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경제상업 활동과 백성의 경제 생활

장시의 발생

이보다 앞서 승정원에 전교하기를,

“국폐(國幣)로 통용되는 면포(綿布)에 도장을 찍는 것과 철장(鐵匠)에게서 세(稅)를 거두는 것이 편리한지의 여부를 원상(院相)으로 하여금 상의하여 아뢰게 하라” 하였는데, ……(중략)…… 신숙주(申叔舟)가 의논하기를, “우리나라에서 화폐가 통용되지 않는 데에는 그럴 까닭이 있습니다. 경성 이외에는 시포(市鋪)가 없으니, 비록 화폐가 있더라도 어디에 쓰겠습니까? 화폐를 통용하고자 하여도 그 근본을 연구하지 않으면, 이는 백성을 소요하게 하는 법일 뿐입니다. 화폐가 통용되게 하는 방법은 경외(京外)에서 시포를 열어 백성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을 서로 바꾸도록 하는 것밖에 없는데, 서로 바꾸자면 물건을 나르는 거리가 차이가 있기 때문에 반드시 경중을 따져 살핀 연후에야 이루어질 수 있으니, 이것이 화폐가 반드시 시포가 세워지길 기다려 통용되어야 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시포를 설치하는 것은 사람들이 바라는 대로 하지 않으면 이루어질 수 없을 것입니다. 경인년(1470, 성종 1년)에 흉년이 들었을 때 전라도 백성이 스스로 서로 모여서 시포를 열고 장문(場門)이라 불렀는데, 사람들이 이에 힘입어 보전하였습니다. 이는 바로 외방에 시포를 설치하는 기회였으나, 호조에서 수령들에게 물으니 수령들이 이익과 해로움을 살피지 않고 전에 없던 일이라 하여 다들 금지하기를 바랐는데 이는 상투적인 습속만을 따른 소견이었습니다. 다만, 나주 목사 이영견(李永肩)은 금지하지 말기를 청하였으나, 호조에서는 굳이 금지하여 천 년에나 한 번 있을 기회를 잃었으니 안타깝습니다. 신이 전에도 이를 아뢰었고 지금도 반복하여 생각해 보니, 큰 의논을 세우는 자는 아래로 민심에 순응하면 그 성취가 쉽습니다. 지금 남쪽 고을의 백성은 전에 이 때문에 스스로 보전하였으므로 그들이 바라는 것 또한 반드시 같을 것입니다. 이제 외방의 큰 고을과 백성이 번성한 곳에 시포를 설치토록 허가하되, 강제로 시키지 말고 그들이 바라는 대로 하여 민심이 향하는 바를 관망하면 실로 편리하고 유익할 것입니다.

포를 화폐로 쓰는 것은 전조(前朝)에서 늘 행하였는데, 백성이 지금까지 이를 말하면서 사모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늘 행하다가 오래지 않아 폐지하였는데, 이는 포를 인세(印稅)로 삼았기 때문에 백성들이 이를 꺼려 오래 행해지지 못한 것입니다. 이제 저화(楮貨)를 인세로 삼으면, 저화는 포보다 가벼우므로 반드시 매우 꺼리지 않을 것이니 행해 볼 만합니다. 중국은 토지가 비옥하여 조세로 거둬들이는 것이 매우 많은 데도 한 해의 경비로는 화폐를 많이 사용하여 상하가 서로 의지하고, 밖으로 사이(四夷)를 접하는 것이 성행하여 여유가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나라는 토지가 척박한 데도 오로지 조세로 거둬들이는 것에만 의지하니, 이것이 용도(用度)가 날로 군색해 가되 구제할 방법이 없는 까닭입니다. 신이 전에 이것을 세조(世祖)께 아뢰니 세조께서도 옳게 여기셨으나, 그때 바야흐로 변혁이 매우 많았으므로 이 일에 미칠 겨를이 없었습니다. 한 번 시험하시기 바랍니다. 또 주철장(鑄鐵匠)은 바로 녹여서 그릇을 만드나, 정철장(正鐵匠)은 녹이는 자와 그릇을 만드는 자가 각각 다르므로 세를 거두는 것이 마땅하지 않으니, 예전대로 세를 거두지 마소서”라고 하였다.

성종실록』권27, 4년 2월 11일(임신)

前此, 傳于承政院曰, 國幣行用綿布踏印⋅鐵匠收稅便否, 令院相擬議以啓. ……(中略)…… 申叔舟議, “我國泉幣之不行, 有由然矣. 京城之外, 無有市鋪, 雖有泉貨, 何所用之 欲泉幣之興行, 而不究其本, 是徒爲擾民之法耳. 泉幣興行之術, 不過京外開市鋪, 使民有無相遷, 欲有無之相遷, 路有遠近, 必資輕重相推, 然後可致也, 此泉幣之所以必待市鋪而通行者也. 設市鋪, 苟不因人心之所欲, 必不得成. 庚寅之荒, 全羅一道人民, 自相聚集以開市鋪, 號爲場門, 人賴以全. 此正外方設市鋪之機, 而戶曹訪問於守令, 守令不審利害, 以爲前日所無, 皆欲禁之, 此則循常之見耳. 獨羅州牧使李永肩請勿禁, 戶曹固禁之, 乃失千載一機, 惜哉. 臣嘗以是上聞, 今反覆思之, 建大議者, 下順民心, 則其成也易. 今南州之民, 嘗以是自全, 其欲之也必同矣. 今於外方大官及人民繁庶之處, 許置市鋪, 亦勿强之, 從其情願, 以觀民心之所趨, 實爲便益. 以布爲幣, 前朝常行之, 民至今稱慕之. 我國亦常行之, 不久而罷, 是則以布爲印稅, 故民情憚之, 未能久行. 今以楮貨爲稅, 楮貨輕於布, 必不甚憚, 可試行之. 中國土地肥饒, 租入甚多, 而一年經費, 泉貨居多, 故上下相資, 外接四夷, 沛然有餘. 今我國土瘠, 而專仰租入, 此用度之日窘, 而無救之之術者也. 臣嘗以是, 陳於世祖, 世祖亦以爲然, 而時方變革甚多, 不暇及此. 臣願一試. 且鑄鐵直鎔而成器, 正鐵, 鎔者⋅成器者, 各異, 不宜有稅, 仍舊勿稅.

