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문화불교 사상과 신앙

요세의 백련결사와 천태사상

고려에서는 현광(玄光)⋅의통(義通)⋅체관(諦觀)⋅덕선(德善)⋅지종(智宗)⋅의천(義天)과 같은 분이 바다를 건너 교리를 물었다. (이들이) 천태종(天台宗)의 삼관(三觀)의 뜻을 배워서 국내에 전하여 우리나라를 복되게 한 것은 그 내력이 오래되었다. 하지만 보현도량(普賢道場)을 열고 널리 불경을 읽도록 권하기까지는 한 일이 없었다. 오직 대사가 종교가 쇠해 가려던 때를 당하여 크게 법당(法幢)을 세워, 법을 듣지 못하던 세속을 놀라게 하여 뿌리 없던 신심(信心)을 서게 하여, 조사(祖師)의 교리가 다시 일어나 천하에 널리 미치게 하니, 본원력(本願力)을 이어받은 것이 아니라면 말세에 태어나서 여래(如來)의 시킨 바 되어 여래의 일을 행하기를 어찌 이렇게 할 수 있었겠는가. ……(중략)……

처음 영동산(靈洞山) 장연사(長淵寺)에 머물러 법당을 열고, 후진을 애써 가르치는 데 부지런히 하니 가르침을 청하는 이가 많았다. 때마침 조계(曺溪)의 목우자(牧牛子)가 공산회불갑(公山會佛岬)에 있다가 그 풍화를 듣고 마음으로 뜻이 통하여, 게(偈)를 대사에게 보내 선법(禪法)을 닦으라고 권하였다. 게에 이르기를,

물결이 어지러우니 달 드러나기 어렵고

방이 깊으니 등불 더욱 빛난다.

권하노니 그대는 마음 그릇을 바로 놓아

감로장이 쏟아지게 하지 말라.

하였다. 대사가 보고 마음에 맞아 빨리 그를 좇아 법우(法友)가 되어 도의 교화를 도왔다. 수년 있다가 목우자가 강남으로 옮겨갔는데 대사도 따라갔다. ……(중략)……

무자년(1228년) 여름 5월 유생 여러 명이 개경에서 내려와 뵈니 대사가 제자로 받아들여 머리를 깎고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을 가르쳐 통달하게 하였다. 이후 주위에서 높은 소문을 듣고 신행(信行)이 있는 자들이 자주 찾아와 점점 큰 모임이 되었다.

임진년(1232년) 여름 4월 8일 처음 보현도량(普賢道場)을 결성하고 법화삼매(法華三昧)1)를 수행하여, 극락정토(極樂淨土)에 왕생하기를 구하였는데, 모두 천태삼매의(天台三昧儀)를 그대로 따랐다. 오랫동안 법화참(法華懺)을 수행하고 전후에 권하여 발심(發心)시켜 이 경을 외우도록 하여 외운 자가 1000여 명이나 되었다.사중(四衆)의 청을 받아 교화시켜 인연을 지어 준 지 30년에 묘수(妙手)로 제자를 만든 것이 38명이나 되었으며, 절을 지은 것이 다섯 곳이며, 왕공대인(王公大人) 목백현재(牧伯縣宰)들과 높고 낮은 사중들이 이름을 써서 사(社)에 들어온 자들이 300여 명이나 되었으며, 이 사람 저 사람에게 서로 가르침을 전하여 한 귀(句) 한 게(偈)를 듣고 멀리 좋은 인연을 맺은 자들이 헤아릴 수 없었다.

『동문선』권117 만덕산백련사원묘국사비명 병서

1)『법화경(法華經)』을 통해 진리에 들어가는 수양법. 죄업을 참회하는 수행법으로 하루 여섯 번 참회(懺悔)⋅권청(勸請)⋅수희(隨喜)⋅회향(廻向)⋅발원(發願)의 다섯 가지 참회를 수행하도록 하여 삼매에 들어가고자 하였다.

萬德山白蓮社圓妙國師碑銘 幷序 [崔滋]

本朝有玄光⋅義通⋅諦觀⋅德善⋅智宗⋅義天之徒, 航海問道. 得天台三觀之旨, 流傳此土, 奉福我國家, 其來尙矣. 至如開普賢道塲, 廣勸禪誦, 蓋闕如也. 惟師當宗敎寢夷之日, 立大法幢, 駭未聞之俗, 生無根之信, 使祖道中興, 施及無垠, 非承本願力, 應生季末, 爲如來所使, 行如來事者, 安能如是哉. ……(中略)……

初止靈洞山長淵寺, 開堂演法, 丕勤誘進, 請益成蹊. 時曹溪牧牛子在公山會佛岬, 聞風暗契, 以偈寄師, 勸令修禪. 云, 波亂月難顯, 室深燈更光, 勸君整心器, 勿傾甘露漿. 師見而心愜, 徑往從之, 然爲法友, 助揚道化. 居數年, 牧牛子移社於江南. ……(中略)……

至戊子夏五月, 有業儒者數人, 自京師來參, 師許以剃度, 授與蓮經, 勸令通利. 自是遠近嚮風, 有信行者, 源源而來, 寢爲盛集.

以壬辰夏四月八日, 始結普賢道塲, 修法華三昧, 求生淨土, 一依天台三昧儀. 長年修法華懺, 前後勸發, 誦是經者千餘指. 受四衆之請遊化, 然緣僅三十, 妙手度弟子三十有八人, 凡創伽藍幷蘭若五所, 王公大人牧伯縣宰尊卑四衆, 題名入社者三百餘人, 至於展轉相敎, 聞一句一偈, 遠結妙因者, 不可勝數.

