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혼인과 여성의 지위

균등 상속의 관습

손변(孫抃, ?~1251)의 처음 이름은 습경(襲卿)이며 수주(樹州) 사람이다. 과거에 급제하여 천안부 판관으로 배치되었는데 일을 잘 처리해서 공역서 승(供驛署丞)으로 벼슬이 뛰어올랐다. 고종(高宗) 때 여러 번 승진해 예부시랑(禮部侍郞)까지 올랐는데, 지은 죄도 없이 섬으로 귀양 갔다가 곧 경상도 안찰부사로 임명되었다.

당시 어떤 남매간에 송사가 벌어졌다. 남동생은 “다 한 부모에게서 태어났는데 어째서 부모의 유산을 누이 혼자서만 독차지하고 동생인 나에게는 나누어 주지 않느냐?”고 주장하였다. 이에 대해 누이는 “아버지가 세상을 떠날 때 집안의 재산 전부를 나에게 주었고, 너의 것이라고는 치의(緇衣) 한 벌, 치관(緇冠) 하나, 미투리[繩鞋] 한 켤레, 종이 한 권뿐이었다. 증거 서류가 있으니 어찌 어길 수 있겠는가?”라고 하였다.

서로 송사한 지 몇 해를 지났지만 미결로 남아 있었다. 이때 손변이 두 남매를 불러다가 앞에 세우고, “너희 아버지가 죽을 때 어머니는 어디 있었는가?”라고 묻자, “어머니가 먼저 죽었다”고 대답하였다. 손변이 계속하여 “그때 너희들의 나이는 각각 몇 살이었는가?”고 물으니, “누이는 이미 시집갔고 동생은 아직 어린아이였다”고 대답하였다.

손변이 듣고 나서 그 남매에게 타이르기를 “부모의 마음은 어느 자식에게나 다 같은 법이다. 어찌 장성해서 이미 출가한 딸에게만 후하고 어미도 없는 어린아이인 아들에게는 박하겠는가? 생각하건대 너희 아버지는 아들이 의지할 곳은 누이밖에는 없으므로, 만약 재산을 똑같이 나누어 준다면 혹시 그 아이에 대한 누이의 사랑과 양육이 부족하지 않을까를 우려한 것이니, 아이가 장성해서 분쟁이 생기면 이 종이로 소장을 만든 다음 검정 옷을 입고 검정 갓을 쓰고 미투리를 신고 관가에 가서 고소하면 이것을 잘 분간하여 줄 관원이 있으리라 생각한 것이다. 아이에게 오직 이 네 가지 물건만 남긴 의도가 아마 이와 같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누이와 동생이 그의 말을 듣고 비로소 깨닫고 감동하여 서로 붙들고 울었고, 손변은 재산을 반으로 나누어 남매에게 주었다.

『고려사』권102, 「열전」15 [제신] 손변

孫抃, 初名襲卿, 樹州人. 登第, 調天安府判官, 政最, 超拜供驛署丞. 高宗朝, 累遷禮部侍郞, 非罪流海島, 尋授慶尙道按察副使.

人有弟與姊相訟者. 弟曰, 旣爲同産, 何姊獨得父母之財, 弟無其分耶. 姊曰, 父臨絶, 擧家産付我. 汝所得者, 緇衣一⋅緇冠一⋅縄鞋一⋅兩紙一卷而已. 文契具存, 胡可違也. 訟之積年未決, 抃召二人至前, 問曰, 若父沒時, 母安在. 曰, 先亡. 若等於時年各幾何. 曰, 姊已有家, 弟方髫齕.

抃因諭之曰, 父母之心於子均也. 豈厚於長年有家之女, 而薄於無母髫齕之兒耶. 顧兒之所賴者姊也, 若遺財與姊等, 恐其愛之或不至, 養之或不專耳, 兒旣長, 則用此紙作狀, 服緇衣冠, 穿縄鞋, 以告於官, 將有能辨之者. 其獨遺四物, 意蓋如此. 弟與姊聞而感悟, 相對而泣, 抃遂中分家産, 與之.

『高麗史』卷102, 「列傳」15 [諸臣] 孫抃

이 사료는 고려 시대 손변(孫抃, ?~1251)이라는 관리가 경상도 안찰부사로 부임했을 때, 남매간 유산을 두고 다툰 사건을 해결한 내용이다. 특히 고려 시대 균분 상속의 관습을 보여 주고 있어, 재산 상속과 관련한 가장 중요한 사료 중 하나로 인용되고 있다.

