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사회유교적 지배 질서의 확립

족보의 편찬-안동 권씨 성화보 서문

『사가문집』제5권 서(序)

『안동 권씨 가보』 서(序)

권씨는 본래 신라의 종성(宗姓)인 김씨이다. 신라 말에 김행(金幸)이라는 이가 고창군(古昌郡)을 맡아 다스리고 있었다. 당시에 견훤(甄萱)이 신라에 침입하여 왕을 시해하고 왕비를 능욕하자 고려 태조가 달려와 구원하여 견훤과 서로 버티고 있었는데, 김행이 여러 사람들과 도모하여 말하기를, “견훤은 의리상 하늘 아래 함께 살 수 없는 원수이다. 어찌 왕공(王公)에게 귀의하여 이 통분을 씻지 않겠는가” 하고, 마침내 고려 태조를 맞이하여 항복하였다.

이에 고려 태조가 말하기를, “김행은 기미에 밝고 권도(權道)에 통달하였다” 하고, 마침내 성을 권씨로 하사하고 태사(太師)를 제수한 다음 군을 식읍으로 삼아 주고 안동부(安東府)로 승격하였다.

행이 인행(仁幸)을 낳으니 벼슬이 낭중(郎中)에 이르렀다. 인행이 책(冊)을 낳으니, 책은 자청하여 본 고을의 아전이 되었다. 책이 균한(均漢)을 낳고, 균한이 자팽(子彭)을 낳고, 자팽이 선개(先蓋)를 낳고, 선개가 렴(廉)을 낳고, 렴이 이흥(利興)을 낳고, 이흥이 중시(仲時)를 낳았다.

중시는 두 아들을 두었으니, 수평(守平)과 수홍(守洪)이다. 수평은 벼슬이 추밀부사(樞密副使)에 이르렀고, 한림학사 위(韙)를 낳았다. 위가 첨의찬성(僉議贊成) 탄(坦)을 낳고, 탄이 정승(政丞) 문정공(文正公) 부(溥)를 낳으니, 지위가 재상에 이르고 문병(文柄)을 담당하여 성대한 공렬이 당대의 으뜸이었다. 다섯 아들이 모두 군(君)에 봉해지니, 준(準)은 길창부원군(吉昌府院君)이고, 고(皐)는 영가부원군(永嘉府院君)이고, 후(煦)는 계림군공(鷄林郡公)이고, 겸(謙)은 복안부원군(福安府院君)이며, 종정(宗頂)은 머리를 깎고 출가하여 광복군(廣福君)이 되었으며, 세 사위도 모두 군(君)에 봉해져 당시에 ‘일가구봉군(一家九封君)’으로 일컬어졌다. 수홍이 대장군(大將軍) 자여(子輿)를 낳고, 자여가 첨의평리(僉議評理) 이(頉)를 낳고, 이가 정승 문탄공(文坦公) 한공(漢功)을 낳았다.

권씨는 책이 아전이 된 후로 중간에 가세가 쇠퇴하여 7세 동안 세상에 이름을 떨치지 못하다가 수평에 이르러 다시 일어나 자손들이 그 아름다움을 이어 나가더니 문정공에 이르러 비로소 크게 현달하였으며, 수홍의 후손으로는 문탄공이 역시 현달하였다. 이에 권씨는 마침내 나뉘어 두 대족(大族)이 되었다. 오늘날 권씨 성을 가진 벼슬아치로 조정에 포진해 있는 이들이 무려 수천에 달하는데, 모두 이 두 대족의 지파(支派)이다. 나의 외조부인 양촌(陽村) 문충공(文忠公) 권근(權近) 역시 문정공의 증손이다.

외삼촌 문경공(文景公) 권제(權踶)가 비로소 가보를 소첩(小牒)으로 정리하고, 그 아들 길창(吉昌) 익평공(翼平公) 권람(權擥)이 선고(先考)의 유지를 이어 두루 수소문하고 탐방하여 대대적으로 보완하고 다듬었으나 또한 마무리를 짓지는 못하였다. 내가 족성(族姓)인 상주 판관(商州判官) 박원창(朴元昌), 대구 부사(大丘府使) 최호원(崔灝元)과 함께 더 찾고 물어서 빠진 부분을 보완하고 미덥지 못한 부분을 증명하여 도보(圖譜) 2권을 정리해 만들었다. 이 도보는 문정공과 문탄공 이하에 대해서는 상세한 반면 그 윗대에 대해서는 소략하니, 알 수 있는 것은 기록하고 알 수 없는 것은 빠진 채로 두어 후세에 신뢰를 전하려고 할 뿐이다. 도보가 완성되자 경상 감사 윤공(尹公) 호(壕)에게 부탁하여 안동부(安東府)에서 간행하도록 하였다.

