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사회유교적 지배 질서의 확립

삼강행실도 서문

천하의 공통된 도(道)가 다섯인데, 삼강(三綱)이 맨 위에 있으니 실지로 경륜의 큰 법이요, 모든 교화의 근원이다. 예전 일을 상고해 보면 제순(帝舜)오전(五典))을 삼가 아름답게 하셨고, 성탕(成湯)은 비로소 인기(人紀)를 닦으셨고, 주나라에서는 백성으로 하여금 오교(五敎)를 존중하게 하고 삼물(三物)1)으로 가르치고 그 중 뛰어난 자를 빈객으로 대접하였으니, 제왕 정치의 급선무임을 알 수 있다.

선덕(宣德) 신해년(세종 13, 1431) 여름에, 우리 주상 전하가 근신(近臣)에게 명하기를, “삼대의 정치는 모두 인륜을 밝혔는데 후세에는 교화가 차츰 해이해져서 백성이 서로 화목하지 못하니 군신⋅부자⋅부부의 큰 인륜이 모두 본연의 성품과 위배되어 항상 박(薄)한 데에 흘렀다. 그러나 간혹 탁월한 행실과 높은 절개가 습속에 휩쓸리지 아니하여 보고 듣는 사람을 깨우쳐 일으키는 자도 많았다. 내가 그 가운데 훌륭한 것을 뽑아서 그림을 그리고 찬을 지어서 안팎에 반포하고자 하니, 거의 어리석은 남자나 무식한 여자도 모두 보고 느껴 흥기하기에 쉽게 할 것이니, 또한 백성을 교화하고 풍속을 이룩하는 한 가지 방도이다” 하고, 여기서 집현전 부제학 신 설순(偰循, ?~1435)에게 명하여 편찬하는 일을 맡도록 하였다.

그리하여 중국으로부터 우리 동방에 이르기까지 고금의 서적에 있는 것을 찾아보지 않은 것이 없이 하여 효자⋅충신⋅열녀로 뚜렷이 기술할 만한 사람 각각 110명을 뽑아서 전면에는 그림을 그리고 후면에는 그 사실을 기록했으며, 아울러 시(詩)까지 써 놓았다. 효자에 있어서는 삼가 [명나라] 태종황제(太宗皇帝)가 하사한 효순사실(孝順事實)의 시를 기록하고, 겸하여 신의 고조(高祖) 신 권부(權溥, 1262~1346)가 지은 『효행록(孝行錄)』2)가운데 있는 명현(名賢) 이제현(李齊賢, 1287~1367)의 찬(贊)을 가져왔고 그 나머지는 보신(輔臣)으로 하여금 나누어 짓도록 하였으며, 충신과 열녀의 시도 문신들로 하여금 나누어 짓게 하여, 편찬이 끝나자 『삼강행실도』란 이름을 내리고 주자소(鑄字所)로 하여금 발간해서 영구히 전하게 하였다.

이에 신 권채(權採, 1399~1438)에게 명하여 책머리에 서문을 쓰라고 하니, 신 권채는 삼가 생각하건대, 임금과 어버이와 부부의 인륜에 대한 충⋅효⋅절의(節義)의 도리는 바로 하늘이 내려준 천성으로 사람마다 같은 것이니, 천지가 처음 생길 때부터 같이 생겼고 천지가 끝날 때까지 없어지지 않아서, 요순(堯舜)이 어질다고 더 있는 게 아니고 걸주(桀紂)가 사납다고 부족한 것이 아니다. 그러나 선왕(先王) 때에는 오전(五典)을 잘 따라 백성들이 화목해서 집집마다 표창을 할 만하였는데, 삼대 이후에는 안정된 날이 항상 적어서 난신(亂臣)과 적자(賊子)의 무리가 세상에 발을 붙이게 된 것은 진실로 임금이 그 백성을 잘 인도하느냐에 달렸다. 지금 우리 주상 전하는 성스럽고 신묘한 자질로 군사(君師)의 도리를 다해서 공덕이 이루어지고 정치가 안정되어 온갖 일이 다 확장함과 동시에 강상(綱常)을 붙들어 일으키고 세도를 유지하는 것으로 근본을 삼았다.

