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사회신분 제도의 정비

중인에 대한 차별-기술관의 동서반 입사를 반대하는 상소

또 하늘이 백성을 내시고 이를 나누어 사민(四民)을 삼으셨으니, 사농공상(士農工商)이 각각 자기의 분수가 있습니다. 선비[士]는 여러 가지 일을 다스리고, 농부는 농사에 힘쓰며, 공장(工匠)은 공예(工藝)를 맡고, 상인은 물화(物貨)의 유무(有無)를 서로 통하게 하는 것이니 뒤섞어서는 안 됩니다. 만약에 선비가 농사에 힘쓰고 농부가 여러 가지 일을 다스리려 한다면, 거스르고 어지러워 목적을 이루기가 어찌 어렵지 않겠으며, 위아래가 바뀌어 어찌 법이 없는 것이 되지 않겠습니까? 지금 전하께서 의원과 역관을 권장하고자 하시어 그 재주에 정통한 자를 특별히 동반(東班)서반(西班)에 뽑도록 하셨으니, 신 등은 그 까닭을 알지 못하겠습니다. 『주례(周禮)』를 살펴보니, 의원은 의학 및 치료 등을 관장하여 독과 약을 모아서 의원의 일에 종사합니다. 연말에 그 일를 확인하여 녹봉을 정하는데, 열에 열을 모두 완수한 자를 상등(上等)으로 하고 열에 넷을 잘못한 자를 하등(下等)으로 하였습니다. 이는 등급의 차례를 나누어 녹봉의 많고 적음을 정한 것으로, 이를 가지고 고위 관료의 반열에 올렸다는 말은 듣지 못하였습니다. 역관의 경우 말을 전하여 타이르고 응대하는 일을 돕는 것에 지나지 않는 것이니 그 임무가 본래 가볍습니다. 그러므로 비록 의술이 화타(華佗)와 같이 뛰어난 무리라고 하더라도, 전사(前史)에서는 모두 방기(方技)로 열기(列記)하고 열전(列傳)에는 넣지 않았습니다. 그 사람이 변변하지 못하고 그 일이 천하여서 사대부에 열기(列記)할 수 없다는 것이 어찌 아니겠습니까? 그러므로 우리 조정에서는 조종조(祖宗朝) 이래로 의관과 역관을 따로 설치하였고 그 부지런하고 게으른 것을 살펴 벼슬을 올리기도 하고 내리기도 하여 녹봉을 주었으니, 거의 중국 주(周)나라의 관리 제도에 부합합니다. 그 가운데에서 조금 우수한 자는 간혹 올려서 당상관으로 삼기도 하고 혹은 2품으로 승진시키기도 하였습니다. 이 또한 특별한 은전(恩典)이지 선왕(先王)의 제도는 아닙니다. 더구나 이들은 모두 미천하고 본래 명사는 아닙니다. 그러니 외람되게 나라의 은혜를 입은 것이 지나치다고 말하지 않을 수 없으며, 국가의 권장이 지극하다고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런데 오히려 분수가 아닌 것을 희망하여 스스로 높은 관직을 차지하려 합니다. 마땅히 추궁하고 엄히 징계하여 그 나머지 무리를 경계해야 할 것인데, 전하께서는 죄를 주지 않으실 뿐만 아니라 또 채용하셨습니다. 이는 축문(祝文)을 낭독하는 사람에게 준(樽)조(俎)를 넘어서 포인(庖人)의 일을 대신하게 하는 것과 같습니다. 각자가 할 일을 하지 않고 맡아야 할 임무를 맡지 않으면 결국 귀천이 서로 혼란하게 되어 쓰고 버리는 것이 어긋나게 됩니다. 그리하여 사대부(士大夫)는 같은 반열이 되는 것을 부끄러워하고, 의원과 역관은 그 일에 온 힘을 쏟지 않을 것입니다. 이는 두 가지를 다 잃고 하나도 좋은 것이 없다 하겠습니다.