나는 생각건대, 옛날에는 종법(宗法)이 있어서 소목(昭穆)1)의 차서를 정하고 지손(支孫)과 서손(庶孫)을 구별하여 자손이 백세(百世)를 가더라도 상고할 수 있었다. 그런데 종법이 없어지고 보첩(譜牒)이 생겨난 뒤로는 모든 보첩들은 반드시 시조(始祖)에 근본을 두고 세계(世系)가 나뉜 분기점을 자세히 기록하여 지파(支派)를 명시하고 멀고 가까움을 구별하였으니, 그래도 은의(恩誼)를 돈독히 하고 윤리를 정립하기에 충분하였다.

수나라와 당나라 이전에는 도보국(圖譜局)을 두고 찬술을 관장하게 하여 혼인하는 것과 과거를 통해 인재를 선발하는 것이 모두 보첩과 관계가 있었다. 지금 중국은 위로 공경대부(公卿大夫)로부터 아래로 세력이 없는 외로운 집안에 이르기까지 또한 보첩을 두지 않은 집안이 없어, 위로 당요(唐堯)와 우순(虞舜)과 하(夏)⋅은(殷)⋅주(周) 삼대(三代) 때 처음 봉해진 조상으로 거슬러 올라가 시조를 삼고, 비록 고신(高辛)⋅신농(神農)⋅전욱(顓頊)과 같이 먼 전설적 인물이라도 모두 하나하나 연결하고 이어서 그 보계(譜系)의 서열을 매기니, 어찌 도첩이 전해져 상고할 수 있게 된 덕분이 아니겠는가.

우리 동방은 예부터 종법도 없고 보첩도 없었다. 그리하여 아무리 문벌이 좋고 번성한 집안이라 해도 가승(家乘)이라는 것이 전혀 없다 보니 겨우 몇 대만 내려가도 고조와 증조와 조부와 선고(先考)의 이름자조차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이 있게 되고, 자손들은 점차 서로 관계가 멀어져 혹 시마복(緦麻服)이나 소공복(小功服)을 입어야 하는 친척을 알아보지 못하여 길에서 만난 사람처럼 보니, 어찌 상복을 입는 촌수가 다 끝난 친척과 봉사(奉祀)하는 대수가 다 끝난 조상이 된 뒤에야 소원해진다고 할 수 있겠는가. 이와 같고서야 효제(孝悌)를 일으키고 예양(禮讓)을 이루고자 한들 어찌 어렵지 않겠는가? 이것이 우리 문경공과 익평공이 정성을 쏟아 보첩을 저술하고 내가 힘써 그 뜻을 완성한 까닭이다.

권씨는 태사(太師)가 처음 봉해진 때부터 지금 600년에 이르렀는데, 자손의 번성과 가학(家學)의 은택이 유구한 세월 동안 다하지 않았으니, 대개 뿌리가 깊은 나무는 반드시 가지와 잎이 무성하고 근원이 먼 물은 흐름이 더욱 길게 마련인 것은 필연적인 이치라 하겠다.

아, 예부터 이름난 집안의 빛나는 후손이 많지 않은 것은 아니나, 고관대작이 대대로 이어져 문벌이 찬란하게 된다면 어느 누군들 흠모할 만하고 존경할 만한 자가 아니겠는가. 그런데 몇 대도 전하지 못하여 가문이 기울고 엎어져 멸절되는 것은 어째서인가? 선세(先世)의 봉식(封植)이 견고하지 못한데 자손이 이내 교만과 사치를 부려 유업(遺業)을 잃고 말기 때문이다.

