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정치중앙 집권 체제의 정비

사병의 혁파와 군권의 정비를 건의하는 상소

사병을 혁파하였다. 사헌부 겸 대사헌 권근과 문하부 좌산기(門下府左散騎) 김약채(金若采) 등이 상소하였다. “병권은 국가의 큰 권세이니, 마땅히 국가에서 통솔하여 관리해야 하고, 개인에게 분산시켜서는 안되는 것입니다. 분산시켜서 통솔함이 없으면, 이것은 태아(太阿)를 거꾸로 쥐고 남에게 칼자루를 건네주는 것과 같이 제어하기 어려운 것입니다. 그러므로 군사를 맡은 자가 많으면, 각각 무리를 지어 그 마음이 반드시 달라지고, 그 형세가 반드시 나누어져서, 서로서로 시기하고 의심하여 화란(禍亂)을 이루게 됩니다. 뜻을 같이 하는 자들이 서로 해치고 공신(功臣)이 보전되지 못하는 것이 항상 여기에서 비롯되니, 이것이 고금의 공통된 근심입니다. (중략)

우리 태상왕(太上王)께서 개국하던 처음에 특별히 의흥삼군부(義興三軍府)를 설치하여 오로지 병권을 맡게 하니, 규모가 원대하였습니다. 그때에 의논하는 자들이 말하기를, ‘혁명하는 초기에 인심이 정하여지지 않았으니, 마땅히 생각지 못한 변(變)을 방비해야 합니다. 훈신(勳臣)⋅종친으로 하여금 각각 사병을 맡게 하여 갑작스럽게 일어나는 일에 대응하게 해야 합니다’ 하였습니다. 이 때문에 사병을 다 없애지 못하였는데, 군사를 맡은 자가 도리어 난을 선동하기를 꾀하여 화를 예측할 수 없는 지경에 있었으나, 다행히 하늘이 전하를 인도하고 도와주어 난을 평정하고 종묘와 사직을 안정시켰습니다. 오늘날에 이르러서도 사병을 두는 것을 아직도 전과 같이 하고 머뭇거리고 없애지 않으므로, 대간(臺諫)이 이미 일찍이 글을 올려 파하기를 청하였습니다.

전하께서는 종친과 훈신은 다른 마음이 없는 것을 보증할 수 있다 하여, 다시 군사를 맡기게 하였는데, 얼마 되지 않아서 소장의 화(蕭墻之禍)가 매우 가까운 곳에서 발생하였습니다. 이것으로 본다면, 사병을 두는 것은 한갓 난만 일으키고 그 이익은 보지 못하는 것이니, 대간의 말이 이제 이미 들어맞았습니다. 그러나 사문(私門)의 군사를 지금도 역시 없애지 않으니, 장래의 화를 참으로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또 더구나 외방 각 도의 군마(軍馬)를 여러 절제사에게 나누어 소속시켜, 혹은 시위(侍衛)라 칭하고, 혹은 별패(別牌), 사반당(私伴儻)이라 칭하여, 번거롭게 번상(番上)하고 소란하게 징발해서 그 폐단이 심히 많으며, 배종(陪從)이 많고 전렵(田獵)이 잦아서 그 수고로움이 또한 지극합니다. 사람은 굶주리고 말은 지쳤으며, 비와 눈을 마구 맞아 가며 사문(私門)에 숙직하므로, 군중의 마음이 원망하고 탄식하니, 심히 민망한 일입니다. 지금의 큰 폐단이 이것보다 더 심한 것이 없습니다. 원하건대, 이제부터 서울에 머물러 있는 각 도의 여러 절제사를 모조리 혁파하고, 서울과 외방의 군마를 모두 삼군부(三軍府)에 속하게 하여 공가(公家)의 군사를 삼아서, 체통(體統)을 세우고 국권을 무겁게 하고, 인심을 편안케 해야 할 것입니다. 양전(兩殿)의 숙위(宿衛)를 제외하고는, 사문(私門)의 숙직은 일절 모두 금단하고, 조회하는 길에도 사반당으로 하여금 병기를 가지고 수행하지 못하게 하여, 예전의 집에 병기를 감추지 않는다는 뜻에 응하고, 후일에 서로 의심하여 난을 꾸미는 폐단을 막으면, 국가에 심히 다행하겠습니다”

소(疏)가 올라가니, 임금이 세자와 더불어 의논하고, 곧 시행하게 하였다. 이날 여러 절제사가 거느리던 군마를 해산하여 모두 그 집으로 돌아가게 하였다. 이저(李佇)가 평주(平州)에서 사냥하다가 아직 돌아오지 않으니, 삼군부에서 이저에게 사람을 보내어 빨리 돌아오게 하였다. 이거이(李居易) 부자와 병권을 잃은 자들은 모두 마음에 섭섭하여, 밤낮으로 같이 모여서 격분하고 원망함이 많았다.

