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고려 후기의 사회 변화

고려 후기의 권문 세족

이제부터는 만약 종친(宗親) 중에서 동성(同姓)과 혼인하는 일이 있다면 이는 (원 세조의) 성지를 위반하는 것으로 죄를 논할 것이니, 마땅히 대대로 재상을 지낸 가문의 딸과 혼인할 것이며 재상들의 아들이라야 종실의 딸들과 결혼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만약 그 집안이 한미하다면 이 제한에 구애받지 않는다.

신라 왕손 김혼(金暉, 1239~1311)의 일가는 역시 순경태후(順敬太后, ?~1236)와 형제집안이며, 언양 김씨 일가, 정안 임태후의 일족, 경원 이태후와 안산 김태후의 집안, 그리고 철원 최씨, 해주 최씨, 공암 허씨, 평강 채씨, 청주 이씨, 당성 홍씨, 황려 민씨, 횡천 조씨, 파평 윤씨, 평양 조씨는 모두 누대의 공신이요 재상지종(宰相之宗)이니 가히 대대로 혼인하여, 그 아들은 종실의 딸에게 장가들고 그 딸은 왕실의 비(妃)로 삼을 만하다. 문무 양반의 가문에서 동성 간의 혼인을 하지 말 것이나 외가 사촌간은 구혼하는 것을 허락한다.

『고려사』권33, 「세가」33 충선왕 1년 11월 신미

조인규(趙仁規, 1237~1308)는 풍모가 아름답고 근엄했으며 전해오는 기록들을 두루 통달하였다. 처음에 나라 사람들이 몽골어를 배우기는 했어도 회화를 능숙히 해내는 자가 없어서 사신들이 원나라 수도로 가면 반드시 대녕총관(大寧惣管) 강수형(康守衡, ?~1289)을 시켜 사신들을 데리고 가서 황제에게 아뢰게 하였다. 한 번은 조인규가 금으로 채색한 자기를 황제께 바쳤더니 세조(世祖)가 묻기를 “금으로 채색한 것은 그릇을 단단하게 하려고 함이냐?”라 하였다. 조인규가 “단지 색깔을 입힌 것일 뿐입니다”라고 대답하자, 세조가 “채색한 금을 다시 쓸 수 있느냐?”고 다시 물었다. 조인규가 대답하기를 “자기는 쉽게 깨지고 금도 따라 훼손되어 버리니 어찌 다시 쓸 수 있겠습니까?”라고 고하였다. 세조는 그가 잘 대답했다고 하면서, 차후로는 금으로 채색하지 말 것이며 그런 자기도 바치지 말라고 명령했다. 그러면서 “고려 사람이 이처럼 몽골어를 잘 하는데 왜 꼭 강수형을 시켜 통역하게 하겠는가?”라고 칭찬했다.

……(중략)…… 왕이 매번 황제에게 요청할 일이 있으면 반드시 조인규를 보냈으므로 그가 사신으로 원나라에 간 것이 30회나 되었는데 근면하고 노력한 바가 상당히 많았다. 그러나 그는 미천한 신분에서 출세해 갑자기 국가의 중요한 관직을 차지한 사람으로, 겉모습이 장중하고 단아해 보여 왕의 총애를 받아 항상 왕의 침소에까지 출입하였으며 많은 전민(田民)들을 긁어 모아 큰 부를 쌓았다. 더욱이 국구로서 당대에 최고 권력을 잡아 아들과 사위도 모두 장상(將相)의 반열에 올랐으니 누구도 감히 그에게 비길만한 자가 없었다.

『고려사』권105, 「열전」18 [제신] 조인규

自今若宗親娶同姓者, 以違背聖旨論, 宜娶累世宰相之女爲室, 宰相之男可聽娶宗世之女. 若家世卑微, 不在此限.

新羅王孫金琿一家, 亦爲順敬太后叔伯之宗. 彦陽金氏一宗⋅定安任太后一宗⋅慶源李太后⋅安山金太后⋅鐵原崔氏⋅海州崔氏⋅孔岩許氏⋅平康蔡氏⋅淸州李氏⋅唐城供氏⋅黃驪閔氏⋅橫川趙氏⋅坡平尹氏⋅平壤趙氏, 並累代功臣宰相之宗, 可世爲婚媾, 男尙宗女, 女爲宗妃. 文武兩班之家, 不得娶同姓. 外家四寸, 亦聽求婚.

