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문화불교 사상과 신앙

균여의 전법

스님(균여)은 북악(北岳)의 법통을 이으신 분이다. 옛날 신라 말 가야산 해인사에 두 분의 화엄종 사종(司宗)이 있었다. 한 분은 관혜공(觀惠公)으로 후백제 견훤(甄萱)복전(福田)이 되었고, 다른 한 분은 희랑공(希朗公)인데 우리 태조 대왕의 복전이 되었다. 두 분은 (견훤왕건의) 신심(信心)을 받아 불전에서 인연을 맺었는데, 그 인연이 이미 달라졌으니 마음이 어찌 같을 수 있겠는가? 그 문도에 이르러서는 물과 불 같은 사이가 되었고 법미(法味)도 각기 다른 것을 받았다. 이 폐단을 없애기 어려운 것은 그 유래가 이미 오래되었다. 당시 세상 사람들은 관혜공의 법문을 남악(南岳)이라 하고, 희랑공의 법문을 북악(北岳)이라 일컬었다.

스님은 항상 남악과 북악의 종지(宗旨)가 서로 모순되며 분명해지지 않음을 탄식하여, 많은 분파가 생기는 것을 막아 한 길로 모이기를 바랐다. 그래서 스님은 수좌 인유(仁裕)와 가까이 사귀어 명산을 유람하고, 절을 왕래하면서 불법의 북을 울리고, 불법의 깃대를 세워, 불문의 젊은 학자들이 자신을 따르도록 하였다. ……(중략)……

스님은 근원이 나누어져 다른 것임에도 어긋나고 뒤섞인 것이 상당히 많다고 생각하여 글이 번잡한 것은 요점만 추려서 깎아내고, 뜻이 잘 드러나지 않는 것은 것은 상세히 궁구하여 그 뜻을 표현했다. 모두 불타의 경과 보살의 논(論)을 인용해서 잘못을 정정했으니 한 시대의 성스러운 교화를 다 참작했던 것이다. 나라에서 왕륜사(王輪寺)에 선석(選席)을 베풀고 불문의 급제를 선발할 때 우리 스님의 의리(義理)의 길을 정통으로 삼고 나머지는 방계로 했으니, 모든 재주와 명망 있는 무리들이 어찌 이 길을 따르지 않으랴. 크게는 지위가 왕사, 국사에까지 이르렀고, 작게는 위계(位階)가 대사(大師)⋅대덕(大德)에 이르렀으니, 몸을 일으켜 출세하고 자취를 나타낸 이는 이루 다 헤아릴 수 없다.

『균여전』, 입의정종분

師北岳法孫也. 昔新羅之季, 伽倻山海印寺, 有二華嚴司宗. 一曰觀惠公, 百濟渠魁甄萱之福田, 二曰希朗公, 我大祖大王之福田也. 二公受信心, 請結香火願, 願旣別矣, 心何一焉. 降及門徒, 浸成水火, 況於法味, 各禀酸醎. 此弊難除, 由來已久, 時世之軰, 号惠公法門爲南岳, 号朗公法門爲北岳.

師每嘆南北宗趣矛楯未分, 庶塞多歧, 指歸一轍. 与首座仁裕同好, 遊歷名山, 婆裟玄肆, 振大法皷, 竪大法幢, 尽使空門㓜艾靡然向風. ……(中略)……

師以爲源流則別, 踳駿頗多, 文之煩者, 撮要而刪之, 意之㣲者, 詳究而現之. 皆引仏経井論以爲訂, 則一代聖敎, 斟酌尽矣. 洎國家大啓選席於王輪寺, 擢取空門及第, 則以吾師義路爲正, 余旁焉, 凡有才名之軰, 何莫由斯途也. 大者位取王師國師, 少者階至大師大德, 至於揭獨身拔獨迹, 不可勝數矣.

『均如傳』, 立意定宗分

이 사료는 균여(均如, 923~973)가 입적한 지 138년 만인 1075년(문종 29)에 혁련정(赫連挺)이 지은 『균여전』 가운데 ‘뜻을 세우고 종통을 바로 잡음’의 뜻을 가진 ‘입의정종분(立意定宗分)’ 중 일부분이다.

『균여전』은 균여(均如)의 일대기를 정리한 것으로, 1권으로 되어 있는 목판본 전기이다. 본래 제목은 『대화엄수좌원통량중대사균여전(大華嚴首座圓通兩重大師均如傳)』이다. 이전에 강유현(康惟顯)이 균여의 전기를 썼으나 사실이 많이 누락되어 1074년(문종 28) 신중원(神衆院)에 있던 창운(昶雲)이 혁련정에게 이 책의 찬술을 의뢰하였다. 이에 창운은 그에게 균여 관련 『실록구고(實錄舊藁)』1권을 주었고, 혁련정은 이듬 해 1075년 이를 탈고하였다. 서두와 말미에 저자의 서문과 후서(後序)가 있고, 본문은 열 부문으로 나누어져 있다. 이 책은 고려대장경 보유판 명함(冥函)에 있는 『석화엄교분기원통초(釋華嚴敎分記圓通杪』권10 말미에 부록으로 판각되어 전한다.

균여는 속성(俗姓)이 황주 변씨(黃州邊氏)로 아버지는 환성(煥性), 어머니는 점명(占命)이었다. 그는 15세의 나이에 부흥사(復興寺)에서 식현(識賢)을 뵙고 출가하였다. 하지만 다시 영통사(靈通寺)의 의순(義順)에게 가서 수도 생활을 시작하였다. 광종(光宗, 재위 949~975)은 964년(광종 15년) 그를 귀법사(歸法寺)의 주지로 삼았고, 균여는 왕명을 받들어 향화(香火)를 올리고 불법을 펴다 973년(광종 24년) 6월에 입적하였다.

균여는 신라 화엄학의 대명사인 의상(義湘, 625~702)을 이어 고려 전기 교풍을 바로잡고 교세를 떨친 인물로 평가된다. 균여는 대립과 모순 관계에 있던 남북 양종을 북종 중심으로 통합하였으며, 종풍을 선양하여 교법을 폈다. 그는 부처의 올바른 가르침을 바탕으로 ‘입의정종’을 확립하였다. 이는 ‘성상융회(性相融會)’를 특징으로 하는 교종 화엄학이 왕실 차원에서 종통으로 인정되었고 화엄학이 크게 행해졌음을 알려 준다. 그의 성상융회는 공(空)의 의미인 성(性)과 색(色)인 상(相)을 원만하게 융합시키려 한 것으로 곧 교종 내의 대립을 해소하기 위해 주창한 통합 사상이었다. 이 같은 학설은 결국 광종 대 정치 개혁과 사회적 통합을 위한 불교 교리로서 기여하기에 이르렀다. 따라서 본 사료는 광종 정권의 왕권 안정화를 위해 균여의 화엄학이 불교적 차원에서 기여했음을 알려 주는 것이기도 하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균여전에 관한 연구」,『부산대학교 문리과대학논문집』15,김승찬,부산대학교,1976.
「교종의 사상적 전통」,『한국사상사대계』3,김지견,한국정신문화연구원,1991.
「균여대사연구」,『중앙대학교 논문집』4,양재연,중앙대학교,1959.
저서
『균여화엄사상연구』, 김두진, 일조각, 1983.
『고려시대의 불교사상 (한국철학자료집 불교편 2)』, 심재룡, 서울대학교 출판부, 2006.
『균여 화엄사상연구-교판론을 중심으로』, 최연식, 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9.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