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혼인과 여성의 지위

염경애 묘지

황통(皇統) 6년 병인년(1146, 인종 24) 정월 28일 무술일에 한남(漢南) 최루백(崔婁伯, ?~1205)의 처 봉성현군(峯城縣君) 염씨(廉氏, 1100~1146)가 집에서 세상을 떠났다. 순천원(順天院)에 빈소를 마련하였다가 2월 임인일에 개경 북쪽 박혈(朴穴)의 서북쪽 산등성이에서 화장하였다. 유골을 봉하여 임시로 도성 동쪽에 있는 청량사(淸凉寺)에 모셔두었다가, 3년이 되는 무진년(의종 2, 1148) 8월 17일에 인효원(因孝院) 동북쪽에 장례 지내니, 아내의 아버지 묘소 곁이다. 루백이 다음과 같이 묘지(墓誌)를 짓는다.

아내의 이름은 경애(瓊愛)로 검교상서 우복야 대부소경(檢校尙書右僕射 大府少卿) 염덕방(廉德方)의 딸이고, 어머니는 의령군대부인(宜寧郡大夫人) 심씨(沈氏)이다. 아내는 25세에 나에게 시집와서 여섯 명의 자녀를 낳았다. 장남은 단인(端仁)이고, 2남은 단의(端義)이고, 3남은 단례(端禮)인데, 모두 학문에 뜻을 두었고, 4남 단지(端智)는 출가하여 중이 되었다.1) 장녀 귀강(貴姜)은 흥위위녹사(興威衛錄事) 최국보(崔國輔)에게 시집갔는데 최씨가 죽자 집에 돌아와 있고, 2녀 순강(順姜)은 아직 어리다.

아내는 사람됨이 아름답고 조심스럽고 정숙하였다. 제법 문자를 알아 대의(大義)에 밝았고 말씨와 용모, 일솜씨와 행동이 남보다 뛰어났다. 출가하기 전에는 부모를 잘 섬겼고, 시집온 뒤에는 아내의 도리를 부지런히 하였으며, 어른의 뜻을 먼저 알아 그 뜻을 받들었다. 돌아가신 우리 어머님을 효성으로 봉양하였고, 친척들의 경조사를 힘써 살피니 훌륭하다고 하지 않는 이가 없었다.

내가 패주(貝州)중원(中原)의 수령으로 나갔을 때 산을 넘고 물을 건너는 어려움을 꺼리지 않고 함께 천 리 길을 갔으며, 내가 군사(軍事)와 관련된 일에 종사하는 동안 가난하고 추운 규방(閨房)을 지키면서 여러 차례 군복을 지어 보내 주었다. 혹은 엄환(閹宦)에 참여하는 동안에는 있는 것 없는 것 다 털어서 음식을 만들어 보내기도 하였으니, 무릇 나를 좇아 어려움을 겪은 23년 간의 일들을 모두 적을 수가 없다.

우리 돌아가신 아버지 2)를 섬기지 못하여 명절이나 복일(伏日)과 납일(臘日)3)이 되면 매번 몸소 제사를 드렸다. 또 일찍이 길쌈하여 이것을 모아서 저고리 한 벌이나 바지 한 벌을 지어 제삿날이 될 때마다 영위(靈位)를 모시는 자리를 마련하고 절한 다음 이것을 바쳤으며, 곧 재에 나아가 무리가 많든 적든 버선을 지어 승려들에게 시주하였으니, 이것이 가장 잊지 못할 일이다.

일찍이 나에게 말하기를 “그대는 독서하는 분이니, 다른 일에 힘쓰는 것이 중요하지 않습니다. 저는 집안의 의복이나 식량을 주관하는 일을 맡았는데, 비록 여러 번 힘써 구하더라도 맘대로 되지 않은 경우가 때때로 있습니다. 설사 불행하게도 뒷날 내가 천한 목숨을 거두게 되고 그대가 후한 녹봉을 받아 모든 일이 뜻대로 되더라도, 제가 재주 없었다고 하지 마시고 가난을 막던 일은 잊지 말아 주세요”라고 하였는데, 말을 마치고는 크게 탄식을 했다.

