서 관직을 하며 정권에 참여⋅협력한 등용 문신(登用文臣)으로 크게 나눠 볼 수 있다.

은거 문사의 대표적 인물로는 승려가 된 신준과 오생, 처사로 일생을 보낸 권돈례(權敦禮, ?~?) 등을 꼽을 수 있다. 이들에 대한 기록은『서하집(西河集)』, 『파한집(破閑集)』등 문인들의 문집에 실려 있다. 이들은 무신 정권과의 타협을 거부하고 절의를 지켰던 문인 지식인으로 지방 자제들을 모아 놓고 교육에 종사했다. 교육을 받은 인재들은 중앙에 진출하거나 고려 말 신진 사대부로 성장하였다.

다음으로 소외 문인의 대표적 인물로는 임춘(林椿, ?~?)⋅오세재(吳世才, 1133~?) 등이 있다. 이들은 귀족 가문 출신으로 정변의 직접 피해를 입었으며 정변 당시 도피했다가 생계를 위해 다시 개경으로 돌아와 관직에 진출할 길을 모색했지만 결국 등용되지 못하고 비참한 삶을 살았다. 이인로(李仁老, 1152~1220)⋅임춘⋅조통(趙通, ?~?)⋅황보항(皇甫抗, ?~?)⋅함순(咸淳, ?~?)⋅이담지(李湛之, ?~?) 등은 ‘죽림고회(竹林高會)’라는 모임을 결성해 시를 지으며 사회 현실과 자신들의 이상을 노래했고 신준⋅오생과 교류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무신정변 이후에도 관직을 유지한 문극겸(文克謙, 1122~1189) 등 구문신과 새롭게 관직에 진출한 이인로이규보(李奎報, 1168~1241) 등 신진 문신이 있다. 초기 무신들은 정치나 행정 사무를 담당할 문신들이 필요했고, 문신 대학살로 인한 민심을 안정시키기 위해 문신들을 등용했다. 하지만 무신 집권자가 자주 교체되는 혼란 속에서 집권자의 성향에 따라 그들에 대한 대우도 달라지는 등 문신의 지위는 여전히 불안했다.

1196년(명종 26년) 최충헌 정권이 들어서면서 문신의 지위에도 변화가 생겼다. 최충헌은 문학에 어느 정도 식견이 있었고 문신과의 친분도 있어 문신에 대한 우대책을 통해 자신의 지배를 공고히 하려고 했다. 그는 이전까지 소외되었던 문신을 새롭게 등용했고 문인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시회(詩會)를 열고 사적인 은의를 베푸는 등 문인의 후원자로 자임했다. 최충헌은 이처럼 기성 문사들을 우대하는 한편 과거제를 확대 실시하고 자신의 측근 문신들을 지공거에 임명해 합격자와 좌주와 문생 관계를 맺게 함으로써 자신에게 충성을 다하는 신진 문인들을 선발하게 하였다. 또한 천거제를 활용해 자신에게 순종적 문인만을 발탁함으로써 최씨 정권의 장기적 지배체제를 구축하였다. 등용 문신의 대표적 사례가 이규보이다. 이규보는 무신 집권자들에게 결탁⋅아부하여 재상의 지위까지 올랐지만, 소외 문인인 오세재⋅임춘 등이 포함된 죽림고회 모임에 자주 참석해 그들과 교류했고, 많은 시문을 통해 현실 문제를 지적하고 비판적 입장을 보여 주기도 하였다.

하지만 당시 문신의 지위는 최충헌 정권에 대한 동조와 지지가 있을 때에만 보장받을 수 있었다. 결국 최씨 정권이 지속되면서 재야 문인들은 찾아볼 수 없게 되었고 무신 정권과 결탁해 이들에게 아부하면서 정권의 합리화와 정당화에 기여하는 체재 순응적 문인들만이 대거 양산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무신집권기 문신에 대하여」,『동대논총』23,김의규,동덕여자대학교,1993.
「고려 무신집권기 문신의 사상 연구」,『한국동서사학회』창간호,김흥종,한국동서사학회,1995.
「고려무인정권의 성격과 문신의 지위」,『고려무신정권연구』,민병하,성균관대학교 출판부,1990.
「고려무신집권하의 문인지식층의 동향」,『한국의 역사상』,이우성,창작과비평사,1982.
「죽림고회와 이규보」,『어문연구』59⋅60합,홍성표,일조각,1988.
저서
『고려 무신정권시대 문인지식층의 현실대응』, 김호동, 경인문화사, 2003.
편저
「무신정권과 문신」, 김의규, 국사편찬위원회, 1993.
「무신집권 시대의 문인」, 박창희, 국사편찬위원회, 198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