권씨는 대대로 청렴하고 깨끗함으로 가풍을 전하고 충성과 효도로 마음을 삼아 왔으니, 자손들은 조종(祖宗)이 쌓아 온 근면함을 염두에 두어 계속 이어 갈 방도를 생각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예기(禮記)』에 이르기를, “사람의 도는 부모를 친히 하는 것이다. 부모를 친히 하기 때문에 조상을 높이고, 조상을 높이기 때문에 종통(宗統)을 공경하고 종통을 공경하기 때문에 종족을 거둔다. ” 하였다. 만약 부모를 친히 하는 것에서 시작하여 구족(九族)에까지 확대해 나간다면 근본을 두터이 하고 말단을 돈독하게 하는 것이 어찌 다함이 있겠는가. 『시경』에 이르기를, “너의 할아버지를 욕되게 하지 말아서 그 덕을 닦을지어다(無忝爾祖 聿修厥德). ” 하였다.2) 나는 다시 권씨의 자손을 위하여 면한다.3)

『사가문집』권5, 서, 안동권씨가보

1)소목(昭穆) : 사당(祠堂)에서 신주(神主)를 모시는 차례로 왼쪽 줄은 소(昭), 오른쪽 줄은 목(穆)이라고 함.
2)너의 할아버지를 욕되게 하지 말아서 그 덕을 닦을지어다(無忝爾祖 聿修厥德). : 『시경』「문왕(文王)」에 나오는 구절인데, 대본의 ‘無忝(무첨)’이 『시경』에는 ‘無念(무념)’으로 되어 있다. ‘無念’의 용법은 ‘豈得無念(기득무념)’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라는 부정의 뜻이 아니라 ‘어찌 생각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라는 강한 긍정의 뜻이다. 그러나 여기에서는 긍정적 의미인 ‘念(념)’자를 부정적 의미인 ‘忝(첨)’자로 바꿔 인용하였으므로 ‘어찌 더럽히지 않을 수 있겠는가(豈得無忝). ’로 보면 의미가 통하지 않는다. 따라서 ‘더럽히지 말라’는 금지의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3)어떠한 책에는 끝마무리에 ‘1476년(성종 7) 달성인 서거정 적다’라는 표현을 하고 있다. 

『四佳文集』卷之五

安東權氏家譜序

權本新羅宗姓金氏也. 羅季, 有金幸者守古昌郡. 時甄萱入新羅, 弑王辱妃, 高麗太祖赴救, 與萱相持, 幸謀於衆曰, 萱義不共戴天. 盍歸王公, 以雪痛憤, 遂迎降. 麗祖曰, 幸能炳幾達權, 乃賜姓權, 授太師, 以郡爲食邑, 陞爲安東府. 幸生仁幸, 官至郞中. 仁幸生冊, 冊自求爲本邑吏. 冊生均漢, 均漢生子彭, 子彭生先盖, 先盖生廉, 廉生利興, 利興生仲時. 仲時有二子, 曰守平, 曰守洪. 守平位至樞密副使, 生翰林學士韙. 韙生僉議贊成坦, 坦生政丞文正公漙, 位冢宰, 秉文柄, 豐功偉烈, 冠冕一時. 有五子, 皆封君, 曰準, 吉昌府院君, 曰皐, 永嘉府院君, 曰煦, 鷄林郡公, 曰謙, 福安府院君, 曰宗頂, 祝髮爲廣福君, 有三壻, 皆封君, 時稱一家九封君. 守洪生大將軍子輿, 子輿生僉議評理頉, 頉生政丞文坦公漢功. 權氏自冊爲吏以還, 中微不振者七世, 至守平, 復興, 子孫趾美, 逮文正, 始大顯隆, 守洪之後, 文坦亦復貴顯. 權氏遂分爲二大族. 今衣冠簪履, 布列朝著, 餘數千指, 皆二族支派也. 居正外祖陽村權文忠公近, 亦文正曾孫. 舅氏權文景公踶, 始脩家譜小牒, 子吉昌權翼平公擥, 承先志, 廣採博訪, 大加增潤, 亦未就緖. 居正與族姓商州判官朴元昌,大丘府使崔灝元, 又加搜問, 補其闕遺, 證其訛僞, 釐爲圖譜二卷. 其爲譜, 詳於文正,文坦以下, 而略其上者, 錄其所可知, 而缺其所不可知, 將以傳信將來耳. 譜旣成, 倩慶尙道監司尹公壕, 刊于安東府. 予惟, 古者有宗法, 序昭穆, 別支庶, 子孫雖百世可考. 自宗法廢而譜牒興, 凡爲譜, 必推本其所自出, 而詳錄其所由分, 明支派, 別親踈, 猶足以篤恩誼而正倫理者矣. 隋唐而上, 置圖譜局, 以掌撰述, 昏姻選擧, 皆關譜牒. 今中朝, 上自公卿大夫, 下至孤門單族, 亦莫不有譜, 上遡唐虞三代始封之祖而祖之, 雖高辛,神農,顓頊之遠, 皆一一接續, 而序次其譜系, 豈不以圖牒相傳, 得有所考歟. 吾東方, 自古無宗法, 又無譜牒. 雖巨家大族, 絶無家乘, 纔傳數世, 有不記高曾祖考名號者, 子孫寢以乖隔, 或不識緦功之親, 視同路人, 何待服盡親盡, 而後踈且遠哉. 如是而欲興孝悌, 成禮讓, 豈不難乎. 此吾文景,翼平所以拳拳於著譜, 而居正之卒勉其志者也. 權氏自太師始封, 今六百年, 子孫蕃衍, 詩書之澤, 悠久未艾, 盖根深者末必茂, 源遠者流益長, 理之必然也. 嗚呼, 自古名宗華胄, 不爲不多, 當其珪組蟬聯, 門地煥赫, 孰非可慕而可尊者乎. 曾未數傳, 傾覆勦絶, 何哉. 由其先世封植未固, 而子孫遽以驕奢失之也. 權氏世以淸白傳家, 忠孝爲心, 爲子孫者, 可不念祖宗積之之勤, 而思所以繼之之道乎. 記曰, 人道親親也, 親親故尊祖, 尊祖故敬宗, 敬宗故收族. 若能始於親親, 推及九族, 則所以厚本敦末者, 豈有窮哉. 詩曰, 無忝爾祖, 聿脩厥德, 吾更爲權氏子孫勖之.

