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정치왜란의 전개와 그 영향

왜란에 대한 총평 - 징비록

『징비록(懲毖錄)』이란 무엇인가? 임진왜란이 발생한 후의 일을 기록한 것이다. 그 중에 임진왜란 전의 일도 가끔 기록한 것은 전란의 발단을 구명하기 위한 것이다. 아아! 임진년의 화는 참혹하였도다. 수십일 동안에 삼도(三都)를 지키지 못하였고 팔방이 산산이 무너져 임금께서 수도를 떠나 피란하였는데, 그럼에도 우리나라가 오늘날이 있게 된 것은 하늘이 도운 까닭이다. 그리고 선대 여러 임금의 어질고 두터운 은덕이 백성들을 굳게 결합시켜 백성들의 나라를 생각하는 마음이 그치지 않았기 때문이며, 임금께서 중국을 섬기는 정성이 명나라 황제를 감동시켜 우리나라를 구원하기 위해 명나라 군대가 여러 차례 출동하였기 때문이다. 이러한 일들이 없었다면 우리나라는 위태하였을 것이다.

『시경(詩經)』에 “내가 지난 일의 잘못을 징계하여 뒤에 환난이 없도록 조심한다”고 하였으니, 이것이 내가 『징비록』을 저술한 까닭이다. 나와 같이 보잘것없는 사람이 어지러운 시기에 나라의 중대한 책임을 맡아서 위태로운 판국을 바로잡지도 못하고, 넘어지는 형세를 붙들어 일으키지도 못했으니, 그 죄는 죽어도 용서받을 수가 없을 것이다. 그런데도 오히려 시골구석에서 목숨을 연명하며 구차하게 생명을 이어가고 있으니, 이것이 어찌 임금님의 너그러우신 은전이 아니겠는가. 근심하고 두려워하는 마음이 조금 진정되어 지난날의 일을 생각하니, 그때마다 황송하고 부끄러워 몸 둘 곳이 없다. 이에 한가한 틈을 이용하여 내가 귀로 듣고 눈으로 본 바, 임진년으로부터 무술년에 이르기까지의 일을 대강 기술하니 이것이 얼마 가량 되었고, 또 장계(狀啓)⋅소차(疏箚)⋅문이(文移)와 잡록(雜錄)을 그 뒤에 부록하였다. 비록 보잘것없지만 또한 모두 그 당시의 사적이므로, 버리지 않고 두어서, 이것으로써 내가 시골에 살면서도 성심으로 나라에 충성하고자 하는 간절한 뜻을 나타내고, 또 어리석은 신하가 나라에 보답하지 못한 죄를 드러낸 것이라 하겠다.

『징비록』자서

懲毖錄者何. 記亂後事也. 其在亂前者, 徃徃亦記, 所以本其始也. 鳴呼, 壬辰之禍慘矣. 浹旬之間, 三都失守, 八方瓦解, 乘輿播越, 其得有今日, 天也. 亦由祖宗, 仁厚之澤, 固結於民, 而思漢之心未已, 聖上事大之誠, 感動皇極, 而存邢之師屢出. 不然則殆矣. 詩曰, 予其懲而毖後患, 此懲毖錄所以作也. 若余者以無似, 受國重任於流離板蕩之際, 危不持, 㒹不扶, 罪死無赦. 尙視息田畝間, 苟延性命, 豈非寬典. 憂悸稍定, 每念前日事, 未嘗不惶愧靡容. 乃於閑中, 粗述其耳目所逮者, 自壬辰至戊戌, 總若于言, 因以狀啓疏文移及雜錄, 附其後. 雖無可觀者, 亦皆當日事迹, 故不能去, 旣以寓畎畝惓惓願忠之意, 又以著愚臣報國無狀之罪云.

『懲毖錄』自序

이 사료는 유성룡(柳成龍, 1542~1607)임진왜란과 관련한 『징비록(懲毖錄)』을 지으면서 작성한 서문이다. 『징비록』은 유성룡임진왜란 동안의 경험을 기록한 책으로 국보 제132호로 지정되었다. 유성룡은 왜란에 대비하여 형조정랑 권율(權慄, 1537~1599)과 정읍현감 이순신(李舜臣, 1545~1598)을 각각 의주 목사와 전라도 좌수사에 천거하였으며, 경상 우병사 조대곤을 이일(李鎰, 1538~1601)로 교체토록 요청하였다. 또한 제승방략 체제를 진관 체제로 복구할 것을 주장하는 등 일본 침입에 대비한 대책 마련에 노력하였다. 1592년(선조 25년) 일본이 대거 침입하였을 때 유성룡은 병조판서를 겸하고 군무를 총괄하였으며, 영의정이 되어 왕을 호종하였다. 이후 그는 전락의 극복에 주력하였고 군사력 강화를 위해 훈련도감 설치를 건의하였다.

