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문화유학의 발달

최충과 문헌공도

무릇 사학(私學)으로는 문종 때 태사중서령(太師中書令) 최충(崔沖, 984~1068)이 후진들을 불러 모아 부지런히 가르치자 선비와 평민의 자제들이 모여들어 그 집 앞의 문과 거리를 가득 채웠다. 마침내 9재(九齋)로 나누어 그 명칭을 낙성(樂聖)⋅대중(大中)⋅성명(誠明)⋅경업(敬業)⋅조도(造道)⋅솔성(率性)⋅진덕(進德)⋅대화(大和)⋅대빙(待聘)이라 했는데, 이를 일컬어 시중최공도(侍中崔公徒)라고 불렀다. 과거에 응시하는 양반 자제들은 반드시 먼저 공도에 들어가 공부해야 했다.

매년 여름철에는 절간을 빌려서 여름 수업을 했는데, 생도 가운데 급제하여 학문과 재능이 뛰어나지만 아직 벼슬하지 못한 사람을 선택해 교도(敎導)로 삼았다. 학습 내용은 9경(九經)3사(三史)였다. 간혹 선배가 찾아오면 촛불에 금을 그어 시 짓는 내기를 한 후, 그 순위를 내걸고 이름을 불러 들어오게 하여 술자리를 베풀었다. 미성년과 관례를 마친 성년이 좌우로 줄을 지어서 술상을 받드는데, 나아가고 물러남에 예의를 지키고 나이 많은 사람과 적은 사람 간에 차례와 순서를 지켰다. 날이 저물도록 시를 주고받으니 보는 사람들이 모두 칭송하고 감탄하였다. 그 후부터는 과거에 응시하는 사람들이면 모두 9재(九齋)의 명부에 이름을 올리게 되었으니, 이들을 최문헌 공도라고 불렀다.

유신(儒臣)으로서 공도(公徒)를 세운 자가 11명 있었는데, 홍문공도(弘文公徒)는 시중 정배걸(鄭倍傑)이 세운 것으로 웅천도(熊川徒)라고도 하며, 광헌공도(匡憲公徒)는 참정(參政) 노단(盧旦, ?~1091), 남산도(南山徒)는 좨주(祭酒) 김상빈(金尙賓), 서원도(西園徒)는 복야(僕射) 김무체(金無滯), 문충공도(文忠公徒)는 시중 은정(殷鼎), 양신공도(良愼公徒)는 평장(平章) 김의진(金義珍, ?~1070) 혹은 낭중(郞中) 박명보(朴明保), 정경공도(貞敬公徒)는 평장(平章) 황영(黃瑩), 충평공도(忠平公徒)는 유감(柳監), 정헌공도(貞憲公徒)는 시중(侍中) 문정(文正, ?~1093), 서시랑도(徐侍郞徒)는 서석(徐碩)이 세운 것이다. 구산도(龜山徒)는 누가 세웠는지 모른다. 이들을 문헌공도를 함께 세상에서 12도라 불렀는데, 그 중 문헌공도가 가장 흥성하였다.

『고려사』권74, 「지」28 [선거2] 학교

최충의 자는 호연(浩然)이며 해주(海州) 대령군(大寧郡) 사람이다. 그는 풍채가 훌륭하고 지조가 굳고 올곧았으며, 어릴 때부터 학문을 좋아하고 글을 잘 지었다. 목종 8년(1005)에 과거에 장원 급제하고 현종 때는 습유(拾遺), 보궐(補闕), 한림학사(翰林學士), 예부시랑(禮部侍郞), 간의대부(諫議大夫) 등의 벼슬을 역임하였다.

……(중략)…… (문종) 7년(1053)에 최충이 나이가 70이 되었으므로 벼슬에서 물러나기를 요청하자 왕이 다음과 같은 교서를 내렸다. “시중(侍中) 최충은 여러 대에 걸친 유학의 으뜸이자 삼한(三韓)의 덕을 이룬 사람이다. 지금 비록 늙었다고 물러나기를 청하나 차마 허락할 수 없다. 마땅히 해당 부서에서는 옛 법도를 살펴 궤장(几杖)을 내려주고 나라 일을 보게 해야 할 것이다.” 다시 추충찬도협모동덕치리공신(推忠贊道協謀同德致理功臣) 칭호와 개부의동삼사(開府儀同三司)⋅수태사(守太師) 겸 문하시중(門下侍中)⋅상주국(上柱國)을 더해 주어 벼슬을 마치게 했다가, 얼마 후에 내사령을 더하고서야 벼슬에서 물러나게 하였다.

