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정치조선 전기의 대외 관계

쓰시마 섬의 토벌

선지(宣旨)를 다음과 같이 한다. 하늘이 백성을 낼 때에 기(氣)로써 형체를 이루었고 이치도 역시 부여하였다. 그러므로 착한 일을 하면 백 가지 상서를 내리고 그렇지 못한 일을 하면 백 가지 재앙을 내리는 것이다. 옛날에 제왕들이 하늘의 도를 받들어서 백성에게 농사짓는 것을 가르쳐 오곡(五穀)을 심어 그 형체를 기르게 하며, 고유한 의리에 따라 지도하고 인도하여 그 마음을 착하게 하였다. 만일 강하고 사나워 도리를 좇지 않고 재물을 탐하여 사람을 죽이며, 조금도 제가 죽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자가 있을 경우 개인에겐 형육을 가하고 집단에겐 정벌을 행하였다. 요(堯)⋅순(舜)⋅삼왕(三王)의 사람을 다스리는 도는 이와 같을 따름이다.

대마도는 경상도 계림(鷄林)에 예속되어 본래 우리나라 땅으로 문적에 실려 있어서 분명하게 상고할 수 있다. 다만 그 땅이 심히 작고 또 바다 가운데에 있어서 왕래가 곤란함으로 인해 백성이 살지 않았다. 이에 제 나라에서 쫓겨나서 돌아갈 곳이 없는 왜놈들이 모두 여기에 모여서 소굴을 만들었다. 그러고는 틈을 타서 몰래 쳐들어와, 백성들을 협박하고 노략질하며 전곡(錢穀)을 빼앗아 가고, 학살을 자행하여 남의 처자를 고아와 과부로 만들며, 남의 가옥을 불태워 없애는 등 흉포하고 극악한 짓을 한 지가 여러 해가 되었다.

우리 태조 강헌대왕(太祖康獻大王)께서는 지극히 어질고 신무(神武)하여 하늘의 밝은 명령에 응하여 나라를 세웠는데, 저자거리도 바뀌지 않고 대업이 이미 안정되었다. 성⋅탕과 무왕(武王)의 성덕(盛德)으로도 어찌 이보다 더할 수 있겠는가. 국세가 크게 떨치고 병력이 막강하여 바다와 산악도 관통할 수 있고, 하늘과 땅을 날고 뛸 수도 있었는 바 우람하고 성대하여 무릇 혈기가 있는 자 중에 두려워서 굴복하지 않은 자가 없었다. 이 시기에 한 편장(褊將)에게 명하여 대마도의 조그마한 무리를 섬멸하는 것은, 마치 태산(泰山)으로 달걀을 누르고, 맹분(孟賁)하육(夏育)이 어린아이를 치는 것과 같았다. 그런데도 우리 태조께서 문덕(文德)을 펴고 무위(武威)를 거둬들여 은혜와 신의로 회유하는 도를 보여 주었다.

나는 대통을 이어 즉위한 이래로 선왕의 뜻을 이어서 더욱 무마하고 불쌍히 여기었다. 이에 비록 간혹 노략질이나 공손치 못한 짓을 하였으나, 도도웅와(都都熊瓦)의 아비 정무(貞茂)가 덕의를 사모하고 충성을 바친 것을 생각하여, 죄를 범하여도 관계하지 않았으며, 신사(信使)를 접대할 때마다 관사를 주어 머무르게 하고, 예조에게 명하여 후하게 위로해 주게 하였다. 그러고는 또 생계가 어려움을 생각하여 상선(商船)의 왕래를 허하였으며, 경상도의 쌀과 조를 대마도에 보낸 것도 해마다 수만여 석에 달하였다. 그만하면 그 형체를 길러 굶주림을 면할 수 있고, 그 양심을 키워서 절도 행위를 부끄럽게 여겨 천지간에 함께 살 수 있을 만하였는바, 나로서는 최선을 다한 것이다. 그런데 뜻밖에 근자에 와서 은혜를 잊고 의리를 거역하며 스스로 화의 근원을 만들어 멸망을 자초하고 있다. 그러나 평소에 귀화하였거나, 장사와 통신(通信)을 목표로 하여 온 자나 근래에 위풍을 바라보고 항복해 온 자는 모두 죽이지 않고 여러 고을에 나누어 살게 하고, 옷과 음식을 주어서 그 목숨을 보전하게 하였다. 그리고 또 변방 장수에게 명하여 병선을 거느리고 나가 그 섬을 포위하여, 땅을 휩쓸어서 항복해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그런데 지금 그 섬사람들이 아직도 고집하고 깨닫지 못하니, 내가 심히 민망히 여기는 바다.

