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고려의 사회 시책과 풍속

금성산신에 대한 관직 수여

정가신(鄭可臣)은 자(字)가 헌지(獻之)이고 처음 이름은 정흥(鄭興)으로, 나주(羅州) 사람이다. 아버지 정송수(鄭松壽)는 향공진사(鄕貢進士)였다. 정가신은 태어나면서부터 영특하여 글을 잘 읽고 지어 당시 사람들에게 추앙을 받았다. 일찍이 승려 천기(天琪)를 따라 개경으로 왔으나, 가난하여 의지할 곳이 없어서 그에게 기대어 살았다. 천기가 그를 가련히 여겨 부잣집에 데릴사위로 보내려 했으나 응하는 자가 없었다.

태부소경 안홍우(安弘祐)가 정가신을 사위로 받아들이기로 허락한 후 뒤늦게 후회하기를, “내가 비록 가난하지만 사족(士族)의 집안인데 어찌 향공의 아들을 받아들일 것인가!”라고 하였다. 얼마 후 안홍우가 죽고 집안 살림이 날로 가난하게 되니 그제야 혼인을 허락하였다. 천기가 정가신의 손을 잡고 걸어서 그 집을 찾아갔더니 한 노파가 문에서 맞이하는데, 섶에 불을 붙여 비춰 보니 초가집 몇 칸이 다였다. 천기가 돌아와 소리 내어 울기를, “아! 정씨 집안 자손[鄭生]이 어찌 이 지경이 되었단 말인가!”라고 하였다.

고종 때 과거에 급제해 여러 차례 요직을 역임했으며, 충렬왕 3년(1277)에는 보문각대제(寶文閣待制)로 임명되었다. 나주 사람들이 말하기를, “금성산(錦城山)의 산신(山神)이 무당에게 강림해 ‘진도와 탐라를 정벌할 때 내가 힘을 많이 썼는데, 장졸들에게는 상을 주고 나에게는 아무 녹(祿)도 주지 않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 반드시 나를 정녕공(鄭寧公)으로 봉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라고 하였다. 정가신이 그 말에 홀려서 왕에게 넌지시 말하여 (금성산신을) 정녕공에 봉하게 하고, 그 읍의 녹미(祿米) 5석을 걷어서 그 사당에 해마다 보내 주게 하였다.

『고려사』권105, 「열전」18 [제신] 정가신

鄭可臣, 字獻之, 初名興, 羅州人. 父松壽, 鄕貢進士. 可臣, 生而穎悟, 讀書作文, 頗爲時輩所推. 嘗隨僧天琪來京, 貧窮無依, 寄食天琪. 天琪憐之, 求贅富家, 無應者.

太府少卿安弘祐許之, 約旣定後悔曰, 吾雖貧士族, 豈可納鄕貢子. 未幾弘祐死, 家日貧乃許. 天琪執可臣手, 徒步而往, 一老嫗迎門, 然薪照之, 草屋數閒而已. 天琪歸且哭曰, 噫, 鄭生至於此耶.

高宗朝登第, 累歷華要, 忠烈三年, 除寶文閣待制. 羅州人稱, 錦城山神降于巫言, 珍島⋅耽羅之征, 我實有力, 賞將士而不我祿, 何耶. 必封我定寧公. 可臣惑其言, 諷王封定寧公, 且輟其邑祿米五石, 歲歸其祠.

