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문화훈민정음의 창제와 활용

선조가 백성을 격려하는 한글 교서

백성에게 이르는 글이다.

임금께서 이르시되 "너희가 처음에 왜적에게 포로가 되어서 (왜적을) 이끌어 다니는 것은 너희의 본마음이 아니라 (도망쳐) 나오다가 왜적에게 붙들려 죽지 않을까 여기기도 하며 도리어 의심하기를 왜적에게 속해 있었으므로 나라에서 죽이지 않을까 두려워하기도 하여 이제 나오지 않는 것이다. 이제는 너희가 그런 의심을 먹지 말고 서로 권하여 다 나오면 너희에게 각별히 죄를 주지 않을 뿐 아니라 그 중에 왜적을 잡아 나오거나 왜적이 하는 일을 자세히 알아 나오거나 포로가 된 사람을 많이 데리고 나오거나 해서 어떠하든 공이 있으면 양민천민을 막론하고 벼슬도 시킬 것이니 너희는 생심이나 전에 먹고 있던 마음을 먹지 말고 빨리 나와라. 이 뜻을 각 처의 장수에게 다 알렸으니 생심이나 의심하지 말고 모두 나와라. 너희들이 설마 다 어버이나 처자가 없는 사람이겠느냐? 너희가 살던 곳에 돌아와 예전처럼 살면 좋지 않겠느냐? 이제 곧 나오지 않으면 왜적에게 죽기도 할 것이고 나라에서 평정한 후에는 너희들인들 뉘우치지 않겠느냐? 하물며 명나라 군사가 황해도와 평안도에 가득히 있고 경상도와 전라도에도 가득하여 왜적들이 곧 급히 저희의 땅으로 건너가지 않으면 조만간 (조선군과 명군이) 합병하여 부산과 동래에 있는 왜적들을 다 공격할 뿐 아니라 중국 배와 우리나라 배를 합하여 바로 왜국에 들어가 다 토벌할 것이니 그 때면 너희도 휩쓸려 죽을 것이니 너희들이 서로 이 이야기를 전하여 그 전에 빨리 나와라. "

만력 21년(1593년) 구월 일

「선조 국문 유서」

셩의게 니 글이라.

님금이 니샤 너희 처엄의 예손 후리여셔 인여 니기 네 본이 아니라 나오다가 예손 들려 주글가도 너기며 도혀 의심호 예손 드럿던 거시니 나라히 주길가도 두려 이제 드리나오디 아니니 이제란 너희 그런 의심을 먹디 말오 서 권여 다 나오면 너희를 각별이 죄 주디 아닐 니 아니라 그 듕에 예 자바 나오거나 예  이 셰 아라 나오거나 후리인 사 만히 더브러 나오거나 아란 공 이시면 냥천 믈론여 벼슬도 일 거시니 너희 심도 젼의 먹던 음믈 먹디 말오 리 나오라 이  각쳐 쟝슈의손 다 알외여시니 심도 의심 말고 모다 나오라 너희 듕의 혈마 다 어버이 쳐 업 사일다 네 사던  도라와 녜대로 도로 살면 우연랴 이제 곧 아니 나오면 예게도 주글 거시오 나라히 평뎡 휘면 너흰 아니 뉘오랴 며 당병이 황도와 평안도애 엿고 경샹 젼라도애 기 이셔 예 곧 과글리 제  곧 아니 건너가면 요이 합병여 부산 동 인 예흘 다 틸 이 아니라 강남 와 우리나라 를 합여 바 예나라희 드러가 다 분탕 거시니 그 저기면 너희조차 러 주글 거시니 너희 서르 닐러 그 젼으로 수이 나오라