『高麗史』卷33, 「世家」33 忠宣王 1年 11月 辛未

仁規美風儀, 寡言笑, 涉獵傳記. 初國人雖學蒙古語, 未有善敷對者, 我使如京, 必令大寧摠管康守衡, 引入奏. 仁規嘗獻畵金磁器, 世祖問曰, 畵金欲其固耶. 對曰, 但施彩耳, 曰, 其金可復用耶. 對曰, 磁器易破, 金亦隨毁, 寧可復用. 世祖善其對, 命, 自今磁器毋畵金, 勿進獻. 又曰, 高麗人解國語如此, 何必使守衡譯之.

……(中略)…… 王每有奏請, 必遣仁規, 凡奉使者三十, 頗著勤勞. 然起於微賤, 驟秉鈞軸, 爲人外似端莊恬正, 以故得幸, 常出入王臥內, 多聚田民致富. 加以國舅, 權傾一時, 子壻皆列將相, 人無敢比者.

『高麗史』卷105, 「列傳」18 [諸臣] 趙仁規

이 사료는 충선왕의 복위 교서1)에 나타난 ‘재상지종(宰相之宗)’과 재상지종 가문 중 한 명인 조인규의 삶을 통해 고려 후기의 지배 세력인 권문세족의 성립 과정과 그 특징을 보여 주고 있다.

일반적으로 고려 후기를 이끌어 간 정치사회적 지배 세력을 ‘권문세족(權門世族)’이라 일컫는다. 그러나 최근 학계에서는 특정인 또는 그 집안의 권력 정도를 나타내는 ‘권문’이라는 용어와, 대대로 높은 지위를 누려 온 가문 혹은 그 집안 출신자의 사회적 지위라는 계층적 의미를 지닌 ‘세족’이란 용어를 구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후기로 갈수록 세족이 권문이 되거나 권문이 세족화해 간 경우와 같이 이들을 개념상 완전히 분리하기란 쉽지 않다. 따라서 세족과 권문은 그 성격을 달리하면서도 같은 이해관계를 가진 고려 후기 지배 세력이라는 점에서 함께 논의될 수 있다.

고려 후기의 지배 세력으로 권문⋅세족이 자리 잡게 된 것은 몽골과의 싸움이 종식되고 사회가 어느 정도 안정을 되찾은 충렬왕(忠烈王, 재위 1274~1308) 대 중엽이었다. 그 중 ‘세족’이 형성되는 과정을 보면, 무신 정권 시대로 거슬러 올라갈 수 있다. ‘세족’의 갈래로는 평강 채씨(平康蔡氏)와 안동 김씨(安東金氏) 등 무신 정권기 무장으로 출세해 득세한 가문, 황려 민씨(黃驪閔氏)와 횡천 조씨(橫川趙氏) 등 무신 정권기 ‘능문능리(能文能吏)’의 신진 관인층, 경원 이씨(慶源李氏)와 해주 최씨(海州崔氏), 파평 윤씨(坡平尹氏), 정안 임씨(定安任氏), 철원 최씨(鐵原崔氏), 공암 허씨(孔岩許氏), 경주 김씨(慶州金氏) 등 무신 정권기에도 종래의 지위를 그대로 유지해 나간 다수의 문벌 귀족 가문을 들 수 있다.