『고려사』권95, 「열전」8 [제신] 최충

凡私學, 文宗朝, 大師中書令崔冲, 收召後進, 敎誨不倦, 靑衿白布, 塡溢門巷. 遂分九齋曰, 樂聖⋅大中⋅誠明⋅敬業⋅造道⋅率性⋅進德⋅大和⋅待聘, 謂之侍中崔公徒. 衣冠子弟凡應擧者, 必先肄徒中而學焉.

每歲暑月, 借僧房, 結夏課, 擇徒中及第, 學優才贍而未官者, 爲敎導. 其學則九經⋅三史也. 閒或先進來過, 乃刻燭賦詩, 榜其次第, 呼名而入仍設酌. 童冠列左右奉樽俎, 進退有儀, 長幼有序. 竟日酬唱, 觀者莫不嘉嘆. 自後凡赴擧者, 亦皆肄名九齋籍中, 謂之文憲公徒.

又有儒臣立徒者十一, 曰弘文公徒, 侍中鄭倍傑, 一稱熊川徒, 曰匡憲公徒, 叅政盧旦, 曰南山徒, 祭酒金尙賓, 曰西園徒, 僕射金無滯, 曰文忠公徒, 侍中殷鼎, 曰良愼公徒, 平章金義珍, 一云郞中朴明保, 曰貞敬公徒, 平章黃瑩, 曰忠平公徒, 柳監, 曰貞憲公徒, 侍中文正, 曰徐侍郞徒, 徐碩. 曰龜山徒, 未詳. 幷文憲公冲徒, 世稱十二徒, 然冲徒最盛.

『高麗史』卷74, 「志」28 [選擧2] 學校

崔冲, 字浩然, 海州大寧郡人. 風姿瑰偉, 性操堅貞, 少好學, 善屬文. 穆宗八年, 擢甲科第一, 顯宗時, 累歷拾遺, 補闕, 翰林學士, 禮部侍郞, 諫議大夫.

……(中略)…… 七年, 冲以年滿七旬, 乞退, 制曰. 侍中崔冲, 累代儒宗, 三韓耆德. 今雖請老, 未忍允從. 宜令攸司, 稽古典, 賜几杖視事. 復加推忠贊道恊謀同德致理功臣⋅開府儀同三司⋅守太師兼門下侍中⋅上柱國致仕, 尋加內史令, 仍令致仕.

『高麗史』卷95, 「列傳」8 [諸臣] 崔冲傳

이 사료는 고려 시대 최고의 유학자이자 오랫동안 고위 관직을 역임했던 최충(崔沖, 984~1068)의 삶과 관직 생활, 그리고 그가 은퇴 후 설립한 사립 학교인 ‘문헌공도(文憲公徒)’와 관련한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고려 시대 사립 학교를 설립한 사람들의 특징에 대해 알 수 있는 자료로서, 그 중 대표격인 최충의 ‘문헌공도’를 통해 사학의 설립 배경과 운영 특징, 사학이 융성하게 된 배경 등을 함께 살필 수 있다.

먼저 최충의 가계를 보면, 그의 아버지 최온(崔溫)은 황해도 해주 지방의 향리였다. 최충은 지방의 향리 가문에서 태어났지만 1005년(목종 8년) 22세의 나이에 과거에 장원 급제하고 이후 요직을 거치며 출세해 그의 가문을 문벌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최충 이후 해주 최씨(海州崔氏) 가문은 그의 손자 최사추(崔思諏, 1034~1115)⋅최사량(崔思諒, ?~1092) 때까지 5명의 지공거와 4명의 배향 공신, 6명의 수상과 10여 명의 재상을 배출하는 등 고려 최고의 문벌로 성장하였다.

