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문화역사서의 편찬과 역사관

삼국사기를 올리는 글

신(臣) 부식(富軾)은 아뢰옵니다. 고대 여러 나라들도 역시 각각 사관(史官)을 두어 일을 기록하였습니다. 그러므로 맹자는 말하기를 “진(晉)의 승(乘)과 초(楚)의 도올(檮杌)과 노(魯)의 춘추(春秋)는 모두 한가지다”라고 하였습니다. 생각건대 우리 해동(海東) 삼국도 역사가 길고 오래되어 마땅히 그 사실이 책으로 기록되어야 하므로 폐하께서 이 늙은 신하에게 명하시어 편집하도록 하신 것인데, 스스로 돌아보건대 부족함이 많아 어찌 할 바를 모르겠습니다. ……(중략)……

엎드려 생각하옵건대 성상 폐하께서는 중국 요임금의 넓은 덕과 총명함을 타고 나시고 우임금의 부지런함과 검소함을 체득하시어, 나랏일로 바쁘신 와중에도 틈틈이 옛 일을 두루 살펴보시고 이르시기를, “오늘날의 학사(學士)와 대부(大夫)가 5경(五經)제자(諸子)의 책이나 진(秦)⋅한(漢) 역대의 역사에 대해서는 혹 널리 통하여 자세히 설명하는 자가 있으나, 우리나라의 일에 대해서는 도리어 아득하여 그 처음과 끝을 알지 못하니 매우 한탄스러운 일이다.

신라⋅고구려⋅백제 삼국이 서로 솥발처럼 대립하면서 예를 갖추어 중국과 통하였으므로 범엽(范曄)의 『한서(漢書)』나 송기(宋祁)의 『당서(唐書)』에 모두 삼국의 열전이 있었다. 그러나 중국의 나라 안 일은 자세하게 다루고 다른 나라에 대해서는 간략하게 서술하였기 때문에 삼국의 역사는 상세히 실리지 않았다. 또 삼국에 관한 옛 기록은 문체가 거칠고 졸렬하며 빠진 부분이 많으므로, 군왕(君王)의 선악(善惡)과 신하들의 충성스러움과 간사함, 국가의 평안함과 위태로움, 백성의 다스려짐과 어지러움을 모두 밝혀서 후세에 권장하거나 경계할 바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그러므로 마땅히 삼장(三長)을 갖춘 인재를 구하여 일관된 역사를 완성하고 만대에 물려주어 해와 별처럼 빛나도록 해야 하겠다”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나 신과 같은 자는 본래 삼장의 재주를 가진 사람이 아니고 또 깊은 학식이 없으며 나이가 들어 정신이 날로 혼미해져, 비록 부지런히 책을 읽어도 책을 덮으면 곧 잊어버리며 붓을 잡는 데 힘이 없고 종이를 펴 놓아도 글을 써내려 가기가 어렵습니다. 신의 학술이 이처럼 부족하고 얕으며, 옛 말과 지나간 일은 그처럼 아득하고 희미합니다. 그러므로 온 정신과 힘을 다 쏟아 부어 겨우 책을 만들었사오나 보잘것없기에 스스로 부끄러울 따름이옵니다.

엎드려 바라옵건대, 성상 폐하께서 뜻만 클 뿐 소략하게 처리한 것을 헤아려 주시고, 함부로 만든 죄를 용서하여 주신다면, 비록 명산(名山)의 (사고에) 깊이 간직할 만한 것은 못되더라도 간장 항아리를 덮는 데 쓰이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신의 구구하고 망령된 뜻을 굽어 살펴 주소서.

『동문선』권44 「표전」 진삼국사기

臣某言. 古之列國, 亦各置史官以記事. 故孟子曰, 晉之乘,楚之擣扤,魯之春秋, 一也. 惟此海東三國, 歷年長久, 宜其事實, 著在方策, 乃命老臣, 俾之編集, 自顧缺爾, 不知所爲. ……(中略)……

伏惟聖上陛下, 性唐堯之文思, 體夏禹之勤儉, 宵旰餘閒, 博覽前古, 以謂今之學士大夫, 其於五經諸子之書, 秦⋅漢歷代之史, 或有淹通而詳說之者, 至於吾邦之事, 却茫然不知其始末, 甚可歎也.

况惟新羅氏⋅高句麗氏⋅百濟氏, 開基鼎峙, 能以禮通於中國, 故范曄漢書⋅宋祁唐書, 皆有列傳. 而詳內略外, 不以具載. 又其古記文字蕪拙, 事迹闕亡, 是以君后之善惡, 臣子之忠邪, 邦業之安危, 人民之理亂, 皆不得發露, 以垂勸戒. 宜得三長之才, 克成一家之史, 貽之萬世, 炳若日星.

