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고려 후기의 사회 변화

신진 사대부의 성장

우리 동방은 비록 해외에 떨어져 있어도 대대로 중화(中華)를 흠모하여 문학에 종사하는 유자(儒者)들이 앞뒤로 줄을 이었다. 그 중 고구려에서는 을지문덕(乙支文德), 신라에서는 최치원(崔致遠), 그리고 본국(本國)인 고려에서는 시중(侍中) 김부식(金富軾)과 학사(學士) 이규보(李奎報)가 특히 뛰어났다. 그러다가 근세에 이르러서는 계림(雞林)익재(益齋) 이제현(李齊賢)과 같은 뛰어난 유학자가 나와서 처음으로 고문(古文)의 학설을 제창하였는데, 한산(韓山)의 가정(稼亭) 이곡(李穀)과 경산(京山)의 초은(樵隱) 이인복(李仁復)이 이에 따르며 화답하였다.

오늘날에는 목은(牧隱) 이색(李穡) 선생이 일찍이 가정의 교훈을 이어받고 북으로 가서 중국 중원에서 유학하여 바른 사우(師友)의 연원(淵源)을 얻고서는 성명(性命)과 도덕의 설을 깊게 연구하였다. 그리고 동방, 즉 고려로 돌아와서는 여러 학생을 교육하였다. 이 선생의 가르침을 접하고서 크게 실력을 꽃피운 사람으로는 오천(烏川)의 정공 달가(鄭公達可)[정몽주(鄭夢周)]와 경산의 이공 자안(李公子安)[이숭인(李崇仁)], 진양(晉陽)의 하공 대림(河公大臨)[하륜(河崙)], 반양(潘陽)의 박공 성부(朴公誠夫)[박상충(朴尙衷)], 영가(永嘉)의 김공 경지(金公敬之)[김구용(金九容)], 밀양(密陽)의 박공 자허(朴公子虛)[박의중(朴宜中)], 영가의 권공 가원(權公可遠)[권근(權近)], 무송(茂松)의 윤공 소종(尹公紹宗)[윤소종(尹紹宗)] 등이 있다. 또 나 정도전(鄭道傳)처럼 불초한 자도 몇 분 군자의 대열에 끼이는 영광을 얻었다.

『도은집』 서

○吾東方雖在海外, 世慕華風, 文學之儒, 前後相望. 在句高麗曰乙攴文德, 在新羅曰崔致遠, 入本國曰金侍中富軾, 李學士奎報, 其尤者也. 近世大儒有若雞林益齋李公, 始以古文之學倡焉, 韓山稼亭李公,京山樵隱李公從而和之. 今牧隱李先生, 蚤承家庭之訓, 北學中原, 得師友淵源之正, 窮性命道德之說. 旣東還, 延引諸生. 其見而興起者, 烏川鄭公達可,京山李公子安, 晉陽河公大臨,潘陽朴公誠夫,永嘉金公敬之,密陽朴公子虛,永嘉權公可遠,茂松尹公紹宗. 雖以予之不肖, 亦獲廁於數君子之列.

『陶隱集』, 序

이 사료는 고려 후기 성리학의 수용과 함께 신진 사대부가 어떻게 성장하고 그 학맥을 이어 나갔는지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을 준다. 이 글은 고려 말에 주로 활약했던 이숭인(李崇仁, 1347~1392)의 『도은집』에 실려 있는 서문으로, 정도전(鄭道傳, 1342~1398)이 지었다. 공민왕(恭愍王, 1330~1374, 재위 1351~1374) 대 이후 신진 사대부의 대표적 인물이라 할 수 있는 정도전이 자신들의 학문 성향과 학맥을 소개한 내용이기도 하다.