『東文選』卷117 萬德山白蓮社圓妙國師碑銘 幷序

이 사료는 고려 고종(高宗, 재위 1213~1259) 대 천태종의 중흥과 백련결사(百蓮結社) 운동을 주도한 원묘국사(圓妙國師) 요세(了世, 1163~1245)의 비석에 실린 내용의 일부이다. 글은 최자(崔滋, 1188~1260)가 지었으며, 『동문선(東文選)』에 실려 전한다.

고려의 천태 사상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제관(諦觀)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는 광종 대 송나라로 가서 천태교관을 익히고 『천태사교의(天台四敎儀)』2권을 저술하였으며 송의 천태교학 부흥에 크게 기여하였다. 이후 고려의 천태 교학은 덕선(德善)과 지종 등에 의해 계승되었다.

그러나 누구보다 고려 천태종 정립에 기여한 이는 대각국사(大覺國師) 의천(義天, 1055~1101)이었다. 의천이 천태종을 세운 것은 원효(元曉, 617~686)의 화쟁 사상(和諍思想)을 계승하고 고려의 국기를 다지려는 목적이 있었다. 그는 천태 사상을 통해 화엄종과 선종을 조화롭게 통합할 수 있다고 보고 마침내 1101년(숙종 6년) 천태종 개립을 선언하였다. 천태의 교관일치(敎觀一致) 사상이 크게 받아들여진 것이다. 그 뒤에 천태묘법을 체득하고 참회행 실행을 연 이가 백련결사를 주도한 요세였다.

요세의 속성은 서씨(徐氏), 자는 안빈(安貧)으로 경상남도 합천 출신이다. 아버지는 신번현(新繁縣) 호장을 지낸 필중(必中)이고, 어머니는 서씨였다. 1174년(명종 4년) 합천 천락사(天樂寺)에서 출가하여 균정(均定)을 은사로 천태교관(天台敎觀)을 닦으면서 불자의 길을 시작하여 1185년(명종 15년) 승과에 합격하였다. 1198년(신종 1년) 개경의 고봉사(高峯寺) 법회에서 천태종지 설법을 통해 대중에게 널리 알려졌으며, 이 해 10여 명의 동지와 함께 영동산 장연사(長淵寺)를 시작으로 사찰 구도 순례를 행하였다. 이후 팔공산 거조사에서 보조국사(普照國師) 지눌(知訥, 1158~1210)정혜결사 운동이 전개되자 선정과 지혜를 겸해 수행하는 선 수행법을 익혔다.

요세가 백련결사 운동을 펼친 것은 1208년(희종 4년) 영암 월생산 약사난야(藥師蘭若)에 거주하고 있을 무렵이었다. 즉, 그는 지눌(知訥, 1158~1210)돈오점수(頓悟漸修)는 근기가 높은 자를 대상으로 하는 것이어서 근기가 낮고 업장(業障)이 깊은 중생은 이를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보았다. 따라서 그는 수행을 방해하는 120가지의 사견(邪見)을 벗어나려면 천태선의 일심삼관(一心三觀)과 참회 수행을 행해야 함을 밝혔다. 그 뒤 천태학 강의와 참회 수행을 하면서 탐진현(耽津縣) 만덕산 만덕사와 대방(帶方) 관내의 백련산(白蓮山)로 옮겨 다녔다.

요세가 보현도량(普賢道場)을 결성하고 전통적인 법화삼매참회(法華三昧懺悔)를 닦게 된 것은 1232년(고종 19년)인 69세 되던 해였다. 이를 계기로 결사 운동이 시작되어 체계가 정비되었고, 백련사의 명칭을 사용하게 되었다. 당시 백련 결사 운동에서 표방한 3문 실천 강요는 천태지관(天台止觀)⋅법화삼매참(法華三昧懺)⋅정토왕생(淨土往生)이었다. 백련사 도량에서 요세는 매일 『법화경』을 독송하고 선관을 닦으며, 준제신주(准提神呪) 1000번, 아미타불 1만 번을 염하고 극락정토 왕생을 서원하였다. 이러한 수행 내용과 방법 등을 정리한 ‘백련결사문’은 백련사 제4세 조사 천책(天頙)이 찬술하였다. 이후 백련사 보현도량은 최씨 무인 정권과도 관계를 맺어서, 1240년 『계환해묘법연화경(戒環解妙法蓮華經)』을 개판 보급할 때 당시 집정자인 최이(崔怡)가 발문을 쓰기도 하였다. 요세는 1245년(고종 32년) 7월에 입적하였고, 그 뒤는 제자 천인(天因)이 계승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원묘국사 요세의 백련결사」,『한국천태사상연구』,고익진,동국대학교 불교문화연구소,1983.
「원묘요세의 백련결사와 그 사상적 동기」,『불교학보』15,고익진,동국대학교 불교문화연구원,1978.
「원묘국사 요세의 정혜결사 참여와 결별」,『역사학보』156,변동명,역사학회,1997.
「한국천태사상의 흐름의 개관」,『석림』14,이영자,동국대학교 석림회,1980.
「고려후기 천태종의 백련사 결사」,『한국사론』5,채상식,서울대학교,1979.
저서
『고려대각국사와 천태사상』, 조명기, 동국문화사, 1964.
편저
『한국천태사상연구』, 불교문화연구소 편, 동국대학교 출판부, 1983.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