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정치사림의 대두와 붕당 정치

정여립 모반 사건

기축년(1589) 10월 2일 황해감사 한준(韓準)의 비밀 장계가 들어왔다. 이날 밤 삼정승, 육승지, 의금부 당상관들을 급히 들어오게 하고, 다시 숙직에 들어온 총관, 옥당 상⋅하번들도 모두 입시하도록 명하였는데, 검열 이진길(李震吉)만은 들어오지 못하게 하였다. 임금이 비밀 장계를 내려서 보이니, 그것은 안악 군수 이축(李軸), 재령 군수 박충간(朴忠侃), 신천 군수 한응인(韓應寅) 등이 역적 사건을 고변(告變)한 것이었다. 그 내용은, 수찬을 지낸 전주에 사는 정여립(鄭汝立)이 모반하여 괴수가 되었는데, 그 일당인 안악에 사는 조구(趙球)가 밀고한 것이었다. 즉시 의금부도사를 황해도와 전라도에 나누어 보내고 이진길을 의금부에 가두게 하였다. 진길은 곧 여립의 생질이었다.

【『시정록』⋅『일월록』⋅『조야기문』⋅『계갑일록』】

정여립의 아버지 정희증(鄭希曾)은 대대로 전주 남문 밖에서 살아왔다. 처음 정여립을 잉태할 때에 꿈에 정중부(鄭仲夫)가 나타났고, 날 때에도 또 같은 꿈을 꾸었다. 친구들이 와서 축하하였으나 그는 기뻐하는 빛이 없었다. 나이 7, 8세에 여러 아이와 놀면서 까치 새끼를 잡아 주둥이로부터 발까지 뼈를 부러뜨리고 살을 찢었다. 정희증이 이를 보고, “누가 이렇게 못된 짓을 했느냐”고 물으니 한 여종이 먼저 사실대로 대답하자 정희증이 노하여 정여립을 크게 꾸짖었다. 그날 밤 정여립이 종아이의 부모가 방아 찧으러 나가고 아이 혼자 자고 있는 것을 보고 들어가서 칼로 배를 갈라 죽였다. 그 부모가 돌아와서 보니 자리에 피가 가득하고 아이는 죽어 있었다. 발을 구르면서 통곡하니 이웃 사람들이 많이 모여들어 시장바닥 같았다. 그때 정여립이 어두운 구석에 숨어 있다가 나오면서, “내가 한 짓이니 괴이하게 여기지 마라” 하고 조금도 기가 꺾이지 않았다. 듣는 이가 해괴하게 여기고 혹은 말하기를, “악장군(惡將軍)이 났다”라고 하였다. 그 뒤에 정여립의 나이 15, 16세가 되었을 때 그 아버지 정희증이 현감이 되었는데, 정여립이 따라가서 한 고을 일을 전부 제 마음대로 처단하니, 아전들은 정여립의 말만을 따르게 되자 정희증이 혀만 찰 따름이었다.

금구(金溝)에서 장가를 들어 그곳에서 살았고 과거에 급제하였지만 벼슬을 버리고 돌아와서 글 읽기에 힘쓰니, 이름이 전라도 일대에 높이 나서 죽도(竹島) 선생이라고 일컫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성질이 흉악하여 형제가 5, 6명이나 되어도 다 서로 용납하지 못하고 안팎의 친척들이 원수가 되지 아니한 이가 없었다. 이웃에 사족(士族)의 청상과부가 있었는데 재산이 많고 재가할 뜻이 없었다. 정여립이 그 집안이 강도와 연결되었다고 관청에 무고하여 그 집 노비를 잡아 가두게 하고 밤을 틈 타 과부를 강간하여 마침내 첩으로 삼았다.

【『혼정록』】

적신(賊臣) 정여립은 널리 배우고 많이 기억하여 경전(經傳)을 통달하였으며 의논이 과격하며 언변이 뛰어났다. 이이(李珥)가 그 재간을 기특하게 여겨 맞이하고 소개하여 드디어 청현직에 올려서 이름이 높아졌는데, 이이가 죽은 뒤에 정여립은 도리어 그를 비방하니 임금이 미워하였다. 이에 정여립은 벼슬을 버리고 전주에 돌아가 나라에서 여러 번 불러도 나가지 않고, 향곡(鄕曲)에서 세력을 키우며 조심히 반역을 도모하다가 일이 발각되자 자살하였다.

【『부계기문』】

연려실기술』권14, 선조조고사본말, 기축정여립지옥

己丑十月初二日, 黃海監司韓準, 密啓入來, 是夜, 命三公⋅六承旨⋅禁府堂上入對, 復命入直摠管及玉堂上下番皆入, 侍獨檢閱李震吉勿入. 以秘狀下示乃安岳郡守李軸⋅載寧郡守朴忠侃⋅信川郡守韓應寅等, 上變事也. 全州居前修撰鄭汝立, 謀反爲魁 其同黨安岳趙球密告云云. 於是, 分遣禁府都事于海西⋅湖南, 命下李震吉于禁府, 即汝立甥也.

