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혼인과 여성의 지위

자유로웠던 여성의 재혼

공의 성은 이씨이고 이름은 승장이며 자는 질부(質夫)로, 상주(尙州) 경산부(京山府) 사람이다. 아버지 이동민은 어릴 적에 계해(計偕)와 함께 상경해 개경에서 공부했다. 재주와 학문이 박춘령(朴椿齡), 정지상(鄭知常, ?~1135)과 이름을 나란히 하고, 을제에 급제하여 벼슬이 권지감찰어사에 이르렀다.

공은 어려서 아버지를 여의었는데, 학문에 뜻을 둘 나이가 되자 의붓아버지가 집이 가난하다며 공부를 시키려 하지 않고 그 아들과 함께 일하도록 하였다. 하지만 어머니가 이를 반대하면서 "첩이 먹고 사는 것 때문에 수절하지 못했음을 부끄럽게 여겼습니다. 그러나 그 유복자가 다행히 학문에 뜻을 두고 있으니, 반드시 이 아이의 아버지가 본래 속해 있던 무리에 들어가 그 뒤를 따르게 하야 합니다. 만약 그렇게 하지 못한다면 내가 무슨 얼굴로 지하에서 전남편을 다시 보겠습니까?"라고 말하며 마침내 그 뜻대로 용단을 내려 공을 솔성재(率性齋)에 입학시키니, 대개 전남편의 예전에 하던 일을 따르게 한 것이다. 공은 학문이 쌓이고 사물을 분별하는 재주가 날로 새로워져 크게 두각을 나타내게 되니 선비들이 모두 "이씨 가문이 아들을 잘 두었다"라고 하였다.

무자년(1168년, 의종 22) 봄에 시험에 응시하여 시대사성(試大司成) 김돈중(金敦中, ?~1170) 문하에서 진사시(進士試, 국자감시)에 2등으로 합격하였다. 김돈중은 비록 문생(門生, 과거 합격자)에 속하게 된 것을 기뻐하였으나 수석으로 뽑히지 않은 것을 안타깝게 여겼다. 그러다가 그 해 가을 공이 급제한 뒤에야 기뻐하며 "내가 과거에서 인재를 얻었다는 것을 여기에서 볼 수 있다."라고 하였다.

……(중략)…… 무릇 선비로서 벼슬하려는 자가 만일 한림원(翰林院)이나 국자감(國子監) 중 한 자리를 얻게 되면 그의 재능이나 학문이 빛나지 않을 수 없으므로 (한림원이나 국자감의 관직에 오르는 것을) 평생 영광으로 여겼다. 공은 봉산(蓬山)의 한림원에서 시작하여 대학(大學)을 두루 거치고, 몇 년 되지 않아 태자의 요좌(寮佐)로 옮겨 여러 차례 태자를 가까이에서 모셨으니, 관료로서 영예가 공과 같은 이가 없었다.

『역주 고려묘지명집성』 상(김용선 편저, 한림대학교 아시아문화연구소, 1993), 이승장묘지명

公姓李氏諱勝章字質夫, 尙州京山府人. 父棟民, 少與計偕北學于京. 才學與椿齡知常齊名, 擢乙第, 官至權知監察御史.

公幼孤, 及志學, 義父以家貧, 不欲它方學, 將與其子同業. 其母執不可曰, 妾以衣食故見愧栢舟. 然其遺腹幸今成童志于學, 必宜投屬爾父本徒, 俾踵後塵. 若不爾則吾何面復見先夫於地下. 遂勇斷其志, 乃以公款學率性齋, 蓋從先夫舊業也, 公學聚問辨才調日新, 嶄然見頭角, 士林皆謂, 李氏有子洎.

戊子春, 從試大司成金公敦中門下, 擢第二人進士. 金公雖喜隷門生, 猶不以魁擧爲恨. 及是年秋, 公捷出身及第, 然後喜見顔問曰, 吾學得人可見於此.

