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문화불교 사상과 신앙

유교와 불교는 같은 뿌리다

참정 최홍윤(崔洪胤, ?~1229)에게 답하는 글

나는 옛날 공의 문하에 있었고 공은 지금 우리 수선사에 들어왔으니, 공은 불교의 유생이요, 나는 유교의 불자입니다. 서로 손님과 주인이 되고 스승과 제자가 됨은 옛날부터 그러하였고 지금 처음 있는 일은 아닙니다.

그 이름만을 생각한다면 불교와 유교는 아주 다르지만 그 실상을 안다면 유교와 불교는 다름이 없다고 보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중략)…… 『기세계경(起世界經)』에서 이르길 “부처님 말씀에 내가 두 성인을 진단(辰旦)에 보내 교화를 펴리라 했는데, 한 사람은 노자(老子)로서 그는 가섭보살이요, 또 한 사람은 공자로서 유동보살이다.”라고 하였습니다. 이 말에 따르면 유교와 도교의 종은 불법에서 흘러 나온 것이 되니 방편은 다르지만 실제는 같은 것입니다. 공자께서는 “참(參)아, 내 도는 하나로 통한다.”라고 하셨고, 또한 “아침에 도를 깨달으면 저녁에 죽어도 좋다.”라고 하셨습니다. 이른바 ‘도(道)’라는 것이 바로 세상 만법(萬法)을 관통하여 끊어지거나 소멸하지 않는 것이니, 공자께서는 이를 아셨기 때문에 “저녁에 죽어도 좋다.”라고 하신 것입니다. 상공께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만약 이 편지를 받으신다면 마땅히 마조대사(馬祖大師)의 “마음이 곧 부처요, 마음이 아니면 부처도 아니다.”라는 화두를 때때로 상세히 살펴 철저히 깨치는 법칙으로 삼으십시오.

『조계진각국사어록』, 서장, 답최참정홍윤

ᅠᅠ答崔參政 洪胤

我昔居公門下, 公今入我社中, 公是佛之儒, 我是儒之佛, 互爲賓主, 喚作師資, 自古而然, 非今始爾.

認其名則佛儒逈異, 知其實則儒佛無殊, 不見. ……(中略)…… 起世界經云, 佛言, 我遣二聖, 往震旦行化, 一者老子, 是迦葉菩薩, 二者孔子, 是儒童菩薩. 據此則儒道之宗, 宗於佛法而權別實同者乎. 孔子曰, 參乎, 吾道一以貫之, 又曰, 朝聞道, 夕死, 可矣. 所言道者, 乃貫通萬法, 無斷無滅者也, 旣知無斷無滅故, 任之曰, 夕死, 可矣. 不識相國, 以爲如何. 若信得及, 當以馬大師卽心卽佛非心非佛, 時時參詳, 以徹證徹悟, 爲則.

『曹溪眞覺國師語錄』, 書狀, 答崔參政洪胤

이 사료는 진각국사(眞覺國師) 혜심(慧諶, 1178~1234)이 남긴 어록을 모아 찬한 『진각국사어록(眞覺國師語錄)』에 실린 것으로 유교와 도교의 뿌리가 불교에서 나온 것이라는 이해가 담겨 있다. 즉 유교와 불교는 겉으로는 전혀 다른 것 같지만 공자(孔子)의 말 등을 보면 실상 근본은 차이가 없다는 것이다.

고려는 태조 대부터 불교를 사회 전반을 가로지르는 신앙으로 받아들이고, 나아가서는 부처의 가호를 통해 국왕과 왕실의 신성화를 기하고자 하였다. 그러면서도 통치하는 데는 덕치(德治)의 유교 정치사상을 실천함으로써 성인(聖人)이 다스리는 나라가 되고자 하였다. 이러한 내용을 태조 왕건(王建)은 ‘훈요십조(訓要十條)’에서 밝힌 바 있다. 고려 초 최승로(崔承老, 927~989)는 유교는 나라를 다스리는 도이고 불교는 몸을 닦는 도라는 이해를 강조하였다. 이후 고려에서는 과거 제도의 틀 속에 제술강경의 양대업 등과 함께 승과를 두었고, 왕사(王師)국사(國師) 제도 등도 두었다. 국가를 운영하는 데 있어 불교와 유교의 역할을 구분하긴 했으나 결코 서로를 배제하는 것으로 보지는 않은 것이다.

이 글을 지은 혜심도 사마시에 합격하여 국자감 태학에 들어갈 정도로 유교 경전 등에 밝은 인물이었다. 출가 후 유교 경전에 대한 지식은 스승인 지눌(知訥, 1158~1210)에 의해 더욱 빛을 발하였다. 그렇기 때문에 그는 불교의 가르침을 유교나 도교와 원리와 통해 있음을 상세히 논할 수 있었다. 그것이 참정 최홍윤(崔洪胤, ?~1229)에게 보낸 글에 잘 나타난다. 최홍윤은 혜심이 출가하기 전 치른 사마시를 관장했던 인물이다. 이 때문에 혜심은 그의 문하에서 나온 셈인데. 얼마 후 최홍윤이 정승이 되고 혜심이 조계(曹溪) 수선사주가 되자, 최 정승은 제자라고 자칭하고 그 사(社)에 이름 올리기를 원하여 편지로 그 뜻을 전하였다. 이때 혜심은 그에게 “서로 돌아가며 빈주(賓主)가 되고 번갈아서 사제[師資]가 되었다.”라고 한 것이다.

이 사료는 불교를 바탕으로 유교와 도교를 아우르고자 했던 혜심의 사상을 잘 보여주며, 고려 중기 선종의 사상 경향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불교사상의 호국적 전개 Ⅱ」,『불교학보』14,고익진,동국대학교 불교문화연구원,1977.
「최씨무신정권과 조계종」,『백산학보』33,유영숙,백산학회,1986.
「지눌의 정혜결사와 그 계승」,『한국선사상연구』,이지관,동국대학교 출판부,1984.
「수선결사의 사상사적 의의」,『보조사상』1,최병헌,,1987.
「고려불교의 결사운동」,『한국불교사상사; 숭산박길진박사화갑기념』,한기두,원광대학교 출판부,1975.
「13세기 고려 불교계의 새로운 경향」,『한우근박사정년기념 사학논총』,허흥식,지식산업사,1981.
저서
『고려후기 선사상연구』, 권기종, 동국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86.
『조선불교통사』, 이능화, 신문관, 1918.
『고려후기 진각국사 혜심연구』, 진성규, 중앙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86.

관련 사이트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