【『時政錄』⋅『日月錄』⋅『朝野記聞』⋅『癸甲日錄』】

汝立父希曾, 世居全州南門外. 初孕時, 其父夢見鄭仲夫, 坐時又如之. 親舊來賀而無喜色. 年七八, 與羣兒嬉挫鵲雛從觜止趾. 希曾問曰, 誰所爲也. 一婢兒, 先答其由. 希曾怒叱汝立. 是夜, 兒父母出舂而兒獨宿, 汝立刄剸其腹兒, 父母還, 則血滿席而兒斃矣. 頓足號哭, 隣人會者如市. 汝立隱于暗處出曰, 無恠也, 此吾所爲, 不小挫. 聞者異之, 或以爲惡將軍生. 其父甞爲縣, 汝立時年十五六, 一縣事擅斷自恣, 官吏惟其言是聽, 希曾咄咄而已. 娶妻于金溝因居, 及登第棄官, 歸讀書, 以此名重一道, 至以竹島先生稱之. 性凶悖, 兄弟五六人, 皆不相容, 內外親戚無不爲仇敵, 隣有士族女靑年喪夫, 財産頗饒, 無意再嫁. 汝立誣以戶下接强盜, 言于縣, 囚其奴婢, 乘夜强淫, 竟以爲妾.

【『混定錄』 】

賊臣鄭汝立, 博學强記, 貫穿經傳, 論議高激, 踔厲風發. 李珥奇其才, 延訊之, 遂蹄淸顯名聲藉甚, 珥卒反毁之, 上惡之. 棄官歸全州, 屢徵不起, 武斷鄕曲, 潜謀不軓, 事發自殺.

【『涪溪記聞』】

『燃藜室記述』卷14, 宣祖朝故事本末, 己丑鄭汝立之獄

이 사료는 정여립(鄭汝立)의 옥사 또는 기축옥사라고 말해지는 사건과 관련한 자료로 그 발생 과정을 보여 준다. 기축옥사는 1589년(선조 22년)에 일어난 사건으로 정여립 모반 사건이 계기가 되었다. 정여립은 1546년(명종 1년)에 태어나 1570년(선조 2년) 식년문과 을과로 급제한 뒤 이이(李珥, 1536~1584)성혼(成渾, 1535~1598)의 각별한 사랑을 받았다. 본래는 서인이었으나 후에 집권 세력인 동인 편에 서서 이이를 공격하고 박순(朴淳, 1523~1589)⋅성혼을 비판하여 왕의 미움을 사 낙향하였다. 그러나 동인 사이에는 여전히 인망과 영향력이 있었고, 특히 전라도 일대에서 명망이 높았다.

그는 진안 죽도(竹島)에 서실을 지어 놓고 대동계(大同契)를 조직했는데, 1587년(선조 20년)에 대동계를 동원하여 왜군을 물리치면서 대동계 조직이 전국으로 확대되어 황해도 안악의 변숭복(邊崇福)⋅박연령(朴延齡), 해주의 지함두(池涵斗), 운봉(雲峰)의 승려 의연(義衍) 등과 연계되어 있었다. 그런데 1589년 이들이 한강의 결빙기를 이용해 황해도와 호남에서 동시에 입경하여 대장 신립(申砬)과 병조판서를 살해하고, 병권을 장악하기로 했다는 고변이 황해도 관찰사 한준(韓準), 안악 군수 이축(李軸), 재령 군수 박충간(朴忠侃), 신천 군수 한응인(韓應寅) 등의 연명으로 보고되자, 정부는 그 관련자들을 모두 체포하였다. 이 과정에서 정여립은 아들 정옥남(鄭玉男)과 죽도로 피신하였다가 관군에 포위되자 자살하였다.

이로써 그의 역모는 사실로 굳어지고, 정철(鄭澈, 1536~1593)이 위관(委官)이 되어 사건을 조사, 처리하면서 동인의 많은 수가 희생당하였다. 당시 제거된 사람은 동인의 영수 이발(李潑, 1544~1589)을 비롯하여 정언신(鄭彦信, 1527~1591), 정개청(鄭介淸, 1529~1590), 최영경 등 1000여 명에 달하였다.

그런데 기축옥사는 이후 많은 논란을 일으켰다. 일례로 김장생(金長生, 1548~1631)이 엮은 『송강행록(松江行錄)』에는 고변이 있자 일반인은 정여립의 상경을 고대하고 있었는데 이상하게도 정철은 그의 도망을 미리 알고 있었을 뿐 아니라 자진하여 옥사 처리를 담당하였다고 기록하고 있다. 그리고 정여립이 도망친 이후에 정철정여립의 유인과 암살을 지령하였고, 정철의 배후에서 실질적으로 기축옥사를 조작한 이는 송익필(宋翼弼)로, 그가 동인을 미워하여 복수한 것으로 설명하였다.

한편, 정여립의 모반을 사실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이는 그가 남긴 문자 중에 천하공물설(天下公物說)하사비군론(何事非君論)에 근거한다. 또 비기참어(秘記讖語)에 의거한 ‘목자망전읍흥(木子亡奠邑興)’을 들 수 있다. 즉, ‘이씨가 망하고 정씨(鄭氏)가 일어난다’는 설을 이용하여 조선 왕조가 망하고 정여립 자신이 임금이 된다는 둥의 말을 퍼뜨려 난을 일으킴으로써 자신의 천하를 만들려 하였다는 것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기묘사화의 유래에 대한 일고찰」,『청구학총』20,신석호,,1935.
「정여립과 기축옥사의 발자취」,『전주학연구』3,신정일,전주역사박물관,2009.
「정여립 모반사건의 관련사료 검토」,『전주학연구』3,이희권,전주역사박물관,2009.
「정여립 옥사의 실상과 그 영향」,『전주학연구』3,이희환,전주역사박물관,2009.
저서
『이조 당쟁사 연구』, 강주진, 서울대학교 출판부, 1971.
『조선 중기 정치사 연구』, 김돈, 국학자료원, 2009.
『사화로 보는 조선역사』, 이덕일, 석필, 1998.
『조선의 사화와 사상』, 조광, 일조각, 2004.
편저
『조선후기 당쟁의 종합적 검토』, 이성무 외,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2.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