이들 세족층은 고려 후기 정치⋅경제⋅사회⋅문화의 모든 면에서 지배적 위치에 있으면서, 음서제과거제를 통해 고위 관직까지 올라가 이를 대대로 계승하여 문벌을 형성하고, 자기들끼리 혹은 왕실과 중첩된 혼인 관계로써 권력을 유지하였다. 또한 이들은 대체로 친원적(親元的) 경향을 띠고 있었으며, 대농장을 소유하고 불교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었다. 한편 ‘권문’의 경우 긴밀한 대원 관계의 전개 과정에서 급속하게 성장한 세력으로, 대부분 부원 세력(附元勢力)이면서 동시에 왕의 측근 세력을 형성하였다. 권문의 갈래로는 조인규(趙仁規)와 같이 몽골어 통역을 통해 출세한 역관, 원에 보낼 공물인 매를 사육해 바치는 응방(鷹坊)을 통해 진출한 세력, 원에 환관으로 들어가 세력을 얻어 고려에서 가문을 일으킨 경우, 원나라 공주를 따라온 겁령구(怯怜口) 출신, 원에 입조하는 국왕을 수행하여 친종행리(親從行李)의 공신이 된 경우, 대원 관계와 관련해 군공을 세워 출세한 경우 등이 있다. 권문이 형성되는 과정과 이들의 특징은 권문 중 유일하게 ‘재상지종’에 선정된 평양 조씨 가문을 세운 조인규의 삶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인규는 평양 부근의 상원군 사람으로 한미한 집안 출신이었으나, 뛰어난 몽골어 실력에 통역관으로 관직에 나아가게 되었다. 그러던 중 1269년(원종 10년) 세자(뒷날 충렬왕)가 원에 입조할 때 동행하면서 왕실과 아주 가까운 관계를 맺게 되었다. 1274년(원종 15년) 세자가 세조의 딸인 제국대장공주(齊國大長公主, 1259~1297)와 혼인해 귀국하자 고려에 익숙하지 않은 공주와 그 사속인(私屬人)의 편의를 봐 주면서 그들과도 긴밀한 관계를 맺어 나갔다. 여기에 몽골어 실력으로 마침내 원 세조와 직접 면대하면서 신임을 받게 되어 고려에서의 역할과 영향력이 더욱 증대하였다. 이러한 이유로 1278년(충렬왕 4년)에는 대장군으로 궁궐 내의 핵심적 기무를 맡아 보는 필도치(必闍赤)에 임명되었고, 곧 승지가 되어 왕명의 출납을 담당할 정도로 막강한 지위에 올랐다.

조인규의 가문은 1292년(충렬왕 18년) 그의 딸이 당시 세자였던 충선왕의 비(妃)가 되면서, 일약 국구(國舅)의 반열에 오르게 되었고, 이후 그는 수차례 재상의 지위를 역임하면서 마침내 1295년(충렬왕 21년)에는 고려 최고의 관직인 중찬(中贊)에 올랐다. 1298년(충렬왕 24년) 충선왕이 즉위 8개월 만에 조비 무고 사건으로 퇴위하면서 그와 그의 가문도 한때 수난을 겪었지만, 1307년(충렬왕 33년) 충선왕이 원 무종의 옹립 과정에서 공을 세워 다시 권력을 장악하면서 그 가문도 최고의 지위를 회복하였다. 조인규는 1308년(충렬왕 34년) 충선왕 복위 전에 사망했으나, 이후 그의 아들들이 모두 재상의 직에 오르면서 평양 조씨 가문은 번영하게 되었고, 충선왕의 복위 교서에서 ‘재상지종’으로 선정되면서 최고의 귀족 가문으로 인정받게 되었다. 조인규의 사례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고려 후기 권문들은 가문이 미천한 경우가 많았고, 문학과 유교적 소양과는 거리가 멀었으며, 과거와 같은 정규적 관인의 진출로를 따라 출세한 경우가 드물었다. 그러나 그들은 원과의 관계에 편승해 국왕의 측근 세력을 형성하면서 막강한 권력을 행사한 고려의 실세들이었다.

이와 같이 충렬왕 대 중반 지배 세력으로 자리 잡은 권문과 세족은 1308년 충선왕 복위 교서의 ‘재상지종’이라는 명칭을 통해 더욱 확고해졌다. 즉 충선왕은 1308년 복위 교서에서 왕실과 혼인할 수 있는 15개 가문을 ‘재상지종’으로 선정했는데, 이것은 바로 새롭게 형성된 당시의 지배 세력을 반영한 것으로 짐작된다. 교서에서 충선왕은 원 세조의 명에 따라 왕실의 동성 혼인을 금지하려는 목적으로 ‘재상지종’을 선정했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재상지종의 반포는 원의 명령 때문만은 아니며 국내외의 정치 세력을 모두 겨냥한 것이었다. 충선왕은 계국대장공주(薊國大長公主, ?~1315)의 조비 무고 사건(趙妃誣告事件)을 이유로 왕위에서 물러나야 했다. 이 사건은 계국대장공주가 조인규의 딸로 충선왕의 왕비가 된 조비(趙妃)를 질투하여, 조비가 왕의 총애를 위해 공주를 저주했다고 원나라 조정에 무고한 사건이다. 이 사건으로 원이 조인규와 그 일족을 감옥에 가두고, 충선왕을 원으로 소환해 끝내 퇴위시켰던 것이다.