정종실록』권4, 2년 4월 6일(신축)

罷私兵. 司憲府兼大司憲權近, 門下府左散騎金若采等交章上疏曰, 兵權, 國家之大柄, 當有統屬, 不可散主. 散主無統, 是猶太阿倒持, 授人以柄, 難可以制. 故典兵者衆, 各樹徒黨, 其心必異, 其勢必分, 交相猜貳, 以成禍亂. 同氣之相殘, 功臣之不保, 恒由於此, 古今之通患也. ……(中略)…… 惟我太上王, 開國之初, 特置義興三軍府, 專掌兵權, 規模宏遠, 而時議者以爲. 革命之初, 人心未定, 當備不虞之變. 宜令勳親, 各典私兵, 以應倉卒. 由是私兵未能盡除, 而典兵者反謀扇亂, 禍在不測, 幸賴上天啓佑殿下, 靖亂定社. 式至今日, 私兵之置, 尙復如古, 因循未除, 臺諫已嘗上章請罷. 殿下以宗親勳臣, 可保無他, 使復典之, 未幾, 蕭墻之禍, 發於至親. 由是觀之, 私兵之置, 徒以生亂, 未見其益, 臺諫之言, 今已驗矣. 然私門之兵, 今亦未罷, 將來之禍, 誠不可不慮也. 又況外方各道軍馬, 分屬諸節制使, 或稱侍衛, 或稱別牌及私伴儻, 番上之煩, 徵發之擾, 其弊甚多, 陪從之衆, 田獵之數, 其勞亦極. 人飢馬困, 暴露雨雪, 直宿私門, 衆心怨咨, 甚可憫也. 方今巨弊, 莫甚於此. 願自今, 悉罷各道留京諸節制使, 以京外軍馬, 盡屬三軍府, 以爲公家之兵, 以立體統, 以重國柄, 以攝人心. 除兩殿宿衛外, 私門直宿, 一皆禁斷, 朝路毋令私伴, 持兵根隨, 以應古者家不藏兵之意, 以防後日交猜搆亂之端, 國家幸甚. 疏上, 上與世子議之, 卽令施行. 是日, 放諸節制使所領軍馬, 悉還其家. 李佇獵于平州未還, 三軍府遣人于佇, 使之速還. 居易父子與失兵權者皆怏怏, 日夜會聚, 多憤怨.

『定宗實錄』卷4, 2年 4月 6日(辛丑)

이 사료는 정종(定宗, 재위 1398~1400) 2년(1400) 4월, 대사헌 권근(權近, 1352~1409)과 문하부 좌산기(門下府左散騎) 김약채(金若采) 등이 사병 혁파를 주장하는 상소문이다. 상소문을 계기로 조정에서 사병 혁파에 대한 논의의 본격적으로 이루어져, 마침내 1400년(정종 2년)에 사병이 혁파되었다.

1⋅2차 ‘왕자의 난’을 거치며 세자가 된 이방원(李芳遠, 1367~1422)은 1400년 병권을 장악하고 중앙 집권을 강화하고자 사병을 혁파하였다. 개국 초 종친과 공신에게 허락된 사병은 당시 불안한 정치⋅사회적 상황에서 예측할 수 없는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었으나 그것이 왕자의 난과 같은 정변에 이용되었고, 왕권을 강화하는 데 장애 요소가 되었다. 따라서 왕자의 난으로 실권을 장악한 이방원은 왕위에 오르기 직전 건국 이후 줄곤 난제였던 사병 혁파의 단안을 내렸다.

사병 혁파에 대한 반발도 심각했지만, 그들에게는 강경한 대응이 뒤따랐다. 참판삼군부사(參判三軍府事) 조영무가 황주에 유배되었으며, 참찬문하부사(參贊門下府事) 조온, 지삼군부사(知三軍府事) 이천우는 파직되었다. 사병패기(私兵牌記)를 끝까지 제출하지 않은 판문하부사(判門下府事) 이거이(李居易), 상당후(上黨侯) 이저(李佇) 부자도 외방에 안치되었다. 사병 혁파와 관련해 조준(趙浚)이 연루되는 옥사가 일어나기도 하였다.

그 후 절제사가 거느리던 시위패들도 모두 혁파되었으며, 9월에는 궁궐에 남아 있는 정종의 휘하 갑사(甲士)들과 원종공신(原從功臣)들의 시위패(侍衛牌)도 모두 삼군부에 귀속시켰다. 한편 장군들의 모임인 장군방마저 혁파되어 무장들의 정치적 지위가 퇴조하였다.

이와 같이 왕자⋅종친⋅중신들의 사병을 혁파함으로써 이방원은 집권 기반의 안정화에 성공하였다. 태조 2년(1393) 이성계가 거느리던 사병은 대부분 의흥삼군부(義興三軍府)로 통합되었으나, 직계의 가별초(家別抄)는 각각 그대로 소유하고 있다가 정종 2년(1400)에 사병 혁파를 통한 군권이 정비되었고, 태종 11년(1411)에 다시 사병을 혁파하였다. 이로써 일체의 사병이 없어지고, 모든 군사력은 공병화(公兵化)하여 삼군부(三軍府)에 귀속시켰다. 삼군부는 그 후 세조 때 오위도총부(五衛都摠府)로 바뀌고, 여기서 중앙군인 5위(五衛)를 지휘하게 하였다.

사병 혁파가 성공함으로써 조선 왕조는 통치 체제의 기틀을 확립할 수 있었다. 동시에 왕조 개창 당시에 군권(軍權)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 사안이었나를 보여 주는 사례이기도 하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중앙군제의 정비와 사병제 개혁」,『조선의 정치와 사회』,김종수,집문당,2002.
「조선초기의 사병」,『동양학』14,민현구,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소,1984.
「고려말 조선초 사병 연구」,『한국학연구』7,유재리,숙명여자대학교 한국학연구센터,1997.
「조선전기 사병에 대하여」,『남사정재각박사고희기념 동양학논총』,이장희,동양학논총 편찬위원회,1984.
「여말 선초의 사병-고려시대 사병의 발생과 그 배경(上)-」,『한국사론』7,임영정,국사편찬위원회,1980.
저서
『조선초기의 군사제도와 정치』, 민현구, 한국연구원, 1983.
『조선시대 군사관계 연구』, 차문섭, 단국대학교 출판부, 199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