무릇 명교(名敎)에 관계되는 것은 강구하고 자세히 따져서 상전(常典)으로 만들지 않은 것이 없으니, 몸소 행하고 마음으로 채득한 나머지에 백성을 교화시키는 것이 아주 극진하게 되었다. 그러고도 흥기시키는 방법이 미진한 데가 있을까 염려하여 여기서 이 책을 만들어 민간에 배포하여, 어질거나 어리석거나 귀하거나 천하거나 아이거나 부녀자거나를 막론하고 모두 즐겨 보고 익히 들을 수 있게 하였으며, 그림을 구경하여 그 모습을 생각하며 그 시를 읊어 그 성정(性情)을 체득하게 하니 흠모하며 권면하고 격려하지 않는 사람이 없어서, 다 같이 착한 마음을 감발시키고 그 직분에 마땅히 할 일을 다하게 될 것이다. 대개 제왕이 오전(五典)을 돈독히 하고 교화를 펴는 뜻과 더불어 동일한 법인데, 조리는 더 정밀하게 되었다. 이로 말미암아 백성의 풍속이 아름답게 변하고 다스리는 방도가 더욱 융성하여 집에는 다 효도하는 자식이 되고 나라에는 모두 충성하는 신하가 될 것이니, 남해(南陔)와 백화(白華)3)의 편(篇)과 광한(廣漢)과 여분(汝墳)4)의 시(詩)가 장차 위항(委巷)에서 계속해 지어져서, 왕화(王化)의 아름다운 것은 마땅히 이남(二南)에 양보하지 않을 것이요, 왕업의 견고한 것은 실로 길이 만세에 전할 것이다. 후세의 군자는 더욱 성상의 마음을 본받아서 무궁한 장래에까지 경건하게 지키는 것이 어찌 옳은 일이 아니겠는가.

동문선』권93 「서」 삼강행실도서

1)삼물은 육덕(六德), 육행(六行), 육예(六藝)를 일컫는다. 『주례(周禮)』 ‘지관(地官)⋅대사도(大司徒)’에 보이는데, 육행은 6가지의 덕행(德行), 효도, 형제 우애, 친족 화목, 외척 친목, 친구 간의 믿음, 구휼을 말하고, 육예는 예(禮)⋅악(樂)⋅사(射)⋅어(御)⋅서(書)⋅수(數)를 말한다.
2)고려 후기에 중국 역대의 효행 고사를 모아 만든 목판본 책이다. 1346년(충목왕 2년) 권준(權準)이 자신의 아버지 권부(權溥)와 함께 중국의 효행설 62장을 선정하고 이제현(李齊賢)의 찬(贊)을 얻어 엮었다. 1405년(태종 5년) 권준의 현손(玄孫)인 권근(權近)이 주석을 달아 처음 간행했다.
3)『시경』의 편명으로, 모두 곡조만 있고 가사가 없다. 「모시서」에 의하면 내용은 효자가 부모님을 봉양함을 읊은 것이라고 한다.
4)『시경』 「주남(周南)」의 편명으로, 문왕(文王)의 교화가 멀리까지 펼쳐짐을 말한다.

