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고려 시대문화역사서의 편찬과 역사관

이규보의 동명왕편 서문

세상에서는 동명왕(東明王)의 신통하고 이상한 일을 많이 말하니, 비록 시골의 어리석은 남녀들도 자못 그 일을 말할 수 있을 정도다. 내가 일찍이 그 얘기를 듣고 웃으며 말하기를, “선사(先師) 중니(仲尼)께서는 괴력난신(怪力亂神)에 대해 말씀하지 않으셨으니, 동명왕의 일은 실로 황당하고 기괴하여 우리들이 얘기할 것이 못 된다”라고 하였다. 후일 『위서(魏書)』와 『통전(通典)』을 읽어 보니 또한 동명왕의 일을 싣고 있었지만 간략하여 자세하지 않았다. 아마도 자기 나라의 일은 자세히 하고 외국의 일은 소략하게 기록하려 한 뜻이 아니겠는가.

지난 계축년(1193, 명종 23년) 4월에 『구삼국사(舊三國史)』를 얻어 동명왕본기(東明王本紀)를 보니 그 신이한 사적이 세상에 전하는 것보다 더하였다. 그러나 처음에는 믿지 못해 귀신이나 환상으로만 여겼는데, 세 번 반복하여 읽어서 점점 그 근원에 들어가니, 환상이 아니고 성스러움이며 귀(鬼)가 아니고 신(神)이었다. 하물며 국사(國史)는 사실 그대로 쓴 글이니 어찌 함부로 전하였겠는가. 김부식 공은 국사를 다시 편찬할 때에 자못 그 일을 생략하였으니, 공은 국사란 세상을 바로잡는 글이므로 크게 이상한 일은 후세에 보일 것이 아니라고 여겨 생략한 것이 아니겠는가?

당나라 현종본기(玄宗本紀)와 양귀비전(楊貴妃傳)을 살펴보면, 방사(方士)가 하늘에 오르고 땅에 들어갔다는 내용이 없는데, 오직 시인 백낙천(白樂天)은 그 일이 인멸될 것을 우려하여 노래를 지어 기록하였다. 그 내용이 실로 황당하고 음란하고 기괴하고 거짓된 일인 데도 오히려 읊어서 후세에 보인 것이다. 하물며 동명왕의 일은 변화의 신이(神異)한 것으로 여러 사람의 눈을 현혹한 것이 아니라 진실로 나라를 세운 신기한 사적이니 이것을 기술하지 않으면 후인들이 장차 어떻게 볼 것인가? 따라서 시를 지어 기록하여 우리나라가 본래 성인(聖人)의 나라라는 것을 천하에 알리고자 한다.

동국이상국집』전집 권3, 「고율시」 동명왕편

世多說東明王神異之事, 雖愚夫騃婦, 亦頗能說其事. 僕嘗聞之, 笑曰, 先師仲尼, 不語怪力亂神, 此實荒唐奇詭之事, 非吾曹所說. 及讀魏書通典, 亦載其事, 然略而未詳. 豈詳內略外之意耶.

越癸丑四月, 得舊三國史, 見東明王本紀, 其神異之迹, 踰世之所說者. 然亦初不能信之, 意以爲鬼幻, 及三復耽味, 漸涉其源, 非幻也, 乃聖也, 非鬼也, 乃神也. 況國史直筆之書, 豈妄傳之哉. 金公富軾重撰國史, 頗略其事, 意者公以爲國史矯世之書, 不可以大異之事爲示於後世而略之耶.

按唐玄宗本紀⋅楊貴妃傳, 並無方士升天入地之事, 唯詩人白樂天恐其事淪沒, 作歌以志之. 彼實荒淫奇誕之事, 猶且詠之, 以示于後. 矧東明之事, 非以變化神異眩惑衆目, 乃實創國之神迹, 則此而不述, 後將何觀. 是用作詩以▣▣記之, 欲使夫天下知我國本聖人之都耳.

『東國李相國集』全集 卷3, 「古律詩」 東明王篇

이 사료는 고구려 건국 시조인 동명왕(東明王, 재위 B.C. 37~B.C. 19)의 일대기를 시로 읊은 이규보(李奎報, 1168~1241)의 『동명왕편』 중 서문에 해당하는 부분이다. 『동국이상국전집』권3 고율시에 실려 있는데, 명종 23년(1193) 4월 『구삼국사(舊三國史)』를 얻어 읽은 뒤 성인이자 성신의 신이한 일을 시로 읊은 것이다. 『동명왕편』은 본 서문과 함께 141운(韻) 282구(句) 1410언(言)의 약 4000자에 이르는 장편 서사시로 이루어져 있다.

이 글을 지은 이규보는 본관은 황려(黃驪)이고 초명은 인저(仁氐), 자는 춘경(春卿), 호는 백운거사(白雲居士)이다. 말년에는 삼혹호선생(三酷好先生)이라 불렸는데 시⋅거문고⋅술을 지독하게 좋아해서였다. 아버지는 호부시랑(戶部侍郎)까지 지낸 윤수(允綏)이다. 이규보명종 19년(1189)에 이르러 유공권(柳公權)이 좌수(座首)가 되어 실시한 사마시에 네 번째 응시해 수석 합격하였다. 이듬해에는 지공거(知貢擧) 임유(任濡, 1149~1212), 동지공거(同知貢擧) 이지명(李知命) 등이 주관한 예부시(禮部試)에서 동진사(同進士)로 급제하였다.

