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정치왜란의 전개와 그 영향

이순신과 수군의 활약

이때 동래(東萊)가 이미 함락되어 왜적들이 계속 몰려와 곧장 진격하니 가는 곳마다 대적할 사람이 없었다. 대가(大駕)가 이미 평안도로 들어가자 황해도 이남에서 동래까지 오직 패전 소식만 들려오고 전혀 다른 소식은 없었다.

그런데 경상 우수사 원균(元均)전라 좌수사 이순신(李舜臣)과 약속하여 한산도(閑山島)에서 회합하였다. 이때에 이순신이 전선(戰船) 80척을 거느리고서 마침내 이 해 5월 6일에 옥포(玉浦) 앞바다로 나아가니, 적선(賊船) 30여 척이 사면에 휘장을 두르고 기다란 장대를 세워 홍기(紅旗)⋅백기(白旗)들을 현란하게 달았으며, 나머지 왜적들은 육지로 올라가 마을 집들을 불사르고 겁탈하였다. 왜적들은 수군(水軍)을 보고는 노(櫓)를 빨리 저어 진지(陣地)를 나와 아군(我軍)과 바다 가운데서 만났는데, 아군이 적선 26척을 불살라 버렸다. 이튿날 다시 두 사람이 큰 싸움을 전개하기로 약속하였으나, 대가가 평안도로 행행하였다는 소식을 듣고는 여러 장수가 도착하지 않아, 그대로 서로 모여 통곡하고는 마침내 9일에 제각기 본진(本鎭)으로 돌아갔다.

29일에 이순신원균이 재차 노량(露梁)에서 회합하여 적선 1척을 만나 불살라 버렸는데, 조금 후에 보니 바닷가의 산 하나에 왜적 100여 명이 장사진(長蛇陣)을 치고 있고 그 아래로는 전선 12척이 벼랑을 따라 나란히 정박하고 있었다. 때마침 일찍 들어온 조수(潮水)가 벌써 빠져나가 바닷물이 얕아져 큰 배는 나아갈 수 없었다. 이순신이, “우리가 거짓 퇴각하면 왜적들이 반드시 배를 타고 우리를 추격할 것이니 그들을 바다 가운데로 유인하여 큰 군함(軍艦)으로 합동하여 공격하면 승전(勝戰)하지 못할 리가 없다” 하였다. 배를 돌리고 1리를 가기도 전에 왜적들이 과연 배를 타고서 추격해 왔다. 아군은 거북선으로 돌진하여 먼저 크고 작은 총통(銃筒)들을 쏘아 대어 왜적의 배를 모조리 불살라 버리니, 나머지 왜적들은 멀리서 바라보고 발을 구르며 울부짖었다. 한창 전투할 적에 철환(鐵丸)이 순신의 왼쪽 어깨를 명중하였다.

2일에 당포(唐浦)에 도착하니 적선 20척이 강 연안에 죽 정박하였는데, 그 중에 큰 배 한 척은 위에 층루(層樓)를 설치하고 밖에는 붉은 비단 휘장을 드리워 놓고서, 적장이 금관(金冠)에 비단옷을 입고 손에 금부채를 가지고서 모든 왜적을 지휘하고 있었다. 중위장(中衛將) 권준(權俊)이 배를 돌려서 노를 재촉하여 바로 그 밑으로 돌진하여 그 배를 쳐부수고, 적장을 쳐다보며 활을 쏘니, 시위를 놓자마자 적장이 거꾸러졌다. 4일에 당포(唐浦) 앞바다로 나아가자 전라 우수사 이억기(李億祺)가 전선 25척을 거느리고 와 회합하니 여러 장수가 기운이 증가하지 않는 이가 없었다.

5일에 외양(外洋)으로 나가다가 적선이 고성(固城) 당항포(唐項浦) 앞바다로 옮겨 정박하였다는 것을 듣고, 이순신이 배 3척을 먼저 보내야 형세를 정탐하도록 하였는데, 겨우 바다 어귀를 나가자마자 바로 포(砲)를 쏘아 신호를 보냈다. 그러자 모든 군사가 일시에 노를 재촉하여 앞뒤를 고기꿰미처럼 연결하여 나아가 소소강(召所江)에 이르니 적선 26척이 강 연안에 죽 벌여 있었다. 그 중에 큰 배 한 척은 위에 3층 판각(板閣)을 설치하고 뒤에는 검은 비단 휘장을 드리우고 앞에는 푸른 일산을 세워 놓았으며, 휘장 안에는 여러 왜적이 죽 나열하여 시립하고 있었다. 모든 군사가 처음 한 번 교전하고 거짓 패한 척하여 퇴각하니, 층각(層閣)을 세운 큰 배가 돛을 달고 먼저 나왔다. 모든 군사가 양쪽에서 공격하니 적장이 화살을 맞고 죽었다. 그러자 모든 군사가 승세를 타 불을 질러 적선 100여 척을 소각해 버리고 왜적의 머리 210여 급(級)을 베었으며 물에 빠져 죽은 적은 그 수효를 다 기록할 수 없었다. 6일에 잔여 왜적을 외양(外洋)에서 추격하여 또 한 척을 불살라 버렸다. 9일에 모든 군사가 전투를 중지하고 본진으로 돌아왔다.

