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혼인과 여성의 지위

처첩제도에 대한 여인들의 반발

박유(朴褕)는 충렬왕대부경(大府卿)으로 임명되었다. 그가 일찍이 다음과 같은 이론을 내세웠다. “동방은 목(木)에 속하는데 목의 생수(生數)는 3이고 그 성수(成數)는 8이다. 그런데 홀수는 양(陽)이고 짝수는 음(陰)이니, 우리나라 사람들 가운데 남자가 적고 여자가 많은 것은 그런 이치 때문이다”

이를 바탕으로 왕에게 다음과 같이 건의하였다. “우리나라는 본래 남자가 적고 여자가 많은데도 지금 신분의 고하를 물론하고 처를 하나만 두고 있으며 자식이 없는 자들까지도 감히 첩을 두지 못합니다. 그런데 외국인이 와서 인원에 제한 없이 처를 두니, 이대로 두었다가는 인물이 모조리 그들이 있는 북쪽으로 흘러가게 될까 우려됩니다. 청컨대 여러 신하들에게 첩을 두게 하되 품계에 따라 그 수를 줄여서 일반인은 1처 1첩을 둘 수 있도록 하고, 첩에게서 낳은 아들도 역시 본처가 낳은 아들들처럼 벼슬살이를 할 수 있게 하십시오. 이렇게 한다면 홀아비와 홀어미가 줄어들고 따라서 인구도 증가될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이 소식을 들은 부녀자들은 누구라 할 것 없이 두려워하며 박유를 원망하였다. 때마침 연등회 저녁에 박유가 왕의 행차를 호위하고 따라 갔는데 어떤 노파가 박유를 손가락질하면서 “첩을 두자고 청한 자가 바로 저 빌어먹을 늙은이다”라고 하였다. (이 소리를) 들은 사람들이 연이어 손가락질하니 길거리에 붉은 손가락들이 두름을 엮어 놓은 것 같았다. 당시 재상들 가운데에는 (자신들의) 처를 무서워하는 자가 있었기 때문에 그 논의를 하지 못하게 했고 결국 시행되지 못하였다.

『고려사』권106, 「열전」19 [제신] 박유

朴褕, 忠烈朝, 拜大府卿. 嘗云, “東方屬木, 木之生數三而成數八, 奇者陽, 偶者陰也. 我國之人, 男寡女衆, 理數然也”

遂上疏曰,

“我國本男少女多, 今尊卑皆止一妻, 無子者亦不敢畜妾. 異國人之來者則, 娶無定限, 恐人物皆將北流, 請許大小臣僚娶庶妻, 隨品降殺, 以至庶人, 得娶一妻一妾, 其庶妻所生子, 亦得比適子從仕. 如是則怨曠以消, 戶口以增矣.”

婦女聞之, 莫不怨懼. 會燈夕, 褕扈駕行, 有一嫗指之曰, “請畜庶妻者, 彼老乞兒也” 聞者傳相指之, 巷陌之閒, 紅指如束. 時宰相有畏其室者, 寢其議不行.

『高麗史』卷106, 「列傳」19 [諸臣] 朴褕

이 사료는 충렬왕(忠烈王, 재위 1274~1308) 때 대부경을 지낸 박유(朴褕)가 축첩제(蓄妾制)를 시행하자고 올린 상소와 이에 대한 당시 고려 여성들의 반응을 담고 있다. 상소의 내용을 통해 당시의 사회상과 혼인 형태를 짐작할 수 있으며, 이에 대한 여성들의 반응을 통해 고려 시대 여성의 지위를 추측할 수 있다.

박유는 당시의 인구 감소를 명분으로 관품에 따라 여러 명의 첩을 두고 평민들은 1처 1첩(一妻一妾)을 두게 하자는 상소를 올렸다. 그러자 도성의 부녀자들이 그를 비난하며 손가락질하였고, 재상들 중 부인을 두려워하는 자가 있어 그 논의가 중지되고 실행되지 못했다고 한다. 이와 같이 고려 전기에는 일부일처제가 유지되었지만, 고려 말 몽골의 영향으로 일부 계층에서 일부다처의 경향이 나타난 것으로 이해되고 있다.