『高麗史』卷105, 「列傳」18 [諸臣] 鄭可臣

이 사료는 금성산신(錦城山神)에 대한 작위 수여를 통해 고려 시대 산악신앙의 위상과 특징을 보여 주고 있다. 산악신앙은 해당 산을 인격신으로 생각해 숭배하는 것으로 고려 시대 주요 민간신앙 중 하나였다. 산신은 해당 지역뿐 아니라 국가를 수호하고 재해를 해결해 주는 능력을 가진 존재로 여겨졌다. 이미 신라 때부터 산신에 대한 제사를 국가의 공식 제사로 치렀으며 산신에 대한 작위 수여도 이루어졌다. 이러한 전통이 고려 시대에도 이어져 전국 각 처의 명산과 대천(大川)에 신사를 설치하고 제의를 올렸으며, 또 산신에게 소원 등을 빌어 결과가 좋을 경우에는 그들에게 작호(爵號)나 훈호(勳號), 관직을 내리기도 하였다. 금성산신에 대한 작위 수여도 바로 그러한 예 중 하나이다.

금성산은 나주를 상징하는 산으로 예부터 산악신앙의 대상으로서 지역 주민의 숭배를 받았다. 산악신앙은 흔히 그 산악이 소재한 지역의 토착 세력과 깊은 관련을 맺고 있었기 때문에, 역대 왕조에서는 이를 국가의 제전(祭典) 체계에 편입시켜 공식적 제사의 대상으로 삼음으로써 해당 지역의 토착 세력을 회유⋅포섭하고자 하였다.

금성산이 산악신앙의 대상으로 사전(祀典)에 오른 것은 고려 왕조에 들어서면서부터이다. 이로써 금성산은 국가적인 제사를 지내는 대상으로 떠올랐다. 그 배경은 고려 왕조와 나주와의 연관성에서 찾을 수 있다. 신라 말 왕건(王建)이 서남 해안을 경략하는 과정에서 나주 지역이 자발적으로 귀부한 이후 나주는 왕건의 중요 근거지가 되었다. 왕건은 903년(신라 효공왕 7년) 나주에 처음 출전(出戰)한 이후 918년 왕위에 오르기까지 대부분의 기간을 나주에서 보냈고, 여기서 나주 호족 출신의 장화왕후 오씨(莊和王后吳氏)를 맞아 혜종(惠宗, 재위 943~945)을 낳았다. 거란의 침입을 맞아 현종(顯宗, 재위 1010~1031)이 나주에 피난한 것도 나주와 고려 왕실의 긴밀한 관계를 보여 주는 것으로, 개경으로 돌아온 현종은 1018년(현종 9년) 지방제도를 개편하면서 나주를 전라도에서 유일하게 목(牧)으로 승격하였다. 이처럼 금성산신이 사전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고려 왕실과 나주의 토착 세력 사이의 깊은 연고를 배경으로 했다.

금성산신이 『고려사(高麗史)』 등에 자주 등장하는 것은 최씨 무인 정권으로부터 원 간섭 초기에 이르는 13세기 중⋅후반이었다. 사료의 내용을 보면, 1277년(충렬왕 3년) 5월 삼별초의 난을 진압하는 데 힘을 보탰음에도 아무런 보답이 없다는 금성산신의 불평이 무당의 입을 통해 조정에 전해졌다. 그러자 정가신(鄭可臣, ?~1298)이 충렬왕(忠烈王, 재위 1274~1308)을 설득하여 금성산신을 정녕공(鄭寧公)으로 봉하는 한편, 나주로 하여금 매년 녹미 5석을 금성산 신당에 보내어 그 제사 비용에 보태 쓰도록 했다는 것이다. 정가신은 나주 출신 인물로, 아버지 정송수(鄭松壽, ?~?)가 나주의 향공진사였다는 점과 승려 천기(天琪, ?~?)가 “정씨 집안 자손[鄭生]이 어찌 이 지경이 되었단 말인가!”라고 한 점을 보아, 그의 집안이 나주의 토착 세력으로 금성산신에 대한 제사를 주관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그가 금성산신에 대한 봉작을 위해 노력한 것은, 그러한 조치가 취해지기를 기대한 나주 토착 세력의 주장이 반영되어 있었다고 볼 수 있다.