如臣者本匪長才, 又無奧識, 洎至遟暮, 日益昏蒙, 讀書雖勤, 掩卷卽忘, 操筆無力, 臨紙難下. 臣之學術蹇淺如此, 而前言往事幽昧如彼. 是故疲精竭力, 僅得成編, 訖無可觀, 祗自媿耳.

伏望聖上陛下, 諒狂簡之裁, 赦妄作之罪, 雖不足藏之名山, 庶無使墁之醬瓿. 區區妄意, 天日照臨.

『東文選』卷44 「表箋」 進三國史記表

이 사료는 1145년(인종 23년) 김부식(金富軾, 1075~1151)이 『삼국사기(三國史記)』를 인종(仁宗, 재위 1122~1146)에게 바치면서 올린 글이다.

김부식은 신라 왕족의 후손으로 국자좨주(國子祭酒)를 역임한 김근(金覲, ?~?)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경주 김씨(慶州金氏) 가문은 경주 주장(州長)으로 있던 할아버지 대까지 향리였다가 아버지 김근이 과거에 합격하면서 중앙 정계에 진출하였다. 김근은 문장으로 이름을 날렸지만 일찍 사망하여 높은 관직에 오르지 못했으나, 김부식을 포함한 그의 네 아들이 모두 과거에 합격하고 출세하면서 경주 김씨 가문은 고려 최고의 귀족 가문으로 부상하게 되었다.

김부식은 1096년(숙종 1년)에 과거에 급제한 후 20여 년간 주로 한림원(翰林院)에서 근무하면서 유교에 대한 이해를 크게 높였다. 그는 유학자임과 동시에 유교 경전에 대한 지식을 현실에 실현하려는 강렬한 역사의식을 가진 정치인이었다. 김부식의 정치적 지위는 이자겸(李資謙, ?~1126)의 난이 진압된 후 급성장하여, 1130년(인종 8년) 12월에 정당문학 겸 수국사(政堂文學兼修國史)로 승진하여 재상에 오른 후 거듭 승진하며 권세를 이어 갔다. 이즈음 고려 사회는 문벌 귀족 사회의 모순이 누적되면서 농민들의 유망(流亡)이 심해지는 한편 대외적으로는 금나라가 성장하면서 압박을 강화하고 있었다. 이에 조정에서는 묘청(妙淸, ?~1135), 정지상(鄭知常, ?~1135) 등이 서경 천도칭제 건원(稱帝建元)을 주장하였다. 인종이자겸의 난 이후 추락한 왕권을 회복하고자 이들의 주장을 지지하였다.

그러나 김부식개경 귀족들의 강한 반대와 대화궁의 화재와 천재지변 등으로 인해 결국 천도가 실패하자 묘청은 1135년(인종 13년) 서경에서 반란을 일으켰다. 이때 김부식인종의 명령을 받아 직접 군대를 거느리고 가 이를 완전히 진압했으며, 이후 최고 권력 수반에 올라 왕의 측근인 윤언이(尹彦頤,?~1149)를 서경 세력으로 몰아 탄핵하는 등 정치를 주도해 나갔다.

하지만 1140년(인종 18년) 인종김부식의 반대에도 윤언이에 대한 사면령을 발표하였다. 이는 김부식의 퇴조를 예고하는 것으로 김부식은 이에 대해 연명으로 된 상소를 올렸으나 왕에게 거절당하였다. 왕의 신임을 잃었음을 느낀 김부식은 이후 중앙 정계에 복귀할 윤언이에게 정치적 보복을 받을 것을 예상해, 1142년(인종 20년) 스스로 모든 공직에서 사퇴하였다. 김부식이 관직에서 물러난 후 인종은 그를 위로하기 위해 『삼국사기』의 편찬을 명하였고, 김부식은 자신의 집에서 4년간에 걸쳐 『삼국사기』 50권을 편찬해 1145년(인종 23년) 왕에게 바쳤다.

김부식이 『삼국사기』를 편찬한 것은 묘청의 난을 진압한 직후이자 그의 정치적 의지를 좌절당한 시기였다. 묘청의 난은 문벌 귀족 사회의 모순이 폭발한 것이자 풍수지리설과 도참으로 대표되는 당시의 신비주의적 사고의 저변이 의외로 넓고 그 위력이 국가의 주요 의사 결정에까지 미칠 정도로 강했다는 것을 확인시켜 주었다. 따라서 김부식은 유교 질서를 기반으로 국가와 사회를 재정비하고 후세에 정치적 교훈을 주기 위해, 이전의 역사서들과 다른 유교적 합리주의에 근거한 역사 서술의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다.

또한 김부식은 『삼국사기』를 편찬하여 고대사를 복원하고 정치적 교훈을 주고자 하였다. 특히 그는 고대사 복원에 있어 문제점으로 중국 측 기록의 소략함과 우리 측 옛 기록인 소위 ‘고기(古記)’의 미흡함을 들었다. 이를 통해 볼 때 그는 이들을 비판적인 시각에서 종합하고 극복하는 역사서를 만들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삼국사기』는 어떤 형태로든 편찬 당대까지의 삼국에 대한 국내외 기록물이 모두 종합된 것으로 볼 수 있다.