만력 이십일련 구월 일

「宣祖國文諭書」

이 사료는 1593년(선조 26년) 9월 전국 여러 곳에 반포한 한글 방문(榜文)의 일부이다. 한글 방문은 각종 법령의 포고나 국왕의 명령 전달, 범인 수배 등 여러 목적으로 광범위하게 사용됐다. 이 방문은 선조(宣祖, 재위 1567~1608)가 내린 한글 교서로, 임진왜란 당시 김해성에서 활약했던 권탁(權卓, 1544∼1593) 장군의 후손들에게 전해 오던 것이다. 권탁의 후손들은 1855년(철종 6년) 무렵 김해 유민산 아래에 권탁을 기리는 현충사를 지으면서 곁에 어서각(御書閣)을 세워 선조의 한글 교서를 정식으로 봉안했다. 이 한글 교서는 1975년 지방 문화재로 지정되었다가 1988년 보물 제951호로 승격되면서 부산광역시립박물관에서 소장해 오고 있다. 이 교서를 ‘선조 국문 교서(宣祖國文敎書)’ 또는 ‘선조 국문 유서(宣祖國文諭書)’라고 한다.

임진왜란 당시 발표된 이 교서는 부득이 왜인(倭人)에게 붙들려 간 백성들의 죄는 묻지 않음은 물론, 왜군을 잡아 오거나 동태를 알아 오거나 포로가 된 우리 동포를 많이 데리고 나오면 양천(良賤)은 물론하고 벼슬도 내릴 것임을 약속하고, 이어 아군과 명군(明軍)이 연합하여 왜군을 소탕하고 그 여세를 몰아 왜국으로 들어가 분탕(焚蕩)하려는 계획도 아울러 알리면서, 그전에 서로 알려 빨리 적진에서 나오라고 당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국왕 선조가 한글 교서를 발표할 당시 조선은 위기에서 막 벗어난 시점이었다. 수도 한양이 함락되고 선조가 의주까지 피난한 위기에서 벗어나 명군의 참전과 이순신 장군의 승리로 전쟁 국면이 변화하던 시점이었던 것이다. 조⋅명군의 연합작전으로 전면적인 반격을 시도하기 위해선 왜군 점령 지역 조선 백성들의 협조가 꼭 필요했다. 백성들의 협조를 구하기 위한 조선 조정의 의지를 담은 문서가 바로 선조 국문 교서라고 할 수 있다.

당시 선조임진왜란으로 의주에 피난해 있었다. 그러나 의병의 봉기와 명군의 지원으로 평양⋅경성 등 왜군에게 빼앗겼던 땅을 회복했고, 왜군은 남하해 부산⋅동래 등지에 주둔하고 있었다. 그러나 조선 백성 가운데 포로가 되어 왜적에게 협조하면서 살아가는 자가 적지 않았다. 이에 선조는 일반 백성도 쉽게 알 수 있도록 한글로 교서를 내려 왜군의 포로가 되어 있는 백성을 회유하여 돌아오도록 한 것이다. 당시 김해 수성장(金海守城將) 권탁은 이를 가지고 적진에 잠입해 왜군 수십 명을 죽이고 포로가 된 우리 동포 100여 명을 구출해 냈다.

이 한글 교서는 임진왜란 당시 상황을 생생히 살필 수 있는 귀중한 사료다. 이뿐만 아니라 모든 공문서를 한문으로 기록하던 시절, 이례적으로 한글로 쓰인 국왕의 교서라는 점에서 국문학 연구에도 중요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근대 일본의 풍신수길⋅임진왜란에 대한 인식」,『역사와 경제』64,김광옥,경남사학회,2007.
「임진왜란 직전 조선의 국방 인식과 대응에 대한 재검토」,『역사와 담론』57,민덕기,호서사학회,2010.
「임진왜란의 국제정치학」,『정신문화연구』25-4,이완범,한국정신문화연구원,2002.
「임진왜란 직전의 국내정세와 한일관계」,『인문과학연구』21,한문종,강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2009.
저서
『임진왜란사 연구』, 이장희, 아세아문화사, 2007.

관련 이미지

선조 국문 유서

관련 사이트

문화재청
링크연결
창닫기