다음으로 그의 관직 생활을 보면, 최충은 관료 생활 동안 현종(顯宗, 재위 1010~1031)덕종(德宗, 재위 1031~1034)정종(靖宗, 재위 1034~1046)문종(文宗, 재위 1046~1083)에 이르는 네 명의 왕을 섬겼다. 그는 여러 차례 간관직을 맡았고, 형부상서로 법률을 검토하고, 식목도감사로 국가의 제도나 법규를 관장했으며, 태자와 관련한 관직도 여러 차례 역임하였다. 또한 수국사를 역임하며 역사가로 활약하기도 했고, 1026년(현종 17년)과 1041년(정종 7년)에는 지공거가 되어 과거 시험을 주관하여 많은 문생을 뽑기도 하였다. 1047년(문종 1년)에는 최고의 관직인 문하시중이 되어 1055년(문종 9년) 관직에서 물러날 때까지 법률관을 동원하여 기존의 율령을 개정하고 서산(書算)을 고정하는 작업과 형법을 정비하는 작업에 참여하는 등 제도 정비에 주력하였다. 문종 대에 정비된 수많은 법 제도는 사실상 최충이 재상 시절에 이룬 업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그의 오랜 관직 생활 중 두 차례나 지공거와 태자의 교육을 담당한 사실은 그의 학식과 덕망이 뛰어났음을 보여 주며, 이후 그가 학교를 설립하게 된 것에도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마지막으로 학교 설립에 대해 살펴보면, 최충은 죽은 뒤 문헌(文憲)이라는 시호를 받았지만 후세 사람들에게는 해동공자(海東孔子)라는 별명으로 불렸을 정도로 그의 최대 업적은 유학자로서 학교를 설립해 제자를 가르쳤다는 데 있다. 최충은 관직에 있을 때부터 후진을 교육하는 데 뜻을 두어 1055년 은퇴와 거의 동시에 사숙(私塾)을 연 것으로 보인다. 그가 이렇듯 사립 학교를 설립한 배경은 국자감의 역할이 부진하여 당대의 유학 교육에 대한 욕구에 부응할 수 없어서였다. 문종 대는 거란의 침입이 끝나 평화로운 시기였지만 재정상의 어려움과 학관의 무능, 불성실 등으로 인해 중앙의 최고 교육기관인 국자감이 유명무실한 상태였다. 반면에 고려 귀족 사회는 발달기로 접어들고 있어 이들은 자제의 교육을 담당해 줄 새로운 기관을 바라고 있었다. 그러던 중 당대 최고의 유학자인 최충이 학교를 열자 학생들이 거리에 넘칠 정도로 몰려들게 되었다. 최충의 명성 외에도 학생들이 문전성시를 이룬 또 다른 배경은 문반 현직자 중심의 국가 질서가 정착되어 과거 급제자가 우대받던 사회 분위기도 한몫하였다.

학생들이 늘어나자 최충은 송악산 아래 자하동에 학당을 마련해 낙성(樂聖)⋅대중(大中)⋅성명(誠明)⋅경업(敬業)⋅조도(造道)⋅솔성(率性)⋅진덕(進德)⋅대화(大和)⋅대빙(待聘)의 9재로 반을 나누고 각각 전문 강좌를 개설하였다. 초기의 9재는 진학 순서와 관련되어, 생도들은 수학 능력에 따라 순차적으로 여러 재를 거쳐 마지막에는 대빙재에서 수학함으로써 졸업하였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9재의 단계별 전문성이 약화되어 각 재는 이름만 달리할 뿐 동일한 수준으로 교육이 이루어졌다. 9재의 교육 과정은 9경과 3사가 중심이 되어 과거 시험을 대비하는 교육이 주를 이루었지만, 시와 문장 등도 함께 가르쳤으며, 유교적 기초 소양을 쌓고 인격을 도야하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