『四佳文集』卷5, 序, 安東權氏家譜序

이 사료는 1476년(성종 7년)에 간행된 안동 권씨(安東權氏) 족보에 실린 서거정(徐居正, 1420~1488)의 서문이다. 이 족보는 중국 성화 연간에 만들어진 것이라 하여 ‘성화보(成化譜)’ 또는 ‘안동권씨성화보(安東權氏成化譜)’라고도 하는데‚ 족계도(族系圖)나 가첩(家牒)이 아닌 족보로서의 체제와 내용을 갖추었으며 현재 전하는 것 중 가장 오래된 것이다.

서거정의 본관은 달성(達城)이며, 학문이 매우 넓어 천문⋅지리⋅의약⋅복서(卜筮)⋅성명(性命)⋅풍수에까지 관통하였다. 1444년(세종 26년) 문과에 급제, 이조판서와 대제학 등을 역임하였다. 개인 저술로는 시문집인 『사가집(四佳集)』을 비롯해 『동인시화(東人詩話)』⋅『태평한화골계전(太平閑話滑稽傳)』⋅『필원잡기(筆苑雜記)』 등이 있다. 공동 저술로는 『동국통감(東國通鑑)』⋅『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동문선(東文選)』⋅『경국대전(經國大典)』 등이 있다. 서거정이 안동 권씨 족보의 서문의 쓰게 된 것은 그가 안동 권씨의 외손이었기 때문이다.

족보는 한 집안의 내력을 들여다볼 수 있을 뿐 아니라 해당 시기의 사회 구성, 종족 제도 등을 엿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원래 족보는 중국에서 고대부터 적어 오던 것을 송나라를 거치면서 완성된 형태를 취하기 시작하였다. 그 후 족보는 명나라와 청나라 때 일반화되었다. 우리나라는 언제부터 족보가 일반화되었는지 알 수 없으나 고려 시대부터 편찬되기 시작한 것으로 여겨진다. 이러한 족보는 조선 전기에 이르면 부계와 모계 구분 없이 가족의 이력을 총망라하여 기록하였고, 자녀와 친손⋅외손을 차별하지 않았고 남녀 구분 없이 순서대로 기록하였다. 이러한 점에서 조선 후기에 편찬된 족보와는 차이를 보이고 있다. 조선 후기 족보는 외손을 제외한 친손만 기록하고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선남후녀(先男後女) 순서로 기록하는 등 철저하게 부계 중심으로 이뤄졌다. 또한 조선 전기 족보에는 양자가 일반화되지 않았으나 조선 후기로 갈수록 점차 활성화됐는데 이는 종법(宗法)이 강화됐음을 보여 주고 있다.

안동 권씨 족보는 최초로 권근(權近, 1352~1409)의 아들인 권제(權踶, 1387~1445)가 중국의 『소씨보(蘇氏譜)』를 모방하여 가보(家譜)를 소첩(小牒)으로 만들고, 권근의 손자인 권람(權擥, 1416~1465)이 자료를 수집하여 보완하였으나 마무리하지 못하고 죽자, 권제의 조카인 대제학 서거정이 상주판관 박원창(朴元昌)과 대구부사 최호원(崔灝元)의 도움을 받아 다시 편집, 교열한 뒤 1476년 경상 감사 윤호(尹壕)를 시켜 안동부에서 간행하였다.