나주 사람들이 금성산신에 대한 봉작을 바라게 된 배경은 삼별초의 항쟁과 관련되어 있다. 삼별초가 진도를 거점으로 세력을 확장해 가면서 나주에 이르렀는데, 나주부사 박부(朴琈)가 머뭇거리자 상호장(上戶長) 정지려(鄭之呂)가 맞서 싸울 것을 주장하였다. 정지려 등 나주 사람들은 관군과 힘을 합쳐 금성산을 중심으로 7일간에 걸친 삼별초 군의 공격을 막아 내, 전라도 지역이 모두 삼별초의 손아귀에 떨어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었다. 그런데 삼별초의 난이 끝난 1273년(원종 14년)의 논공행상에서 광주의 무등산신(無等山神)에게는 삼별초를 평정하는 데 기여했다는 이유로 작위를 더해 주고 또한 봄⋅가을로 제사를 지내도록 하는 등 보상을 한 반면, 금성산신에 대한 보상 기록은 보이지 않는다.

또한 연이어 광주가 목(牧)으로 승격하게 되면서, 이로 인해 나주 지역 토착 세력들은 지역의 위상이 흔들릴 것을 우려하게 되었다. 이런 이유로 광주에 비해 차별대우를 받았다고 느낀 나주 사람들의 불만이 점차 커졌다. 이것이 무당의 입을 빌려 표출되었고, 나주 출신 정가신이 이러한 의견을 대변해 금성산신에 대한 봉작을 건의했던 것으로 보인다. 즉, 당시 그 지역에 소재하는 산에 대한 신앙을 우대하는 것은 곧 그 지역의 위상과 직결되는 일이었기 때문에, 금성산신에 대한 작위 수여는 전남 지역의 주도권을 광주에 빼앗기지 않으려는 나주 토착 세력의 노력의 산물이었다고 볼 수 있다.

태조는「훈요십조(訓要十條)」에 팔관회에 대해 ‘천령(天靈) 및 오악(五嶽)⋅명산(名山)⋅대천(大川)⋅용신(龍神)을 섬기는 대회’라고 하면서 후대 왕들에게 계속 잘 시행 할 것을 당부할 만큼 이를 중시하였다. 고려에서 가장 중요시된 국가 행사인 팔관회에 산악신앙이 포함되어 있다는 점은 산악신앙이 고려 건국 당시부터 이미 민간에 널리 믿어지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 준다. 산악은 인간의 바람을 하늘에 전해 주는 통로로 생각되었고, 따라서 산신은 인간의 염원을 하늘에 전해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존재로 믿어졌다. 신라 시대 이래 산신은 지역과 국가를 지켜 주는 호국신(護國神)으로서, 전쟁이 일어났을 때뿐 아니라 비를 바라거나 재해⋅질병이 발생했을 때도 제사를 지내 안녕을 빌었다. 그리고 그에 대한 보답으로 작위나 관직을 내렸다. 이와 같이 이 사료는 금성산신의 작위 수여 과정을 통해 고려의 주요 민간신앙인 산악신앙의 역할과 위상⋅특징을 보여 주는 자료로 널리 활용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시대 지방사회의 제의와 공동체 의식」,『한국사상사학』21,강은경,한국사상사학회,2003.
「고려시대의 산악신앙」,『한국종교사상의 재조명(상)』,김갑동,원광대학교 출판국,1993.
「고려시대의 성황신앙과 지방통치」,『한국사연구』74,김갑동,한국사연구회,1991.
「고려시대 잡사의 실태와 성격」,『한국중세 국가제사의 체제와 잡사』,김철웅,한국연구원,2003.
「고려시대의 산천제」,『한국중세사연구』11,김철웅,한국중세사학회,2001.
「고려시대 나주의 금성산신앙」,『전남사학』16,변동명,전남사학회,2001.
「고려후기 금성산신과 무등산신」,『한국중세의 지역사회연구』,변동명,학연문화사,2002.
「금성산제에 대한 일고찰」,『향토문화』15,임형,향토문화개발협의회,199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