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백성들의 생활 모습

노비 평량의 신분 상승

(명종 18년 5월) 계축일에 소감(少監) 왕원지(王元之, ?~1188) 여종의 남편[婢壻]인 사노(私奴) 평량(平亮, ?~1188)이 원지의 일가를 몰살하였다.

병진일에 평량을 먼 섬으로 귀양 보냈다. 평량은 원래 평장사(平章事) 김영관(金永寬)의 노비로 견주(見州)에 살면서 농사에 힘써 부유해지자, 권력을 지닌 고관에게 뇌물을 주어 천인의 신분에서 벗어나 양민이 되었으며, 산원동정(散員同正)1) 벼슬까지 얻었다. 그의 처가 바로 원지의 집 여종이었는데, 원지는 가난해지자 가족을 데리고 여종에게 와서 의지하고 있었다. 평량은 원지를 잘 위로해주면서 개경으로 돌아가라고 권유한 다음, 몰래 처남인 인무(仁茂)⋅인비(仁庇) 등과 함께 도중에 기다리고 있다가 원지 부부와 그 자식들을 살해하였다. 평량은 (자신의 처도) 주인이 없어져 영원히 양민이 될 수 있다고 좋아하면서, 아들 예규(禮圭)에게 대정(隊正) 벼슬을 얻어 주고 팔관보판관(八關寶判官) 박유진(朴柔進)의 딸에게 장가보냈다. 또 처남 인무는 명경학유(明經學諭) 박우석(朴禹錫)의 딸에게 장가보냈다. 이를 아는 사람들은 누구나 다 원통히 여기고 분하고 생각했는데, 이때에 이르러 어사대(御史臺)에서 그들을 체포하여 문초한 다음 평량은 귀양 보내고 유진과 우석의 벼슬을 파면하였다. 인무⋅인비⋅예규 등은 모두 도망쳐 숨어 버렸다.

『고려사』권20, 「세가」20 명종 18년 5월 계축

1)『고려사』 「백관지(白官志)」에 따르면 11세기인 고려 전기 문종 때에 문무 양반 관료의 수는 모두 4,399명이었다. 이렇게 실직의 정원은 제한된 반면 당시 과거 합격자 수는 점점 증가하여 합격해도 곧바로 관료로 임명되지 못하는 경우가 늘어났다. 이같은 인사 적체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관료로 임명되지 못한 이들에게 동정직(同正職)을 주어 관료 대우를 해 주었다. 즉 관직명 뒤에 ‘동정’이 붙어 있으면 실제로 근무하지는 않고 직위만 있는 산직(散職)에 해당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동정직이 마련된 시기는 중앙집권적 관료체제가 정비되어갔던 성종 무렵으로 추정되며, 인원 제한이 없었기 때문에 동정직을 받은 이들의 숫자 역시 폭발적으로 증가하여 『고려도경(高麗圖經)』(1123년)에는 동정직만을 띠고 있는 사람이 1만 4,000여 명에 이른다고 하였다. 이는 다시 동정직이 실직으로 진출하는 조건을 더 까다롭게 만드는 계기가 되었으며 동정직에 대한 대우도 점차 열악해져 갔다.

癸丑, 少監王元之婢壻, 私奴平亮, 滅元之家.

丙辰, 流平亮于遠島. 平亮, 平章事金永寬家奴也, 居見州, 務農致富, 賂遺權要, 免賤爲良, 得散員同正. 其妻乃元之家婢也, 元之家貧, 挈家往依焉. 平亮厚慰, 勸還于京, 密與妻兄仁茂⋅仁庇等要於路, 殺元之夫妻及數兒. 自幸其無主, 可永得爲良, 使其子禮圭, 得拜隊正, 娶八關寶判官朴柔進之女. 又以仁茂, 娶明經學諭朴禹錫之女. 人皆痛憤, 至是御史臺捕鞫, 流平亮, 罷柔進⋅禹錫官. 仁茂⋅仁庇⋅禮圭等皆逃匿.

『高麗史』卷20, 「世家」20 明宗 18年 5月 癸丑

이 사료는 노비 평량의 주인 살인 사건을 통해 고려 외거노비(外居奴婢)들의 사회 경제적 상황과 무신 집권기 고려 신분제가 이완되어 가는 현상을 보여 준다. 사료에 의하면 평량은 무신 집권기인 명종 때 재상 김영관의 노비로 견주 지방에 살면서 농사에 힘써 상당한 재산을 축적하였다. 이후 그는 권세가에게 뇌물을 주어 양인이 되었으며 관직까지 얻었다. 한편, 평량의 아내는 소감 왕원지의 노비였는데 왕원지는 집안이 가난해지자 개경에서 가족을 이끌고 여종의 남편인 평량에게 의지해 살고자 했다. 평량은 이들을 후하게 대접하고 개경으로 돌려보냈으나, 자신의 처와 아들도 노비 신세를 면하게 하기 위해 처남들과 함께 도중에 왕원지의 가족을 모두 죽였다. 그는 영원히 양인이 되었다며 기뻐하고, 이후 아들과 처남도 양반가와 결혼시켰다. 그러나 결국 왕원지의 가족을 죽인 사실이 드러나 평량은 귀양을 가고 나머지 가족들은 모두 도망갔다.

