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문화도교와 풍수지리설

고려 도교의 내력

신이 듣기에 고려는 땅이 동해에 접해 있어서 틀림없이 도산(道山)⋅선도(仙島)와는 거리가 멀지 않으니, 그 백성들이 장생구시(長生久視)의 가르침을 사모할 줄 몰랐던 것은 아니었을 것이다. 다만 중원(中原)에서 이전에는 (고려를) 정벌하는 일이 많았고 청정무위(淸淨無爲)의 도(道)를 가지고 교화한 자가 없었던 것이다.

당나라가 일어나서는 혼원시조(混元始祖)를 섬겼다. 그래서 무덕(武德) 연간(618~626) 고구려는 사신을 보내 도사를 고구려에 파견해 『오천문(五千文)』을 강론하여 심오한 이치를 깨우쳐 주기를 간청하였다. (당나라) 고조는 기특하게 여겨 그 청을 들어 주었다. 그때부터 비로소 도교를 숭상했는데 불교[佛典]를 능가할 정도였다.

(북송)대관(大觀) 경인년(1110년, 고려 예종 5년)에 천자께서 저 먼 변방에서 현묘한 도를 듣고자 하는 뜻을 헤아려, 고려에 사신을 파견하면서 도사 2인을 딸려 보내 교법(敎法)에 통달한 자를 골라 가르치도록 하였다. 왕우(王俁)는 신앙이 돈독하여 정화(政和) 연간(1111~1117)에 복원관(福源觀)을 처음 세워 도가 높고 참된 도사 10여 명을 받들었다. 그러나 그 도사들은 낮에는 복원관에 있다가 밤에는 집으로 돌아갔는데 후에 간관(諫官)이 이를 문제 삼자 법으로 금하였다. 또한 듣기로는 예종이 재위 시에 항상 도가의 서적을 보급하는 데 뜻을 두어 도교로 불교를 대체하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 뜻이 이루어지지는 못했지만 무엇인가 기대하는 바가 있었던 것 같다.

선화봉사고려도경』권18, 도교

臣聞高麗, 地濱東海, 當與道山⋅仙島, 相距不遠, 其民非不知向慕長生久視之敎. 第中原前此多事征討, 無以淸淨無爲之道, 化之者.

唐祚之興, 尊事混元始祖. 故武德間, 高麗遣使, 丐請道士至彼, 講五千文, 開釋玄微. 高祖神堯奇之, 悉從其請. 自是之後, 始崇道敎, 踰於釋典矣.

大觀庚寅, 天子眷彼遐方, 願聞妙道, 因遣信使, 以羽流二人從行, 遴擇通達敎法者, 以訓導之. 王俁篤於信仰, 政和中始立福源觀, 以奉高眞道士十餘人. 然晝處齋宮, 夜歸私室, 後因言官論列, 稍加法禁. 或聞俁享國, 日常有意授道家之籙, 期以易胡敎, 其志未遂, 若有所待然.

『宣和奉使高麗圖經』卷18, 道敎

이 사료는 북송의 사신 서긍(徐兢)에 관한 기록과 고려 도교의 내력, 예종(睿宗, 재위 1105~1122) 대의 도교 진흥 상황, 중국 도교와의 관계를 알려 주고 있다. 도교는 고대의 민간신앙과 신선설을 바탕으로 하고 그 위에 음양⋅오행의 이론 등이 가미되어 성립된 종교로, 불로장생 및 현세 이익을 추구하였다. 도교는 원시천존(元始天尊)을 최고신으로 하고, 북극성을 현천상제(玄天上帝), 북두성을 북두신군(北斗神君)이라고 하는 등 많은 신을 받들었고, 재앙을 물리치고 복을 빌기 위한 의식인 초제(醮祭)를 지냈다.

우리나라에 공식적으로 도교가 들어온 것은 고구려 말 영류왕 7년(624)에서 보장왕 2년(643) 사이로 당을 통해서였다. 통일신라 시대에는 도교 경전인 『도덕경』과 도교의 신선 사상이 유포되었으며, 신라 말에는 도당 유학생에 의해 도교가 유행하였다. 고려로 들어서도 태조(太祖, 재위 918~943)가 별에 대한 초제를 위해 구요당(九曜堂)을 창건하고, 현종(顯宗, 재위 1010~1031)이 대궐 안에서 초제를 행한 기록이 보이는 것으로 보아 국초부터 도교 신앙이 상당히 성행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후 예종 대는 처음으로 도교 사원인 ‘복원관(복원궁)’이 건립되는 등 도교는 획기적 발전의 계기를 맞이하게 되었다.

예종은 유학 진흥에 힘쓰는 한편 도교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 사료에서와 같이 송으로부터 성립도교(成立道敎)를 받아들여 도교 사원인 복원궁을 건립해 “도가 높고 참된 도사 10여 명”을 두었다. 그러나 “그 도사들은 낮에는 복원관(복원궁)에 있다가 밤에는 집으로 돌아갔는데”라는 내용을 볼 때, 이들이 낮에는 도사로 복무했지만 밤에는 집에서 보통 사람들과 같은 생활을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복원궁은 도교 교단의 조직과 이를 통한 민중 교화를 의미한다기보다 기존의 왕실 재초 기관과 유사한 성격을 지닌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최초의 도교 사원인 복원궁의 건립 의미와 그 상징성은 매우 크며, 이는 이후 고려 도교 발전의 기반이 되었다.

