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정치사림의 대두와 붕당 정치

문묘 배향 운동

관학 유생 등이 대궐에 엎드려 상소를 올려 진유(眞儒) 김굉필(金宏弼)⋅정여창(鄭汝昌)⋅조광조(趙光祖)이언적(李彦迪)을 높여 문묘에 종사하여 선비의 추향을 밝히고 원기를 배양하는 곳으로 만들기를 청하였다. 또 아뢰기를, “국가가 기묘년(1519년, 중종 14)의 화를 겪은 뒤에 또 을사년(1545년, 명종 1)의 화를 겪었는데 아직 국시(國是)가 정해지지 않아서 사기(士氣)가 꺾여 학문을 하는 데 대해 아직도 의구심을 품고 몸가짐을 단속하는 것을 오히려 해괴하고 이상히 여기고 있습니다. 삼가 전하께서는 다시 도(道)를 중히 여기는 성의를 더하고 선비를 높이는 예(禮)를 융성하게 하여 위의 네 신하의 문묘 배향을 허락함으로써 한편으로는 그들의 공에 보답하고 한편으로는 이 세상을 권면 장려한다면, 사림들이 높일 바를 알아서 학술이 모두 바른 데에서 나오게 될 것입니다” 하니, 상이 답하기를, “지금 또 특별히 소장을 올려 다시 문묘에 종사시키기를 청하였는데 말이 간절하고 뜻이 정대해서 세 번 탄복하였다. 다만 일이 매우 중대하니 어찌 용이하게 조처할 수 있겠는가? 전에도 이 점에 대해 이미 어렵다는 뜻을 알렸는데, 이것이 바로 많은 선비들의 소망에는 부응하지 못하는 이유이다”

선조실록』권4, 3년 4월 23일(경신)

관학 유생이 상소를 올렸는데 그 대략에, “중종 때에 정몽주(鄭夢周)를 종사한 것은, 여론의 바람에 응답하고 사림(士林)의 기운을 돋우어 준 것이니, 지극하다고 이를 만합니다. 문묘에 종사하여 천년간 제사지내는 분이라고 학문의 공이 어찌 모두 사현(四賢)3)보다 낫겠습니까. 최치원(崔致遠)⋅설총(薛聰)⋅안유(安裕) 같은 이로 말하면 문장으로 한 시대를 창도하기도 하고 방언(方言)으로 구경(九經)을 풀기도 하고 학교에 공이 있기도 한데도 오히려 영화롭게 제향하는 것이 저와 같은데, 하물며 우리 사현(四賢)은 도(道)를 호위하고 뒷사람들을 깨우친 공으로도 종사(從祀)의 반열에 오르지 못한다면 어찌 성대(聖代)의 흠전(欠典)이 아니겠습니까” 하였다.

선조실록』권4, 3년 4월 25일(임술)

館學儒生等伏闕上疏, 乞崇奬眞儒金宏弼, 鄭汝昌, 趙光祖, 李彦迪從祀文廟, 以爲明士趨, 養元氣之地. 且云 國家自己卯斲喪之後, 又經乙巳之禍, 國是未定, 士氣摧折, 爲學尙懷於疑懼, 檢身猶戒乎駭異. 伏願, 殿下更加重道之誠, 益隆崇儒之禮, 許以四臣配享文廟, 一以追報其功, 一以勸勵斯世, 則士林知有所宗, 而學術皆出於正矣.

上答曰 今又特上疏章, 復請從祀文廟, 辭懇意正, 三復嘆賞. 第以事甚莫大, 豈可容昜處之? 前亦將此, 已諭其意, 玆未副多士之望.

『宣祖實錄』卷4, 3年 4月 23日(庚申)

館學儒生上疏. 其略曰 中廟之從祀鄭夢周, 所以慰答輿望, 而增氣士林, 可謂至矣. 從祀文廟, 而血食千祀者, 其學問之功, 豈盡過於四賢乎 如崔致遠, 薛聰, 安裕, 或以文章倡一時, 或以方言解九經, 或以有功於學校, 而猶且榮享如彼. 況我四賢, 以衛道開後之功, 反不與於從祀之列, 則豈非聖代之虧典乎

『宣祖實錄』卷4, 3年 4月 25日(壬戌)

이 사료는 선조(宣祖, 재위 1567~1608) 초기 사림이 주장한 문묘 종사 건의와 관련한 내용이다. 문묘 종사는 유학의 도통과 관련되어 있는데, 도통론은 도(道)가 계승되어 내려간 정통을 밝히는 논리이다. 유학에서는 자연과 인간의 원리이자 질서인 도가 선택 받은 성인에 의해 현실 사회에서 구현된다고 보았다. 그리고 요순(堯舜)과 같은 성인이 시대를 이어 가며 등장하여 도의 명맥이 끊어지지 않게 된다고 주장하였다.

하지만 유학에서 도통론이 본격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지기 시작한 것은 송대 이후라고 할 수 있다. 송과 남송, 원을 거치면서 조선에 유입된 주자학은 국가 이데올로기로 사회 전반에 깊은 영향을 끼쳤는데, 도통론은 그 일부로서 포함되어 있었다. 도통론이 수입되어 적용된 대표적인 사례가 조선 성리학의 정통 계보를 성립시키려는 시도나 문묘 종사 논의이며, 이것은 도통론이 국가 제도로 드러나는 중요한 기제 가운데 하나이다. 이 사료 또한 이러한 도통론과 관련하여 성균관 유생들이 김굉필(金宏弼, 1454~1504)⋅정여창(鄭汝昌, 1450~1504)⋅조광조(趙光祖, 1482~1519)이언적(李彦迪, 1491~1553) 등을 4현이라 하여 문묘에 종사할 것을 주장하는 내용이다.