도은(陶隱)은 이숭인의 자호(自號)이다. 고려 말 신진 사대부들은 속세를 떠나 자연에 묻혀 살며 성명(性命) 및 도덕을 탐구하고 유유자적하는 것을 이상으로 여겼다. 이러한 측면에서 자호에 ‘은(隱)’ 자를 많이 넣었다. 초은(樵隱) 이인복(李仁復, 1308~1374), 목은(牧隱) 이색(李穡, 1328~1396), 포은(圃隱) 정몽주(鄭夢周, 1137~1392), 야은(冶隱) 길재(吉再, 1353~1419) 등이 이에 해당한다. 이 사료가 실려 있는 『도은집』의 주인공인 이숭인은 14세에 국자감시(國子監試)에 합격하였고, 16세에 당시로는 최연소로 문과에 급제하였다. 23세 때에는 명나라 태조(太祖, 1328~1398, 재위 1368~1398)의 즉위를 축하하는 글을 지어 올렸고, 이후 명나라와의 외교 문서인 표전문 등을 지어 대제학의 지위에 올랐다. 뒷날 조선의 태종(太宗, 1367~1422, 재위 1400~1418)이 되는 이방원(李芳遠)과 변계량(卞季良, 1369~1430) 등이 그의 문인이었다. 변계량은 스승인 이숭인의 『자편고(自編稿)』를 중심 내용으로 하여 문집을 만들었는데, 이것이 『도은집』이다.

『도은집』의 서문에서 정도전은 신진 사대부들의 학맥을 정리하였다. 그 계보를 보면, 이전 시대의 인물로 고구려의 을지문덕(乙支文德)과 신라의 최치원(崔致遠, 857~?), 그리고 고려에서는 김부식(金富軾, 1075~1151)이규보(李奎報, 1168~1241)를 먼저 들고 있다. 이어 근세의 인물이 등장하는데, 우선 익재(益齋) 이제현(李齊賢, 1287~1367)에 대해서는 뛰어난 유학자로서 고문(古文)의 학설을 제창하였다고 설명하였다. 그리고 가정(稼亭) 이곡(李穀, 1298~1351)과 초은 이인복이 그 뒤를 이었음을 밝혔다.

목은 이색에 대해서는 “일찍이 가정의 교훈을 이어받고 북으로 가서 중원에서 유학하여 바른 사우(師友)의 연원(淵源)을 얻고서는 성명(性命)과 도덕의 설을 깊게 연구하였다. 다시 동방, 즉 고려로 돌아와서 여러 학생을 교육하였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이색이 가르친 여러 학생은 고려 말의 대표적인 신진 사대부로 성장하였다. 정몽주(鄭夢周), 이숭인, 하륜(河崙, 1347~1416), 박상충(朴尙衷, 1332~1375), 김구용(金九容, 1338~1384), 박의중(朴宜中, 1337~1403), 권근(權近, 1352~1409), 윤소종(尹紹宗, 1345~1393), 그리고 정도전이 여기에 해당하였다.

고려 말의 신진 사대부들은 주자 성리학에 대한 이해를 학문적 연원으로 삼았고, 『논어』⋅『맹자』⋅『대학』⋅『중용』 등의 사서(四書)에 대한 공부와 그 도덕적 실천을 강조하였다. 중국 송(宋) 대에 들어와 유학자들은 불교와 도교의 출세간성(出世間性)을 비판하고 혈연과 국가를 중심으로 하는 사회 공동체의 윤리 규범을 강조하면서, 한편으로 이들 사상의 정연한 이론적 측면을 흡수하여 유교 사상을 형이상학적으로 정당화시키고자 하였다. 이는 성리학, 신유학(新儒學), 이학(理學) 등의 명칭으로 불렸는데, 이러한 경향을 집대성한 사람이 주자(朱子)이다. 그는 성리학의 이론 체계를 정립하고 유교의 텍스트 중에서 한(漢)⋅당(唐) 이래로 중요시되었던 『시경』⋅『서경』⋅『역경』⋅『예기』⋅『춘추』 등 오경(五經)을 대신하여 사서를 강조하였다. 이러한 주자 성리학은 남송이 멸망하면서 원나라로 이어졌다. 넓은 의미에서 성리학은 본래 고려 초기부터 수용되어 행정 제도와 문물 제도 정비 등 국가 통치를 위한 이념으로 기능하였다. 그러나 주자학 중심의 성리학은 원 복속기의 고려 때 수용되었으며 이는 신진 사대부의 사상적 근간이 되었다. 이들은 자신뿐만 아니라 군주 또한 유학(儒學)을 연구하고 실천할 것을 강조하였고, 불교 사원의 부정부패를 문제 삼는 데 그치지 않고 불교를 배척하는 입장을 가졌다. 정치적으로는 친원(親元) 세력과 부패한 권문세가를 축출할 것을 주장하였고, 경제적으로는 토지 소유 및 토지의 결수를 파악하여 토지 분급제를 다시 정비하고자 했다.

