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사회농민과 천민의 봉기

전주 관노의 난

(명종 12년 3월) 처음에 전주 사록(司錄) 진대유(陳大有)가 자못 자기의 청렴함을 믿고 형벌을 혹독하게 해 백성들이 모두 고통스러워하였다. 그러던 중 나라에서 정용⋅보승군(精勇保勝軍)을 보내 관선(官船)을 만들게 했는데, 이때 진대유가 상호장(上戶長) 이택민(李澤民) 등과 함께 매우 가혹하게 공사를 감독하였다.

기두(旗頭) 죽동(竹同) 등 6명이 관노(官奴)와 여러 불평자들을 불러 모아 난을 일으켜, 진대유를 산속의 절간으로 쫓아내고 이택민 등 10여 명의 집을 불태우니 향리들이 모두 도망치고 숨었다. 그 길로 판관(判官) 고효승(高孝升)을 위협해 주(州)의 관리들을 교체하게 하니, 고효승은 단지 도장만 찍을 따름이었다.

안찰사(按察使) 박유보(朴惟甫)가 전주로 들어오자 적들은 군대를 크게 정렬하고 진대유의 불법 행위를 열거하며 호소하였다. 안찰사는 진대유에게 형틀을 씌워 서울로 압송하고, 적들에게 (불복했을 때 닥쳐올) 화(禍)와 (복종했을 때 닥쳐올) 복(福)으로써 타일렀으나 그들은 복종하지 않았다. 그래서 도(道) 안의 군사를 동원해 그들을 공격하자, 적들이 성문을 굳게 닫고 지켰다.

일이 알려지자 조정에서는 여름 4월 무신일에 합문지후(閤門祗候) 배공숙(裴公淑)과 낭장(郞將) 유영(劉永) 등을 파견해 죽동 등이 반란을 일으킨 이유를 묻게 하였다. 공숙 등이 성에 들어가서 일품군(一品軍)대정(隊正)(사기에 이름이 전하지 않는다)을 회유하여 적의 우두머리를 제거하려고 했으나 계획이 성사되려 할 때 참소를 입어 파면되고, 낭중(郞中) 임용비(任龍臂)와 낭장 김신영(金臣穎)으로 대체되었다.

안찰사가 보낸 관군이 성을 공격한 지가 벌써 40여 일이나 되었으나 항복을 받지 못하고 있었는데, 일품군의 대정이 승려들과 함께 죽동 등 10여 명을 죽이면서 반란이 평정되었다. 기사일에 임용비⋅김신영 등이 도착해 적의 잔당 30여 명을 수색해 죽인 다음 성과 참호를 허물고 돌아왔다.

5월 을해일에 백관들이 왕에게 전주가 평정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렸다.

『고려사』권20, 「세가」20 명종 12년 3월

初全州司錄陳大有, 頗負淸介用刑極酷, 民多苦之. 及國家遣精勇⋅保勝軍, 造官船, 大有與上戶長李澤民等, 督役甚苛.

旗頭竹同等六人, 作亂嘯聚官奴及群不逞者, 逐大有于山寺, 燒澤民等十餘家, 吏皆逃竄. 乃劫判官高孝升, 易置州吏, 孝升但授印而已.

及按察使朴惟甫入州, 賊盛陳兵伍, 訴列大有不法狀. 按察械大有送京, 師因諭賊以禍福, 不從. 於是悉發道內兵討之, 賊閉城固守.

事聞夏四月, 戊申, 遣閤門祗侯裴公淑⋅郞將劉永等, 往問竹同等叛逆之由. 公淑等入城, 諭一品軍隊正【史失其名】, 謀去賊魁, 計畫垂成, 被讒見罷, 以郞中任龍臂⋅郞將金臣穎代之.

按察所遣兵攻城, 不下已四十餘日, 一品軍隊正與僧徒, 殺竹同等十餘人, 賊平. 己巳, 龍臂⋅臣穎等乃至, 索餘黨三十餘人誅之, 夷城塹而還.

五月 乙亥 百官賀平全州.

『高麗史』卷20, 「世家」20 明宗 12年 3月

이 사료는 무신 집권기 최초로 공노비들이 중심이 되어 일으킨 전주 관노의 난에 대한 것이다. 전주 관노의 난은 그 주도자가 죽동(竹同)이었기 때문에 죽동의 난이라고도 불리는데, 관노뿐 아니라 전주의 주현군 소속인 정용군⋅보승군과 농민 등 여러 세력이 합세해 지방관과 향리의 수탈에 항거하여 봉기를 일으켰다는 점이 특징이다.