대저 농부와 공장⋅상인⋅무당⋅의원⋅약사는 나라에 없어서는 안 될 사람들입니다. 더구나 농업과 양잠[農桑]은 백성의 하늘이 되며 예악(禮樂)은 나라를 다스리는 근본이니, 의원과 역관에 비교하면 그 중요함이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차이가 있습니다. 이제 의원과 역관을 권하고 장려하고자 하여 동반서반에 채용한다면, 예악을 일으키고자 하면 악공을 동반서반에 뽑아야 하고, 농업과 양잠을 장려하고자 한다면 농부를 동반서반에 뽑아야 할 것이니 그것이 옳겠습니까? 성왕(聖王)이 사람을 쓰는 것은 목수가 나무를 쓰는 것과 같아서, 크고 작은 것과 길고 짧은 것을 각각 그 재질에 맞게 해야 합니다. 약한 나무는 마룻대와 들보가[棟樑] 될 수 없고, 큰 재목은 빗장과 문설주[扂楔]가 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재상에는 모름지기 재상감의 인재를 써야 하고, 판서에는 모름지기 판서감의 인재를 써야 하며, 아래로 일반 관리에 이르기까지 각기 그 재능에 마땅한 뒤에라야 그 직임에 마땅하다고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제 의원과 역관에게 의술이나 통역의 일을 익히게 하지 않고 사대부의 벼슬을 시키고자 하시니, 농부에게 모든 일을 다스리게 하고 약한 재목을 마룻대와 들보에 쓰려 함과 무엇이 다르겠습니까? 옛사람이 비록 “어진 이를 등용하는 데에는 그 부류를 따지지 않는다.” 하고, “가르침에는 차별이 없다.” 하였으나, 이른바 ‘어진 이’와 ‘가르침’이 어찌 의원과 역관을 두고 한 말이겠습니까? 옛날을 살펴보면 맡은 바가 각각 달라서 서로 침범할 수 없었으며, 지금을 살펴보아도 귀천이 길이 달라서 서로 섞일 수 없으니, 뒤섞여서는 안 되는 것이 명백합니다. 전하의 흠명문사(欽明文思)1)하심은 모든 제왕 가운데서 뛰어나시지만, 오히려 날마다 경연(經筵)에 나아가셔서 학문에 부지런히 힘쓰시고 밤늦도록 독서를 하셔 피로함을 잊으심이, 어찌 유생(儒生)과 박사(博士)를 본받아 글귀를 아름답게 꾸미고 입으로 읽는 일을 위한 것일 뿐이겠습니까. 이는 이전 시대를 넓게 살피시고 득실을 밝게 보아, 일을 행하는 것이 성왕들과 같아질 수 있도록 하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환관에게 숭반(崇班)을 줄 수 없고 의원과 역관을 청렴한 선비들 사이에 섞을 수 없다는 것을 전하의 밝은 지혜와 덕으로 어찌 아시지 못하겠습니까? 만약에 “대비께서 연세가 많으시니 의약을 중시하지 않을 수 없고, 명나라 및 이웃 나라와 외교를 위해 역관을 중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하시면 한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세종(世宗, 1397~1450, 재위 1418~1450)께서 재위에 계실 때 통역을 잘한 자로 김하(金何, ?~1462)와 이변(李邊, 1391~1473)이 있었고, 오늘날에 의약을 잘하는 자로 한계희(韓繼禧, 1423~1282)와 임원준(任元濬, 1423~1500), 권찬(權攢, 1430~1487)이 있는데, 이들은 모두 천품(賤品)의 출신이 아닙니다. 만약에 거듭 강이(講肄)와 습독(習讀)의 법을 분명히 하시고, 그 중에 총명한 자를 택하여서 상벌을 분명히 하여 장려하신다면, 김하와 이변, 한계희와 임원준, 권찬만 한 자가 어찌 앞으로 나오지 않겠습니까? 이러한 데에는 힘쓰지 않으시고, 오로지 옛 법을 변경하여 선대(先代)의 규범을 훼손하여 조정을 낮추고 군자를 욕되게 하시고, 선왕(先王)의 제도를 버리시어 미천한 사람을 높이려고 하시니, 신 등은 그것이 옳은지를 알지 못하겠습니다. 엎드려 바라건대, 속히 명(命)을 거두시어 신민(臣民)의 소망에 부응케 하소서.

