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문화유학의 발달

유교 사상의 장려

(성종 9년, 990) 9월 병자일에 다음과 같은 교서를 내렸다. “무릇 나라를 다스리는 데는 반드시 먼저 근본에 힘써야 하는데 가장 근본이 되는 일이 바로 효도이다. 이는 3황 5제(三皇五帝)의 근본 사업이며 모든 일의 기본 강령이요 모든 선의 중심이다. 이 때문에 한(漢)의 황제는 양인(楊引)이 부모를 극진히 모신 것을 기특히 여겨 그 집과 마을에 정문(旌門)을 세워 그의 효성을 표창하였고 진(晉)의 황제는 왕상(王祥)1)의 지극한 효성을 장려하기 위해 역사에 그 이름을 기록하도록 명령하였다.

과인은 어려서 어버이를 잃고, 나이가 들어서는 어리석고 사리에 어두운데도 불구하고 외람되이 선대 임금의 뒤를 이어 국사를 맡게 되었다.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평소 모습을 생각하니 세월의 덧없음이 슬프며, 매양 형제들의 지난 일을 생각하니 동기간의 간절한 정이 더욱 간절하다. 그래서 6경(六經)의 대의를 본받고 삼례(三禮)의 규범에 의거해 나라 안의 풍속이 모두 다섯 종류의 효도[五孝]의 모범을 따르도록 하려고 한다.

요사이 사자를 6도에 파견하여 법규의 조목[敎條]를 반포하고 흉년으로 인해 떠도는 노약자들을 구제하고 궁핍한 홀아비와 고아들을 구휼했으며, 효자⋅순손(順孫)의부(義夫)절부(節婦)를 널리 찾도록 하였다.

…… 함부(咸富) 등 남녀 7인에게는 모두 정문을 세우고 요역을 면제하여 주라. 차달(車達) 형제 등 4인은 역참(驛站)과 섬에서 해방시켜 그 소원에 따라 다른 주현의 호적에 편입하도록 할 것이며, 순흥(順興) 등 5인에게는 관직과 품계를 주어 그 효도를 널리 알리도록 하라. 지금 기거랑(起居郞) 김심언(金審言, ?~1018) 등을 그들에게 파견하여 한 사람마다 곡식 100석, 은 주발 2벌, 채색 비단과 베 68필씩을 내려 주고, 조영(趙英)에게는 품계 10등급을 올려 은청광록대부⋅검교시어⋅사헌좌무후⋅위익부낭장(銀靑光祿大夫⋅檢校侍御⋅司憲左武候⋅衛翊府郞將)을 수여하고 또 공복 1벌, 은 30냥, 채색 비단 20필을 내려 주도록 하라!”

아아! 임금은 만백성의 우두머리요 만백성은 임금의 심복이니, 백성들이 착한 일을 하면 그것은 동시에 나의 복이요, 악한 일을 하면 그것은 역시 나의 걱정이다. 부모 봉양을 잘하는 행실과 풍속을 아름답게 하려는 마음을 널리 드러내고 표창하는 바이다. 시골의 어리석은 백성들까지도 오히려 효도를 하는데 하물며 진신군자(搢紳君子)로서 선대를 받드는 것을 게을리할 수 있겠는가! 자기 집에서 효자가 될 수 있다면 반드시 나라에 충신이 될 것이니, 모든 관리와 평민들은 나의 말을 되새겨야 할 것이다”

『고려사』권3, 「세가」3 성종 9년 9월 병자

1)왕상은 일찍이 계모 밑에서 자라며 궂은일을 도맡아 하면서도 지극히 효성스러웠는데, 어느 날 계모가 병들어 한겨울에 물고기를 먹고 싶다고 하자 이를 위해 강물의 얼음을 깨고 뛰어들려 했다. 그런데 그때 얼음이 저절로 깨지면서 잉어 두 마리가 튀어나왔다고 한다.

秋九月丙子, 敎曰. 凡理國家, 必先務本, 務本莫過於孝. 三皇五帝之本務, 而萬事之紀, 百善之主也. 由是漢皇嘉楊引之尊親, 旌門表里, 晋帝獎王祥之至孝, 命史書名.

寡人幼而藐孤, 長亦庸昧, 叨承顧托, 嗣守宗祧. 追思祖考之平生, 幾傷駒隙, 每念兄弟之在昔, 益感鴒原. 是以取則六經, 依規三禮庶使, 一邦之俗, 咸歸五孝之門.

頃者遣使六道, 頒示敎條, 恤老弱之饑離, 賑鰥孤於窘乏, 求訪孝子⋅順孫⋅義夫⋅節婦.

……(中略)…… 其咸富等男女七人, 並令旌表門閭, 免其徭役. 車達兄弟等四人, 免出驛島, 隨其所願, 編籍州縣, 順興等五人, 擬授官階, 以揚孝道. 今差起居郞金審言等, 往彼賜穀人一百石, 銀盂二事, 彩帛布幷六十八匹, 趙英超十等, 授銀靑光祿大夫⋅檢校侍御⋅司憲左武侯⋅衛翊府郞將, 仍賜公服一襲, 銀三十兩, 綵二十匹.