조선 시대에서 문묘 종사 논의가 처음 진행된 시기는 세종(世宗, 재위 1418~1450) 대이다. 당시 문묘 종사 대상자로 논의된 인물은 이제현(李齊賢, 1287~1367)이색(李穡, 1328~1396)권근(權近, 1352~1409)이다. 태종(太宗, 재위 1400~1418)이 즉위한 뒤, 제거된 정도전(鄭道傳, 1342~1398)의 공백을 메우면서 권근이 학문적 주도권을 갖게 되자 성균관을 중심으로 권근 계열의 문묘 종사가 논의된 것이다. 그러나 왕권 강화를 추구하던 태종는 이를 거부하였다. 물론 표면적으로는 권근 계열이 왕조의 건국 시기 정권에 참여하기를 거부했다는 이유였다. 이들이 비록 태종 대 국가의 학문적⋅이념적 측면을 관장하는 역할을 수행했더라도 그들의 역할은 왕권의 통제 안에 머물러야만 했다.

문묘 종사가 다시 주장된 것은 중종반정 이후 조광조 세력이 개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였다. 그들은 정몽주(鄭夢周, 1337~1392)-김굉필의 문묘 종사를 요구하였다. 정몽주태종 이래 전조의 충신이란 명분으로 국가적인 추승 사업의 대상이었다. 중종(中宗, 1488~1544) 대의 사림은 국가가 인정한 충신의 전범인 정몽주의 이미지에 도학의 전승자라는 이미지를 덧씌워 김굉필과 함께 문묘 종사를 추진하였다. 김굉필김종직(金宗直, 1431~1492)의 제자이자 조광조의 스승이며 무오사화의 희생자였다. 그를 문묘에 종사하여 성현의 지위에 올리면 세조(世祖, 재위 1455~1468)연산군(燕山君, 1476~1506)의 자의적 왕권 행사를 비도덕적인 것으로 규정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조광조 세력에게 이념적 정통의 권위까지 부여할 수 있기 때문에 사림은 이를 위해 노력하였다. 그러나 정몽주만 문묘에 종사되었다.

이후에도 사림은 자신들의 정치적 정통성을 확보해 줄 뿐만 아니라 왕권의 독단을 견제할 수 있는 이상적인 이념인 문묘 종사를 포기하지 않고 정몽주-김굉필로 이어졌던 도통의 계보를 발전시켜 정몽주-길재(吉再, 1353~1419)-김숙자(金叔滋, 1389~1456)-김종직-김굉필-조광조로 이어지는 ‘조선 도학 계보’를 창출하였다. ‘조선 도학 계보’는 선조 초년에도 상당히 유포되어 조광조의 추증 및 문묘 종사의 근거로 제시되었다. 이 시기에 새롭게 등장한 개념이 ‘4현’이다. 이들은 기묘사화을사사화로 인해 정치적으로 큰 타격을 받았으나, 선조 대에 사림이 정치를 주도하면서 사림선조에게 끊임없이 4현의 문묘 종사를 요구하였다. 이는 명종(明宗, 재위 1545~1567) 말기 이황(李滉, 1501~1570)의 절대적인 영향력 아래 형성된 것으로 보이는데, 선조 원년 이미 4현의 문묘 종사가 요청되기 시작했던 것이다. 이후 이황이 세상을 떠나자 그를 포함한 ‘5현’ 개념으로 발전하였다.

1604년(선조 37) 이후 왜란으로 불탔던 문묘가 재건되는 것을 계기로 5현의 문묘 종사가 다시 논의되었다. 그러나 이러한 논의에 선조는 오히려 주자학의 이념을 적극적으로 용인하고 자신에게 유리하게 해석하는 전략을 구사하여 5현 종사를 좌절시키려 하였다. 선조에 의해 거부된 문묘 종사는 광해군(光海君, 재위 1608~1623)이 즉위하자 다시 요구되었다. 이때는 성균관 유생뿐 아니라 지방의 유생들도 조직적으로 참여하였고, 이후 예조, 대간, 대신들도 그 의견에 동조하였다. 결국 1610년(광해군 2년) 국왕의 결정에 따라 5현 종사가 결정되었다. 즉위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국왕으로서 정통성에 문제가 있던 광해군은 5현 종사 결정을 통해 사림 세력 전반의 지지를 얻으려 했던 것이다.

이처럼 조선 전기에는 세 차례에 걸쳐 문묘 종사 논의가 집중적으로 전개되었다. 이는 주자학 이론 체계의 한 부분인 도통론의 이해 및 적용 과정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도통론의 확산과 문묘 종사 추진은 조선 전기 정치 과정에서 사림 세력이 정치적 헤게모니를 획득하는 중요한 수단으로 기능하였다. 사림 세력은 도통론을 통해 국왕과의 정치 투쟁에서 이념적 우위를 차지할 수 있었던 것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초기 사림파의 성격에 대하여-김종직을 중심으로-」,『경희사학』6⋅7⋅8합,김태영,경희대학교 사학회,1980.
「조선의 건국과 유교문화의 확대」,『동방학지』124,도현철,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2004.
저서
『조선전기 도통론의 전개와 문묘종사』, 김영두, 서강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6.
『조선전기기호사림파연구』, 이병휴, 일조각, 1984.
『조선시대 정치사의 재조명』, 이태진, 범조사, 1985.
「조선시대 붕당론의 전개와 그 성격」, 정만조,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2.
편저
, , 국사편찬위원회, 1998.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