다음 을축년(인종 23, 1145) 봄에 내가 사직(司直)에서 우정언 지제고(右正言 知制誥)로 자리를 옮기니, 아내는 얼굴에 기쁜 빛을 띠면서 말하였다. “우리의 가난이 끝나려나 봅니다.” 내가 대답하여 말하였다. “간관(諫官)은 녹봉이나 지키는 자리가 아니오.” 그러자 아내는 “혹시라도 어느 날 그대가 궁전의 섬돌에 서서 천자(天子)와 더불어 옳고 그른 것을 논쟁하게 된다면, 비록 가시나무 비녀를 꽂고 무명 치마를 입고 삼태기를 이고 살아가게 되더라도 또한 달게 여길 것입니다”라고 하였으니, 이는 평범한 부녀자의 말 같지 않았다. 그 해 9월에 아내는 병이 들었는데 병인년(인종 24, 1146) 정월에 병이 위독하여 세상을 떠나니, 한(恨)이 어떠하였겠는가.

나는 병인년 여름에 우사간(右司諫)에 오르고 12월에는 좌사간(左司諫)으로 옮겼다. 정묘년(의종 1, 1147) 봄에 시어사(侍御史)로 옮겼다가 그 해 겨울에는 예부원외랑(禮部員外郞)로 좌천되었다. 무진년(의종 2, 1148) 봄에 예부낭중(禮部郎中)으로 옮겼다가 다시 청주부사(淸州副使)에 임명되었다. 여러 번 벼슬이 오르면서 계속하여 후한 녹을 먹게 되었는데, 집안을 돌아보면 의식(衣食)은 오히려 아내가 어렵게 애써서 구할 때와 같지 못하니 누가 아내를 말하여 재주가 없었다고 하겠는가. 아내가 장차 목숨을 거두려 할 때 나에게 죽은 뒤의 일을 부탁하였고 여러 자식들에게도 유언을 남겼는데, 그 말들이 모두 이치에 닿아 들을 만한 것이 많았다. 세상을 떠날 때 나이가 47세였다.

명(銘)하여 이른다.

믿음으로써 맹세하노니, 그대를 감히 잊지 못하리라.

아직 함께 무덤에 묻히지 못하는 일이 매우 애통하도다.

아들딸들이 기러기처럼 뒤따르니

부귀가 대대로 창성할 것이로다.

『역주 고려묘지명집성』 상(김용선 편저, 한림대학교 아시아문화연구소, 1993), 최루백 처 염경애 묘지명

1)최루백 묘지명에는 네 아들의 이름이 각각 돈인(敦仁), 돈례(敦禮), 돈의(敦義), 돈지(敦智)라고 되어 있으며, 막내 돈지는 아버지의 음서를 받아 관리가 되었다고 적혀 있다.
2)수원 향리인 최상저는 최루백이 15세 때 사냥을 나갔다가 호랑이에게 변을 당해 죽었다. 이에 최루백은 도끼로 호랑이를 잡아 죽이고, 그 배를 갈라 아버지의 유골과 살을 꺼내 안장한 후 움막을 짓고 3년간 시묘살이를 했다. 고려사와 『삼강행실도』에 그의 효성에 대한 내용이 수록되어 오늘에 전한다.
3)동지에서 세 번째 미일(未日)이다. 대개 음력 12월 연말로, 이날이 되면 나라에서는 종묘와 사직에 제사를 올렸고, 민간에서는 여러 신에게 제사를 지냈다.

皇統六年丙寅正月二十八日戊戌, 漢南崔婁伯之妻, 峯城縣君廉氏, 卒於里. 第殯于順天院, 二月壬寅, 火櫬于京城北朴穴西北崗. 緘骨權安于京城東淸凉寺, 其三年戊辰八月十七日, 葬於因孝院東北, 君皇考墓之側. 婁伯誌其墓曰.

