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백성들의 생활 모습

노비 신분의 세전

충렬왕 26년(1300) 10월에 원나라 활리길사(闊里吉思)가 우리나라의 노비법을 개혁하려고 하자 왕이 원나라에 다음과 같이 표문을 올렸다.

“옛날 우리 시조께서 후손들에게 훈계하시기를 ‘모든 천인들은 그 씨가 따로 있으니 아예 이들이 양인이 되지 못하게 하라. 만일 양인이 되는 것을 허락하면 후일에는 반드시 벼슬길에 올라 점차 요직을 바라게 되어 나라를 어지럽히려 할 것이다. 이 훈계를 어긴다면 나라가 위태로울 것이다’라고 하였습니다. 이로 말미암아 우리나라 법에는 8대 호적에 천한 족속에 관계된 것이 하나도 없어야만 비로소 벼슬을 할 수 있습니다. 천한 족속에 속한 자는 그의 부모 중에서 어느 한 편이 천인이면 곧 천인으로 되고 설사 본 주인이 풀어 주어 양인이 되더라도 그가 낳은 자손은 다시 천인으로 되며, 본 주인이 후계자가 없이 죽었을 경우에도 그 주인의 일가에 소속됩니다. 이렇게 하는 것은 그들이 끝까지 양민이 되지 못하게 하기 위함입니다. 혹시라도 도망쳐 양민 노릇을 할까 염려해 성심껏 단속하여 틈을 주지 않았는데도 역시나 기회를 노려 간악한 행동을 하는 이들이 많았고, 혹은 세력 있는 사람에게 의지하고 공 있는 사람에게 붙어서 마음대로 권력을 행사하여 나라를 어지럽게 하려다가 멸망한 자도 있었습니다. 이리하여 시조의 유훈은 어기기 어려움을 깨닫게 되었으니, (노비법을 개혁하게 되면) 오히려 간교한 꾀조차 막지 못할까 염려됩니다”

『고려사』권 85 「지」39 [형법2] 노비 충렬왕 26년 10월

나익희는 어려서부터 무예를 익혀 글을 읽을 겨를은 없었지만, 성품이 한결같고 절개와 의리를 숭상했으며 다른 사람과 다투는 것을 수치로 여겼다. 그의 어머니가 일찍이 재산을 나누어 주면서 나익희에게 따로 노비 40명을 남겨 주자, 그는 “제가 딸 다섯 사이에 외아들이라 하여 어찌 구차히 재산을 따로 더 얻어 자식에게 고루 은혜를 베푸시는 덕에 누를 끼치겠습니까?”라고 하면서 사양하였다. 그러자 그 어머니가 의롭게 여겨 그대로 따랐다.

『고려사』권104, 「열전」17 [제신] 나유 부 나익희

二十六年十月, 闊里吉思欲革本國奴婢之法, 王上表, 略曰.

昔我始祖垂誡于後嗣子孫云, 凡此賤類, 其種有別, 愼勿使斯類從良. 若許從良, 後必通仕, 漸求要職, 謀亂國家. 若違此誡, 社稷危矣. 由是小邦之法, 於其八世戶籍, 不干賤類, 然後乃得筮仕. 凡爲賤類, 若父若母, 一賤則賤縱, 其本主放許爲良, 於其所生子孫, 却還爲賤, 又其本主, 絶其繼嗣, 亦屬同宗. 所以然者, 不欲使終良也. 恐或有逃脫而爲良, 雖切防微而杜漸, 亦多乘隙而發奸, 或有因勢托功, 擅作威福, 謀亂國家, 而就滅者. 益知祖訓之難違, 猶恐奸情之莫禦.

『高麗史』卷85, 「志」39 [刑法2] 奴婢 忠烈王 26年 10月

益禧幼習武藝, 不暇讀書, 而性耿介, 慕節義恥與人爭. 母嘗分財, 別遺臧獲四十口, 辭曰, 以一男居五女閒, 烏忍苟得, 以累鳲鳩之仁. 母義而從之.