최충의 교육 방침은 특히 하과(夏課)라는 여름 수업에 잘 나타나 있다. 그는 매년 여름철 피서를 겸해 개성 탄현문 밖에 있는 귀법사의 승방을 빌려 여름 수업을 열고 과거에 합격한 제자 중 아직 관리가 되지 못한 자를 선정해 교도로 삼아 학생들을 가르쳤다. 간혹 저명한 학자나 대관들이 들르면 생도들과 함께 초에 금을 긋고 시간 내에 시를 지어 읊는 각촉부시회를 개최해 성적을 발표하고 차례로 불러 앉혀 술상을 베풀었는데, 그 과정이 매우 절도 있고 질서 정연해 보는 사람이 모두 감탄했다고 전한다. 이러한 교육 결과 학생들이 과거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면서 최충9재 학당에서 배운 학도들의 명성이 국학국자감을 능가하여 여기서 공부한 학도들은 최충의 벼슬 이름을 따 흔히 ‘시중최공도(侍中崔公徒)’라 일컬어졌으며, 그가 죽은 후에는 시호를 따라 ‘문헌공도’라고 불렸다. 이후 과거에 응시하려는 자제들은 반드시 최충의 공도에 들어가 배웠다고 할 정도로 ‘시중최공도’는 번성하였다.

최충의 이와 같은 교육 사업은 유학계에 큰 반응을 불러일으켜, 비슷한 시기에 각 유신들이 만든 학교가 개경에만 11곳이 되었다. 이들을 최충문헌공도와 합쳐 ‘사학 12도’라고 했는데, 그 설립자들이 모두 고관 출신이었을 뿐 아니라 대부분이 과거 시험관인 지공거1)를 지냈고 3명은 장원 급제2)까지 했다는 사실을 볼 때 사학의 설립자들이 당대를 대표하는 대학자들이었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학생들이 관학인 국자감보다 사학 12도에 몰리면서 국자감이 더욱 위축되고 사학이 번성하게 되었으며, 그 결과 학벌이라는 새로운 파벌이 형성되기도 하였다. 관학의 위축과 사학의 번성은 예종(睿宗, 재위 1105~1122)인종(仁宗, 재위 1122~1146)의 관학 진흥책으로 점차 뒤바뀌게 되었지만, 무신 집권기와 몽골의 침입을 겪으며 관학과 사학 모두 침체되었다. 특히 사학 12도최충문헌공도만이 고려 말까지 명맥을 유지했고, 나머지는 대부분 중간에 몰락한 것으로 보인다. 12도와 관련한 사료들이 모두 문헌공도를 제외한 나머지 공도에 관해서는 설립자와 이름만 나열하고 있고 그나마 설립자가 미상인 경우도 많다는 사실과, 최충헌 집권기까지 존재가 보이는 것이 문헌공도와 홍문공도뿐이며, 문헌공도9재 중에서도 성명재와 조도재의 이름만 나타나고 있다는 사실에서 이를 알 수 있다. 따라서 고려 후기의 12도9재를 의미한다고 볼 수 있으며, 무신 집권기와 관학의 부흥 과정에서 점차 쇠퇴해 1391년(공양왕 3년)에 폐지되었다.

고려 전기 사학은 관학과 쌍벽을 이루는 교육기관으로, 어떤 때에는 관학을 능가하며 번성하였다. 그 중에서도 고려 사학의 창시자인 최충이 세운 ‘문헌공도’는 가장 전통 있고 번성하여 한국 사립 학교의 원조가 되었다. 이와 같이 이 사료는 최충의 삶을 통해 향리 출신이 과거 시험과 개인의 능력을 통해 문벌을 이루는 것이 가능했던 고려 사회의 한 단면을 보여 주며, 최충이 세운 문헌공도를 통해 고려 시대 사학이 설립된 배경과 학교 운영의 특징, 교육 과정, 사학이 융성하게 된 배경 등 고려 시대 교육에 관한 중요한 내용들을 전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최충의 인간상과 사학12도」,『최충연구논집』,박성봉,경희대학교 전통문화연구소,1984.
「고려시대의 해주최씨와 파평윤씨 가문의 분석」,『고려사회와 문벌귀족가문』,박용운,경인문화사,2003.
「고려시대 사학12도에 대한 연구」,『고려 교육사 연구』,신천식,경인문화사,1995.
저서
『고려시대 교육 제도사 연구』, 박찬수, 경인문화사, 2001.
『고려의 과거제도』, 허흥식, 일조각, 2005.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