손변은 과거에 급제하여 천안부 판관으로 나갔다가 정치를 잘해 공역서 승(供驛署丞)으로 승진하였다. 고종(高宗, 재위 1213~1259) 때에는 예부시랑이 되었는데 누명을 입어 섬에 유배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곧 경상도 안찰부사로 관직을 회복하였다. 안찰사의 임무 중 하나가 백성들의 송사(訟事)를 해결하는 것이었다. 당시 부모의 유산을 둘러싼 남매간의 송사가 수년째 해결되지 않고 있었다. 남매의 아버지가 딸에게 모든 유산을 물려주고 아들에게는 검정 옷 한 벌, 검정 갓 하나, 미투리 한 켤레, 종이 한 권 이 외에는 남겨 주지 않았는데, 아들이 성장해 부모의 유산을 자신에게도 나누어 줄 것을 요구했던 것이다. 이에 손변은 아들에게 검정 옷 등 네 가지만을 남긴 아버지의 뜻을 남매에게 잘 설득해 결국 재산을 반으로 나누어 줌으로써 사건을 해결하였다.

이와 같이 고려 시대 재산 상속은 부모의 별다른 유언이 없는 한 자녀 간의 균분 상속으로 이루어졌음을 보여 준다. 균분 상속이 관행이었기 때문에 사료에서처럼 비록 부모가 균분 상속을 하지 않았더라도, 어떤 정황이 있으면 균분 상속으로 판결하는 것이 당연하게 여겨졌다.

상속의 주된 대상은 노비와 토지였다. 최근의 연구에 의하면 이 둘 모두 성별을 가리지 않고 자녀들에게 동일하게 나누어 상속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균분 상속의 관행은 자녀들이 돌아가면서 제사를 지내는 윤행 봉사(輪行奉祀)의 풍습과 일부일처제에 기반 한 단혼(單婚) 소가족 형태인 고려의 혼인 형태와도 관련이 깊다. 재산이 여러 형제에게 나누어짐으로써 각자가 이를 바탕으로 독립된 가계를 이룰 수 있었기 때문이다.

우선 일반적으로 상속에 따른 자녀의 의무는 부모가 살아생전에는 부모를 잘 봉양하는 것이고, 죽어서는 제사를 잘 모시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상속을 받은 딸은 결혼 후에도 남편과 부모를 봉양하였고, 사후에는 제사를 모셨다. 이러한 ‘윤행 봉사’의 관습은 조선 전기까지 널리 행해졌지만, 조선 중기 이후에는 유산을 상속한 장남이 부모를 모시고 제사를 지내는 것이 관례가 되었다.

이 때문에 고려 시대에는 남자가 혼인 후 낳은 자식이 장성할 때까지 여자의 집에서 거주하는 ‘서류부가혼(壻留婦家婚)’이 흔하였다. 사위가 장인의 집에 오래 같이 살며 머무를 수 있었던 것은 아들과 마찬가지로 딸에게도 상속권이 있었고, 딸이 제사를 지내거나 심지어 호주(戶主)가 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고위 관료나 공이 있는 관료의 자손에게 관직 진출의 특혜를 베푸는 음서제도에서도 아들이 없는 경우 딸의 자손에게도 음직이 계승되었다. 이는 여성이 재산상속⋅호주⋅제사의 주체가 될 수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조선 후기 족보가 대체로 딸의 이름을 생략하고 사위만을 기록하였지만, 고려 시대에는 자녀를 기록하는 데도 남자와 여자의 구분 없이 출생 순으로 기록하였다.

상속 대상의 하나였던 노비에 대해서는 소유주에 따라 아버지와 어머니 쪽으로 구분하였다. 이는 남편이 사망하거나 이혼하여 부인이 친정으로 돌아갈 때 원래 자기 소유의 노비를 찾아가거나, 상속할 자녀가 없이 아내가 사망한 경우 노비를 아내의 본가로 보내기 위한 조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시대의 토지상속」,『중앙사론』6,노명호,중앙대학교 중앙사학연구소,1989.
「가족과 여성」,『새로운 한국사 길잡이(상)』,노명호,지식산업사,2008.
「고려시대의 상속제도」,『국사관논총』97,문정자,국사편찬위원회,2001.
「고려조에 있어서 토지의 자녀균분상속」,『한국사연구』35,최재석,한국사연구회,1981.
「고려 여성의 지위와 역할」,『한국사시민강좌』15,허흥식,일조각,1994.
저서
『고려시대 혼인제와 여성의 삶』, 권순형, 혜안, 2006.
『고려의 여성과 문화』, 김창현, 신서원, 2007.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