섬 속의 인구가 아마도 수천 명이 될 터인데 그 생계(生計)를 생각하면 참으로 측은하다. 섬 속의 땅이 대부분 돌산으로 비옥하고 넓은 땅이 없어서 곡식을 심을 곳이 없는 탓에 틈을 타서 몰래 침입해 남의 재물과 곡식을 도둑질하는 것이다. 대개 평소부터 죄악이 극도에 달하여 유계(幽界)에서는 천지 산천의 신명이 재앙을 내리고, 양계(陽界)에서는 좋은 말과 큰 배와 예리한 병기와 강한 군사로 수륙(水陸)의 방비를 지극히 삼엄하게 하니 어디 간들 주륙이 되는 근심을 면하겠는가. 다만 생선을 잡고 미역을 따고 매매하는 일이 생계의 바탕이 될 것이다. 그런데 이제 이미 은혜를 배반하고 의리를 등졌다. 이는 제 스스로 끊은 것이요, 내가 먼저 끊을 생각을 한 것은 아니다. 이 세 가지를 잃어버리면 굶주림을 면치 못하여 앉아서 죽기를 기다릴 수밖에 없을 것이니, 이 점에 대해서 계책을 세우기가 매우 어려울 것이다.

만일 선뜻 뉘우치고 깨달아 다시 몰려와서 항복한다면 도도웅와는 좋은 벼슬과 후한 녹을 줄 것이고, 그 부하 관원들은 평도전(平道全)의 예(例)와 같이 하겠으며, 그 나머지 하찮은 무리도 역시 모두 의복과 양식을 넉넉히 주고, 비옥한 땅에서 거처하며 농사 지어서 나온 이익을 얻게할 것이다. 그리하여 우리 백성과 똑같이 보고 똑같이 사랑하여, 도적의 행위는 부끄러운 일이며 의리가 좋은 것임을 모두 알게 할 것이다. 이것이 그 자신을 새롭게 하는 길이요, 살아 나가는 길일 것이다. 이렇게 하지 않으려면, 온 섬의 무리들을 거느리고 본국으로 돌아가는 것도 또한 무방한 일이다.

만일 본국으로 돌아가지도 않고, 내게 항복하지도 않고, 여전히 도적질이나 하려는 흉계를 품고 계속 섬에 눌러 있는다면, 마땅히 크게 병선을 준비하여 군량을 가득 싣고 가서 온 섬을 에워싸고 공격할 것이니, 시일이 오래되면 반드시 그 속에서 자멸할 것이다. 그리고 만일 또 용감한 군사 10만 명을 뽑아서 곳곳에서 쳐들어간다면, 주머니 속의 물건이 거처할 곳이 없어져서 반드시 부녀자 어린것까지 하나도 빠짐없이 땅에서는 까마귀 소리개의 밥이 되고, 물에서는 고기와 자라의 배를 채울 것이 의심 없는 일이다. 그러니 어찌 깊이 슬픈 일이 아니겠는가. 여기에는 화가 오고 복이 되는 길이 뚜렷이 나타나 있는 것으로 아득하여 추측하기 어려운 일이 아니다.

옛사람이 말하기를, “화복이란 모두 자신이 구하는 것이다”라고 하였고, 또 말하기를, “열 집 밖에 없는 고을에도 반드시 충신(忠信) 한 사람이 있다”라고 하였다. 지금 대마도 온 섬사람들도 모두 타고난 착한 성품이 있으니, 어찌 시세를 알고 의리를 깨달은 자가 없겠는가. 병조는 대마도에 공문을 보내 나의 지극한 소회를 유시하여 스스로 새롭게 되는 길을 열어 주고 멸망의 화를 면하게 하여, 나의 생민(生民)을 아끼는 뜻에 부응하게 하라.