그뿐 아니라 충선왕은 이후 아버지인 충렬왕과의 세력 다툼 과정에서 충렬왕파가 계국대장공주의 개가(改嫁)를 추진하는 등과 같이 왕권의 실추를 경험하였다. 이에 충선왕은 자신과 혼인한 언양 김씨, 공암 허씨, 당성 홍씨, 평양 조씨 가문들을 이제까지 왕비를 배출한 것으로 유명한 가문이나 사회적인 지위가 높은 가문들과 함께 ‘재상지종’으로 지정하여, 원이 자신의 결혼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방지하는 한편 대내적으로는 이를 통해 실추된 자신의 권위 회복을 기대하였다.

한편 ‘재상지종’은 그 성립 과정에 따라 세족과 권문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세족에는 경주 김씨⋅정안 임씨⋅경원 이씨⋅안산 김씨⋅철원 최씨⋅해주 최씨⋅공암 허씨⋅청주 이씨⋅파평 윤씨와 같이 전기 이래의 문벌 귀족, 언양 김씨⋅평강 채씨와 같이 무신 정권 시대에 무신으로 득세해 성장한 가문, 당성 홍씨⋅황려 민씨⋅횡천 조씨와 같이 무신란 이후 ‘능문능리’의 신흥 관인층이 포함된다.

그런데 권문의 경우 역관으로 출세한 조인규가 일으킨 평양 조씨를 제외하고는 모두 배제되고 있다. 또 ‘재상지종’에는 당시 세력은 별로 크지 않았지만 왕비를 배출한 가문인 경원 이씨, 청주 이씨가 포함되어 있는 반면 대원 관계를 통해 상당한 권력을 행사했지만 전부터 내려오는 문벌에 대한 관념 때문에 여기에 포함되지 않은 칠원 윤씨 등도 있었다. 이런 점에서 볼 때 ‘재상지종’에 포함된 가문들은 새롭게 편성된 고려 후기 지배층의 확립을 보여 주지만, 이것이 권문과 세족의 현실적 세력 관계를 모두 반영한 것은 아님을 알 수 있다.

고려 후기 지배 세력은 무신 집권 시대에 재편성되고 대원 관계의 전개를 통해 새로운 요소가 더해짐으로써 그 골격을 갖추게 되었다. 즉 무신 정변과 대원 관계가 전개되는 가운데 새롭게 부상한 신흥 세력이 일부 세를 잃지 않은 전기 이래 문벌 귀족과 더불어 고려 후기의 지배 세력인 권문세족을 이루게 된 것이다. 특히 충선왕의 복위 교서에서 ‘재상지종’이 정해진 것은 이와 같은 새로운 지배 세력의 확립과 그 내용을 말해 준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 물론 재상지종이 고려 후기의 권문세족 그대로를 반영한 것은 아니지만, 이는 무신 정변을 계기로 그 이후에 커다란 격동을 겪은 고려 사회의 체제가 새로이 편성되어 그에 따른 새로운 지배 세력이 확립되었음을 보여 준다. 따라서 이 사료들은 고려 후기 지배 세력인 권문세족의 개념과 그들의 성립 과정, 특징을 이해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충선왕의 복위교서에 보이는 재상지종에 대하여-소위 권문세족의 구성분자와 관련하여-」,『역사학보』131,김당택,역사학회,1991.
「조인규와 그의 가문(상)」,『진단학보』42,민현구,진단학회,1976.
「고려 후기 권문의 용례와 그 성격에 대한 재검토」,『한국사학보』14,박용운,고려사학회,2003.
저서
『고려 후기 세족층 연구』, 김광철, 동아대학교 출판부, 1981.
『원간섭하의 고려정치사』, 김당택, 일조각, 1998.
『고려사회와 문벌귀족가문』, 박용운, 경인문화사, 2003.
편저
「고려 후기의 권문세족」, 민현구, 국사편찬위원회, 1974.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