예종이 도교를 수용하려는 데는 몇 가지 목적이 있었다. 첫째, 예종은 민생 안정과 왕권 강화를 위해 도교를 진흥시키고자 하였다. 예종 대에는 집권 초반부터 여진과의 전쟁, 계속된 자연재해와 흉년, 전염병의 유행으로 백성들의 삶이 극도로 피폐해져 유민(流民)이 발생하는 등 민생 안정이 절실히 요구되었다. 예종은 즉위 후 재앙을 물리치고 복을 기원하는 도교의 초제를 수시로 주최하고, 여진 정벌을 시작한 직후에는 원시천존상을 연경궁의 후원에 있는 옥촉정(玉燭亭)에 안치하고 매월 초제를 지내게 하였다. 원시천존이 천지가 새로이 열릴 때 민중을 구제하는 존재였다. 기원문 내용은 천재지변을 막고 나라의 태평과 백성의 안녕을 비는 것이었다.

한편, 예종은 기복(祈福) 목적의 재초과의(齋醮科儀)가 중심이 되는 성립도교를 송으로부터 수입해 복원궁을 설립하였다. 당시 송의 휘종이 도교에 심취해 있었기 때문에 이를 수용하여 송과의 유대 관계를 강화하고자 한 것이다. 또한 도교의 초제는 재해를 막고 국가의 태평과 민생의 안녕을 비는 의미뿐 아니라 왕이 하늘과 백성을 매개하는 자로서의 위상을 강화하는 정치적 효과가 있었다. 당시 문벌 귀족의 세력이 강화되고 있었기 때문에 숙종예종은 자주 초제를 지냈던 것이다. 이와 같이 도교의 진흥은 12세기 초부터 부각된 사회 경제적 모순과 전쟁 뒤에 당면한 민심 수습⋅민생 구제, 여진 정벌의 실패와 문벌 귀족의 발흥 속에서 왕권의 위상을 제고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되었다.

둘째, 정치 개혁을 위한 새로운 지도이념이 필요하였다. 예종은 한안인(韓安仁, ?~1122)⋅이영(李永, ?~?)⋅이중약(李仲若, ?~1122) 등 동궁 시절부터 가까이했던 인물들을 측근에 포진시켜 새로운 정치를 펼치고자 하였다. 이들은 기존 문벌들과 관계가 적은 신진 관료들로 개혁적 성향을 가지고 있었고, 도가사상에 익숙해 도교 진흥에 적극적이었다. 왕의 측근 세력인 한안인 등이 하나의 정치 세력으로 가시화 된 것은 외척인 이자겸(李資謙, ?~1126) 일파와의 대립을 통해서였다.

이자겸은 1115년(예종 10년) 태자가 책봉된 뒤 그 보위 세력으로 힘을 키웠는데, 한안인 등은 수탈과 부정을 일삼는 이자겸 등 문벌 귀족의 행태를 비판하였다. 한편, 한안인 등은 여진 정벌 후 송과의 관계를 강화하고 도교를 비롯한 문물을 수용하여 왕권을 강화하려는 예종의 의도에 적극 부응하였다. 한안인은 1108년(예종 3년) 송나라에 사신으로 가서 고려와의 관계를 한층 강화하고 도사를 파견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이중약은 송나라에서 도교를 공부하고 돌아와 복원궁 건립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이와 같이 예종은 개혁을 위한 새로운 지도 이념으로 도교에 주목하였고, 이와 가까운 한안인 등 개혁 세력을 측근에 배치해 정치 개혁을 추구하고자 하였다.

예종 대의 정책적인 도교 진흥으로 도가 사상은 전보다 더 유행해 1131년(인종 9년)에는 학생들에게 노⋅장의 학문을 공부하지 못하게 금지해야 할 정도로 지식인들 사이에 도가 사상이 확산되었다. 고려 시대 유교와 불교, 도교는 다 같이 현세 이익을 추구하고 호국 의례를 중심으로 하는 사상 체계로서 상호간 큰 마찰 없이 공존했는데, 이러한 사상의 복합성과 개방성이 고려 사상계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분위기에서 도교는 불교적 요소와 도참사상을 수용하여 점차 고려만의 특징을 보이며 변화되었다. 하지만 도교서와 경전이 성립하지 못했기 때문에 고려 시대 도교를 이해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 예종대 도교 진흥의 배경과 추진세력」,『전남사학』20,김병인,전남사학회,2003.
「고려 예종⋅인종대 정치세력 비교연구」,『사학연구』17,김병인,한국사학회,2001.
「고려 중기 도교의 성행과 그 성격」,『사학지』28,김철웅,단국사학회,1995.
「고려시대의 도교와 불교」,『한국종교』8,양은용,원광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1983.
「고려중기 도교의 종합적 연구」,『한국학논집』15,이종은⋅양은용⋅김낙필,한양대학교 동아시아문화연구소(구 한양대학교 한국학연구소),1989.
「한국 도교 문화의 회고와 전망」,『한국사상과 문화』11,임채우,한국사상문화학회,2001.
「고려 예종대 도가사상⋅도교 흥기의 정치적 성격」,『한국사연구』142,채웅석,한국사연구회,2008.
저서
『한국 도교의 기원과 역사』, 정재서, 이화여자대학교 출판부, 200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