동문선』권24 「교서」 유대마주서

宣旨若曰, 天之生斯民也, 氣以成形, 理亦賦焉. 而作善則降之百祥, 作不善則降之百殃. 古昔帝王, 奉若天道, 敎民稼穡, 樹藝五穀, 以養其形, 因其固有之義理而開導之, 以淑其心. 若有強梗不率, 殺越人于貨, 愍不畏死者, 小則刑戮, 大則征伐. 堯舜三王君人之道, 如是而已. 對馬爲島, 隷於慶尙道之鷄林, 本是我國之境, 載在文籍, 昭然可考. 第以其地甚小, 又在海中, 阻於往來, 民不居焉. 於是, 倭奴之黜於其國而無所歸者, 咸來投集, 以爲窟穴. 或乘時竊發, 劫掠平民, 攘奪錢穀, 因肆賊殺, 孤寡人妻子, 焚蕩人室廬, 窮㐫極惡, 積有年紀. 惟我太祖康獻大王, 以至仁神武, 應天革命, 肇造邦家, 巿肆不易, 而大業已定. 此雖湯武之盛, 何以加哉. 國勢大張, 兵力崛阜, 穿徹海嶽, 騰擲天地, 降隆殷殷, 凡有血氣者, 莫不慴伏于斯時也. 命一褊將, 殄殲對馬之小醜, 有如泰山之壓鷄卯, 賁育之摶嬰兒. 我太祖, 乃敷文德, 載戢武威, 示以恩信懷綏之道. 予紹大統, 蒞國以來, 克承先志, 益申撫恤. 雖或間有草竊不恭之事, 尙念都都熊瓦之父貞茂, 慕義輸誠, 犯而不校, 每接信使, 館焉以留, 仍命禮曹, 厚加勞慰. 又念其生理之艱, 許通興利商船, 慶尙道之米粟, 運于馬島者, 歲率數萬餘石. 庶幾養其形體, 以免飢餓, 充其良心, 恥爲草竊, 並生於天地之間也, 予之用心, 盖亦勤矣. 不意近者忘恩悖義, 自作禍胎以取覆亡. 然其平日投化及以興利通信而來者, 與今望風而降者, 則並皆不殺, 分置諸州, 仍給衣食以遂其生. 又命邊將率領兵船, 進圍其島, 以待卷土而降. 今其島人, 尙且執迷不悟, 予甚憫焉. 島中之人, 計不下數千, 思其生理, 良用惻然. 島中之地, 類皆石山, 未有肥衍之土, 稼穡樹藝, 無所施功, 將欲乘隙竊發, 盜人財穀. 盖其平昔所在, 罪惡貫盈, 幽則天地山川之神, 默降殃禍, 明則良馬大船利兵精卒, 水陸之備甚嚴, 焉往而不遭誅戮之患哉. 只有捕魚採藿買賣之事, 乃爲生理所資, 而今已背恩負義, 自絶之矣. 非予先有絶之之心也. 失此三者, 不免飢餓, 坐待死亡而已. 於此爲計, 其亦難矣. 若能幡然悔悟, 卷土來降, 則其都都熊瓦, 錫之好爵, 頒以厚祿, 其代官等如平道全例, 其餘群小, 亦皆優給衣粮, 處之沃饒之地, 咸獲耕稼之利. 齒於吾民, 一視同仁, 俾皆知盜賊之可恥, 義理之可悅. 此其自新之路, 生理之所在也. 計不出此, 則卷土率衆, 歸于本國, 其亦可矣, 若乃不歸本國, 不降于我, 尙懷草竊之計, 仍留于島, 則當大備兵船, 厚載粮餉, 環島而攻之, 歷時旣久, 必將自斃. 若又精選勇士十萬餘人, 面面入攻, 則囊中之物, 進退無據, 其必孩稚婦女, 靡有孑遺, 而陸爲烏鳶之食, 水充魚龞之腹也, 無疑矣. 嗚呼, 豈不深可哀憐也哉. 此其禍福所在章章明甚, 非茫昧不可究詰之事也. 古人有言曰, 禍福無不自己求者, 又曰, 十室之邑, 必有忠信, 今對馬一島之人, 亦皆有降哀秉彝之性矣, 豈無知時識勢通曉義理者哉. 兵曹其移文馬島, 諭予至懷, 開其自新之路, 俾免滅亡之禍, 以副予仁愛生民之志.

『東文選』卷24 「敎書」 諭對馬州書

이 사료는 변계량(卞季良, 1369~1430)이 쓴 ‘대마주에 유시하는 글(諭對馬州書)’로서 서거정(徐居正, 1420~1488)이 편찬한 『동문선(東文選)』에 수록되어 있다. 변계량세종(世宗, 재위 1418~1450) 대에 예조판서와 대제학 등을 역임한 인물로, 대제학 재임 당시 외교 문서를 대부분 도맡아 지었고,『태조실록(太祖實錄)』을 편찬하였으며, 『고려사(高麗史)』 개수에도 참여하였다.