『高麗史』卷104, 「列傳」17 [諸神] 羅裕 附 羅益禧

첫 번째 사료는 고려 정부가 원나라에서 파견한 활리길사(闊里吉思)의 노비법 개혁을 반대하는 입장을 원나라에 전달한 표문으로, 노비 신분을 대대로 세습하는 원칙을 밝히고 있다. 두 번째 사료는 나익희(羅益禧, ?~1344)의 어머니가 재산을 상속하는 과정에서 생긴 일화를 통해 고려 노비의 상속 원칙을 보여 준다.

우선 충렬왕은 원에 올린 표문에서 태조의 유훈을 들어 천인의 종자는 따로 있으며 절대 양인이 되게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밝히고 있다. 이를 위해 고려의 법은 ‘일천즉천(一賤則賤)’의 원칙에 따라 부모 가운데 한 명이 천인이면 태어난 자녀는 천인이 되게 하며, 주인이 천인의 신분에서 풀어 주었더라도 그 자녀는 다시 천인이 되어 주인에게 속하게 하는 등 천인은 결코 양인이 될 수 없다고 말하고 있다.

여기서 천인은 노비를 의미하며, 이를 통해 고려 시대 노비 신분의 세전 원칙을 알 수 있다. 고려 시대 신분제는 법적으로 양천제에 입각해 자신의 신분을 자손 대대로 세습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 특히 천인의 대다수를 차지한 노비의 경우 신분 세습의 원칙이 더욱 강조되어 해당 신분에서 이탈할 수 없도록 각별히 신경을 썼다.

고려 시대 노비는 최하층의 천인 신분으로 상속⋅매매⋅증여의 대상이 되었으며, 교육뿐 아니라 과거 응시나 관직 진출이 금지되어 있었다. 혼인에서도 제한을 받아 같은 노비끼리 혼인하는 것이 원칙이었으나, 실제로는 양인과 천인 사이에 교혼이 이루어지고 있었다. 양인과 천인이 혼인할 경우 그 자녀의 신분은 ‘일천즉천’의 원칙에 따라 모두 천인이 되었으며, ‘천자수모법(賤者隨母法)’에 의해 그 소유권은 어머니의 소유주에게 귀속되었다. 이 경우 어머니가 양인이면 그 자녀는 아버지의 소유주에게 귀속되었다. 이와 같이 고려 시대 노비의 세습 원칙은 노비의 숫자를 증가시키는 방향으로 운영되어, 지배층의 지속적 노비 증식 방편으로 활용되었다. 이는 결국 양인의 감소를 가져왔는데, 고려 후기 사회가 혼란한 틈을 타 세력가가 불법으로 양인을 노비로 만들면서 이 문제는 큰 사회 문제로 떠올랐다.

첫 번째 사료에서 또 하나 주목해야 할 점은 활리길사가 고려의 노비법을 개혁하려고 했다는 점이다. 원나라의 활리길사는 1299년(충렬왕 25년) 정동행성의 평장정사로 고려에 부임하였다. 원에서 고려를 감독하는 기관이었던 정동행성의 최고위직은 승상이었는데, 승상은 고려 왕이 겸하고 있었다. 1299년에 들어 원은 정동행성의 제2인자인 평장정사 자리에 활리길사를 파견해 고려를 실질적으로 감독하고자 하였다.