……(中略)…… 凡士之求仕者, 苟或禁林國學得署一官, 則無不衒耀, 終身爲榮. 公始自蓬山玉堂, 揚歷大學, 不數年間, 遷累東朝寮佐, 昵邇 儲威, 則官宦之榮, 莫公若也.

『韓國金石全文』中世下篇(許興植, 아세아문화사, 1984), 李勝章墓誌銘

이 묘지명(규격 : 세로 39.5㎝, 가로 33.5㎝, 두께 2.5㎝, 글자 크기 1.2㎝)은 명종 때 감찰어사를 지낸 이승장(李勝章, 1137~1191)의 삶을 기록한 것으로, 현재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 보관되어 있으며, 연대는 1193년(명종 23)이다. 고려 시대에는 죽은 사람의 가계와 벼슬, 가족 관계, 인품과 주요 행적 등을 주로 돌로 새겨 넣은 묘지명을 그 사람과 함께 묻어 주는 것이 지배층 사이에서 유행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배층의 묘지명이 많이 발견되는 것으로 미루어 알 수 있는데, 당시 사람들의 삶과 역사를 생생히 밝혀 준다. 이승장의 묘지명에도 이승장뿐 아니라 짧지만 그의 어머니에 대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이는 고려 시대 재혼한 여성과 그 자녀가 받았던 사회적 대우를 알려 주는 중요한 사료가 되고 있다.

묘지명의 내용을 보면 이승장의 아버지는 이동민(李棟民)으로, 권지감찰어사를 역임하였다. 이승장의 아버지가 죽자 어머니는 재혼을 하게 되는데, 재혼한 남편이 전남편 아들인 이승장에게 학업 대신 자신의 일을 돕도록 하자, 자신이 생계 때문에 수절을 못하고 재혼했는데 자신의 아들이 학업을 하지 못하면 죽어서 전남편을 볼 면목이 없다며 당당히 맞섰다. 결국 그녀는 이승장을 당시 최고의 사학인 최충(崔沖, 984~1068)의 솔성재(率性齋)에 입학시켜 관직자로 만들었다. 이렇듯 재혼한 여성이 자신의 주장을 당당히 펼칠 수 있었던 것은, 여성도 재산을 균등히 상속받고 호주가 될 수 있었던 당대 사회 분위기와 관련 있다.

고려 시대에는 자녀의 성별에 관계없이 재산을 균분 상속했기 때문에 여성도 주된 상속의 대상이었다. 또한 상속받은 재산의 소유권과 처분권은 결혼 후에도 그대로 가졌기 때문에 이혼을 하거나 재혼을 한 경우 자신의 재산을 그대로 가지고 갈 수 있었고, 결혼 중에 사망할 경우에도 상속할 자식이 없으면 이 재산은 친정으로 되돌려졌다. 또 ‘서류부가혼’과 같이 사위가 처가에서 결혼 생활을 하는 풍습이 널리 유행한 데서도 알 수 있듯 여성의 지위가 상당히 높았다.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여성의 이혼과 재혼이 비교적 자유롭게 이루어졌고, 재혼한 여성의 경우에도 당당히 자신의 삶을 살아갔던 것이다. 이러한 시각에서 이승장의 어머니 경우를 보면, 묘지명에는 비록 ‘생계’ 때문에 재혼했다고는 하지만 이와 달리 그녀가 상당한 재산을 소유하고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남편이 죽은 지 얼마 안 돼 이승장을 임신한 상태에서 재혼한 사실과, 이승장을 개경의 명문 사립에 유학 보내 과거에 급제하도록 뒷바라지한 것으로 볼 때, 그녀가 부모로부터 상속받은 재산과 전남편으로부터 상속받은 재산을 통해 상당한 재력을 독자적으로 보유했을 것임을 추측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그녀는 아들을 데리고 재가를 했음에도 구차한 기색 없이 당당히 사별한 전남편을 거론하며 자신의 주장을 관철할 수 있었던 것이다.