13세기부터 16세기까지 일본 해적인 왜구대마도(對馬島, 쓰시마 섬)를 근거지로 삼아 중국과 우리나라 해안에 나타나 노략질을 일삼아 피해가 극심하였다. 이에 고려 때인 1389년(창왕 2년) 박위(朴葳, ?~1398)가 함선 100여 척을 이끌고 대마도으로 쳐들어가 적선 300여 척을 불태우기도 하였다.

조선 건국 이후에도 왜구의 침략은 줄어들지 않았다. 1419년(세종 1년) 5월, 명나라로 향하던 왜선 40여 척이 갑자기 뱃머리를 돌려 충청도 서천으로 쳐들어와 노략질을 일삼고 양민을 죽이는 등 혼란을 일으켰다. 조선 정부는 새 도주(島主)인 종정성(宗貞盛, 소 사다모리)가 왜구를 선동한 것이라고 의심하여 직접 대마도를 치는 방법을 강구하였다.

당시 왕위를 세종(世宗, 재위 1418~1450)에게 물려주고 상왕(上王)이 된 태종(太宗, 재위 1400~1418)은 그때까지 군사에 관한 결정을 직접하고 있었다. 태종은 이종무(李從茂, 1360~1425)를 삼군 도체찰사(三軍都體察使)에 임명하여 병선 227척과 병사 1만 7000명으로 쓰시마 정벌을 단행하였다. 이종무가 이끄는 정벌군은 대마도 아소우(淺茅) 만에 도착하여 이곳을 점령한 뒤 대마도주 종정성에게 항복할 것을 종용하였으나, 이를 듣지 않자 상륙 작전을 결행하였다. 조선 정부는 예조에서 대마도주 종성장(宗成長, 소 세이초) 앞으로 정벌의 이유를 밝히고, 왜구의 무리를 모두 잡아내어 죽은 부친의 뜻을 받들도록 유시하였다.

한편, 대마도주에게 유시하는 글에서 특히 주목되는 구절이 있다. “대마도라는 섬은 경상도의 계림에 예속했으니, 본래 우리나라 땅이란 것이 문적에 실려 있어 분명히 상고할 수가 있다(對馬爲島, 隷於慶尙道之林, 本是我國之地, 載在文籍, 昭然可考). ”는 상왕 태종의 말을 기록하고 있다. 즉 쓰시마 섬이 삼국 시대 이래로 우리나라 영토라는 점을 사실을 들어 명백히 밝히고 있는 것이다.

그 후 1436년(세종 18년), 흉년으로 식량 사정이 어려워진 대마도주가 조선 정부에 대마도를 조선에 편입시켜 줄 것을 간청하였다. 이에 조선은 대마도를 경상도에 예속하고 도주를 태수에 봉하였다. 임진왜란 이후 200여 년 동안 이어진 조선 통신사의 중간 기착지 역할도 한 대마도가 일본 정부에 정식으로 편입된 것은 1868년(고종 5년) 메이지 일왕 때의 일이다.

실제 대마도가 오래 전 우리 땅이었다는 기록은 사료에 많이 등장한다. 『세종실록』 1419년(세종 1년) 7월 17일조에 “대마도는 본래 조선의 목마지(牧馬地)”라는 기록이 등장하며, 김정호의 「대동여지도」와 임진왜란 당시 일본이 만든 「팔도총도」등 많은 지도에도 대마도가 조선 영토로 표시돼 있다. 대마도는 계속해서 조선에 조공을 바쳤고, 16세기까지도 대마도주는 정기적으로 조선 국왕을 알현하는 사신을 보내 조선으로부터 관직을 임명 받았다.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독도 뿐만 아니라, 대마도 역시 우리 땅이었다는 역사적 증거가 훨씬 풍부한 것이 역사적인 사실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전기 한일관계의 성격연구」,『동양학』24,라종우,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소,1994.
「조선왕조 초기의 대일관계」,『학술원논문집』24,신기석,대한민국학술원,1985.
「세종대 최완사건과 한일관계의 추이」,『한일관계사연구』10,유재춘,한일관계사학회,1999.
「조선전기의 일본관계」,『동양학』14,이현종,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소,1984.
「조선조 초기의 대일관계-대마도정벌을 중심으로-」,『석당논총』15,진종근,동아대학교 석당학술원,1989.

관련 이미지

수직왜인고신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