활리길사는 점차 고려 국정을 장악하면서 여러 가지 정책을 추진했는데, 그 가운데 고려에 가장 큰 충격을 준 것이 노비법 개혁이었다. 이 개혁의 핵심은 부모 가운데 한쪽이라도 양인이면 노비 신분에서 풀어 주어 양인이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었다. 이는 ‘일천즉천’의 노비 세전법의 근간을 흔드는 조치로 받아들여지면서 고려 조정의 완강한 반대를 샀다. 이에 충렬왕은 1300년(충렬왕 26년) 첫 번째 사료와 같은 내용의 표문을 원나라 황제에게 보내 고려의 노비법은 그 유래가 깊으며, 국가의 안위와도 직결된 문제임을 강조하였던 것이다. 결국 원은 1301년(충렬왕 27년) 3월 고려인을 화합시키지 못했다는 이유로 활리길사를 정동행성 평장사에서 해임하고 본국으로 송환하였다. 그리고 1302년(충렬왕 28) 1월 충렬왕은 토지와 노비를 판정하는 전민변정도감(田民辨正都監)에 명을 내려서 활리길사의 판정으로 양인이 된 자를 다시 노비로 환원해 본래 주인에게 돌려주도록 조치하였다. 이로써 활리길사의 노비법 개혁은 수포로 돌아갔고, 이후 권력층의 농장 확대와 홍건적의 침입 등으로 양인 감소와 노비 증가 현상은 더욱 심화되었다.

한편, 고려 시대 노비는 재산의 중요한 부분으로 간주되어 상속에서도 철저하게 관리되었다. 고려 시대에는 재산과 마찬가지로 노비도 부모의 별다른 의견이 없으면 남녀 구분 없이 자녀들에게 균분 상속되었다. 나익희 어머니의 재산 상속 사례를 보면 그녀는 1남 5녀에게 재산을 나누어 주면서 아들인 나익희에게 특별히 노비 40명을 더 주었다. 그러자 나익희는 자식을 골고루 사랑하는 어머니의 은혜에 누가 된다는 이유로 이를 사양하고 다시 나누었다. 이를 통해 고려 시대 노비가 재산으로 분류되어 균분 상속되었다는 사실과 노비의 소유가 어머니 쪽과 아버지 쪽으로 구분되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이렇듯 고려 시대 노비는 사유 재산으로 주인의 호적에 같이 기록되어 파악되었는데, 성을 가질 수 없었고 주인이 죽이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어떤 법적인 보호도 받지 못했다. 특히 그 소유권은 매우 중요시되어 결혼을 했을 경우 아버지 쪽과 어머니 쪽 노비가 호적상 분명히 구분되어 있어, 이혼을 하거나 남편이 사망해 처가 자신의 본가로 돌아갈 때 자기 소유 노비를 모두 찾아갈 수 있었으며, 부부가 모두 사망한 경우에도 상속할 자녀가 없으면 노비들은 각기 본가로 돌아갈 수 있도록 되어 있었다.

이와 같이 한번 노비로 등재되면 그 자녀들까지 대대로 노비가 되어야 하는 노비 세전법은 노비들에게는 가혹했으며, 고려 후기 양인 감소와 노비 증가라는 사회문제를 불러일으켰다. 또한 무신 집권 후의 사회 혼란을 틈타 신분 상승을 위해 주인을 죽인 평량, 주인을 죽이고 집권을 하려 했던 만적과 같은 노비가 등장하게 한 배경이 되었다. 이와 같이 이 사료들은 고려의 노비 제도 운영 원리를 밝히고 있어, 이를 통해 고려 후기 사회의 변화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 시대 노비법제 재검토」,『호서사학』19⋅20합,성봉현,호서사학회,1992.
「고려 시대 천자수모법에 대한 재검토」,『청계사학』6,양영조,한국정신문화연구원 청계사학회,1989.
「고려⋅원간 교혼 법제의 충돌」,『동방학지』150,이강한,연세대학교 출판부,2010.
「정동행성관 활리길사의 고려제도 개변 시도」,『한국사연구』139,이강한,한국사연구회,2007.
「고려 노비의 법제적 지위」,『국사관논총』17,이재범,국사편찬위원회,1990.
「고려 시대의 신분구조」,『고려사회사연구,허흥식,아세아문화사,1981.
저서
『신돈과 그의 시대』, 김창현, 푸른역사, 2006.
『고려귀족사회와 노비』, 홍승기, 일조각, 1983.
『고려사회사연구』, 홍승기, 일조각, 2001.

관련 이미지

송광사 노비문서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