하지만 그는 관직을 얻지 못하였고, 결국 개경 천마산(天磨山)에 들어가 시문을 짓기도 하였다. 이로 인해 벼슬이 없는 빈궁한 처지에 놓이게 되면서 왕정(王廷)의 부패와 무능, 관리들의 방탕함과 관기의 문란, 민의 피폐 등을 목격하였다. 그리고 남부 지방에서 10여 년 동안 일어난 농민 폭동 등은 이규보의 사회⋅국가 의식을 크게 촉발하였다. 『동명왕편』은 바로 이 시기에 쓰였다. 일찍이 인종 초 금나라에 대한 사대(事大) 결정 후 묘청(妙淸, ?~1135)의 난(1135)에 이르기까지 인종은 자국의 역사 및 민족의식을 정리하고자 노력했고, 『삼국사기』 편찬은 그 일환으로 나온 것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이규보의 관점은 유교적 관점에서 편찬한 『삼국사기』와는 달랐다. 서문에 『동명왕편』의 서술 배경과 동기를 밝혔는데, “『구삼국사』를 읽을 기회가 생겨 동명왕본기를 주목하여 읽어 보니 괴력난신(怪力亂神)에 해당하는 신이한 내용이 있지만 그것은 성인(聖人)의 일이므로 귀환(鬼幻)이 아닌 성신(聖神)의 이야기”라고 보았다. 즉, 이규보동명왕의 이야기를 지나친 유교적 합리주의 관점에서 보듯 괴력난신의 측면으로 생각지 않았다. 그는 중국 중심의 역사 기록 방식과 유교의 춘추필법(春秋筆法)에 대한 입장에서 벗어나, 우리 역사에 대한 자긍심을 바탕에 두고 동명왕의 이야기를 정리하고 읊을 필요성이 있다고 본 것이다. 특히 『위서(魏書)』와 『통전(通典)』에는 동명왕과 관련한 이야기가 소략한데, 백낙천이 「현종본기」나 「양귀비전」의 신이함을 시로 기록한 것을 보면서 우리 입장에서 동명왕의 사적을 정리할 필요성을 인식한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고려가 성인(聖人)이 세운 나라임을 알게 해야 마땅하다고 본 것이다.

동명왕편』은 크게 서장, 본장, 종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장에서는 동명왕 탄생 이전의 계보를, 본장에서는 동명왕의 출생에서 건국까지를, 종장에서는 2대 왕인 유리왕(瑠璃王, B.C. 19~A.D. 18)이 왕위에 오른 과정과 이규보 자신이 동명왕 관련 기록을 보고 정리하는 과정에서 느낀 점을 서술하였다.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왕위에 오르는 임금들이 관인(寬仁)과 예의(禮儀)로 나라를 다스리는 것이 진리라고 단언하였다.

이 같은 내용으로 볼 때 이규보는 중국에 대한 비판적인 관점을 유지하면서, 당시 구전되어 오던 설화와 『구삼국사』를 통해 고구려 계승 의식을 뿌리에 두고 있는 고려인의 자부심인 동명왕의 사적을 우리 역사와 민족정신의 지주라고 본 것이다. 이는 거란으로부터 침입을 당하고 허무하게도 여진이 세운 금에 대한 사대를 결정하였던 시대에 서경(西京) 천도를 단행하여, 이를 북진 기지 삼아 대륙으로의 진출을 꿈꾸었던 고려인의 바람이기도 했을 것이다.

결국 이규보가 지은 『동명왕편』은 김부식 등이 『삼국사기』를 지으면서 생략한 동명왕의 일을 『구삼국사』의 내용과 전해지는 구전 설화를 통해 복원하고 이를 서사시와 세주(細註)로 기록하여, 당시 고구려 계승의 역사관과 성인(聖人)이 세운 나라라는 민족의식을 보여 주고자 했던 신화적인 영웅 서사시였다. 이를 통해 그는 당시 무신 정권기이지만 제왕의 정치로서 관인(寬仁)의 통치와 예의(禮義)를 통한 백성 교화의 실현을 제시한 것이기도 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이규보「동명왕편」의 사학사적 고찰; 구삼국사기 자료의 분석을 중심으로」,『동방학지』46⋅47⋅48,김철준,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85.
「유교사가 이규보의 역사학」,『한국사학사연구-우송조동걸선생정년기념논총』,박종기,나남출판,1997.
「고려중기민족서사시」,『한국의 역사상』,이우성,창작과비평사,1976.
『한국의 역사인식』상⋅하,,이우성⋅강만길 편,창작과비평사,1976.
저서
『서사시 동명왕편』, 황순구, 명문당, 2009.

관련 이미지

동국이상국집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