이숭인의 학맥과 학문 기반을 정리한 이 글은 동시에 고려 말 신진 사대부의 성장 단계를 보여 주고 있기도 하다. 이 글에서는 언급되지 않았으나 안향(安珦, 1243~1306)과 백이정(白頤正, 1247~1323), 권부(權溥, 1262~1346), 우탁(禹倬, 1262~1342) 등은 주자 성리학이 도입되던 초기의 인물들이었다. 권부의 경우에는 사서에 대한 해설서인 『사서집주(四書集註)』를 간행 보급하기도 하였다.

이들 초기 인물로부터 학맥을 이은 사람으로는 이제현과 박충좌(朴忠佐, 1287~1349) 등이 대표적이었다. 이 두 사람은 백이정으로부터 주자 성리학을 배워 학문적 기반을 다졌다. 이제현은 이곡과 이색 부자를 가르쳤는데, 특히 이색정도전이 ‘성명과 도덕의 설을 깊게 연구’했다고 표현한 것처럼 고려 말을 대표하는 신진 사대부였다. 신진 사대부의 성리학 공부에는 학문적 호기심을 넘어서는 배경이 있었다. 원나라의 국가 교육이 주자 성리학으로 자리 잡으면서 성리학 공부는 학문으로서뿐만 아니라 출사를 위해서도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고려의 경우에는 1344년(고려 충목왕 1) 사서가 제술업(製述業)의 과목으로 등장하면서 더욱 중요시되었다. 나아가 공민왕이 친원 세력을 제거하면서 개혁 세력으로 신진 사대부를 등용했던 점도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

이러한 흐름을 바탕으로 『도은집』 서문에서 정도전이 정리한 바와 같이 학문 맥락과 관련 인물이 형성될 수 있었다. 이는 고려 후기의 경우만을 놓고 본다면 신진 사대부의 성장 과정을 보여 주는 성격을 띤다고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초 비개국파 유신들의 정치적 동향」,『역사와 현실』29,류주희,한국역사연구회,1998.
「고려후기 성리학 수용과 사대부의 정치적 성장」,『사회과학논평』20,마종락,한국사회과학연구협의회,2000.
「여말 신흥사대부의 신유학 수용과 그 특징」,『한국문화』3,문철영,서울대학교 한국문화연구소,1982.
「고려말 신흥유신의 성장과 조선 건국」,『역사와 현실』29,이익주,한국역사연구회,1998.
「공민왕대 개혁의 추이와 신흥유신의 성장」,『역사와 현실』15,이익주,한국역사연구회,1995.
「정도전 연구의 회고와 사상사적 모색」,『한국사상사학』28,정재훈,한국사상사학회,2007.
「고려말 신흥유신의 추이와 분기」,『역사와 현실』15,홍영의,한국역사연구회,1995.
저서
『고려후기 사사대부와 성리학 수용』, 고혜령, 일조각, 2003.
『고려후기 사사대부의 경세론 연구』, 김인호, 혜안, 1999.
『고려말 사사대부의 정치사상연구』, 도현철, 일조각, 1999.
『목은 이색의 정치사상 연구』, 도현철, 혜안, 2011.
『고려후기 성리학수용연구』, 변동명, 일조각, 1995.
『여말선초 성리학의 수용과 학맥』, 신천식, 경인문화사, 2004.
『고려후기 성리학의 수용과 교육사상』, 신천식, 명지대학교 출판부, 1998.
『목은 이색의 학문과 학맥』, 신천식, 일조각, 1998.
『고려시대성리학수용연구』, 이원명, 국학자료원, 1997.
『정도전사상의 연구』, 한영우, 서울대학교 출판부, 1973.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