天下之達道五, 而三綱居其首, 實經綸之大法, 而萬化之本源也. 若稽諸古, 帝舜愼徽五典, 成湯肇修人紀, 周家重民五敎, 而賓興三物, 帝王爲治之先務, 可知也已. 宣德辛亥夏, 我主上殿下, 命近臣若曰, 三代之治, 皆所以明人倫也, 後世敎化陵夷, 百姓不親, 君臣⋅父子⋅夫婦之大倫, 率皆昧於所性, 而常失於薄. 間有卓行高節, 不爲習俗所移, 而聳人觀聽者, 亦多. 予欲使取其特異者, 作爲圖贊, 頒諸中外, 庶幾愚夫愚婦, 皆得易以觀感而興起, 則亦化民成俗之一道也. 乃命集賢殿副提學臣偰循, 掌編摩之事. 於是, 自中國以至我東方, 古今書傳所載, 靡不蒐閱, 得孝子⋅忠臣⋅烈女之卓然可述者, 各百有十人, 圖形於前, 紀實於後, 而幷系以詩. 孝子則謹錄太宗文皇帝所賜孝順事實之詩, 兼取臣高祖臣溥所撰孝行錄中名儒李齊賢之贊, 其餘則令輔臣分撰, 忠臣烈女之詩, 亦令文臣, 分製編訖, 賜名三綱行實圖, 令鑄字所, 鋟榟永傳. 爰命臣採, 序其卷端, 臣採竊惟君親夫婦之倫, 忠⋅孝⋅節義之道, 是乃降衷秉彝, 人人所同, 窮天地之始而俱生, 極天地之終而罔墜, 不以堯舜之仁而有餘, 不以桀紂之暴而不足. 然先王之時, 五典克從, 民用和睦, 而比屋可封, 三代以後, 治日常少, 而亂賊之徒, 接跡於世者, 良由君上導養之如何耳. 今我主上殿下, 以神聖之資, 盡君師之道, 功成治定, 萬目畢張, 而以扶植綱常, 維持世道爲本. 凡有關於名敎者, 無不講究商確, 著爲彝典, 所以化民於躬行心得之餘者, 旣極其至. 猶慮興起之方, 有所未盡, 乃爲此書, 廣布民間, 使無賢愚貴賤孩童婦女, 皆有以樂觀而習聞, 披玩其圖, 以想形容, 諷詠其詩, 以體情性, 莫不歆羡嘆慕, 勸勉激勵, 以感發其同然之善心, 而盡其職分之當爲矣. 蓋與帝王敦典敷敎之義, 同一揆而條理有加密焉. 由是民風丕變, 治道益隆, 家盡孝順之子, 國皆忠藎之臣, 南陔,白華之什, 漢廣,汝墳之詩,將繼作於委巷之間, 王化之美, 當無讓於二南, 而王業之固, 實永傳於萬世. 後之君子, 益體宸衷, 服膺敬守於無窮, 豈不韙歟.

『東文選』卷93 「序」 三綱行實圖序

이 사료는 권채(權採, 1399~1438)가 지은 『삼강행실도』 서문이다. 권채는 서문에서 “중국에서 우리나라에 이르기까지 고금 서적에 기록되어 있는 것으로 참고하지 않은 것이 없으며, 그 속에서 효자⋅충신⋅열녀로서 특출한 사람 각 110명을 뽑아 그림을 앞에 놓고 행적을 뒤에 적되 찬시를 한 수씩 붙였다고 했다. 또한 효⋅충⋅정절의 윤리를 강조하고 있다.

『삼강행실도』는 1428년(세종 10년) 진주 사람 김화(金禾)가 자신의 아버지를 살해한 사건이 일어나자, 세종이 직제학 설순(偰循, ?~1435) 등에게 명하여 백성에게 효행을 널리 읽힐 수 있는 책을 간행토록 하면서 비롯되었다. 『삼강행실도』는 1432년(세종 14년)에 집현전에서 발간했는데, 우리나라와 중국에서 모범이 되는 군신⋅부자⋅부부 등의 사례를 뽑아 각각 정리하고, 충신⋅효자⋅열녀 등 105명을 선정하고 이들 행적을 그림과 함께 기록하였다.

기록 방법은 각각에 그림을 붙이고 한문으로 행적을 기록한 후, 이에 관한 원문을 칠언절구로 정리하였다. 그 중에 몇 편은 사언일구(四言一句)의 찬(贊)을 붙이기도 하였다. 그림은 『동국신속삼강행실찬집청의궤(東國新續三綱行實撰集廳儀軌)』에 안견(安堅, ?~?)의 그림이라고 전하나, 작업량으로 볼 때 여러 화원이 동원되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여기에 수록된 그림들은 조선 시대 판화의 주류를 형성하는 삼강오륜 계통의 판화들에 큰 영향을 끼쳤다.