7월 6일에 이순신이 이억기와 노량에서 회합하였는데, 원균은 부서진 선박 7척을 수리하느라 먼저 와 정박하고 있었다. 적선 70여 척이 영등포(永登浦)에서 견내량(見乃粱)으로 옮겨 정박하였다는 것을 들었다. 8일에 수군이 바다 가운데에 이르니, 왜적이 아군이 강성한 것을 보고 노를 재촉하여 돌아가자 모든 군사가 추격하여 가 보니, 적선 70여 척이 내양(內洋)에 벌여 진을 치고 있는데 지세(地勢)가 좁은 데다 험악한 섬도 많아 배를 운행하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아군이 진격하기도 하고 퇴각하기도 하면서 그들을 유인하니, 왜적들이 과연 총출동하여 추격하기에 한산(閑山) 앞바다로 끌어냈다.

아군이 죽 벌여서 학익진(鶴翼陣)을 치고는 기(旗)를 휘두르고 북을 치며 떠들면서 일시에 나란히 진격하여, 크고 작은 총통들을 연속적으로 쏘아 대어 먼저 적선 3척을 쳐부수니 왜적들이 사기가 꺾이어 조금 퇴각하니, 여러 장수와 군졸이 환호성을 지르면서 발을 구르고 뛰었다. 예기(銳氣)를 이용하여 왜적을 무찌르고 화살과 탄환을 번갈아 발사하여 적선 63척을 불살라 버리니, 잔여 왜적 400여 명이 배를 버리고 육지로 올라가 달아났다.

10일에 안골포(安骨浦)에 도착하니 적선 40척이 바다 가운데 벌여 정박하고 있었다. 그 중에 첫째 배는 위에 3층 큰집을 지었고 둘째 배는 2층집을 지었으며 그 나머지 모든 배는 물고기 비늘처럼 차례대로 진을 결성하였는데 그 지역이 협착하였다. 아군이 두세 차례 유인하였으나 왜적은 두려워하여 감히 나오지 않았다. 우리 군사가 들락날락하면서 공격하여 적선을 거의 다 불살라 버렸다. 이 전투에서 3진(陣)이 머리를 벤 것이 250여 급이고, 물에 빠져 죽은 자는 그 수효를 다 기록할 수 없으며, 잔여 왜적은 밤을 이용하여 도망쳤다.

이순신 등이 그의 군관 이충(李沖)을 보내 장계를 올리고 수급을 바치도록 하니, 행조(行朝)에서는 상하가 뛸 듯이 기뻐하며 경하(慶賀)하지 않는 사람이 없었다.

【이충이 오자 임금이 영남의 일을 하문하니, 대답하기를 “감사 김수(金睟)가 함양(咸陽)에 있다고 들었습니다만 소식이 통하지 않고 있습니다. 적이 직로를 따라 올라오기 때문에 좌⋅우도가 두 조각으로 갈라져서 호령이 통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하였다. 】

선조실록』권27, 25년 6월 21일(기유)

