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백성들의 생활 모습

사천 매향비

1천 명이 계(契)를 맺어 매향(埋香)하며 발원하여 지은 글

무릇 더할 나위 없는 최고의 묘과(妙果)를 얻으려 한다면 반드시 수행과 서원(誓願)이 서로 도와야 합니다. 수행이 있고 서원이 없으면 그 수행은 반드시 의지할 데 없이 홀로 되며, 서원이 있고 수행이 없으면 그 서원은 헛되게 됩니다. 수행이 홀로 남으면 그 과보(果報)를 잃고 서원이 헛되면 그 복이 적게 됩니다. 그러므로 두 가지 업(業)은 함께 이루어야 묘과(妙果)를 얻을 수 있습니다.

빈도(貧道)와 수천 명의 사람들이 함께 커다란 서원을 일으켜 침향목(沉香木)을 묻고 자씨(慈氏 : 미륵불)의 하생(下生)과 용화삼회(龍華三會)를 기다리려 합니다. 이 향을 지니고 있다가 미륵여래(彌勒如來)에게 봉헌(奉獻) 공양(供養)하여 청정(淸淨)한 법(法)을 듣고 무생인(無生忍)을 깨달아 불퇴지(不退地)를 이루고자 합니다. 바라건대 함께 발원한 사람들이 모두 내원(內院)에서 태어나 불퇴지를 증명하기를 원합니다. 자씨여래(慈氏如來)께서는 보시고 우리를 위하여 증명하시어 우리가 미리 이 나라에서 태어나 설법을 듣고 도를 깨달아 일체가 모두 갖추어져 바른 깨달음을 이룰 수 있게 하소서.

주상전하(主上殿下)의 만만세(萬萬歲)와 나라가 태평하고 백성이 편안하기를 기원합니다.

홍무(洪武) 20년 정묘년(丁卯年, 1387) 8월 28일 묻음

우바새(優婆塞)⋅우바이(優波夷)⋅비구(比丘)⋅비구니(比丘尼)

총합계[都計] 4100인

달공(達空)

새긴 사람[刻] 김용(金用)

쓴 사람[書] 수안(守安)

대화주(大化主) 각선(覺禪)

『한국금석전문』 중세하편(허흥식, 아세아문화사, 1983), 「사천매향비

千人結契埋香願王文

夫欲求无上妙果必須行願相扶有行无願其行必

孤有願无行其願虛設行孤則果喪願虛則福劣二業

雙運方得助□妙果貧道與諸千人同發大願埋

沉香木以待慈氏下生龍華三㞧持此香達

奉獻供養弥勒如來□淸淨法悟无生忍

成不退地願同發人盡生內院訂不退地慈氏如

來見爲我訂預生此國預在礿㞧□法悟

道一切具足成其正覺

主上殿下万万歲國泰民安 達空

洪正廿年丁卯八月廿八日埋 刻金用

優婆塞優波夷比丘比丘尼 書守安

大化主覺禪

都計四千一百人

『韓國金石全文』 中世下篇(許興植, 아세아문화사, 1984), 「泗川埋香碑」

이 사료는 경상남도 사천시 곤양면 흥사리에 있는 고려 말의 비석에 새겨진 글이다. 비석의 현재 정식 명칭은 「사천 흥사리 매향비(泗川 興士里 埋香碑)」이며 보물 제614호로 지정되었다. 비석의 높이는 1.6m, 너비 1.2m로 자연석에 15행 212자를 새기고 다시 옆면에 4행으로 15자를 더 새겼다. 비문의 제목은 ‘천인결계매향원왕문(千人結契埋香願王文)’으로 주된 내용은 침향목을 묻어 미륵불이 현생하여 용화삼회(龍華三會)할 때 이 침향목으로 향을 올려 윤회를 끊기를 바란다는 것이다. 내세의 행운과 국왕의 만수무강 및 국태민안을 기원하는 내용이 담겨 있기도 하다.

비문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고려 시대 매향 문화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먼저 매향을 하는 목적은 내세에 미륵불의 세계에 태어나 미륵불의 교화를 받아 미륵의 정토에서 살겠다는 소원을 담고 있다. 그리고 이를 염원하면서 향을 묻고 세우는 비가 매향비였다. 매향은 『미륵하생경(彌勒下生經)』에 근거한 신앙 형태로 보고 있다. 즉 향을 묻음으로써 미륵불이 용화 세계(龍華世界)에서 성불하여 중생들을 제도할 때 태어나 침향을 올려 미륵불의 교화를 받아 윤회하지 않는 미륵의 정토에서 살겠다고 기원한 것이다.

당시 침향에 주로 사용한 나무는 참나무였다. 이를 바닷가에 묻은 뒤 1000년이 지나면 침향이 된다고 믿고 있었다. 향이 오랫동안 땅에 묻히면 단단해지고 굳어져 물에 가라앉기 때문에 침향이라고 했는데, 불교에서는 이를 최고의 향으로 여기고 있다. 대체로 매향이 이루어진 곳은 계곡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지점이었다. 이와 관련한 매향비로는 현재 5종이 남아 있다. 1309년(충선왕 1년)에 세운 고성 삼일포 매향비(高城三日浦埋香碑)와 1335년(충숙왕 복위 4년) 정주 매향비(定州埋香碑), 1387년(우왕 13년) 사천 매향비(泗川埋香碑), 1405년(조선 태종 5년) 암태도 매향비(巖泰島埋香碑), 1427년(조선 세종 9년) 해미 매향비(海美埋香碑) 등이다.

비문에는 수천 명이 계를 맺어 향을 묻으면서 발원하는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다. 매향을 통해 가장 훌륭한 묘과(妙果)를 얻으려면 행하는 것과 바라는 것 이 두 업이 함께 움직여야 한다고 하였다. 이에 수천 명의 사람들이 발원을 내어 침향목을 묻고 미륵하생과 용화삼회의 세상을 기다려 미륵에게 그 향을 공양하여 청정법(淸淨法)을 깨달아 미륵정토에서 살고자 했던 것이다. 그리고 국왕의 만만세와 나라와 백성의 평안을 기원하면서 비문을 마무리하였다. 달공(達空)이 비문을 짓고 수안(手安)이 비문을 썼으며, 김용(金用)이 명문을 새겼는데, 그 글자들은 당시 지방에서 쓰이던 글자체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또한 발원 내용과 함께 매향 주도 집단, 비문을 지은 사람, 쓴 사람, 새긴 사람과 화주(化主)가 명시되어 있어, 고려 말 매향을 중심으로 한 신앙 결사 운동을 이해하는 데도 의미가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사천매향비고」,『민속문화』1,강용권,동아대학교 한국민속문화연구소,1978.
「사천매향비해설」,『미술사학연구』138⋅139합,강용권,한국미술사학회,1978.
「매향비문의 기초검토」,『지방사와 지방문화』6-1,도이 쿠니히코(土居邦產),역사문화학회,2003.
「신라 중대말~하대초의 지방사회와 불교신앙결사」,『신라문화』26,윤선태,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5.
「한국 매향비의 내용 분석」,『불교문화연구』11,이준곤,남도불교문화연구회,2009.
「매향신앙과 그 주도집단의 성격; 14⋅5세기 매향사례의 분석」,『김철준박사화갑기념 사학논총』,이해준,논총간행준비위원회,1983.
「여말선초 사천 지방의 매향활동과 지역사회」,『한국중세사연구』20,채웅석,한국중세사학회,2006.

관련 이미지

사천 매향비

관련 사이트

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금석문 종합영상정보시스템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