성종실록』권140, 13년 4월 15일(계축)

1)요(堯)임금의 덕을 칭송한 말이다. 흠(欽)은 몸을 삼가는 것이며, 명(明)은 이치에 환한 것이고, 문(文)은 문장(文章)이 외부에 빛나는 것이며, 사(思)는 생각이 깊은 것을 말한다. 여기서는 성종(成宗, 1457~1494, 재위 1470~1494)이 이러한 덕을 지녔다는 뜻이다.

且天生黔黎, 分爲四民, 士⋅農⋅工⋅商, 各有其分. 士治庶事, 農力田功, 工執藝事, 商通有無, 不可混也. 若欲士夫力田功, 農夫治庶事, 則豈非逆亂而難就, 顚倒而無章乎? 今殿下欲勸勵醫⋅譯, 精於其術者, 特命擢用東⋅西班, 臣等未知所以. 謹按《周禮》, 醫師掌醫之政, 聚毒藥以供醫事, 歲終稽其醫事, 以制其食, 十全爲上, 十失四爲下, 則是分其等次, 以爲祿之厚薄, 未聞擢用於淸班也. 至如象胥⋅舌人之類, 不過諭言語⋅協辭令而已, 其任固已輕矣. 故雖神於醫術如華佗之輩, 前史皆列於方技, 不入於列傳. 豈以其人微⋅其事賤, 不可列於土大夫也歟? 故我朝自祖宗以來, 別設醫官⋅譯官, 考其勤慢, 迭爲陞降, 以受其祿, 庶合周官之制. 其間稍優者, 或陞爲堂上官, 或陞爲二品, 是亦特恩, 非先王之制也. 況類皆賤微, 本非名流. 猥蒙國恩, 不爲不過, 國家勸勵, 不爲不至. 而猶希非分, 自占顯官. 所當窮推痛懲, 以警其餘, 而殿下不惟不罪, 又加傾採. 是猶使尸祝越樽俎, 代庖人之事. 不事其事, 不任其任, 終於貴賤相亂, 用舍乖及. 士夫恥與爲伍, 醫⋅譯不專其業, 則是謂兩失, 而無一可者也. 夫農⋅工⋅商⋅賈⋅巫⋅醫⋅藥師之人, 皆國之不可無者也. 況農桑爲民之天, 禮樂治國之本, 比於醫⋅譯, 輕重萬萬矣. 今旣欲勸勵醫⋅譯, 擢用於東⋅西班, 則設若欲興起禮樂, 則樂工擢用於東⋅西班, 欲勸勵農桑, 則農夫擢用於東⋅西班矣, 其可乎哉? 夫聖王之用人也, 猶匠之用木, 大小⋅長短, 各當其材. 弱木不可爲棟樑, 大材不可爲扂楔. 宰相須用宰相之才, 六卿須用六卿之才, 下至百執事, 各當其才, 然後可以稱其職矣. 今欲使醫舌, 不治醫舌之事, 而任士夫之職, 何異責農夫以治事, 用弱材於棟樑乎? 古人雖云立賢無方, 有敎無類, 其所謂賢⋅所謂敎, 豈醫舌云乎哉? 稽之於古, 則所任各異, 不可以相侵, 考之於今, 則貴賤異路, 不可以相雜, 其不可混也明矣. 殿下欽明文思, 超出百王, 而猶日御經筵, 孜孜學問, 乙夜忘疲者, 豈効儒生博士, 雕篆口讀而已哉? 乃欲洞觀前代, 明見得失, 以處於行事之際, 欲與聖王同歸耳. 然則宦者之不可加以崇班, 醫⋅譯之不可雜於淸流, 以殿下之明聖, 而豈不知之乎? 若曰: “大妃年深, 醫不可不重, 事大交隣, 譯不可不重,” 則有一說焉. 世宗之世, 善於譯者, 金何⋅李邊也, 當今之時, 良於醫者, 韓繼禧⋅任元濬⋅權攅也, 皆非出於賤品也. 若申明講肄⋅習讀之法, 擇其聰敏, 明其賞罰, 以勸勵之, 金何⋅李邊⋅繼禧⋅元濬⋅權攅, 何獨乏於將來也? 不務於此, 而必欲變舊章, 毁先憲, 卑朝廷, 辱君子, 棄先王之制, 崇賤微之人, 臣等不知其可也. 伏望亟收成命, 以副臣民之望.