그 경과를 살펴보면, 1182년(명종 12년) 전주사록 진대유(陳大有)와 상호장 이택민(李澤民) 등은 관선(官船)을 제조하면서 너무 가혹하게 사람들을 부렸다. 이에 정용군⋅보승군의 기두(旗頭)인 죽동 등이 관노 및 불평자들과 함께 봉기해 진대유를 내쫓고 관리들을 교체하였다. 이후 전라도 안찰사 박유보(朴惟甫)가 진대유를 처벌하고 봉기군을 설득했지만, 그들은 성문을 굳게 닫고 40일간 항쟁하였다. 그 뒤 정부의 이간책에 따라 일품군(一品軍)의 대정(隊正)이 승려들과 함께 죽동 등 주동자 10여 명을 죽이면서 반란이 진압되었다. 정부는 잔당 30여 명을 수색해 죽이고 전주성을 허물어 사건을 종결지었다.

전주 관노의 난의 특징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무신 집권기 최초로 공노비들이 봉기의 주체가 되었다. 사료에 나타난 관노들은 관청에 소속되어 잡역을 담당한 공역노비였다. 고려 시대 최하층 신분인 노비는 소유 주체에 따라 국가와 관청 소유의 공노비와 개인 소유의 사노비로 나뉜다. 사노비는 주로 양인이 가난하여 스스로 몸을 팔거나 권세가에 의해 불법적으로 노비가 되는 경우가 많았던 반면, 공노비는 전쟁 포로나 이적 행위자, 정변⋅반란을 꾀하다 실패한 자와 이들의 가족⋅사노비가 몰수되어 노비가 된 경우가 많았다. 공노비는 관청에서 잡역을 담당하고 그 대가로 급료를 받아 생활하는 공역노비와 따로 농사를 지으며 규정에 따라 공납을 부담하는 외거노비로 나뉜다. 공역노비와 외거노비는 혼인을 하고 가정을 꾸릴 수 있다는 점과 60세가 되면 역에서 면제되는 점은 같았지만, 외거노비가 토지를 경작하며 일반 소작농과 비슷한 생활을 한 반면 공역노비는 관청의 직접적 수탈과 차별을 받아야 했다. 봉기에 참가한 관노들은 전주 지방의 공역노비로, 관선을 제조하는 역에 동원되어 신체적 억압과 박해를 심하게 당했을 것이다. 봉기 세력이 진대유를 내쫓고 이택민 등의 집에 불을 지른 점, 고효승(高孝升)을 협박해 주의 관리들을 교체한 점, 그리고 안찰사 박유보에게 진대유의 불법적 행위에 대해서만 호소한 점 등으로 볼 때, 이들이 봉기한 가장 큰 원인은 관리와 향리들에 의한 가혹한 노역과 이로 인한 신체적 억압이라고 볼 수 있다.

둘째, 지방관과 토호의 가혹한 부역에 대한 지방민들의 항거였다. 우선 봉기의 주도 세력인 정용군⋅보승군의 기두인 죽동과 6명은 군인이었다. 고려는 병농일치 사회였기 때문에 이들은 직업 군인이 아니라 지방 농민들로 군역을 지고 있는 사람들이었다. 고려의 지방군은 5도의 주현군과 양계의 주진군으로 나뉘는데, 주현군은 교대로 개경에 올라가 자신이 속한 중앙의 6위에 소속되어 현역의 임무를 지는 정용군⋅보승군과, 성을 쌓거나 다리를 놓는 등 각종 노역을 담당하는 일품군⋅이품군⋅삼품군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특히 정용군⋅보승군은 전투 부대였지만 중앙과 지방의 각종 노역에 동원되기도 했는데, 사료에 등장하는 죽동 등이 바로 그런 경우였다.

다음으로 봉기에 참여한 ‘불평자’의 대부분은 농민으로 추측해 볼 수 있다. 사료에서처럼 관선을 제조하는 등의 노역에는 주로 근처에 사는 사람들이 요역(徭役)으로 징발되었다. 요역 징발은 농번기를 피하는 것이 원칙이었지만, 경우에 따라 규정을 무시하고 농번기가 되어도 일이 끝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이렇듯 요역은 일의 대가를 받지 못한다는 점 외에도 부정기적인 경우가 많아 농업 등의 생업을 어렵게 했다. 또한 책임자들이 밤낮으로 일을 시키거나 가혹하게 대하는 일도 많았으며, 필요한 식량과 의복까지 스스로 마련해야 했기 때문에 농민들에게는 커다란 부담이자 고통이었다.

한편 각 군현에 할당된 사람을 징발하고 동원하는 일은 수령과 향리의 주도로 이루어졌으며, 국가 차원의 공사라도 규모가 작은 경우 해당 군현의 수령이나 향리층이 감독하기도 하였다. 전주의 하급 관리 진대유와 향리 이택민이 이 경우로, 이들은 농번기인 3월이 되어도 배 만드는 일을 중단하지 않고 오히려 가혹하게 독려해 농사일에 지장을 초래했기 때문에 농민들로 이루어진 정용군⋅보승군과 요역에 징발된 농민들의 원성을 샀던 것이다. 이에 지방민들은 더 이상 중앙의 수탈에 대해 참지 않았다. 이들은 중앙의 통제력이 약해진 틈을 타 지역사회 내부에서 서로 연결된 인간적 관계를 바탕으로 함께 봉기를 일으켰던 것이다.