송나라 사신 서긍(徐兢)은 『고려도경(高麗圖經)』에서 “고려인들은 쉽게 혼인하고 쉽게 헤어져 그 예법을 알지 못하니 가소로울 뿐이다”라는 글을 남겼는데, 이와 같이 고려 시대에는 이혼뿐 아니라 재혼이 비교적 자유로웠다. 그랬기에 왕의 부인 중에도 재혼녀들이 있었다. 충숙왕(忠肅王, 재위 1313~1330, 1332~1339)의 다섯 번째 부인인 수비 권씨는 원래 전신의 아들과 결혼하였는데 이혼 후 왕이 부인으로 삼았고, 충렬왕(忠烈王, 재위 1274~1308)의 세 번째 부인인 숙창원비 김씨는 과부로 있다가 왕의 부인이 되었다.

충선왕(忠宣王, 재위 1308~1313)의 후비인 순비 허씨는 전남편에게서 3남 4녀를 낳았는데, 궁에 들어와 충선왕의 부인이 되자 그 자식들은 모두 왕자와 공주의 예로써 대우를 받았다. 이승장의 어머니가 재혼했음에도 이승장이 신분상 결격 사유가 없어야 임명될 수 있는 청요직을 거치며 출세한 것이나, 순비 허씨의 전남편 자식들이 왕자와 공주의 예로 대우 받은 점 등을 보면 고려 시대에는 재혼녀뿐 아니라 그들의 자식도 사회적 차별을 당하거나 관직 진출에 있어 별다른 제약을 받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실제 고려 시대 사료에는 ‘의자’라는 용어가 있어 이들에게도 음서의 혜택을 주었음을 알 수 있다.

여성의 이혼과 재혼이 비교적 자유롭게 이루어진 고려 시대에 이혼을 요구하는 쪽은 남성 측이 많았다. 무신 집권 시대 권수평(權守平, ?~1250)은 사람들이 선망하는 국왕 친위대인 견룡(牽龍)에 임명되었지만 집이 가난해 사양하였다. 당시 정부인이 있어도 경제력이 있는 부인으로 바꾸는 추세여서 권수평의 친구들은 그에게 부잣집 딸에게 새장가를 들라고 충고하였다. 이를 보면 남성들이 부와 명예를 위해 부인과 이혼하고 새로 결혼하는 일도 적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또한 남성의 경우 부인이 죽었을 경우 재혼은 당연했지만, 여성의 경우 ‘수절’이 아름다운 덕목으로 추앙받았다. 사료에서 이승장의 어머니가 자신이 “생계 때문에 수절하지 못했다”며 말하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이해할 수 있다. 그렇지만 ‘수절’을 강요당하고 재혼녀의 자녀에게는 과거 시험의 응시 자격을 주지 않았던 조선 시대에 비해, 여성의 재혼이 비교적 자유로웠고 재혼녀와 그 자녀에 대한 사회적 차별이 거의 존재하지 않았던 고려 시대는 여성의 지위가 높았다고 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묘지명을 통해 본 고려시대 여인」,『역사학연구』38,김병인⋅이현정,호남사학회,2010.
「고려시대의 상속제도」,『국사관논총』97,문정자,국사편찬위원회,2001.
「고려시대의 혼인형태에 대한 재검토」,『사총』57,이정란,역사학연구회,2003.
「고려 여성의 지위와 역할」,『한국사시민강좌』15,허흥식,일조각,1994.
「고려 시대 귀족 여성의 혼인 생활 연구 : 염경애 묘지명을 중심으로」,『한경대학교 논문집』37,홍완표⋅권순형,한경대학교,2005.
저서
『고려시대 혼인제와 여성의 삶』, 권순형, 혜안, 2006.
『고려 금석문 연구』, 김용선, 일조각, 2004.
『고려 묘지명 집성』, 김용선, 한림대학교 출판부, 2006.
『고려의 여성과 문화』, 김창현, 신서원, 2007.

관련 사이트

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금석문 종합영상정보시스템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