君諱瓊愛, 檢校尙書右僕射大府少卿廉公德方之女也, 母宜寧郡大夫人沈氏. 君年二十五歸于我, 生六子. 一男曰端仁, 二曰端義, 三曰端禮, 俱志學, 四曰端智, 度爲僧. 一女曰貴姜, 適興威衛錄事崔國輔, 崔氏亡還在室, 二曰順姜, 尙幼.

君爲人玲瓏謹肅. 頗識字, 曉大義, 言容功行出人之右. 未嫁善事父母, 旣嫁克勤婦道, 先意承旨. 孝養吾先夫人, 內外親戚吉凶慶弔, 咸得其情, 人莫不以此多之昔.

我出倅貝州⋅中原, 不憚跋涉偕至千里, 或從軍事, 守因寒閨, 屢寄征衣. 或預閹䆠, 供饋有無, 凡從我于艱難二十三載之事, 不可殫記.

然不及事吾先君, 歲時伏臘, 每躬奠獻. 又嘗親自紡績銖積寸累, 手縫一衣或一褌, 每至諱日, 設靈座拜獻, 仍隨赴齋衆多小, 作襪子幷施于僧, 此最不可忘者.

平日嘗與我言曰, 子以讀書, 不事事爲尙. 吾以主家衣糧爲職, 雖復僶俛求之, 不如意者時或有之. 設或不幸他日, 我殞賤命, 而子饗厚祿動輒稱意, 無以我爲不才, 而忘其禦窮也. 言訖大息.

越乙丑春, 吾自司直傳右正言知制誥, 君喜動於顔曰, 吾貧幾濟矣. 吾應之曰, 諫官非持祿之地. 君曰, 儻一日子立殿陛, 與天子爭是非, 雖荊釵布裙荷畚計活, 亦所甘心. 此似非尋常婦言也. 其年九月, 君疾作, 至丙寅正月疾篤而逝, 何恨如之.

予於丙寅夏傳右司諫, 冬十二月傳左司諫, 丁卯春轉侍御史. 其年冬貶禮部員外. 戊辰春轉禮部郎中, 仍授淸州副使. 累遷官序繼食厚祿, 顧家衣食, 反不如君僶俛求時, 孰謂君爲不才也. 君之將死遺囑於我, 及命諸子, 言皆詣理, 多可聽者. 其死時蓋年四十七.

矣銘曰. 尋信誓不敢忘, 未同穴甚痛傷, 有男女如鴈行, 期富貴世熾昌.

『韓國金石全文』中世上篇(許興植, 아세아문화사, 1984), 崔婁伯妻廉瓊愛墓誌銘

이 사료는 고려 중기 문신이자 수원 출신의 효자로 널리 알려진 최루백(崔婁伯, ?~1205)이 47세에 병으로 세상을 떠난 아내 염경애(廉瓊愛)의 죽음을 슬퍼하며 직접 지은 묘지명이다. 현재 서울 국립중앙박물관(규격 : 세로 30.3cm, 가로 69.7cm, 글자크기 1.2cm)에 보관되어 있으며, 연대는 1148년(의종 2년)이다. 최루백은 수주(水州) 지역의 향리 최상저(崔尙翥)의 아들로 과거에 급제하여 정언⋅시어사 등의 대간직을 역임하였으며, 이후 예부낭중⋅한림학사 등의 요직을 거쳐 1158년(의종 12년) 정3품 국자제주에 올랐다. 특히 부모에 대한 효성이 지극하여 『고려사』와 『삼강행실도』에 그의 효성에 대한 내용이 수록되어 오늘날까지 전해지고 있으며, 검소하고 강직한 삶을 살았다.