時, 東萊旣陷, 賊長驅直進, 所向無前. 大駕旣入西路, 黃海以南, 至于東萊, 惟聞敗報, 絶無他信. 慶尙右水使元均, 與全羅左水使李舜臣, 約會閑山島. 時舜臣以戰船八十艘, 乃於是年五月初六日, 進至玉浦前洋, 有賊船三十餘艘, 四面圍帳, 竪立長竿, 亂懸紅白旗, 餘賊登陸, 焚怯閭家. 賊見舟師, 促櫓出陣, 與我軍相遇於洋中, 我軍焚賊船二十六艘. 約以明日更擧大戰, 聞大駕西幸, 諸將不到, 仍爲相聚痛哭, 乃於初九日, 各還本鎭. 二十九日, 舜臣⋅元均再會於露梁, 遇賊一船焚之, 俄見海邊一山, 有賊百餘長蛇而陣, 其下有戰船十二艘, 緣崖列泊. 時早潮已退水淺, 大舟不得進. 舜臣曰, 我佯退, 賊必乘船追我, 引出洋中, 巨艦合擊, 蔑不勝矣. 回船未一里, 賊果乘船追之. 我軍令龜船突進, 先放大小銃筒, 盡燒其船, 餘賊遠望頓足叫呼. 方戰鐵丸中舜臣左肩. 初二日到唐浦, 賊船二十艘, 列泊江岸, 中有一大船, 上設層樓, 外垂紅羅帳, 賊酋着金冠錦衣, 手執金扇, 指揮諸賊. 中衛將權俊, 回船促櫓, 直衝其下, 撞破其船, 仰射賊酋, 應弦而倒. 初四日進至唐浦前洋, 全羅右水使李億祺, 領戰船二十五艘來會, 諸將無不增氣. 初五日出外洋, 聞賊船移泊於固城唐項浦中洋, 舜臣先遣三船, 往探形勢, 纔出海口, 卽放砲告變. 諸軍一時促櫓, 首尾連亘, 魚貫而進, 至召所江, 賊船二十六艘, 擺列江岸. 中有一大船, 上設三層板閣, 後垂黑綃帳, 前竪靑蓋, 帳內諸賊, 擺列侍立. 諸軍初一交戰, 佯敗而退, 層閣大船, 懸帆先出. 諸軍挾擊, 賊酋中箭而死. 諸軍乘勝縱火, 焚賊船一百餘艘, 斬賊首二百一十餘級, 溺水死者不記其數. 初六日, 追餘賊於外洋, 又焚一船. 初九日, 諸軍罷兵還鎭. 七月初六日, 舜臣與億祺會于露梁, 元均修緝破船七艘, 先來留泊. 聞賊船七十餘艘, 自永登浦, 移泊於見乃梁. 初八日, 舟師至中洋, 賊見我軍盛, 促櫓而歸, 諸軍追至, 則賊船七十餘艘, 列陣於內洋, 地勢狹窄, 且多險嶼, 難以行船. 我軍進退誘引, 賊果悉衆追之, 引出于閑山前洋. 我軍擺列爲鶴翼陣, 揮旗鼓譟, 一時齊進, 連放大小銃筒, 先破賊船三艘, 賊氣挫少却, 諸將軍吏, 歡呼踴躍. 乘銳崩之, 箭丸交發, 焚賊船六十三艘, 餘賊四百餘名, 棄船登陸而走. 初十日, 至安骨浦, 賊船四十艘, 列泊洋中. 其中一船, 上建三層大屋, 二船建二層屋, 其餘諸船, 鱗次結陣, 其地狹窄. 我軍再三誘引, 賊懼不敢出, 我軍出入搏戰, 幾盡燒之. 是役也, 三陣所斬二百五十餘級, 溺水死者, 不記其數, 餘賊乘夜而遁. 舜臣等遣其軍官李冲, 馳啓獻級, 行朝上下, 無不踴躍稱慶. 【冲之來也, 上問以嶺南之事, 對曰, 聞監司金睟在咸陽云, 而聲問不通. 賊由直路而上, 故左右道分爲兩界, 號令不通云.】

『宣祖實錄』卷27, 25年 6月 21日(己酉)

이 사료는 임진왜란 당시 3대 대첩 중 하나인 한산도대첩(閑山島大捷)과 관련한 사료이다. 임진왜란에서 일본군의 전략은 육군이 세 방면으로 북상하고 수군은 남해와 서해를 돌아서 전라도와 충청도 곡창 지대에서 물자를 조달하여 합세하려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일본의 전략은 이순신(李舜臣, 1545~1598)이 거느린 함대가 일본 수군의 진출을 막아 내면서 장벽에 부딪쳤다.

이순신은 32세에 무과에 합격한 이후 임진왜란 전에 이미 여진족을 토벌하는 데 전공을 세운 장수였다. 유성룡(柳成龍, 1542~1607)의 천거로 임진왜란 전에 전라 좌수사로 부임하였으며, 이미 왜군의 침략을 예견하고 이에 대한 준비를 해 왔다.

부산포 등지가 일본군에 함락된 후 이순신이 거느린 수군은 1592년(선조 25년) 5월 초 옥포에서 처음 일본군에 승리를 거두었다. 5월 말에서 6월 초에는 이억기(李億祺, 1561~1597)가 이끄는 전라 우수영, 원균(元均, 1540~1597)이 이끄는 경상 우수영과 함께 사천, 당포, 당항포 등지에서 대승을 거두었다. 특히 사천해전에서는 거북선이 처음 등장하여 승리를 거두기도 하였다. 이후 7월에는 전라 우수사 이억기, 경상 우수사 원균과 합세하여 총공세를 가하는 일본군을 한산도 앞바다로 유인하여 학익진(鶴翼陣)이라는 전술을 사용하여 대승을 거두었다. 진주대첩, 행주대첩과 더불어 임진왜란의 3대 대첩 중 하나로 불리는 한산도대첩은, ‘조선 침략의 원형 도요토미 히데요시(豐臣秀吉)에게 내린 사형선고’라고 평가할 만큼 커다란 의의를 지닌 승리였다. 이후 조선 수군은 부산포, 웅포 등지에서 계속 승리를 이어갔다.

