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고려의 사회 시책과 풍속

고려에서 유행한 몽골 풍속, 원에서 유행한 고려 풍속

생채와 괘배

원(元)나라 사람 양윤부(楊允孚)의 시에,

고려 생채 중 맛 좋은 생채를 다시 이야기하니

향기로운 새박 나물과 줄 나물을 모두 수입해 들여 온다.

하고, 스스로 주석하기를, ‘고려 사람은 생채 밥을 쌈에 싸서 먹는다.’고 하였다. 우리나라 풍속은 지금까지도 오히려 그러해서 채소 중에 잎이 큰 것은 모두 쌈을 싸서 먹는다. 그 중 상추쌈을 제일로 여기고 집집마다 심으니, 이는 쌈을 싸 먹기 위해서이다.

장광필(張光弼)이 궁중의 풍경을 읊은 시에도,

궁중의 옷차림은 고려의 모습을 새로 숭상하여서

방령은 허리에 지나가건만 어깨는 반밖에 덮이지 않는다.

하였다. 지금 풍속에도 오히려 이런 제도가 있는데, 길이는 무릎까지 닿지 않고 넓이는 어깨까지 닿지 않는다. 양쪽 옷자락은 서로 싸이지 않고, 방령은 겨우 마주 닿는 것이 학창(鶴氅)처럼 생겼다. 양쪽 옆으로는 구슬과 가락지를 달아서 마주 끼우게 되어 있는데, 옷 이름을 괘배(掛背)라고 한다. 장광필의 시에서 말한 것이 이 괘배인데, 풍속으로 되어 전해 온 지가 이미 오래다. 요즈음 이 괘배를 도복(道服) 위에다 덮어 입는 이도 더러 있다. 추측건대 고려 시대에도 역시 이와 같이 했고 원나라 사람은 이것을 본떠서 만들었던 듯하다.

『성호사설』권5, 만물문 생채괘배

고려 원종(元宗) 때에 원(元)나라 세조(世祖)는 고려에서 요청한 여섯 가지의 일을 모두 허락했다. 그 중 한 가지가 의관은 고려의 풍속을 그대로 따르고 고치지 않도록 한다는 것이었다. 충렬왕(忠烈王) 4년(1278)에 이르러서는 온 나라가 원나라 의복을 입게 되었다. 이때에는 재상으로부터 하급 관료까지 머리털을 바싹 깎지 않은 이가 없었다. 오직 궁궐 내에 있는 학관(學官)만이 그렇게 하지 않았다.

좌승지(左承旨) 박항(朴恒)이 집사관(執事官)을 불러 타이르자 이에 학생까지 머리털을 바싹 깎았으니, 이는 대개 원나라를 두려워했기 때문이었다. 충숙왕(忠肅王) 때 이르러서는 원나라에서 정동행성(征東行省)을 세우고 국호를 없애려고까지 했는데, 굳이 간청한 결과 면하게 되었다. 또 우왕(禑王) 대에 이르러서는 원나라의 복장으로 고쳐 입었다. 추측건대 중간 얼마쯤은 고려 풍속에 따르다가 이때 와서 또 변했던 듯하니, 마땅히 다시 살펴보아야겠다.

『성호사설』권21, 경사문 호복

○生菜挂背. 元人楊[允孚]詩云. 更說高麗生菜美, 摠輸山後藦菰香. 自註, 高麗人以生菜裹飯食之. 我俗至今尙然, 蔬菜葉大者皆如此. 萵苣爲上, 家家種之, 爲此故也. 張光弼宮詞, 宮衣新尙高麗樣, 方領過腰, 半臂裁. 今人猶有此制, 長不至膝, 廣不及臂. 兩襟不掩, 方領適對, 如鶴氅. 兩邊爲珠爲彄, 以搭住, 名挂背. 此詩, 所擧者是耳, 俗之流來者遠矣. 近時, 頗有加諸道服之上者. 或者, 麗時亦如此, 而元人效之也.

『星湖僿說』卷5, 萬物門 生菜掛背

○胡服. 高麗元宗時, 元世祖詔許表請六事. 其一, 卽衣冠從本國之俗, 皆不更易. 至忠烈王四年, 令國內服元衣冠. 時自宰相至下僚, 無不開剃. 惟禁內學宮不剃. 左承旨朴恒呼執事官諭之, 於是學生皆剃. 蓋畏元也. 至忠肅時, 元欲立行省, 削國號, 懇奏得免. 又至辛禑, 變胡服. 則意者中間, 稍從本俗, 至是又變也, 當考.

『星湖僿說』卷21, 經史門 胡服

이 사료들은 조선 후기의 대표적인 실학자 이익(李瀷, 1681~1763)의 『성호사설』에 정리된 것으로, 고려와 원(元)나라가 서로의 풍속을 따랐던 내용을 담고 있다. 고려가 원나라의 간섭 하에 있었던 시기에 원나라에서 고려의 식생활이나 의생활 풍속이 유행하였다는 내용과, 고려가 원나라의 풍속을 따라 머리털을 바싹 깎고 원나라 복장을 입은 것을 전해 주고 있다. 고려의 풍속이 원나라에까지 유행하였던 동시에 강제적이기는 하지만 고려 또한 원의 풍속을 따랐던 것이다.

