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정치조선의 건국

한양 천도에 관한 논의

임금이 무악(毋岳)에 이르러서 도읍을 정할 땅을 물색하는데, 판서운관사(判書雲觀事) 윤신달(尹莘達)과 서운부정(書雲副正) 유한우(劉旱雨) 등이 임금 앞에 나와서 말하였다. “지리의 방법으로 살펴보면 이곳은 도읍이 될 수 없습니다. ” 이에 임금이 말하였다. “너희들이 함부로 옳거니 그르거니 하는데, 이곳이 만일 불가한 사항이 있으면 여러 문헌을 살펴서 말해 보라. ” 윤신달 등이 물러가서 서로 의논하였는데, 임금이 다시 한우를 불러서 물었다. “이곳이 끝내 좋지 못하냐?” 유한우가 대답하였다. “신이 살펴본 바로는 실로 좋지 못합니다. ” 임금이 또 말하였다. “여기가 좋지 못하면 어디가 좋으냐?” 유한우가 대답하였다. “신은 알지 못하겠습니다. ” 임금이 노하여 말하였다. “네가 서운관이 되어서 모른다고 하니, 누구를 속이려는 것인가? 송도(松都, 개성)의 지기(地氣)가 쇠하였다는 말을 너는 듣지 못하였느냐?”

유한우가 대답하였다. “이것은 도참(圖讖)에서 말한 것인데, 신은 단지 지리만 배워 도참은 모릅니다. ” 임금이 말하였다. “옛사람의 도참도 역시 지리에 따라 말한 것이지, 어찌 터무니없이 근거 없는 말을 했겠느냐? 그러면 너의 마음에 쓸 만한 곳을 말해 보아라. ” 유한우가 대답하였다. “고려 태조(太祖)가 송산(松山) 명당에 터를 잡아 궁궐을 지었는데, 중엽 이후에 오랫동안 명당을 폐지하고 임금들이 여러 번 이궁(離宮)으로 옮겼습니다. 신의 생각으로는 명당의 지덕(地德)이 아직 쇠하지 않은 듯하니, 다시 궁궐을 지어 그대로 송경(松京, 개성)에 도읍을 정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

임금이 “내가 장차 도읍을 옮기기로 결정했는데, 만약 가까운 지역에 다시 길지(吉地)가 없다면, 삼국 시대의 도읍 또한 길지가 됨직하니 마땅히 의논하여 알리라” 하고 좌시중(左侍中) 조준(趙浚)⋅우시중(右侍中) 김사형(金士衡)에게 말하였다. “서운관이 고려 말기에 송도의 지덕이 이미 쇠했다 하고, 여러 번 글을 올려 한양으로 도읍을 옮기자고 하였다. 근래에는 계룡(雞龍)이 도읍할 만한 곳이라 하기에 백성을 동원하여 공사를 일으키고 백성들을 노역하여 힘들게 하였다. 이제 또 여기가 도읍할 만한 곳이라 하여 와서 보니, 한우 등이 좋지 못하다 하고, 도리어 송도 명당이 좋다고 서로 논쟁을 하여 국가를 기만하니, 이것은 일찍이 징계하지 않은 까닭이다. 그대들이 서운관 관리로 하여금 각각 도읍될 만한 곳을 진술하여 아뢰게 하라. ”

이에 겸판서운관사 최융(崔融)과 윤신달⋅유한우 등이 글을 올려 아뢰었다. “우리나라 안에서는 부소(扶蘇)가 명당의 첫째요, 남경(南京)이 그 다음입니다” 이날 저녁 임금이 무악 밑에서 유숙하였다.

태조실록』권6, 3년 8월 11일(무인)

중추원 학사 이직(李稷)이 말하였다. “도읍을 옮기고 나라를 세우는 곳에 대해 지리책을 살펴보니, 대개 말하기를, ‘만 갈래의 물과 천봉의 산이 한 곳으로 향한 큰 산과 큰물이 있는 곳이 왕도와 궁궐을 정할 수 있는 땅이라’고 하였습니다. 이것은 산의 기맥이 모이고 조운(漕運)이 통하는 곳을 말한 것입니다. 또 이르기를, ‘천리의 땅을 가지고 임금이 된 사람은 도읍을 사방 500리로 하고, 500리의 땅을 가지고 임금이 된 자는 도읍을 사방 각 50리로 한다. ’고 하였으니 이것은 사방 도로의 거리를 고르게 하기 위해 말한 것입니다.