최루백이 직접 쓴 염경애의 묘지석에는 해마다 돌아가신 아버지의 제사를 정성껏 지내고 자신에게 올바른 내조를 해 준 고마움과, 아내가 죽은 후 승진해 집안 형편은 나아졌지만 아내가 있을 때만 못하다는 아쉬움, 고생만 하다 죽은 아내에 대한 미안함 등 23년간 그와 가난을 함께하며 말없이 자신의 옆을 지켜 준 아내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 잘 드러나 있다.

또한 이 묘지명이 주목받는 이유는 ‘염경애’라는 여성의 이름이 드러난 데 있다. 전근대 사회가 그랬듯이 고려 시대 여성 또한 사회에서는 독립적 존재가 아니라 아버지의 딸로, 남편의 아내로, 아들의 어머니로 존재하였다. 따라서 여성은 자신의 독자적 이름으로 불리지 못하였다. “나라 풍속에 따라 (여자의) 이름을 짓지 않았다”라는 기록이 있을 정도로 여성의 이름은 사회적으로 큰 의미를 갖지 않았다. 그 때문에 최루백이 남들처럼 묘지명을 다른 사람에게 부탁했다면, 염경애는 ‘봉성현군 염씨’라고 적혔을 것이다. 그러나 남편 최루백이 직접 ‘아내 이름은 경애다’라고 밝힘으로써, 염경애는 이름을 남긴 고려의 몇 안 되는 여성이 되었다.

이 외에도 염경애의 묘지명은 그들의 부부 관계, 가족 관계, 사회상 등 풍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첫째, 고려 시대 가족 제도에서 여성의 지위를 알려 준다. 염경애는 개경의 귀족 가문 출신이었다. 그녀의 아버지는 종4품 대부소경을 역임한 염덕방(廉德方)이고 어머니는 정3품 승선을 지낸 심후의 딸이다. 염경애의 형제인 염신약(廉信若, 1118~1192)은 종2품 정당문학에까지 올랐다. 이를 통해 볼 때 염경애의 집안은 문벌 귀족까지는 아니었지만 권세 있는 귀족 가문을 이어 가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녀는 25세에 최루백과 혼인하여 47세에 죽었다. 남편 최루백의 집안은 대대로 수원 지방의 향리를 지냈으며, 시아버지 최상저도 호장이었다. 고려 시대 향리는 토착 기반이 강한 세력이며, 호장향리 사회의 상층부를 구성하는 직책이었다. 당시 개경 귀족들은 서로의 중첩된 혼인 관계로 기득권을 지키려 했기 때문에, 귀족이 지방의 향리 가문과 혼인하는 일은 흔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최루백이 귀족인 염경애와 혼인한 것은 그가 과거 시험에 급제해 장래가 유망했기 때문으로 추측되며, 과거 합격자는 귀족 가문에서 선호했던 것으로 보인다.

고려 시대에 출세하기 위해서는 남편뿐 아니라 아내의 가문도 중요했다. 그래서 족보에도 여성과 남성이 동등하게 기록되며, 사위도 아들과 동등하게 그 가문의 일원으로서 권리를 누릴 수 있었다. 또한 염경애가 죽은 후 친정아버지 무덤 옆에 묻힌 점이나, 큰딸이 사별 후 친정에 와 있었던 점 등을 볼 때 고려 시대 가족 제도가 여성을 출가외인이 아닌 친정의 한 구성원으로 여겼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묘지명에서 염경애가 “그대는 독서가 주된 일이고, 나는 가정 살림을 주관하는 것이 주된 일이다”라 말한 것을 보면 결혼 후 염경애는 가정 경제를 책임졌던 것으로 생각된다. 최루백의 집안은 생활이 넉넉지 않았고, 최루백도 염경애가 죽기 한 해 전인 1145년(인종 23년)까지 정7품의 하급 관리로 생활이 어려웠다. 당시 여자가 돈을 벌 수 있는 길은 많지 않아 길쌈⋅품앗이 정도가 고작이었다. 고려 시대의 균분 상속제를 고려한다면, 염경애가 모자라는 생활비를 친정에서 도움받았을 가능성도 추측할 수 있다. 고려 여성은 상속 등 가족생활에서 남성과 동등한 권리를 가졌다. 아들 딸 차별 없이 동등하게 균분 상속을 받았으며, 따라서 제사의 의무도 동일했다. 상속받은 재산은 결혼 후에도 아내의 소속으로 그 처분권 또한 여성에게 있었다. 여성이 재산을 물려줄 자식을 낳지 못하면 그 재산은 친정으로 돌아갔으며, 이혼을 할 경우에도 자신의 재산을 다 챙겨서 갈 수 있었다. 또한 남편 사망 후 아들이 있더라도 호주 상속권을 인정받았으며, 자녀의 호적 등재도 성별과 관계없이 태어난 순으로 기록되었다.