박유가 상소를 올린 때는 원 간섭기로, 고려에서는 당시 원과의 오랜 전쟁으로 성비(性比)의 불균형이 일어나 실제 남자 수가 여자 수에 비해 적어 늙어서까지 혼인하지 못하는 여성들이 생겨날 정도였다. 여기에 다처제인 몽골 풍습이 영향을 끼쳐 일부 관료들 사이에서 일부다처의 경향이 나타나가 시작하였다. 박유는 일부일처에서 일부다처로의 경향이 나타나는 변동기의 상황을 반영해 이를 법제화하고자 한 것이다.

고려 사회가 일부일처제였다는 것은 고려의 혼인 풍습인 ‘서류부가혼(壻留婦家婚)’을 통해서도 확인된다. 혼인 후 사위가 장인의 집에서 사는 것, 즉 처가살이를 하는 풍습으로 ‘남귀여가혼(男歸女家婚)’이라고도 한다. 고려 중기 대문장가 이규보(李奎報, 1168~1241)는 장인의 제문에 “사위가 되어 밥 한 끼와 물 한 모금을 모두 장인에게 의지하였다”고 썼다. 이곡(李穀, 1298~1351)이 “고려의 풍속은 아들과는 함께 살지 않을지언정 딸은 집에서 내보내지 않으니, 무릇 부모 봉양하는 것은 딸이 맡아 주관한다”고 한 것을 통해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장인의 집에서 생활하였기 때문에 첩을 둘 여지가 없었던 것이다.

여성들이 거세게 항의해 축첩제의 논의를 잠재운 점은 고려 여성의 지위를 짐작하게 한다. 고려 여성은 ‘서류부가혼’의 혼인 풍속 외에도 독자적인 경제력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는 아들과 딸에게 재산이 균분 상속되었기 때문이다. 여성은 결혼을 할지라도 상속 받은 재산의 소유권과 처분권은 여전히 스스로 행사하였다. 이혼이나 재혼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였다. 여자가 자식이 없이 죽을 경우에는 그 재산이 남편 쪽이 아닌 부인의 친정으로 귀속되었다. 이는 여성들의 재혼과 재혼 후의 지위를 보장해 주는 수단이 되기도 하였다.

한편, 상속 재산 이 외에도 여성들은 직접 경제 활동에도 참여하였다. 당시 길쌈과 방적은 고려 여성이라면 신분의 고하를 가리지 않고 열심히 했는데, 포(布)는 옷을 해 입는 용도 이 외에도 화폐의 기능을 수행했기 때문에 이를 통해 여성들은 가계 운영에 기여하고 혹은 부를 축적할 수도 있었다. 또한 여성들은 가정 경제를 주도하면서 주택의 매매나 시장 경제에 직접 참여하기도 했고, 사찰의 신축과 보수에 거액을 희사하기도 하였다. 이와 같은 경제력이 고려 여성들이 자신들의 목소리를 통해 축첩제 논의를 잠재울 수 있게 했던 하나의 요인으로 작용했던 것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시대의 상속제도」,『국사관논총』97,문정자,국사편찬위원회,2001.
「고려시대의 혼인형태에 대한 재검토」,『사총』57,이정란,역사학연구회,2003.
「고려시대 혼인제에 대한 재검토」,『한국사연구』71,장병인,한국사연구회,1990.
「고려 혼인법의 개정과 그 의미」,『한국사론』33,최숙,국사편찬위원회,2002.
「고려 여성의 지위와 역할」,『한국사시민강좌』15,허흥식,일조각,1994.
저서
『고려시대 혼인제와 여성의 삶』, 권순형, 혜안, 2006.
『고려의 여성과 문화』, 김창현, 신서원, 2007.
편저
「가족제도」, 노명호, 국사편찬위원회, 1995.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