『징비록』의 ‘징비’란 『시경(詩經)』 소비(小毖)편의 “내가 징계해서 후환을 경계한다[予其懲而毖後患]”라는 구절에서 따왔다. 이 책은 유성룡임진왜란이 발발한 1592년부터 1598년(선조 31년)까지 7년 동안의 일을 벼슬에서 물러나 있을 때 기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유성룡의 외손 조수익이 경상도 관찰사로 있을 때 유성룡의 손자가 조수익(趙壽益, 1596~1674)에게 부탁하여 1647년(인조 25년)에 간행하였다.

『징비록』은 임진왜란을 전후로 한 역사 상황을 이해하는 데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임진왜란 당시 전쟁을 총괄하였던 유성룡이 자신이 직접 겪은 전란 기록, 전란에 참여한 인물들의 전언(傳言), 각 지역의 장계 등을 근거로 작성하였기 때문에 객관적인 저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1695년(숙종 21년) 일본 경도(京都) 야마토야(大和屋)에서도 간행되어 임진왜란을 기억하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

7년에 걸친 전쟁은 조선⋅일본⋅명 모두에게 큰 변화를 가져다주었다. 전쟁을 일으킨 일본은 영토도 얻지 못하고 조선의 항복을 받아 내지 못했지만 문화적 성장의 계기를 갖게 되었다. 조선에서 활자⋅그림⋅서적 등을 약탈했으며, 강항(姜沆, 1567~1618) 등과 같은 학자들을 비롯해 이삼평(李參平, ?~1656)과 심당길(沈當吉) 등 훌륭한 도공, 우수한 인쇄공⋅활자공 등을 데려가 일본의 성리학⋅활자술⋅도자기 기술에 있어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었다. 그뿐만 아니라 전쟁은 정권 교체를 가져와 도요토미가 죽은 뒤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가 장군의 자리에 올라 정권을 장악하고 에도 막부 시대를 열었다. 조선에 군대를 파병한 명나라는 국력이 크게 약화되어 만주의 여진족이 다시 한 번 세력을 결집하여 중원을 장악할 기회를 얻게 되었다.

조선은 전 영토가 전쟁터가 되면서 전쟁의 피해를 고스란히 뒤집어썼다. 수많은 인명 피해와 토지의 황폐화, 기근과 질병에 시달리게 되었다. 양안과 호적 등이 대부분 없어져 국가 운영 자체에 차질이 생겼으며 일본군의 약탈과 방화로 문화재 손실이 매우 컸다. 또한 수만 명이 일본에 포로로 잡혀 가게 되었고, 그 일부는 나가사키의 포르투갈 상인을 통해 유럽 등지에 노예로 팔려 가는 경우도 있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서애 유성룡의 국방사상」,『퇴계학』2,김호종,안동대학교 퇴계학연구소,1995.
「『조선군기대전』의 임진왜란 다시 쓰기와 징비록」,『일본학보』47,박창기,한국일본학회,2001 .
「임진왜란의 국제 정치학」,『정신문화연구』25-4,이완범,한국정신문화연구원,2002.
「『징비록』의 저술배경과 이순신⋅원균에 대한 서술」,『이순신연구논총』16,장준호,순천향대학교 이순신연구소,2011.
「서애 유성룡의 정치 활동과 임란 극복」,『한국학논총』30,정만조,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2008.
「임진왜란의 영웅을 기억하는 두 개의 방식」,『한문학보』21,정출헌,우리한문학회,2009.
「서애 유성룡의 군정 사상」,『역사와 경계』14⋅15합집,조정기,경남사학회,1988.
편저
『임진왜란과 진주성전투』, 국립진주박물관, 국립진주박물관, 2010.
『임진왜란사』, 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 편, 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 1987.
『미래를 여는 한국의 역사』, 역사문제연구소, 웅진지식하우스, 2011.
『류성룡과 임진왜란』, 이성무 편, 태학사, 2008.
「왜란중의 사회상」, 이장희, 국사편찬위원회, 2003.
『서애 유성룡의 경세사상과 구국정책』, 이재호 외, 책보, 2005.
『한일 교류의 역사』, 한국역사교과서연구회⋅일본역사교육연구회, 혜안, 2007.

관련 이미지

징비록

관련 사이트

한국학중앙연구원 왕실도서관 장서각 디지털 아카이브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