둘째, 고려 시대 불교가 그들의 종교이자 생활이었다는 것을 알려 준다. 염경애가 어려운 살림에도 시아버지 제사가 있는 날이면 버선을 지어 절에 시주했다는 점, 넷째 아들 최단지(崔端智)를 출가시킨 점, 염경애의 장례가 불교 의례로 치러진 점에서 그것을 알 수 있다. 특히 넷째 아들 최단지는 염경애 사후 환속해서 관직에 나가는데, 이와 같이 고려 시대 귀족의 자제가 승려가 되는 일은 흔했다. 이는 승과를 통해 출세가 가능하였고, 불교 교단을 장악해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셋째, 고려 귀족의 장례 문화를 알 수 있다. 당시 국가에서 지상에 비석을 세우는 행위를 금지했기 때문에, 고려 시대에는 무덤 속에 넣는 묘지명 제작이 일반적이었다. 무덤 바깥의 입구에 세운 비석인 묘비명과 달리, 묘지명은 무덤 속에 관과 함께 매장된다. 지금까지 전해지는 묘지명은 모두 유학이 처음 정착한 수도 개경의 왕족 및 관료와 그 가족, 승려의 것으로, 지방 호족이나 일반인의 묘지명은 없다. 이를 통해 묘지명을 제작하는 것이 중앙 지배층의 장례 문화와 연결된다는 것을 추측할 수 있다. 한편 염경애는 사후에 귀족 신분으로 개경에 있는 친정아버지 옆에 묻혔는데, 이처럼 고려 귀족들은 비록 지방에 거주하더라도 사후에는 개경 인근에 개경 귀족으로 묻히기를 원했다. 이것은 고려 시대 묘지명을 통해 그들의 장지를 분석해 본 결과 대부분의 장지가 개경과 인근의 경기 군현으로 확인되었다는 사실을 보아도 알 수 있다.

이와 같이 염경애의 묘지명에는 당시 그들의 부부 관계 및 가족 관계가 잘 나타나 있어, 빈약한 고려 시대 기록의 틈을 채우고 당시 사람들의 사회와 생활 모습을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역사적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염경애의 부도(婦道)와 가정생활」,『한국사시민강좌』39,김난옥,일조각,2006.
「묘지명을 통해 본 고려시대 여인」,『역사학연구』38,김병인⋅이현정,호남사학회,2010.
「고려시대 수주최씨가문 분석」,『사총』26,박용운,고려대학교 사학회,1982.
「고려 시대 여성 묘지명 연구」,『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연구논집』,손여림,이화여자대학교,2005.
「고려 여성의 지위와 역할」,『한국사시민강좌』15,허흥식,일조각,1994.
「고려 시대 귀족 여성의 혼인 생활 연구」,『한경대학교 논문집』37,홍완표⋅권순형,한경대학교,2005.
저서
『고려시대 혼인제와 여성의 삶』, 권순형, 혜안, 2006.
『고려 금석문 연구』, 김용선, 일조각, 2004.
『고려 묘지명 집성』, 김용선, 한림대학교 출판부, 2006.
『고려의 여성과 문화』, 김창현, 신서원, 2007.

관련 이미지

염경애 묘지명

관련 사이트

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금석문 종합영상정보시스템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