『成宗實錄』卷27, 4年 2月 11日(壬申)

이 사료는 1473년(성종 4년) 신숙주(申叔舟, 1417~1475)가 화폐를 유통하기 위해 장시를 활성화하자고 건의한 내용이다. 신숙주는 조선 왕조가 초기부터 저화 등의 화폐를 만들어 유통시키고자 하였으나, 경성 이외의 지역에서는 시장이 잘 열리지 않기 때문에 실패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또한 “경인년(1470)에 흉년이 들었을 때 전라도 백성이 스스로 서로 모여서 시포를 열고 장문(場門)이라 불렀다”라는 내용에서 장시의 발생 상황을 보여 주고 있다.

조선은 고려보다 상업 활동이 활성화되는 것을 강력하게 통제하였다. 국초 이래 조선 왕조는 본업에 힘쓰고 말업을 억누른다는 ‘무본억말(務本抑末)’의 경제 정책을 펼쳤다. 그런데 ‘억말책’은 말 그대로 상업을 억압하고 억제하는 것은 아니었다. 상업과 상인의 활동은 인정하되 한편으로는 이를 장악하여 국가의 간여와 조정을 강화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소농이나 전호 농민이 말업에 종사하는 것을 억제코자 한 것이었다. 이에 따라 한양으로 천도한 후에는 종로 거리에 상점가를 만들고 여기에 개성에 있던 시전 상인을 한양으로 이주시켜 장사하게 하는 대신 점포세와 상세를 거두었다. 시전 상인은 왕실이나 관청에 물품을 공급하는 대신 특정 상품에 대한 독점 판매권을 부여받았다. 이들 시전 중에서 명주⋅종이⋅어물⋅모시⋅삼베⋅무명을 파는 점포가 가장 번성하였는데, 후에 이를 육의전이라 하였다. 또한 이들의 불법적인 상행위를 통제하기 위하여 경시서를 두었다.

15세기 말 이후에는 지방 장시를 중심으로 서서히 상업 활동과 상품 교환이 활발해졌다. 장시 발생 과정을 기록한 내용을 『조선왕조실록』에서 찾아보면 1470년대 초반 흉년이 들자 전라도 무안 등지의 여러 읍에서 이득을 좇는 무리가 장문이라는 이름을 붙이고 매달 두 차례 모여서 서로 필요한 물건을 교환하였다는 기록이 나온다. 이를 두고 호조에서는 근본인 농사일을 버리고 말업인 상행위를 좇는 일이며, 이로 말미암아 물가가 치솟고 있으니 금지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건의하였다. 그러나 장문이 흉년을 극복할 수 있는 하나의 방안이 될 수도 있었기 때문에 조정에서도 무조건 막을 수만은 없었다. 여기서의 장문은 바로 장시를 말한다.

이렇듯 15세기 말 전라도에서 발생한 농촌 정기 시장인 장시는 이후 곳곳으로 퍼져 나갔다. 그리하여 장시는 향촌 사회에서 상업 활동과 상품 교환이 이루어지는 곳이 되었다. 장시가 도적들이 훔친 물건을 처분하는 곳이 된다거나, 장시 자체가 도적을 끌어들이는 역효과를 낳는다는 등 반대 여론아 일어나기도 하였다. 하지만 농민이 스스로 필요한 물건을 교환할 수 있는 공간이자 상인이 농민을 일일이 찾아다니지 않아도 거래가 가능한 장소였기에 장시는 차츰 정기 시장으로 자리 잡아 갔다.

농촌 경제가 발달하면서 장시는 더욱 활발해졌다. 처음에는 10일마다 열렸다가 16세기 후반 이후에는 5일마다 열리는 정기 시장으로 자리 잡았다. 그리고 지역을 묶을 수 있는 범위 안에서 장시를 여는 날이 서로 달라 한 곳에서 다른 곳으로 자연스럽게 이동할 수 있는 체제가 마련되었다. 이러한 장시의 연결망을 장시망이라 하는데, 17세기 초반 무렵 기초적인 장시망이 마련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전기의 어물유통과 어전사점」,『동방학지』138,박평식,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2007.
「조선초기의 상업인식과 억말책」,『동방학지』104,박평식,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99.
「16세기 장시의 성립과 그 기반」,『한국사연구』57,이경식,한국사연구회,1987.
저서
『조선 전기 상업사 연구』, 박평식, 지식산업사, 1999.
편저
「지방상업」, 유원동, 국사편찬위원회, 200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