이후 『삼강행실도』는 1481년(성종 12년) 한글로 언해되어 간행되었고, 이후 1518년(중종 13년)과 1550년(명종 5년)에 증보되어 속간되었다. 현재 보존하는 책자는 판각목으로 충신⋅효자편(忠臣孝子篇) 1책, 열녀편(烈女篇) 2책, 효자편(孝子篇) 1책, 이륜행실도(二倫行實圖) 1책 등이 있으며, 1729년(영조 5년)에 이르기까지 여러 번 중간되었다. 영조 때 간행된 『삼강행실도』는 강원 감영에서 간행되었기 때문에 강원감사 이형좌의 서와 간기가 첨부되었다.

책의 내용은 크게 ‘삼강행실효자도’⋅‘삼강행실충신도’⋅‘삼강행실열녀도’ 등으로 구분되는데, 그 가운데 효자도에는 ‘순임금의 큰 효성’, ‘문충의 문안’, ‘이업이 목숨을 바치다’ 등이 있고, 충신도에는 ‘용봉이 간하다 죽다’ 등이 있으며, 열녀도에는 ‘아황⋅여영이 상강에서 죽다’, ‘강후가 비녀를 빼다’, ‘문덕의 사랑이 아래에 미치다’ 등이 소개되어 있다.

그런 의미에서 『삼강행실도』는 충신, 효자, 열녀에 대한 사실을 모은 조선 시대 윤리 헌장과 같은 성격의 책이다. 국가에서『삼강행실도』를 인쇄하여 신하와 지방 백성에게 하사하여 널리 알린 것으로 미루어, 백성을 교화하는 기본 지침서로 매우 중요하게 취급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성종(成宗, 재위 1469~1494) 대에 이르면 서울과 지방의 유생들로 하여금 강습하게 할 정도로 『삼강행실도』는 중요시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삼강행실도 편찬의 추이」,『진단학보』85,김항수,진단학회,1998.
「『동국신속삼강행실도』의 구성과 편찬 과정」,『서지학보』25,김혁,서지학회,2001.
「삼강행실도 보급의 사회사적 고찰」,『진단학보』85,김훈식,진단학회,1998.
「초간 삼강행실도에 대하여」,『국어국문학』11,류탁일,부산대학교,1974.
「조선 중종조의 정려에 대한 일고찰」,『변태섭박사화갑기념 사학논총』,박주,삼영사,1985.
「길재 충절 추숭의 시대적 변천」,『한국사상사학』4,이태진,한국사상사학회,1993.
「열녀상의 전통과 변모-《삼강행실도》에서 조선후기 〈열녀전〉까지-」,『진단학보』85,이혜순,진단학회,1998.
「삼강행실도 판화에 대한 고찰」,『진단학보』85,정병모,진단학회,1998.
「세종대의 유교윤리 보급에 대하여; 효행록과 삼강행실도를 중심으로」,『전북사학』7,하우봉,전북대학교 사학과,1983.
저서
『열녀의 탄생-가부장제와 조선 여성의 잔혹한 역사』, 강명관, 돌베개, 2009.
『세종시대의 교육문화연구』, 손인수, 문음사, 1999.
『옛책의 한글판본』, 윤형두, 범우사, 2003.
『조선출판주식회사-조선은 왜 인력과 물력을 동원하여 출판을 독점했을까?』, 이재정, 안티쿠스, 2008.
편저
『한국인의 효사상-효문화를 중심으로』, 김익수 외, 한국사상문화연구원, 2009.
『조선시대 책의 문화사-삼강행실도를 통한 지식의 전파와 관습의 형성』, 한국학중앙연구원, 휴머니스트, 2008.

관련 이미지

삼강행실도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