『成宗實錄』卷140, 13年 4月 15日(癸丑)

이 사료는 1482년(성종 13) 4월 15일 사헌부 대사헌 채수(蔡壽, 1449~1515)가 올린 상소의 일부로, 의관이나 역관과 같은 기술관의 동서반 진출을 금지하자는 내용이다. 채수는 이 상소에서 내시의 폐단과 궁궐에서 매의 일종인 해청(海靑)을 키우는 일 등을 금지하자고 주장하였다.

조선 시대 기술관은 특수한 기술학에 종사하는 사람들을 총칭한다. 여기서 ‘기술(技術)’이란 요즈음의 테크닉(Technic)이란 의미보다는 ‘예능(藝能)’, 즉 실용적인 기술을 의미하였다. 조선 시대에는 이러한 기술학을 잡학이라 하였으며, 이에 종사하는 사람, 즉 기술관을 잡업인이라고 불렀다. 기술관은 여러 기술학 생도를 비롯해 현직 및 전직의 역관⋅의관⋅천문관⋅지관(地官)⋅산관(算官)율관(律官)화원도류(道流)금루관(禁漏官)악생(樂生)⋅악공⋅상도(尙道)지도(志道)선화(善畵)선회(善繪)화사(畵史)회사(繪史) 등을 말하였다.

이들 기술관들은 직종에 따라 관직 진출에 제한이 있었고, 이는 기술관 내 상하 등급의 분화로 이어졌다. 역관⋅의관⋅천문관⋅지관은 정3품 당하관까지 올라갈 수 있는 상급 기술관이었으며, 산관⋅율관⋅도류⋅금루⋅화원은 종6품 전후까지 올라갈 수 있는 하급 기술관이었다. 이밖에 악생⋅악공⋅상도⋅지도⋅선화⋅선회⋅화사⋅회사 등은 공인 혹은 상인이나 천인 계층에서도 들어갈 수 있는 잡직 기술관이었는데, 일반적으로 정6품까지 오를 수 있었다. 이들 중 역관 홍순언(洪純彦)이 정2품에 올라가는 등 간혹 정3품 이상의 당상관에 임용되는 경우도 있었지만, 이것은 특수 사례에 지나지 않았다. 상급이나 하급 기술관은 신분적으로 볼 때 중인이었고, 잡직 기술관은 천인 신분에 해당하였다.