우선 평량의 사례는 고려 시대에도 경제력을 통해 신분 상승이 가능했음을 보여 준다. 노비인 그가 개경이 아닌 견주 지방에 살며 농사에 힘써 재산을 모았다는 것으로 보아, 평량은 사노비 중에서도 주인과 따로 살며 주인의 땅을 경작하는 외거노비이다. 노비는 그 소유주에 따라 국가에 소속된 공노비와 개인에게 소속된 사노비로 나뉘며, 사노비의 경우 주인집에 거주하며 각종 잡역을 맡은 솔거노비(率居奴婢)와 주인과 따로 거주하며 주인집 땅을 경작하는 외거노비로 나뉜다. 주인과 함께 거주하며 행동의 제약을 받는 솔거노비에 비해 외거노비들은 따로 살면서 수확의 반을 주인에게 전조(田租)로 내고 나머지를 가지고 독자적 가계를 꾸려 나갈 수 있었기 때문에 경제적으로는 일반 양인 전호들과 별로 다르지 않았다. 또한 요역의 의무도 없었기 때문에 농사짓는 틈을 내어 열심히 노동을 할 경우 추가적 재산을 모을 수도 있었다. 물론 당시의 모든 외거노비가 평량과 같지는 않았겠지만, 평량은 농사를 통해 부를 축적할 수 있었던 당시 외거노비의 한 전형을 보여 주고 있다.

다음으로, 평량의 사례는 무신 정권기 고려의 신분 제도가 동요되는 상황을 보여 준다. 평량이 신분을 상승할 수 있었던 것은 당시가 1188년(명종 18), 즉 무신 정권의 혼란기였기 때문으로 보인다. 1170년(의종 24년) 무신 정변이 일어나면서 그 과정에서 하층 신분이 공을 세워 지배 신분층으로 편입하거나 반대로 지배층이 몰락하는 현상이 빈번해지면서 신분 구조 전체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또한 하층민이 과중한 세금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스스로 양인 신분을 포기하고 권세가의 노비가 되는 일, 대토지를 소유한 권세가가 경작자를 확보하기 위해 생계가 어려운 양인을 강제로 노비로 삼는 ‘압량위천(壓良爲賤)’ 현상도 나타났다. 반대로 평량과 같이 드물지만 천인(賤人)이 재력이나 혹은 공을 세워 양인 신분으로 편입하는 현상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또한 평량이 살았던 당시에는 1173년(명종 3년) 김보당(金甫當)의 난, 1174년(명종 4년) 조위총(趙位寵)의 난, 1176년(명종 6년) 망이⋅망소이의 난, 1182년(명종 12년) 전주 관노의 난 등 농민과 천민의 봉기가 활발히 일어났으며, 1184년에는 천민 출신 이의민이 무신 정권의 최고 집권자가 되었다. 이러한 혼란한 사회 상황이 평량의 신분 상승과 그가 주인을 살해하는 데 영향을 주었을 것이다. 한편, 고려 시대 신분 제도에 의하면 노비가 주인을 살해한 경우 사형에 처하지만 평량이 유배로 그친 점이나, 노비의 주인이 죽은 경우는 공노비가 되는 데 반해 평량이 주인 가족을 죽이고 영원히 양민이 되었다고 기뻐한 점, 8대에 걸쳐 천인이 없어야 벼슬을 할 수 있음에도 평량과 그 아들이 벼슬을 받은 점으로 보아 무신 정권기 신분제가 흔들리고 있었던 또 다른 단면을 엿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사회 경제적 지위를 획득한 평량이 주인 살해라는 극단적 선택을 통해서라도 벗어나고 싶어 했을 정도로 고려 시대 노비의 지위가 열악했음을 알 수 있다. 고려 시대 최하층 신분인 노비는 양인과 구별되는 별종(別種)의 취급을 받는 천인이었다. 그들은 주인의 소유물로 간주되어 매매⋅상속⋅증여의 대상이 되었으며, ‘일천즉천(一賤則賤)’의 원칙에 의해 부모 중 한 명이라도 천인이면 태어난 자녀는 천인이 되었다. 그들은 주인에게 살해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어떠한 법적 보호도 받지 못했으며, 한번 천인이 되면 원칙적으로 이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었다. 비록 평량과 같이 가족을 이루고 재산도 소유하는 등 일반 전호와 같은 삶을 살아간 외거노비라 할지라도, 신분이 대대로 세습되고 주인의 재산으로 취급되어 주인에 의해 그 지위가 좌우된다는 점은 다른 노비들과 같았다. 그렇기 때문에 평량은 처와 자식들도 이러한 노비 신세에서 영원히 벗어나게 할 수 있다고 믿고 살인을 저질렀던 것이다. 평량은 살인을 저지르고도 오히려 영원히 양인 신분이 될 수 있다고 기뻐했는데, 이를 통해 고려 시대 노비의 신분이 그들에게는 얼마나 벗어나고 싶은 큰 굴레였는지 짐작할 수 있다.

고려 시대 노비에 관한 사료는 대부분 제도나 법에 관한 것으로, 노비의 행동을 직접 보여 주는 사료는 매우 드물다. 따라서 비록 살인으로 인해 기록에 남기는 했지만 평량의 사례는 당시를 살았던 노비들의 생생한 삶을 보여 주는 몇 안 되는 중요한 사료이다. 이 사료는 경제력을 이용해 신분을 상승한 노비 평량을 통해 무신 집권기 고려의 사회 경제상과 노비들의 삶, 신분제의 이완 현상을 보여 주는 데 널리 활용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시대의 신분제」,『새로운 한국사 길잡이(상),권영국,지식산업사,2008.
「고려 노비의 법제적 지위」,『국사관논총』17,이재범,국사편찬위원회,1990.
「고려시대의 신분구조」,『고려사회사연구』,허흥식,아세아문화사,1981.
「평량의 몸부림과 만적의 반항」,『한국사시민강좌』39,홍승기,일조각,2006.
저서
『고려시대사』(수정⋅증보판), 박용운, 일지사, 2008.
『새로 쓴 5백년 고려사』, 박종기, 푸른역사, 2008.
『고려 귀족사회와 노비』, 홍승기, 일조각, 1983.
『고려사회사연구』, 홍승기, 일조각, 200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