『성화보』는 이후에 인본도 드물어졌으므로 1929년에 다시 복간하였고, 판목이 지금도 안동 서후면 권씨 재실에 보관 중이다. 『성화보』의 원본은 서울대도서관에 유일본이 전하고 있다.

이 책은 3권 3책으로 구성되어 있다. 내용상의 특징은 먼저 시조인 권행(權幸)부터 8세 권리흥(權利輿)까지는 단선으로 되어 있으며‚ 9세인 권시중(權中時)⋅권시의(權就宜)⋅권통(權通)부터 후손 기록 범위가 조금씩 넓어지고 있다. 전체적으로 보면 모두 9000여 명의 인물이 등재되어 있는데, 친손뿐 아니라 외손까지 가계를 자세히 기록하였다. 이러한 점에서 이 족보만성보(萬姓譜)와 같은 성격을 지닌다고 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이 책은 몇 가지 특성이 있다. 첫째, 자녀를 기재하는 데 아들과 남자를 먼저 기재하지 않고 그 출생 순위에 따라 기재하고 있다. 둘째, 딸을 기재할 때 여부(女夫)라 쓴 다음 사위의 성명을 썼다. 셋째, 딸이 재혼하였을 경우에는 후부(後夫)라 하여 재혼한 남편의 성명도 기재하고 있다. 넷째, 외손도 친손과 동등하게 기재되어 있다.

이 책보다 90년 뒤에 만들어진 문화 유씨(文化柳氏)의 『가정보(嘉靖譜)』에는 외손을 기재할 때 성과 이름을 동시에 기재하여 문화 유씨가 아닌 타성임을 분명히 밝히고 있으나, 이 책에서는 사위만 성을 기재하여 타성임을 표시하고 외손은 이름만 기재하였다. 또한 관직의 명칭도 조선 초기에는 고려의 관명을 답습한 것이 많았으나, 국가가 안정되고 제도가 정비됨에 따라 명칭을 변경하였다. 이에 기존의 관직명을 변경하여 기재하던 방식을 따르지 않고 각 인물마다 당시의 관직명을 그대로 기재하고 있어 관직명의 변천 과정을 연구하는 데도 귀중한 사료적 가치를 지닌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1476년 안동권씨족보와 1565년 문화유씨족보-그 성격과 의미에 대한 고찰-」,『석당논총』15,Edward. W. Wagner,동아대학교 석당학술원,1989.
「성화보고」,『대한민국학술원논문집』(인문과학) 20,권영대,대한민국학술원,1981.
「족보 이전의 가계기록」,『한국사시민강좌』2,김용선,일조각,1999.
「한국사 연구와 족보」,『한국사시민강좌』2,노명호,일조각,1999.
「《안동권씨성화보》를 통해서 본 한국 족보의 구조적 특성」,『대동문화연구』62,미야지마 히로시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2008.
「위조 족보의 유행」,『한국사시민강좌』2,백승종,일조각,1999.
「족보의 간행」,『한국사시민강좌』2,송찬식,일조각,1999.
「『안동권씨성화보』를 통해 본 조선 초기 여성의 재가 문제」,『조선시대사학보』57,이남희,조선시대사학회,2011.
「《안동권씨성화보》에 기록된 이제현 가계 사람들」,『사림』제35호,이상국,수선사학회,2010.
「족보의 양반의식」,『한국사시민강좌』2,이수건,일조각,1999.
「족보의 자녀 수록방식을 통해서 본 여말선초 족보의 편찬 배경」,『한국중세사연구』25,이정란,한국중세사학회,2008.
「『성화안동권씨세보』에 기재된 고려후기의 관직」,『한국사학보』22,이진한,고려사학회,2006.
「조선시대 족보의 편찬과 의의-강릉김씨 족보를 중심으로-」,『조선시대사학보』2,차장섭,조선시대사학회,1997.
「족보에 있어서의 파(派)의 형성」,『민족문화』7,최재석,민족문화추진회,1981.
저서
『조선사회사연구; 조선사회의 구조와 성격 및 그 변천에 관한 연구』, 송준호, 일조각, 1987.
『조선왕조 사회의 성취와 귀속』, 에드워드 와그너, 일조각, 2007.

관련 이미지

안동 권씨 족보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