셋째, 무신 집권기에 지방민과 하층민의 사회의식이 크게 성장했음을 알 수 있다. 봉기가 일어난 1182년 3월은 무신 정권이 들어선 지 12년 정도 된 시기로, 1179년(명종 9년)에 정중부(鄭仲夫, 1106~1179)를 제거한 경대승(慶大升, 1154~1183)의 집권 말기였다. 즉 무신 집권자들 사이의 잦은 권력 다툼으로 사회가 안정되지 못했으며, 12세기부터 누적된 수취 체제의 모순과 지방관의 수탈로 인해 전국적인 농민 유랑과 농민 봉기가 폭발적으로 발생하였다. 1174년(명종 4년) 서북 지방에서 조위총(趙位寵, ?~1176)의 봉기가 발생했고, 남부 지방에서도 1176년(명종 6년) 공주 명학소망이⋅망소이의 봉기가 발생해 1년 반 동안 충청도 전역을 뒤흔들었다. 전주 관노의 난이 일어났던 1182년에는 관성(옥천)과 부성(서산)에서도 봉기가 발생하였다. 이렇듯 무신 집권기에는 중앙 정부의 지방 통제력이 약화되고 지방민과 하층민의 사회의식이 성장하여, 이들이 사회 모순과 자신들에게 가해지는 억압을 더 이상 참지 않고 봉기를 일으켜 적극적으로 항거하는 일이 많아졌다. 특히 지방의 관노들이 처음으로 봉기에 직접 참여했다는 점에서, 무신 집권기를 거치며 하층민의 사회의식이 크게 성장했음을 알 수 있다.

넷째, 정부의 거짓 회유책에 의한 내부 반란으로 진압되었다. 무신 집권 초기에 집권자들은 봉기가 일어나면 우선 거짓 회유책으로 내부 분열을 유발한 후 세력이 약해진 틈을 타 강경 진압하는 방식을 많이 사용하였다. 이러한 예로 1176년 망이⋅망소이의 봉기가 일어났을 때 명학소를 충순현으로 격상시켜 봉기를 일단 잠재운 후 손청(孫淸) 등 주변 세력을 진압하고 봉기 세력이 약화된 틈을 타 강경 진압하였다. 전주 관노의 난도 처음에 안찰사가 진대유를 압송해 반란민들을 회유하려 했으며, 중앙 정부에서는 사자를 보내 봉기의 이유를 물으며 이들을 달래면서 그 사이 내부에서 배신자를 포섭해 봉기를 진압하였다. 앞서 본 것과 같이 전주 관노의 난은 이해관계가 조금씩 다른 여러 세력이 연합해 일으켰기 때문에 40여 일 가량 지속되면서 내부 분열이 발생하였다. 특히 배신자가 토호 세력으로 추정되는 대정과 승려였다는 점은 이들이 대다수 농민이나 노비들과 다른 입장을 지닐 수밖에 없었던 한계점을 보여 준다.

정부는 반란이 진압된 후 이에 가담했던 자들을 색출하여 죽이고 전주성을 무너뜨렸다. 봉기에 대한 무자비한 탄압만 있었을 뿐 봉기 지역의 백성을 달래거나 봉기가 일어난 근본 원인을 개혁하려는 시도는 없었다. 이렇듯 전주 관노의 난은 결국 내부 반란자에 의해 진압되었지만, 공노비들이 자신에게 가해지는 신분적 차별과 신체적 억압에서 벗어나기 위해 기존 지배 체제에 저항하는 세력과 연합해 일으킨 최초의 봉기라는 점과, 지방관과 향리의 횡포에 반발해 주현군⋅관노⋅승려⋅농민 등 다양한 지방 세력이 연합해 항거했다는 점에서 특히 주목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 무신정권 시기 재지세력과 농민항쟁」,『한국중세사연구』1,김호동,한국중세사학회,1994.
「고려 노비의 법제적 지위」,『국사관논총』17,이재범,국사편찬위원회,1990.
「전주민의 봉기」,『고려 무신정권기 농민⋅천민항쟁연구』,이정신,고려대학교 출판부,1991.
「향촌사회와 농민⋅천민의 항쟁」,『새로운 한국사 길잡이(상)』,채웅석,지식산업사,2008.
저서
『고려시대사』(수정⋅증보판), 박용운, 일지사, 2008.
『새로 쓴 5백년 고려사』, 박종기, 푸른역사, 2008.
『고려 귀족사회와 노비』, 홍승기, 일조각, 1983.
『고려사회사연구』, 홍승기, 일조각, 200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