이순신이 해전에서 연전연승을 거둘 수 있었던 데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었다. 먼저 이순신의 탁월한 전략과 전술이 그 중 하나이다. 이는 세계 해전사에서도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 만큼 뛰어난 전략⋅전술로서, 주변의 지형을 적절하게 활용하여 아군이 유리한 곳으로 일본군을 유인하여 마음대로 유린하며 연전연승을 거두었던 것이다. 특히 신속한 공격과 방어의 진형을 펼칠 수 있는 학익진의 전술은 뛰어난 전술이었다.

또한 조총과 같은 단병전(短兵戰)은 조선이 일본에 비해 열세였지만 대포와 같은 무기는 조선군이 우수하였다. 고려 말부터 지속적으로 대포와 화약을 개발하여 개량해 온 무기 개발 기술이 앞섰기 때문이다. 또한 조선 함대가 보유한 판옥선(板屋船)은 당시 일본군 선박보다 매우 튼튼하였다. 판옥선에다 철갑(鐵甲)을 덧씌운 거북선은 일본 함선과 비교가 되지 않았다.

1596년(선조 29년) 9월 4년에 걸친 강화 회담이 결렬되고 1597년(선조 30년) 1월 일본군은 다시 침략을 하였다. 이를 정유재란(丁酉再亂)이라 부른다. 그렇지만 이순신은 1597년 2월 삼도수군통제사의 자리에서 모함을 받아 감옥에 갇히고, 원균이 그 자리에 임명되었다. 일본의 작전에 말려들어 조정을 속이고 적을 치지 않았다는 죄목으로 삼도수군통제사 자리에서 쫓겨난 이순신은 28일 동안 감옥 생활을 했다. 판중추부사 정탁(鄭琢, 1526~1605)이 구원하는 상소를 올린 후 이순신은 백의종군(白衣從軍)하게 되었다. 이때 원균이 이끈 수군은 4월에 칠천량해전에서 왜군의 공격을 받아 패배하였다. 이때 전라 수사 이억기, 충청 수사 최호(崔湖, 1536~1597)의 수군이 전멸하였다. 일본군은 그 해 8월 전라도 남원을 함락하는 등 기세를 올렸다. 그러나 조선과 명의 연합군은 9월 초 직산에서 일본군을 격퇴시켜 일본군의 북방 진출을 막았다.

이 무렵 이순신은 다시 수군통제사에 임명되어 겨우 13척만 남아 있던 판옥선으로 전투에 임하게 되었다. 하지만 9월에 전라도 명량해전에서 일본 함대 133척과 격전을 벌여 승리를 거두면서 다시 남해의 제해권을 장악하게 되었다.

1598년(선조 31년)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사망하면서 전쟁 상황이 변하였다. 일본군의 철수가 시작되었는데, 일본군은 명(明)의 장수에게 뇌물을 주고 안전한 퇴각을 꾀하였으나 이순신은 퇴각하는 일본군을 격파하기 위해 11월 노량에서 일본군을 전함 300척과 전투를 벌이게 되었다. 이순신은 명의 수사제독 진린(陳璘)과 힘을 합쳐 일본 전함 200여 척을 격파하여 큰 승리를 거두었으나 전사하고 만다. 7년에 걸친 임진왜란은 그렇게 막을 내렸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역사 속의 이순신 연구」,『역사비평』69,노영구,역사비평사,2004.
「임진왜란 직전 조선의 국방 인식과 대응에 대한 재검토」,『역사와 담론』57,민덕기,호서사학회,2010.
「중⋅고등학교 국사 교과서 이순신 관련 서술의 문제점과 제언」,『한국사학보』16,오종록,고려사학회,2004.
「일본 축출의 영웅에서 군사정권의 성웅으로,다시 인간 이순신으로」,『내일을 여는 역사』18,이덕일,내일을 여는 역사,2004.
「군사 전략가 이순신이 우리에게 준 교훈」,『내일을 여는 역사』18,장학근,내일을 여는 역사,2004.
「선조의 집권계략에 나타난 이순신⋅원균의 평가」,『임란수군활동연구논총』,장학근,해군군사연구실,1993.
저서
『임진왜란 해전사』, 이민웅, 청어람미디어, 2004.
『조선시대 해양방위사연구』, 장학근, 해군사관학교, 1987.
『임진왜란사 연구-새로운 관점의-』, 조원래, 아세아문화사, 2005.
편저
『임진왜란사』, 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 편, 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 1987.
『미래를 여는 한국의 역사』, 역사문제연구소, 웅진지식하우스, 2011.
「수군의 승첩」, 조원래, 국사편찬위원회, 2003.
『한일 교류의 역사』, 한국역사교과서연구회⋅일본역사교육연구회, 혜안, 2007.

관련 이미지

이순신 초상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