고려가 원나라의 간섭 하에 들어가게 된 것은 고종(高宗, 1192~1259, 재위 1213~1259)의 아들 원종(元宗, 1219~1274, 재위 1260~1274)이 태자 시절 원나라 세조(世祖, 1215~1294, 재위 1260~1294)를 만나 협상을 꾀하면서부터였다. 이후 약 100년간 고려와 원나라 사이에는 인적 교류가 활발하여, 원나라의 공주가 고려의 왕실에 시집을 오고, 고려의 국왕이 원나라의 수도인 연경(燕京)에 자주 행차하였다. 이 밖에도 원나라 출신 공주들과 그들의 시중을 드는 겁령구(怯怜口)들이 고려에 왔다. 개경에 설치한 정동행성(征東行省)이나 쌍성총관부(雙城摠管府)⋅동녕부(東寧府)⋅탐라총관부(耽羅總管府) 등에도 원나라 출신 인물이 임명되었다. 고려인의 경우 독로화(禿魯花)나 공녀(貢女), 환관, 혹은 종교나 교역 등의 일로 원나라에 갔다. 이 외에도 고려 국왕이 왕위에 오르기 전 원나라의 수도에 머물 경우 그 호위를 맡기 위해 따라가거나 여몽 전쟁 때 포로로 잡혔다가 그대로 남은 경우도 있었다. 이러한 다양한 방식으로 양국 사이에는 인적 교류가 이루어졌다.

이 같은 면에서 볼 때 사료 1은 원나라에서 유행한 고려양(高麗樣)을 소개하는 내용이라 할 수 있다. 즉 원나라 사람 양윤부(楊允孚)의 시를 인용하여 상추쌈을 먹는 모습을 소개하거나, 장광필(張光弼)이 궁중의 풍경을 시로 읊은 궁사(宮詞)를 인용하여 원나라 궁중의 옷차림으로 괘배(掛背)라는 고려 옷이 유행했음을 서술하고 있다. 이들 내용으로 볼 때 고려 출신 인물들은 고국에서 누리던 생활 풍습대로 생활하였고, 이것이 자연스레 원나라에서 유행하게 되었다. 이러한 고려양은 의복이나 기물, 음식 등에 걸쳐 다양하게 이루어졌다.

사료 2는 사료 1과 반대로 고려에서 행해진 몽골풍 혹은 원과의 관계 속에서 이루어진 고려 사회의 변화를 보여 준다. 원나라 세조는 고려에 대해 고유한 풍습을 고치지 않아도 된다는 ‘불개토풍(不改土風)’을 허락하였다. 그러나 원나라와의 관계가 강화되면서 고려에서는 국왕으로부터 학생, 혹은 백성에 이르기까지 몽골풍의 영향을 받게 되었다. 머리 정수리부터 이마까지 모양을 네모나게 하고, 정수리 부분의 머리털만 남겨 땋아 내린 겁구아(怯仇兒)라는 몽골식 머리 모양을 하였으며, 몽골식 복장인 호복(胡服)을 입었다. 국왕이 드는 식사를 ‘수라’라 하였고, 매에게 ‘보라’나 ‘송골’ 등의 이름을 붙여 주었으며, 증류식 술인 소주가 전해졌다. 이 외에도 부녀자들이 예복을 입을 때 머리에 얹는 관인 족두리나 나팔 모양의 악기인 태평소가 들어왔다.

겁구아나 호복 등으로 대표되는 몽골풍은 공민왕(恭愍王, 1330~1374, 재위 1351~1374) 대의 반원(反元) 자주 개혁으로 어느 정도 사라졌다. 하지만 일부는 계속 고려 사회에 큰 영향을 미쳤는데, 그 대표적인 사례가 어린 나이에 결혼 하는 조혼(早婚) 풍습이었다. 원나라는 고려에 대해 어린 남녀 아이[동남동녀(童男童女)]를 요구하였고 나아가서는 공녀(貢女)를 바치라고 강요하였다. 이렇게 원나라에 간 이들 가운데 일부는 궁녀나 환관으로 출세하기도 하였다. 원나라 세조의 총애를 받은 궁인 이씨, 원나라 인종(仁宗, 1285~1320, 재위 1311~1320)의 후비가 된 화평군(和平君) 김심(金深)의 딸, 순제(順帝, 1320~1370, 재위 1333~1368)의 제2 황후가 된 기씨(奇氏) 등이 이에 해당하였다. 환관의 경우에는 임바얀퇴귀스[任伯顔禿古思, ?~1323], 원나라에서 7명의 황제를 섬긴 방신우(方臣祐, ?~1343), 충혜왕(忠惠王, 1315~1344, 재위 1330~1332, 1339~1344)을 포박해 간 고용보(高龍普, ?~1362) 등이 유명하였다. 원나라에서 젊은 여자를 공녀로 끌어 가는 일이 많아지자, 고려에서는 이를 피하려고 어린 나이에 결혼하는 풍습이 생겨났다. 이는 원나라가 망한 뒤에도 계속 유지되었다.

원나라에서 유행하던 고려양이나 고려인의 원나라 풍속 수용은 문화의 전래라는 점에서 비슷해 보이지만, 근본적으로는 차이가 있었다. 고려에 유행하던 몽골풍의 경우 고려양과 달리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인 측면이 강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하여 고려 사회의 풍속은 상당한 변화를 겪었다. 그러므로 사료 1과 사료 2는 13세기 말에서 14세기 중⋅후반까지 고려의 풍속이 겪고 있는 변화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의 조혼과 그 기원에 대한 일고찰」,『진단학보』2,김두헌,진단학회,1935.
「려⋅원 숙위고 -신라의 대당 숙위외교와의 비교 중심으로-」,『동국사학』27,양의숙,동국대학교 사학회,1993.
「고려의 원에 대한 공녀」,『진단학보』18,유홍렬,진단학회,1957.
「고려⋅원관계의 구조에 대한 연구 -소위 ‘세조구제’의 분석을 중심으로-」,『한국사론』36,이익주,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96.
저서
『공녀-중국으로 끌려간 우리 여인들의 역사-』, 정구선, 국학자료원, 2002.
『중세 시대의 환관과 공녀』, 정구선, 국학자료원, 2004.

관련 이미지

철릭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