우리나라 비결에도 이르기를, ‘삼각산 남쪽으로 하라’ 했고, ‘한강에 임하라’ 했으며, 또, ‘무산(毋山)이라’ 했으니, 이곳을 들어 말한 것입니다. 대개 터를 잡아 도읍을 옮기는 것은 지극히 중요한 일이기 때문에 한두 사람의 의견으로 정할 것이 아니며, 반드시 천명에 순응하고 인심을 따른 뒤에 할 수 있는 일입니다. 그러므로 『서경』에 말하기를, ‘거북점이 따르고 시초점도 따르며 공경사대부(公卿士大夫)도 따르고 서민도 따른다’ 했으니, 이와 같이 하지 않으면 결정할 수 없는 것입니다. 지금 도읍을 옮기는 여부는 본래 때와 운수에 달려있는 것이니, 신이 어찌 쉽게 의논하겠습니까? 전하께서 천도하려는 것은 천심에서 나오고 또 민심의 향하는 바를 살피시니, 곧 하늘에 순응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무악의 명당은 신도 역시 좁다고 생각합니다. ”

태조실록』권6, 3년 8월 12일(기묘)

上至毋岳, 相定都之地. 判書雲觀事尹莘達⋅書雲副正劉旱雨等 進曰, 以地理之法觀之, 此地不可爲都. 上曰, 汝等妄相是非, 此地若有不可, 則考諸本文以聞. 莘達等退, 相與論議. 上召旱雨問之曰, 此地竟不可乎. 對曰, 以臣所見, 實爲不可. 上曰, 此地旣不可, 何地爲可. 旱雨對曰, 臣不知. 上怒曰, 汝爲書雲觀, 謂之不知, 欺誰歟. 松都地氣衰旺之說, 汝不聞乎. 旱雨對曰, 此圖讖所說, 臣但學地理, 未知圖讖. 上曰, 古人圖讖, 亦因地理而言, 豈憑虛無據而言之, 且言汝心所可者. 旱雨對曰, 前朝太祖, 相松山明堂, 作宮闕, 而中葉已後, 明堂久廢, 君王屢徙離宮. 臣疑明堂地德不衰, 宜復作闕, 仍都松京. 上曰, 予將決意遷都, 若曰近境之內, 更無吉地, 則三國所都, 亦爲吉地, 宜合議以聞. 乃謂左侍中趙浚⋅右侍中金士衡曰, 書雲觀在前朝之季, 謂松都地德已衰, 數上書請遷漢陽. 近以雞龍爲可都, 動衆興役, 勞擾生民. 今又以此地爲可都, 及其來觀, 則旱雨等曰, 不可, 反以松都明堂爲可, 互相爭論, 以誣國家, 是曾無所懲故也. 卿等趣令書雲員吏, 各陳可都之地以聞. 兼判書雲觀事崔融及尹莘達⋅劉旱雨等, 上書以爲, 一國之內, 扶蘇明堂爲上, 南京次之. 是夕, 上次于毋岳下.

『太祖實錄』卷6, 3年 8月 11日(戊寅)

中樞院學士李稷曰, 遷都立國之地, 考之地理書, 其大槪曰, 萬水千山, 俱朝一神, 大山大水處, 爲王都帝闕之地. 此以氣脈所聚, 漕運所通爲言也. 又曰, 方千里而王者, 四方各五百里. 方五百里而王者, 四方各五十里, 此以道里所均爲言也. 又東方密說 曰三角南面. 又曰臨漢江, 又曰毋山, 此地所以擧論也. 大抵卜地遷都, 至爲重事, 非一二人所見能定也, 必應天順人, 而後可爲也. 是故, 書曰, 龜從, 筮從, 卿士從, 庶民從, 不如是則不可決也. 今之遷不遷, 自有時數, 臣安敢輕議. 殿下出自天心, 又視人心所向, 卽順天也. 毋岳明堂, 臣亦以爲狹矣.

『太祖實錄』卷6, 3年 8月 12日(己卯)

이 사료는 새 왕조의 도읍으로 고려의 남경(南京)이던 한양과 공주 계룡산 등의 후보지를 놓고 태조와 신하들이 논의하는 내용이다. 1392년 7월 17일 이성계(李成桂, 1335~1408, 재위 1392~1398)는 신하들의 추대 형식을 빌려 새 왕조를 개창하였다. 개경 수창궁(壽昌宮)에서 새 왕조의 왕으로 즉위하고, 7월 28일에 교서를 반포하였다. 이어 왕조 개창의 급격한 변화가 어느 정도 마무리된 뒤에 ‘조선(朝鮮)’과 ‘화령(和寧)’, 두 명칭 가운데 명나라 뜻을 고려하여, 1393년(태조 2)에 새 왕조의 국호를 ‘조선’으로 결정하였다. ‘조선’은 우리나라의 오래된 국호였던 단군조선⋅기자조선에서 취한 것이고, ‘화령’은 태조 이성계의 고향인 함경도 영흥(永興)의 옛 이름이었다.