김부식은 질과 양에서 절대적으로 부족한 중국 측 사료보다 ‘고기(古記)’라고 지칭한 국내 자료, 즉 삼국 및 고려 왕조에서 작성하거나 정리한 기록들을 주로 참고한 것으로 보인다. ‘고기’의 구체적 실체는 이규보(李奎報, 1168~1241)가 「동명왕편」 서문에 ‘『구삼국사(舊三國史)』를 얻어 동명왕본기를 보았다’든가, ‘김부식이 국사를 중찬(重撰)하였다’ 는 등의 기록으로 볼 때, 국초에 편찬된 『구삼국사』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이며, 『구삼국사』를 충실히 인용했다는 「동명왕편」에 실린 동명왕 설화를 비교해 보았을 때 『삼국사기』가 『구삼국사』에 나타난 신이적(神異的) 사항을 모두 배제하고 이를 유교적 합리주의에 입각해 윤색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삼국사기』는 신라를 중심으로 서술되어 있는데, 분량이 가장 많을 뿐 아니라 내용에서도 역사적 사실과 달리 신라의 건국이 앞섰다고 서술하는 등 고려를 신라와 연결 지어 설명하려는 시도가 여러 곳에서 보인다. 이러한 사실을 놓고 볼 때 김부식이 비판한 『구삼국사』는 고구려의 중요성을 강조한 사서로서 불교나 전통 사상 등과 관련한 신이적인 기록들을 광범위하게 포함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이런 이유로 김부식은 『구삼국사』의 존재에도 불구하고 새롭게 고대사를 서술할 필요를 느끼게 되었으며, 이를 위해 『구삼국사』등의 고기류뿐 아니라 금석문과 새롭게 입수한 중국의 사서, 경서, 문집 등 방대한 자료를 유교적 합리주의에 근거해 취사선택하여 이를 목적에 맞게 체계화하였다. 즉, 그는 『삼국사기』를 통해 정치의 성쇠를 좌우하는 것은 신이적 상징이나 물건이 아니라 도덕적 선악임을 강조하면서, 군주의 선정, 어진 인사의 등용, 세금의 경감으로 인한 민생의 안정, 인근 대국과의 평화적 교섭 등을 국가를 유지하기 위한 방책으로 제시하였다. 이는 『구삼국사』가 신이적인 일을 크게 다루고 있는 점과 비교할 때 매우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사고라고 할 수 있다. 또 이러한 사고는 유교 사상에 의하여 뒷받침되었기 때문에 『삼국사기』는 유교적 도덕 사관 내지 유교적 합리주의 사관에 입각하여 개작된 역사서로 이해할 수 있다.

삼국사기』는 현재 남아 있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서이자 본기와 지⋅열전 등을 갖추고 있는 기전체 정사로, 우리나라 고대사를 연구하는 데 가장 필수적인 역사서이다. 그러나 이에 대한 평가는 극명하게 나뉘어, 유교적 사대주의 사관에 사로잡혀 사료를 멋대로 개작⋅삭제했다거나 전통 문화를 빈곤화⋅축소화시켰다는 비판을 받는 한편, 일정한 한계에도 불구하고 삼국의 기사를 모두 본기로 명명하는 등 자주적 측면을 찾아 볼 수 있으며, 고려의 고유성과 정통성을 표현하고 있고, 그 서술 체계에 서 문헌 실증과 사료 비판의 방법을 사용하는 등 높이 평가할 수 있다는 등 긍정적으로 보는 의견이 대립되고 있다. 따라서 김부식이 직접 그 편찬 목적을 밝히고 있는 이 사료는, 극명하게 평가가 갈리는 『삼국사기』의 본질을 이해하는 데 가장 중요한 자료 중 하나로 활용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 인종조의 서경천도⋅칭제건원⋅금국정벌론과 김부식의 삼국사기」,『역사학보』170,김당택,역사학회,2001.
「고려중기의 문화의식과 사학의 성격-삼국사기의 성격에 대한 재인식」,『한국사연구』9,김철준,한국사연구회,1973.
「삼국사기의 성격」,『정신문화연구』24,이강래,한국정신문화연구원,2001⋅.
「김부식의 삼국사기」,『삼국사기』1,이강래,한길사,1998⋅.
「삼국사기의 구성과 고려왕조의 정통의식」,『진단학보』38,이우성,진단학회,1974.
「김부식의 생애와 업적」,『정신문화연구』24,정구복,한국정신문화연구원,2001⋅.
저서
『삼국사기연구』, 신형식, 일조각, 1981.
『한국중세사학사(1)』, 정구복, 집문당, 1999.

관련 이미지

삼국사기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