기술관은 잡과를 통해서 관직에 진출하였다. 조선 시대 잡과는 역과(譯科)와 의과(醫科)⋅음양과(陰陽科)율과(律科) 등이 있었다. 같은 잡학이지만 산학(算學)⋅악학(樂學)⋅화학(畵學)⋅도학(道學)은 따로 잡과가 실시되지 않고 일종의 임용 시험인 취재(取才)만 있었다. 기술관의 취재에 응하기 위해서는 잡학 생도가 되어야만 하였다. 잡학 생도는 전직이나 현직 기술관의 추천을 받아야만 될 수 있었다. 특히 전⋅현직 기술관의 추천을 받아야 한다는 점은 기술관이 세습되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

이 같은 기술관을 포함한 중인 계급의 형성 시기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 먼저 기술관을 포함한 중인 신분은 15세기경에 형성되기 시작하여 조선 후기에 이르러 하나의 독립된 신분층이 되었다는 견해가 있다. 이에 따르면 조선 전기에는 국가에서 기술학을 장려하였을 뿐 아니라 기술학에 대한 차별도 심하지 않았으나, 15세기 후반부터 사대부 관료들이 기술학을 천시하면서 차별 대우가 법제적으로 정비되었다는 것이다. 이들은 녹봉도 받지 못하고 관인에게 주는 과전(科田)도 받지 못하였으며 체아직 만을 국가로부터 받았는데, 이것마저도 직책을 받을 기회가 드물었으므로 생활이 어려웠다는 것이다.

한편 이와는 달리 조선 전기에는 중인 신분층이 형성된 바가 없고 조선 후기에 가서야 비로소 성립되었다고 주장하는 견해가 있다. 현재로서는 그 형성 시기를 명확하게 단정할 수는 없으나, 이미 조선 전기부터 이들에 대한 차별 대우가 있었고, 천시하는 경향이 존재하였다. 그리고 그 직종도 세습되는 양상이 확인되고 있다.

조선 시대 기술관들의 임무는 국가의 외교⋅보건 후생⋅사회 생활⋅과학⋅예술 등 거의 모든 문화 전반에 걸친 다양한 것이었다. 따라서 양반들이 누리던 유교 문화를 더욱 꽃피우기 위해서 이들의 존재는 필수적이었다. 이에 양반 사대부들은 기술학이나 기술관을 천하게 여기면서도 그 필요성을 깊이 인식할 수밖에 없었다.

기술관을 비롯한 중인들은 자신들의 문화, 즉 중인 문화를 가지고 있었다. 이들은 행정 실무에 밝고 대인 관계에 능하며 현실적인 성격이 두드러졌다. 아울러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상당한 지식과 부를 축적할 수 있었다. 기술관이 되어 병역 또는 강제 노동 등을 면제받거나 신분 상승의 목적을 달성한 자들은 귀향하여 유유자적한 삶을 살았다. 비록 사족은 아니었다 해도 기술관들은 지방의 교생⋅향리⋅양가 자제로서 세력을 갖고 있거나 부유한 자들인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이런 점으로 미루어 보아 그들은 생계 유지보다는 신분을 상승하려는 데 더 큰 목적이 있었다. 기술관들은 조선 후기에 이르러 신분적 장벽이 한층 더 높아지자, 19세기 중엽에는 통청 운동(通淸運動)을 전개하기까지 하였다. 주로 상급 기술관인 의관이나 역관 등이 중심이 되어 조직적으로 전개된 통청 운동은 일종의 신분 상승 운동이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전기 중인층의 성립문제」,『동양학』8,이성무,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소,1978.
「조선전기의 신분제도」,『동아문화』13,이성무,서울대학교 동아연구소,1976.
「조선초기의 기술관과 그 지위-중인층의 성립문제를 중심으로-」,『류홍렬 박사 화갑 기념 논총』,이성무,,1971.
「조선후기의 기술직 중인」,『진단학보』61,정옥자,진단학회,1986.
「조선시대 중인의 신분⋅계급적 성격」,『한국문화』9,한영우,서울대학교 한국문화연구소,1988.
저서
『조선초기 양반 연구』, 이성무, 일조각, 1980.
편저
「중인」, 신해순, 국사편찬위원회, 1994.
「과거의 종류」, 이성무, 국사편찬위원회, 1994.
「양반과 양천제」, 이성무, 일조각, 1987.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