국호 제정과 함께 시급한 일은 새 도읍지 결정과 천도(遷都) 문제였다. 개성은 왕씨(王氏)와 권문세족의 뿌리가 깊이 박혀 있는 곳이어서 새 왕조를 개창한 이성계 일파로서는 옛 수도를 벗어나 새 국가의 면목과 인심을 일신할 새 도읍을 건설할 필요가 있었다. 또한 고려 전 시대를 풍미하던 음양 도참설(陰陽圖讖說)에도 옛 도읍지가 불길하다 하였으므로 태조로서는 개성을 벗어나는 일이 급선무였을 것이다.

이에 태조는 친히 새 도읍 자리를 찾아 나섰다. 태조는 계룡산에 이르러 신도(新都)의 산수를 살피고 조운(漕運)과 교통의 편부, 종묘⋅사직⋅궁전⋅시장이 들어설 자리를 측량하게 하였고, 김주(金湊, ?~1404) 등에게 신도 건설을 감독하게 하였다.

그러나 경기좌우도 관찰사 하륜(河崙, 1347~1416)은 지리적 조건과 풍수지리설을 들어 신도의 역사에 반대하는 상소를 올렸다. 태조는 이 상소를 정도전⋅남재 등으로 하여금 검토하게 한 후에 신도 역사를 중지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다음 천도 예정지로 삼은 것은 무악(毋岳)이었다. 태조는 무악을 친히 살펴보고 그가 신임하던 왕사(王師) 자초(自超), 곧 무학대사(無學大師, 1327~1405)에게 자문을 구하였다. 무학대사는 “이 땅은 사면이 높고 수려하며 중앙은 편편하고 넓어 성읍으로 마땅합니다. 그러나 중의를 따라 정하십시오”라고 하였다.

하지만 무악에 대해서도 정도전 등이 반대하였으며, 이후 최종적으로는 현재의 서울인 한양이 수도로 결정되었다. 한양은 풍수상 장풍(藏風)과 득수(得水)를 고루 갖춘 전형적인 풍수 명당의 지세였다. 현무인 주산은 북악산(北嶽山)이 되고 청룡은 낙산(駱山), 백호는 인왕산(仁王山)이며, 주작은 두 가지로 나누어지는데 안산은 남산(南山), 조산은 관악산(冠岳山)이다. 외수(外水)인 객수(客水)는 한강으로, 안산과 조산 사이를 빠져 흐르며 명당을 크게 감싸 안는 형세였다.

태조는 자초의 자문을 받아 한양으로 도읍을 결정하면서 재상들의 동의를 받았다. 천도는 국가의 중대사이고, 국가의 재정적 부담은 물론이고 그 역사에 동원될 백성들의 고통이 따르므로 중신들의 동의를 받을 필요가 있었다.

1395년(태조 3년) 9월 1일, 태조는 신도궁궐조성도감(新都宮闕造成都監)을 설치하여 본격적으로 천도를 위한 토목 공사에 착수하였다. 그는 정도전⋅이직(李稷, 1362~1431) 등 중신을 한양에 보내 종묘사직⋅궁궐⋅시장⋅도로의 터를 정하여 도읍의 건설을 관리하게 하였다.

그리고 아직 신도의 기초 공사도 이루어지기 전인 10월에 한양으로 천도하였다. 궁궐이 세워지기 전이었으므로 태조는 옛 한양부의 객사를 이궁(離宮)으로 삼았다. 11월 태조는 도평의사사와 서운관 관원들을 거느리고 종묘사직을 건설할 땅을 살폈고, 다음 날 공작국(工作局)을 설치하였다. 12월부터 공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어 1396년(태조 4년) 9월에 종묘사직⋅궁전이 준공되고, 5년 정월부터 9월까지 도성과 4대문, 4소문이 준공되었다.

그 해 조정에서는 한양부를 한성부(漢城府)로 개칭하고 5부⋅52방으로 구획한 후 방의 명칭을 정하였다. 그러나 1398년(태조 7년) 8월에 ‘제1차 왕자의 난’을 겪은 후 정종은 그 원년(1399) 3월에 구도 개성으로 환도하였다.

1405년(태종 5년) 10월에 한성으로 다시 천도한 후 한양의 시설은 더욱 정비되었으며, 15세기 세종(世宗, 재위 1418~1450) 대에는 약 20만의 인구를 가진 대도시로 성장하였다. 그로부터 한양은 조선 왕조 500년간 도읍으로서 정치⋅문화의 중심지로 자리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초기의 건도 문제」,『고려시대의 연구』,이병도,을유문화사,1948.
「조선 초기의 풍수지리 사상」,『사학연구』39,이상태,한국사학회,1987.
「한양 천도 배경에 관한 연구」,『향토 서울』42,이원명,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1984.
「한양 천도와 풍수설의 패퇴」,『한국사시민강좌』14,이태진,일조각,1994.
「한양 정도의 역사적 의의」,『향토 서울』45,한영우,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1988.
저서
『조선 시대의 한양과 경기』, 이존희, 혜안, 2001.

관련 이미지

경복궁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