於戱, 君后萬民之元首, 萬民君后之腹心, 若有爲善, 是吾福也, 若有爲惡, 亦吾憂也. 光顯奉親之行, 用彰美俗之心. 田野愚氓, 尙勤思孝, 搢紳君子, 其怠奉先. 能爲孝子於家門, 必作忠臣於邦國, 凡諸士庶, 可復予言.

『高麗史』卷3, 「世家」3 成宗 9年 9月 丙子

이 사료는 990년(성종 9년)에 성종이 내린 교서로, 유교의 실천 윤리로 효를 장려할 것을 밝히고 있다. 교서에서 성종은 효가 사회질서의 근본으로 통치의 핵심적 근원임을 밝혔다. 이에 성종은 지방관들로 하여금 효자⋅순손⋅의부⋅절부 등을 보고토록 하여 이들을 표창하였는데, 유교 윤리에 바탕 한 새로운 사회질서를 구축하고자 한 것이다.

성종의 즉위 후 건국 당시 여러 정치적 혼란이 수습된 상황에서 국가 체제를 새롭게 정비할 필요성이 제기되었고, 새로운 사회질서를 이루기 위한 정치 이념이 요청되었다. 하지만 당시 새로운 정치 이념으로 주목 받았던 유교 사상은 지배 이념으로 확고히 자리 잡지 못하고 여전히 불교와 토착의 여러 신앙 형태가 다양한 정치 세력과 결부되어 혼재되어 있었다. 이에 성종은 유교 정치 이념을 채택하고 이에 입각한 국가 체제를 확립시키고자 노력하였다. 국가의 의전 체계는 종묘와 사직 및 산천의 제사 체계를 유교의 예제로 개편하고, 전통적으로 중시되던 연등회팔관회를 폐지하는 것으로 정리하였다. 또한 유교 정치 이념을 보급하기 위해 학교를 설치하여 유교 교육을 장려했으며, 과거를 통해 관료를 선발했다. 또한 사회를 유교적 사회질서로 재편하기 위한 구체적 실천 덕목으로 효와 충을 중시하였다. 성종은 충에 앞서 효를 더 강조했는데, 효가 유교 사상에 있어 가장 중추가 되는 동시에 본질적인 개념이기 때문이었다.

고려 시대 이전까지 윤리적 문제는 종교적 측면에서 해결되었고, 유교의 기능은 주로 국가적 공동체의 원리로서 ‘충’을 강조하는 선에서 이루어졌다. 일상적인 가족 윤리는 종교적 신앙과 전통적 예속이나 고유의 풍습이 담당하였다. 이에 성종은 가장 기초적인 일상적 가족 윤리를 유교 윤리로 대체하고자 ‘효’를 강화하여 가정 내 상하 질서를 규정하려 하였다. 성종이 충에 앞서 효를 강조한 것은 교서에서 밝힌 바와 같이 “자기 집에서 효자가 된다면 반드시 나라의 충신이 될 수 있다”라는 개념에 따른 것이었다. 즉, 성종은 가정 내의 상하 질서를 규정하는 가장 기초적인 규범으로서의 효의 실천을 통해 보다 큰 범위인 지역 사회와 국가, 왕에 대한 규범으로서 충의 실천을 기대한 것이다. 이를 위해 성종은 교육을 통한 유교 윤리의 보급과 장려에 앞장서며, 유교의 실천 윤리인 효행을 발굴하고 포상하여 민간에 유교 윤리 의식을 널리 퍼뜨림으로써 덕치를 실현하고자 하였다.

고려에서 효행을 최초로 포상한 예는 989년(성종 8년) 9월이었다. 그 뒤 990년(성종 9년) 9월 성종은 교서를 통해 전국 각 지방에서 천거된 효자를 포상하는 한편 확고한 유교주의적 신념을 천명하였다. 포상 기준은 당사자의 신분이나 효행의 내용, 정도에 따라 다양하였다. 표창 역시 정문을 세워 주거나 물품 하사, 신분의 상승, 관직 수여, 특진, 요역이나 조세의 감면 등 여러 가지 방법이 동원되었다. 이후 효자 포상은 고려 사회에서 하나의 전례가 되었으며, 정치⋅교육뿐 아니라 윤리⋅문화 등의 유교 윤리 확산에 촉매제가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초 성종의 유교교육이념과 윤리정책」,『유교사상연구』10,김일환,한국유교학회,1998.
「고려사 형법지를 통해 본 윤리사상」,『국사관논총』4,민병하,국사편찬위원회,1989.
「신라통일기 및 고려초기의 유교적 정치이념」,『대동문화연구』6⋅7합,이기백,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1969⋅1970.
「고려률과 효행사상에 대하여」,『역사학보』58,이희덕,역사학회,1973.
「고려시대의 효사상의 전개」,『역사학보』55,이희덕,역사학회,1972.
「고려시대 유교의 실천윤리-효윤리를 중심으로-」,『한국사연구』10,이희덕,한국사연구회,1974.
「고려 성종의 유교정치이념 채택과 역사적 의의」,『국학연구』5,최인표,한국국학진흥원,2004.
저서
『고려유교정치사상의 연구』, 이희덕, 일조각, 1984.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